광고
정치  경제  사회  체육  기획  연재  교육  문화  관광  여성  카메라고발
검색
전체기사
기자수첩
문화
칼럼/국제
커뮤니티
라이브폴
진행중인 라이브폴이 없습니다.
 
본판
강원판
경기판
경기남부판
경기북부판
광주전남판
대구경북판
대전충남판
인천판
전남동부판
전북판
충북판
고양판
주간현대
전북주간현대판
러브삼성
사건의 내막
이낙연, 호남 텃밭서 주요 지도자급 총망라한 지지모임 출범
‘내 삶을 지켜주는 나라, 신복지 전남포럼’...2만5천여명 참여
이학수기자

                      8일 광주 이어 전남 지지조직 깃발...호남 민심잡기에 총력 집중

                       NBS조사, 5월 초 공개행보 뒤 4주 새 호남 지지율 11%p 상승

 



(순천=브레이크뉴스) 이학수 기자=차기 대권 행보를 본격화한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가 전통적인 지지기반인 호남 지역에서 광역·기초의원을 포함한 학계와 직능·시민·농업·문화예술체육계 등 주요 단체의 지도자급을 망라하는 3만여명에 육박하는 매머드급 지지세력을 규합한 신복지포럼을 출범시키며 경선에 대비한 기선 잡기에 나섰다.

 

이낙연 전 대표를 차기 대통령으로 당선시키기 위한 전남지역 지지모임인 ‘내 삶을 지켜주는 나라 - 신복지 전남포럼(이하 전남포럼)’은 29일 전라남도 순천만 생태문화교육원에서 2만5천여명이 넘는 지역 주요 인사들이 발기인으로 참여한 창립총회<사진>를 갖고 ‘이낙연 대통령 만들기’ 활동에 본격 돌입했다. 회원은 내달 초면 3만명을 넘을 전망이다.

 

호남 지역은 오는 9월로 예정된 당내 경선의 향방을 좌우하는 전진기지로, 이 전 대표는 지난 8일 전국단위 지지조직인 ‘신복지 포럼’을 광주에서 첫 번째로 발족한데 이어 이날 전남에서 대대적인 출범을 알리면서 지역민심 잡기에 박차를 가한 셈이다.

 

4·7 재보선 이후 한 달여간의 잠행을 끝내고 이달 초 공개 활동을 시작한 이후, 이낙연 전 대표에 대한 광주·전라 지역 지지도(NBS 여론조사)는 5월 1주차 10%에서 5월 4주차 21%로 11%p 상승세로 반전하면서 이재명 지사와의 격차를 크게 좁히고 있어 이번 전남포럼 창립을 계기로 역전이 기대된다.

 

이번 전남포럼의 수석상임대표는 윤재갑 국회의원(전남 해남군·완도군·진도군)이 맡았으며, 공동상임대표로는 김한종 전국시도의장협의회 회장, 이완식·배광언 전 전남도의회 의장, 이평재 농업기술명인, 김양수 전 장성군수, 박기영 순천대 대학원장, 고석규 전 목포대 총장 등 7명이 참여했다.

 

상임고문에는 허경만 전 전남도지사, 이개호 국회의원(전남 담양군·함평군·영광군·장성군), 이상열 전 국회의원, 자공스님(송광사 주지), 고희영 목사(전국기독교연합회 사무총장 협의회장), 김인규 전 장흥군수가 이름을 올렸다.

 

고문으로는 강진원 전 강진군수, 강필구 전 전국시군구의장협의회 회장, 박두규 전남사회혁신플랫폼 공동대표, 정기호 강진의료원장, 김정오 전남시군의장협의회 회장, 김성 전 장흥군수, 조보훈 전 전남도 정무부지사, 신언창 전국곡물협회 부의장이 힘을 보탰다.

 

허정인 전 전남도의회 부의장은 상임감사, 윤시석 전 전남도의회 부의장은 조직본부장으로 이름을 올렸다.

 

또 전남도의회 광역의원으로는 민주당 소속 도의원 53명 중 이용재 전반기 의장을 비롯해 40여명이 대거 참여해 신복지전남포럼 조직 확대에 힘을 실었다.

 

민주당 소속 전남도의원 38명은 이에 앞선 지난 21일 발표한 성명에서 “풍부한 경륜과 탁월한 리더십을 갖춘 이낙연 전 총리가 지방분권 시대를 이끌어갈 최적임자”라며 차기 대통령으로 이 전 대표 지지선언을 했다.

 

전남지역 기초의원 110여명도 신복지 포럼 발기인으로 참여했으며, 공동대표단으로는 황정호 광남일보 사장, 김종익 로타리 총재, 김용식 전남관광협회장, 배기술 전남노인회장, 김재무 전라남도체육회 회장, 장승영 농협중앙회 이사, 김철신 전남개발공사 사장, 김동혜 송원대 교수, 김유화 복지TV 사장, 이오채 전남방범연합회 회장, 한형민 전남건축사협회 회장, 송대수 전 여수세계박람회재단 이사장, 이복의 한국스카웃전남연맹장 등 73명이 참여했다.

 

이날 총회 축사에 나선 윤재갑 수석상임대표는 “국가는 청년들에게 과연 무엇이고, 과연 국가가 그들의 삶을 지탱해주시고 있는지 고민해야 한다”면서 “‘내 삶을 불안해하는 시대’에 살아가는 국민들에게 ‘내 삶을 지켜주는 나라’가 되어줄 정책 수단인 이낙연의‘신복지’를 정착시키기 위한 법·제도 개선에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총회 후 특강에 나선 이낙연 전 대표는 “전남은 자랑스러운 역사만큼 아픔도 큰 지역으로 보상받을 자격이 충분하다”면서 풍족하고 활력 넘치는 전남을 만들기 위해 ▲신재생에너지의 중심지화 ▲부강한 농도(農道) ▲관광객 1억명 시대 달성을 세 가지 방안으로 제시했다.

 

한편 이날 행사에서는 이 전 대표 이름으로 ‘이(이 나라의 위기와 국민들의 어려움을 확실하게 해결해줄 최적임자로), 낙(낙점받은 정치지도자!), 연(연이의 신복 대한민국~ 지금부터 빠져봅시다)’이라는 삼행시가 즉석에서 지어져 참석자들로부터 큰 박수가 쏟아졌다.

 

또 마지막 순서로 노무현 전 대통령 청와대 정보과학기술보좌관을 지낸 박기영 순천대학교 교수와 이 전 대표는 대담 형식으로 ‘신복지 포럼 토크쇼’를 진행하면서 신복지에 대한 자세한 설명과 궁금증을 해소하는 시간을 가졌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Nak-yeon Lee launched a support group that encompasses major leaders in a vegetable garden in Honam

‘The country that protects my life, the New Welfare Jeonnam Forum’… 25,000 people participated

Following Gwangju on the 8th, the flag of Jeonnam support organization... Concentrate all efforts on capturing the hearts of the people of Honam

NBS survey, Honam approval rating increased by 11%p in 4 weeks after public action in early May

(Suncheon = Break News) Reporter Lee Hak-soo = Lee Nak-yeon, former leader of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who has started his next presidential campaign in earnest, is a leader of major organizations such as academia and professional, civic, agriculture, culture, arts and sports in the Honam region, which is a traditional support base, including metropolitan and basic lawmakers. By launching the New Welfare Forum, which gathered nearly 30,000 supporters of the mammoth class, covering all classes, they set out to catch a baseline in preparation for the primary.

 

The Jeonnam region support group for electing former CEO Nak-yeon Lee as the next president, 'The Country That Protects My Life - New Welfare Jeonnam Forum' (hereinafter referred to as the Jeonnam Forum) was held on the 29th at the Suncheon Bay Ecological and Cultural Education Center in Jeollanam-do, where more than 25,000 people attended. At the inaugural general meeting in which major figures participated as promoters, the 'making president Nak-yeon Lee' activities began in earnest. The number of members is expected to exceed 30,000 by the beginning of next month.

 

The Honam region is a forward base that determines the direction of the intra-party presidential election scheduled for September. On the 8th, former CEO Lee launched the 'New Welfare Forum', a nationwide support organization for the first time in Gwangju, followed by a large-scale launch in Jeollanam-do on the same day. This is a spur to inform the local people.

 

After the April 7 re-election, after a month of stealth and public activities began earlier this month, the support for Lee Nak-yeon in the Gwangju and Jeolla regions (NBS poll) increased from 10% in the 1st week of May to 21% in the 4th week of May 11 The reversal is expected to take place with the establishment of the Jeonnam Forum, as the gap with Governor Lee Jae-myung has been greatly narrowed while turning to a %p upward trend.

 

The chief standing representative of this Jeonnam Forum was National Assemblyman Jae-gap Yoon (Haenam-gun, Wando-gun, and Jindo-gun, Jeollanam-do), and the co-standing representatives were Kim Han-jong, Chairman of the National Council of Provincials and Provincials, Former Jeonnam Provincial Council Chairman Lee Wan-sik and Bae Gwang-eon, Lee Pyeong-jae, Master of Agriculture, and Kim Yang-soo. Seven people, including Governor Jangseong, Sunchon University Graduate School Dean Ki-young Park, and former Mokpo University President Koh Seok-gyu, participated.

 

The permanent advisors include former Jeonnam Governor Heo Kyung-man, National Assemblyman Lee Gae-ho (Damyang-gun, Hampyeong-gun, Yeonggwang-gun, Jangseong-gun, Jeollanam-do), Lee Sang-yeol, former member of the National Assembly, Monk Jagong (Governor Song Gwang-sa), Rev. raised

As advisors, former Gangjin-gun mayor Kang Jin-won, former chairman of the National Council of City, Gun-Gu, Kang Pil-gu, Jeonnam Social Innovation Platform Co-CEO Park Doo-gyu, Gangjin Medical Center Director Jeong Ki-ho, Jeonnam City Council President Kim Jeong-oh, former Jangheung-gun Governor Cho Bo-hoon, Jeonnam Provincial Government Vice Governor Shin Eon-chang, and Jeonnam Provincial Government Deputy Governor Shin Eon-chang The Vice-Chairman of the Association contributed strength.

Heo Jeong-in, former vice-chairman of the Jeollanam-do Provincial Council, was named the standing auditor, and former vice-chairman of the Jeollanam-do Assembly Yoon Si-seok was named as the head of the organization.

 

In addition, among the 53 provincial legislators belonging to the Democratic Party of the Jeollanam-do Provincial Assembly, 40 people, including Chairman Lee Yong-jae in the first half, participated in large numbers, contributing to the expansion of the organization of the New Welfare Jeonnam Forum.

In a statement released on the 21st, 38 members of the Democratic Party of Jeollanam-do declared their support for Lee as the next president, saying, "Ex-Prime Minister Lee Nak-yeon, who has abundant experience and outstanding leadership, is the most suitable person to lead the era of decentralization."

 

About 110 basic lawmakers from the Jeollanam-do region also participated as promoters of the New Welfare Forum, and co-delegation included: Hwang Jeong-ho, president of Gwangnam Ilbo, Kim Jong-ik, Rotary president, Kim Yong-shik, Jeonnam Tourism Association president, Jeonnam Senior Citizens Association Chairman Bae Technique; Jeonnam Development Corporation President, Kim Dong-hye, Songwon University Professor, Kim Yu-hwa, Welfare TV President, Lee Oh-chae, Jeonnam Crime Prevention Association Chairman, Han Hyung-min, Jeonnam Architects Association Chairman Han Hyung-min, former Yeosu World Expo Foundation Chairman Song Dae-soo, and Lee Bok-i, Jeonnam Korea Scouting Federation President, participated.

 

Senior Executive Representative Yoon Jae-gap, who gave a congratulatory speech at the General Assembly on that day, said, “We need to think about what the state really is for young people and whether the state is supporting their lives.” We will take the lead in improving laws and systems to establish Lee Nak-yeon's 'new welfare', a policy tool that will become a 'a country that protects lives'."

 

Former CEO Nak-yeon Lee, who gave a special lecture after the general meeting, said, “Jeonnam is a region with as much pain as its proud history.” ) ▲ Three ways to achieve the era of 100 million tourists were suggested.

 

Meanwhile, at the event on this day, under the name of former representative Lee, 'Lee (as the best person who will surely solve the crisis of this country and the difficulties of the people), Nak (a political leader who has been voted for!), and Yeon (the servant of the year Korea~ Let's dive in from now on) )' was composed on the spot and received a great applause from the attendees.

 

In addition, as a last step, Professor Ki-young Park, who served as an information science and technology adviser at the Blue House, and Lee, former president of the Blue House, held a talk show for the New Welfare Forum in a conversational format, giving detailed explanations and resolving questions about the new welfare.

 


 
기사입력: 2021/05/29 [18:17]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남
 
인간극장 방영 신의도 6형제가 설립한 신의도 6형제 소금밭/참소금 - saltfarm.net/
인간극장 방영 신의도 6형제가 설립한 신의도 6형제 소금밭/참소금 - chamsalt.com/ KBS 인간극장 방영 신의도 6형제가 운영하는 쇼핑몰 KBS 1박2일 방영, KBS6시 내고향 방영 염전 청정해역 신안군 신의도에서 생산된 명품 천일염으로 여러분의 건강을 지키세요! 생산자 전국 무료 직배송
주문전화: 061-275-6778,010-6638-6778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본사 : 서울시 서대문구 서소문로 55-7 (옛 주소 : 서울시 서대문구 합동 21-27) 우편번호 : 120-030
취재본부 : | 대표전화 : 062)511-7684 | 기사제보 : lhs7684@hanmail.net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아00093 | 사업자등록번호 : 110-81-61230 |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 서대문 제485호
Copyright ⓒ 1999-2004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breaknews.com for more information.
광고
광고
광고
가고싶은 섬
광고
광고
전라남도
전남도청공무원노동조합
광주광역시
광주광역시공무원노동조합
광주광역시 동구
광고
주간베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