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정치  경제  사회  체육  기획  연재  교육  문화  관광  여성  카메라고발
검색
전체기사
기자수첩
문화
칼럼/국제
커뮤니티
라이브폴
진행중인 라이브폴이 없습니다.
 
본판
강원판
경기판
경기남부판
경기북부판
광주전남판
대구경북판
대전충남판
인천판
전남동부판
전북판
충북판
고양판
주간현대
전북주간현대판
러브삼성
사건의 내막
전남도, 첨단산업의 심장 ‘리튬’ 광양서 생산한다
도, 포스코리튬솔루션과 7천600억 규모 투자협약
이학수기자
▲ 김영록 전라남도지사가 6일 오전 도청 서재필실에서 포스코리튬솔루션(주)와 광양율촌산단에 이차전지소재 리튬 생산공장 건립을 위한 7천600억원의 투자협약을 체결했다. (왼쪽부터) 유현호 광양경제청 투자유치본부장, 이성원 포스코리튬솔루션(주) 대표, 김영록 전라남도지사, 정창화 포스코 부사장, 김경호 광양시 부시장, 이복형 포스코 상무.     



(무안=브레이크뉴스) 이학수 기자= 전라남도가 첨단산업의 심장으로서 이차전지 양극재 소재인 수산화리튬생산 기업 포스코리튬솔루션(주)과 1억 달러 규모의 외자유치가 포함된 대규모 투자협약을 맺었다. 현재 리튬은 100% 수입에 의존하고 있다.

 

전남도는 6일 오전 도청 서재필실에서 김영록 지사와 김경호 광양부시장, 유현호 광양만권경제자유구역청 투자유치본부장, 정창화 포스코 신성장부문장(부사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7천6백억 원 규모의 투자협약(MOU)을 체결했다.

 

포스코리튬솔루션은 미래 신사업 전환으로 100년 기업을 꿈꾸는 포스코와 이차전지 핵심소재 원료인 리튬광산을 보유한 해외 광산업체가 설립할 합작기업(JV)이다. 해외 광산업체의 지분투자(30%)가 확정되면 1억 달러 규모의 외국인 투자유치 성과로 이어질 전망이다.

 

협약에 따라 포스코리튬솔루션(주)은 광양 율촌산업단지에 2023년까지 7천600억 원을 투자해 수산화리튬 생산공장을 건립한다. 260명의 직원을 신규로 고용할 예정이다. 공장이 준공되면 연간 4만 3천톤의 수산화리튬을 생산한다. 이는 전기차 100만대 생산이 가능한 규모다.

 

리튬시장은 이차전지용 중심으로 성장해 왔다. 최근 전기차용 리튬수요 급증에 따라 업계에서는 전 세계 전기차용 리튬수요가 2020년 12만 1천 톤에서 2030년 143만 5천 톤으로 연평균 28% 성장할 것으로 전망했다.

 

또한 이차전지 핵심소재인 양극재는 리튬·니켈·코발트·망간 등 희귀금속으로 구성되는데 전기차 수요 증가 여파로 올 들어 해당 광물의 가격이 급등하고 있다. 국내 배터리 업계는 안정적으로 소재를 공급받기 위해 치열한 원료 확보 전쟁을 치르고 있다. 지난해 전국경제인연합회 발표에 따르면 한국은 리튬과 코발트 자급률이 0% 수준일 정도로 배터리 원재료 대부분을 중국 수입에 의존하고 있다.

 

포스코와 리튬광산을 보유한 해외업체와의 이번 합작투자는 안정적 리튬원료 확보가 가능하게 됐다. 이에따라 리튬 매출액 5천 8백억 원에서 광석수입 비용 2천100억 원을 제외한 연간 3천7백억 규모의 수입대체 효과가 기대된다.

 

포스코는 코발트, 리튬, 망간 등 유가금속 추출기술을 가진 중국 기업과 1천200억 원 규모의 합작법인 설립도 눈앞에 두고 있어, 리튬·니켈·흑연 등 원료확보를 연계한 이차전지 소재 밸류체인을 완성할 계획이다.

 

정창화 부문장은 “이번 투자로 리튬 원료 수급의 안정성을 확보하고, 포스코의 첨단기술을 통해 100% 수입에 의존하는 리튬의 국내 수요업체에 양질의 국산제품을 공급함으로써 사업 경쟁력을 높이게 됐다”고 말했다.

 

김영록 전남지사는 “포스코리튬솔루션은 전남 미래 먹거리 주력산업으로 거듭나는 이차전지 소재 분야 경쟁력 확보를 위해 꼭 필요한 기업”이라며 “도와 광양경자청, 광양시에서는 지역과 기업이 상생 발전하는 선순환 구조가 만들어지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전남도는 민선7기 이후 4월 말 현재 763개 기업과 2조 3천752억 원 규모의 투자유치를 통해 2만 4천여 일자리 창출 기반을 마련하는 등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하고 있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Jeonnam-do produces lithium, the heart of high-tech industries, in Gwangyang

Provincial, POSCO Lithium Solution and 760 billion won investment agreement

 

(Muan = Break News) Reporter Hak-Soo Lee = Jeollanam-do has signed a large-scale investment agreement with POSCO Lithium Solutions, a company that produces lithium hydroxide, a cathode material for secondary batteries, as the heart of the high-tech industry. Currently, lithium is 100% dependent on imports.

On the morning of the morning of the 6th, Jeonnam-do signed an investment agreement (MOU) worth 760 billion won in the presence of Governor Kim Young-rok, Gwangyang Deputy Mayor Kim Gyeong-ho, Yoo Hyun-ho, head of the Gwangyang Free Economic Zone Authority's Investment Promotion Headquarters, and Jeong Chang-hwa, head of POSCO's New Growth Division (Vice President). Concluded.

POSCO Lithium Solution is a joint venture (JV) to be established by POSCO, who dreams of becoming a 100-year-old company with a new business transformation in the future, and an overseas mining company that possesses lithium mine, a core material for secondary batteries. If an overseas mining company's equity investment (30%) is confirmed, it is expected to lead to a $100 million worth of foreign investment attraction.

According to the agreement, POSCO Lithium Solutions Co., Ltd. will build a lithium hydroxide production plant by investing 760 billion won in Gwangyang Yulchon Industrial Complex by 2023. It plans to hire 260 new employees. When the plant is completed, it produces 43,000 tons of lithium hydroxide per year. This is a scale capable of producing 1 million electric vehicles.

The lithium market has grown mainly for secondary batteries. With the recent surge in lithium demand for electric vehicles, the industry predicts that the global demand for lithium for electric vehicles will grow by 28% on an annual average from 121,000 tons in 2020 to 1.435,000 tons in 2030.

In addition, the cathode material, which is a core material for secondary batteries, is composed of rare metals such as lithium, nickel, cobalt, and manganese, and the price of the mineral is rising sharply this year in the wake of an increase in demand for electric vehicles. The domestic battery industry is fighting a fierce battle to secure raw materials to obtain a stable supply of materials. According to an announcement by the National Federation of Entrepreneurs last year, Korea is relying on imports from China for most of its raw materials for batteries, as the self-sufficiency rate of lithium and cobalt is around 0%.

This joint venture between POSCO and a foreign company that has lithium mines has made it possible to secure stable lithium raw materials. Accordingly, an annual import substitution effect of 370 billion won is expected, excluding ore import costs of 210 billion won from 580 billion won in lithium sales.

POSCO is also on the verge of establishing a joint corporation worth 120 billion won with a Chinese company that has technologies for extracting valuable metals such as cobalt, lithium, and manganese, thus completing a value chain for secondary battery materials in connection with securing raw materials such as lithium, nickel, and graphite. I plan to do it.

“With this investment, we have secured the stability of the supply and demand of lithium raw materials, and through POSCO's advanced technology, we have improved our business competitiveness by supplying high-quality domestic products to domestic demanders of lithium that rely on 100% import,” said the head of the division manager Chung Chang-hwa.

Jeonnam Governor Kim Young-rok said, “POSCO Lithium Solution is a company essential to securing competitiveness in the field of secondary battery materials that will become a major food industry in the future of Jeollanam-do.” I will actively support it.”

Jeollanam-do has been contributing to revitalizing the local economy by laying the foundation for creating 24,000 jobs by attracting 763 companies and 2,375.2 billion won worth of investment as of the end of April after the 7th civil election.

 


 
기사입력: 2021/05/06 [17:50]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남
 
인간극장 방영 신의도 6형제가 설립한 신의도 6형제 소금밭/참소금 - saltfarm.net/
인간극장 방영 신의도 6형제가 설립한 신의도 6형제 소금밭/참소금 - chamsalt.com/ KBS 인간극장 방영 신의도 6형제가 운영하는 쇼핑몰 KBS 1박2일 방영, KBS6시 내고향 방영 염전 청정해역 신안군 신의도에서 생산된 명품 천일염으로 여러분의 건강을 지키세요! 생산자 전국 무료 직배송
주문전화: 061-275-6778,010-6638-6778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본사 : 서울시 서대문구 서소문로 55-7 (옛 주소 : 서울시 서대문구 합동 21-27) 우편번호 : 120-030
취재본부 : 광주시 서구 치평동 1294-16 제일빌딩(2층) | 대표전화 : 062)511-7684 | 기사제보 : lhs7684@hanmail.net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아00093 | 사업자등록번호 : 110-81-61230 |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 서대문 제485호
Copyright ⓒ 1999-2004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breaknews.com for more information.
광고
광고
광고
가고싶은 섬
광고
광고
광고
전라남도
전남도청공무원노동조합
광주광역시
광주광역시공무원노동조합
광주광역시 동구
광고
주간베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