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편집 2022.05.25 [17:13]
정치  경제  사회  체육  과학  연재  교육  문화  관광  여성  카메라고발
검색
전체기사
기자수첩
문화
칼럼/국제
커뮤니티
라이브폴
진행중인 라이브폴이 없습니다.
 
이용섭 시장 “민간공원, 명품 도시공원으로 조성해달라”
이 시장, 21일 간부회의에서 당부…묘지이장, 풍암저수지 수질개선, 생태복원 등 주문 ‘내년도 새롭게 도입되는 제도·정책 ’적극 안내도
이학수기자
▲ 이용섭 광주광역시장이 21일 오전 시청 중회의실에서 열린 화요간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광주=브레이크뉴스) 이학수 기자= 이용섭 광주광역시장은 21일 간부회의에서 현재 추진 중인 광주시 민간공원 특례사업이 전국에서 가장 훌륭하고 시민들로부터 사랑받는 시민공원으로 재탄생할 수 있도록 장기민원을 해결하고 시민불편을 해소하면서 생태를 복원하는 등 명품공원으로 조성해줄 것을 당부했다.


먼저 이 시장은 송암공원 2725기, 중외공원 1580기 등 도시공원 부지 내 묘지 7961기를 이장해 생태복원 사업을 추진해달라고 주문했다.


또 중앙공원 1지구의 풍암저수지 수질개선을 적극적으로 추진해 악취 및 녹조 등으로 인한 시민들의 불편사항도 해소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시장은 도시공원 사업 중 가장 진행 상황이 빠른 신용공원의 경우 시민들이 하루빨리 쾌적한 도시공원을 이용할 수 있도록 내년 2월 착공에 차질이 없도록 추진해달라고 당부했다.


민간공원 특례사업은 시 예산투입 없이 시민들이 도심 속에서 문화와 여가를 즐길 수 있는 녹지공간(9개 공원 10개 사업지구)을 돌려드리는 사업이다.


오는 2024년까지 민간공원사업자가 공원을 조성해 시에 기부채납하는 사업비가 1조 4811억원에 이른다.


9개 공원 10개 사업지구 중 마륵, 봉산, 신용, 운암산 4개 공원은 보상을 마무리하고 착공을 위한 행정절차가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으며 나머지 5개 공원은 토지 보상 중에 있다.


일곡공원에는 광주시 최초의 그라운드 골프장이 설치되고, 중앙공원에는 캠핑장, 수랑공원에는 애견놀이터, 마륵공원에는 황토건강길, 운암산공원에는 전망대, 송암공원에는 축구장, 봉산공원에는 복합문화센터, 중외공원에는 피크닉광장, 신용공원에는 자연학습원 등 특색있는 시설이 들어서게 된다.


또한 단절된 녹지축을 살리기 위해 도심 속 공원을 보행육교로 연결해 산책로를 확대한다. 보행육교는 운암산공원과 영산강대상공원 간, 일곡공원과 중외공원 간, 중외공원 내 호남고속도로, 중앙공원 내 금화로 등 4곳에 설치된다.


40년 만에 중외공원 일대 송전철탑 10기를 철거하고 내년 말까지 송전선로 지중화를 완료해 도시경관을 회복하며 취약한 주거환경도 개선한다.


한편 이용섭 시장은 이날 회의에서 내년 새롭게 시행되는 제도 등을 시민들이 제때 활용할 수 있도록 적극 안내할 것도 주문했다.


내년에는 시민 모두에게 1인당 10만원씩 지급하는 ‘일상회복지원금’을 비롯해 코로나19 장기화로 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있는 청년층을 지원하기 위해 일정 소득기준에 따라 월 최대 20만원의 임차료를 지원하는 ‘청년월세 한시 특별지원’, 청년을 신규 채용하는 소상공인에게 6개월간 인건비의 50%를 지원하는 ‘소상공인 청년 신규채용 지원’을 새롭게 실시한다.


또 내년에 광주에서 아이를 출산할 경우 2년간 1740만원의 지원받게 되며 전국 최초로 초등학생까지 포함해 초등학생 10만원, 중·고등학생 25만원씩 초·중·고등학생 총 4만2000명을 대상으로 입학준비금을 지원한다. 아동급식 단가도 기존 6000원에서 7000원으로 인상된다.


이 시장은 “시민들이 제도를 몰라 제때 활용하지 못하거나 누락되지 않도록 본청뿐만 아니라 일선 현장인 구청, 행정복지센터에서도 수요자 입장에서 맞춤형 통합정보 제공 등에 최선을 다해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 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Mayor Lee Yong-seop “Please make a private park into a luxury city park”
Mayor Lee asks at the executive meeting on the 21st... An active guide map for ‘systems and policies to be introduced next year’, such as cemetery relocation, water quality improvement at Pungam Reservoir, ecological restoration, etc.


(Gwangju = Break News) Reporter Lee Hak-su = Gwangju Metropolitan City Mayor Lee Yong-seop held a cadre meeting on the 21st to resolve long-term civil complaints and make citizens feel uncomfortable so that the special project for private parks in Gwangju, which is currently being promoted, can be reborn as the nation's best and loved by citizens. He requested that the park be developed into a luxury park by restoring the ecology while resolving the problem.


First, the mayor ordered that 7961 cemeteries in the city park site, including 2725 in Songam Park and 1580 in Jungoe Park, be moved to promote the ecological restoration project.


He also emphasized the need to actively promote the improvement of the water quality of the Pungam Reservoir in the Central Park District 1 to solve the inconvenience of citizens due to odors and green algae.


In the case of Shinyong Park, which has the fastest progress among the city park projects, Mayor Lee urged that the construction start in February next year be carried out without any setbacks so that citizens can use pleasant city parks as soon as possible.


The private park special project is a project that returns green spaces (9 parks, 10 business districts) where citizens can enjoy culture and leisure in the city center without budget investment.


By 2024, private park operators will create parks and collect donations from the city to reach 1.481.1 trillion won.


Of the 9 parks and 10 project districts, 4 parks in Marreuk, Bongsan, Sinyong, and Unamsan have completed compensation and the administrative procedures for the start of construction are proceeding smoothly, while the remaining 5 parks are in the process of land compensation.


The first ground golf course in Gwangju will be installed in Ilgok Park, a camping site in Central Park, a dog play area in Surang Park, Hwangto Health Path in Maruk Park, an observatory in Unamsan Park, a soccer field in Songam Park, and a cultural complex center and Jungoe Park in Bongsan Park. There will be a picnic plaza in the park, and a nature learning center in Sinyeong Park.


In addition, in order to revive the disconnected green axis, the park in the city center is connected with a pedestrian overpass to expand the promenade. The pedestrian overpass will be installed in four places: between Unamsan Park and Yeongsan River Daesang Park, between Ilgok Park and Jungoe Park, Honam Expressway in Jungoe Park, and Geumhwa-ro in Central Park.


10 transmission towers in the Jungoe Park area will be demolished for the first time in 40 years and underground transmission lines will be completed by the end of next year to restore the urban landscape and improve the vulnerable residential environment.


Meanwhile, Mayor Lee Yong-seop also ordered at the meeting on the same day to actively guide citizens to use the new system that will be implemented next year in a timely manner.


Next year, in addition to the 'everyday recovery subsidy', which is paid to all citizens by 100,000 won per person, the 'Youth Monthly Rent', which supports up to 200,000 won in rent per month according to a certain income standard to support young people who are experiencing economic hardship due to the prolonged Corona 19 Special support for limited time' and 'New Recruitment Support for Small Businesses for Small Businesses', which provides 50% of the labor cost for 6 months to small business owners who newly hire young people, will be newly implemented.


In addition, if a child is born in Gwangju next year, 17.4 million won will be provided for two years, and for the first time in the country, including elementary school students, elementary school students will receive 100,000 won and middle/high school students 250,000 won each. Support. The price of child meals will also be raised from 6,000 won to 7,000 won.


Mayor Lee said, “I hope that not only the main office, but also the ward offices and administrative welfare centers, which are front-line sites, will do their best to provide customized and integrated information from the perspective of consumers so that citizens do not use the system in a timely manner or omit it because they do not know the system.”


 


 
기사입력: 2021/12/21 [18:10]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남
 
인간극장 방영 신의도 6형제가 설립한 신의도 6형제 소금밭/참소금 - saltfarm.net/
인간극장 방영 신의도 6형제가 설립한 신의도 6형제 소금밭/참소금 - chamsalt.com/ KBS 인간극장 방영 신의도 6형제가 운영하는 쇼핑몰 KBS 1박2일 방영, KBS6시 내고향 방영 염전 청정해역 신안군 신의도에서 생산된 명품 천일염으로 여러분의 건강을 지키세요! 생산자 전국 무료 직배송
주문전화: 061-275-6778,010-6638-6778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본사 : 서울시 서대문구 서소문로 55-7 (옛 주소 : 서울시 서대문구 합동 21-27) 우편번호 : 120-030
취재본부 : | 대표전화 : 062)511-7684 | 기사제보 : lhs7684@hanmail.net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아00093 | 사업자등록번호 : 110-81-61230 |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 서대문 제485호
Copyright ⓒ 1999-2004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breaknews.com for more information.
광고
가고싶은 섬
광고
광고
광고
전라남도
전남도청공무원노동조합
광주광역시
광주광역시공무원노동조합
광주광역시 동구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