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편집 2022.05.25 [17:13]
정치  경제  사회  체육  과학  연재  교육  문화  관광  여성  카메라고발
검색
전체기사
기자수첩
문화
칼럼/국제
커뮤니티
라이브폴
진행중인 라이브폴이 없습니다.
 
광주시, ‘더 크고 더 강한 광주’로 도약
이용섭 시장, 26일 2022년 예산안 관련 시의회 시정연설…올해 대비 11.6% 증가한 7조121억원 편성 ‘역대 최대 ’규모
이학수기자
▲ 이용섭 광주광역시장이 26일 오전 시의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제303회 제2차 정례회 제3차 본회의에 참석해 2022년도 광주광역시 세입·세출 예산안 제출에 따른 시정연설을 하고 있다    



(광주=브레이크뉴스) 이학수 기자= 이용섭 광주광역시장은 “2022년을‘정의롭고 풍요로운 광주’ 성과를 바탕으로 ‘더 크고 더 강한 광주’로 도약하고 성장하는해로 만들겠다”고 밝혔다.


이 시장은 26일 광주시의회 시정연설을 통해 “광주시는 시대의 화두인 인공지능, 기후위기 대응, 노사상생, 출산율 제고등을 발 빠르게 선점해 과감하게 추진하고 있다”면서 “2022년은 코로나19로 침체된 민생경제 회복과 사회안전망 강화에 중점을 두고, 인공지능을 중심으로 한 미래산업 육성과 도시철도 2호선 건설, 생활SOC 확충 등 더 나은 광주를 위한 투자에 집중하겠다”고 강조했다.


이를 위해 광주시가 시의회에 제출한 예산안 총규모는 7조121억원이다. 이는 2021년 본예산보다 11.6% 증가한 것이며, 역대 최대 규모다.


첫째, 코로나19로 침체된 지역경제를 살리고 일상과 민생 회복을 앞당기기 위해 1조3500억원을 편성했다.


시정 핵심과제인 ‘좋은 일자리 창출’을 위해 일자리 사업 269건에 1조2162억원을 반영했다. 특히 지역 청년들에게 보다 많은 일자리를 제공할 수 있도록 지역주도형 청년일자리 사업을 확대해 2000여명의 청년들에게 문화콘텐츠·자동차 등 지역산업과 연계한 맞춤형 일자리를 제공한다.


지역경제의 근간인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들이 어려운 시기를 잘 버틸 수 있도록소상공인 신규채용 지원사업, 골목상권특례보증, 1인 자영업자 사회보험료 지원정책 등을 실시한다. 아울러 지역경제 활성화와 시민들의 빠른 일상 회복을 위해광주시민 모두에게 1인당 10만원의 일상회복지원금 지급을 계획하고 있다.


둘째, 지역경제 발전과 미래 먹거리 창출을 위한 인공지능 중심의 미래산업 육성에 513억원을 편성했다.


국내 유일의 국가 AI집적단지를 글로벌 인공지능 혁신거점으로 구축하고, AI 인재 양성, AI 선도기업 유치, 창업지원 등으로 광주형 AI비즈니스 모델을 완성함으로써 국내 최고의 인공지능 산업 생태계를 구축한다는 계획이다.


이와 함께 친환경자동차·에너지·헬스케어 등 11대 전략산업과 인공지능 융합 미래 신산업을 집중 육성하고, 전국 최초로 AI-메타버스 융합도시를 조성한다.


셋째, 2045년 탄소중립 에너지 자립도시 실현을 위한 친환경 녹색도시 조성에 3396억원을 편성했다.


에너지전환마을 거점센터를 조성하고 시민햇빛발전소 확대를 통해 시민이 주도하는 에너지 자립도시 기반을 마련한다. 또한 수소연료전지 발전소와 거점형 수소생산기지 구축, 미래형 스마트그리드 실증연구사업 등을 통해 녹색산업 인프라를 구축한다.


내년 5월 문을 열 시립수목원을 비롯해 도시공원 조성사업, 광주생태문화마을·광주천 아리랑문화물길 조성 등 도심생활권 주변 녹지공간과 친수공간을 확충해 누구나 살고 싶은 친환경 명품 생태도시를 만들 계획이다.


넷째, 아이낳아 키우기 좋은 맘(MOM) 편한 광주 만들기 확대 등 소외와 차별이 없는 따뜻한 복지공동체 강화를 위해 8673억원을 편성했다.


아이를 낳으면 최대 680만원까지 지원하는 광주형 출생육아수당과 더불어 내년부터 출생아에게 200만원의 바우처를 일시금으로 지원하는 첫만남이용권 사업을 시행한다.


결식아동 급식단가는 현재 6000원에서 7000원으로 인상하고 초·중·고등학교에 입학하는 신입생에게 초등학생은 10만원, 중고등학생은 25만원의 입학준비금을 지원하는 등 ‘아이낳아 키우기 좋은 맘(MOM) 편한 광주’를 뒷받침하기 위해 돌봄과 교육 안전망을 더욱 촘촘하게 구축한다.


지역의 미래인 청년들이 안정적으로 정착할 수 있도록 ‘청년 월세 한시 특별지원’을 통해 저소득 청년들에게 월 최대 20만원의 임대료를 12개월까지 지원한다.


다섯째, 매력있고 품격있는 문화 일류도시 광주를 실현하기 위해 1191억원을 편성했다.


도시 곳곳에 볼거리와 즐길거리가 넘치는 ‘펀시티(Fun-City) 광주’ 조성을 본격적으로 추진한다. 충장축제를 글로벌 축제로 육성하고 다양한 테마형 축제와 계절별 특색있는 문화축제를 개최할 계획이다. 또한 스마트 예술여행마을, 아시아 신세대예술여행 거점 조성 등 재미있고 매력있는 광주를 위한 관광 인프라와 콘텐츠를 지속적으로 확충한다는 방침이다.


이와 함께 광주대표도서관, 광주문학관, 사직공원 상설공연장, 생활밀착형 국민체육센터, 개방형체육관 건립 등을 통해 시민 누구나 생활 속에서 문화·체육을 쉽게 접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든다.


마지막으로 안전하고 편안한 도시를 조성하기 위해 5554억원을 편성했다.


올해로 3년 차에 접어든 도시철도 2호선 건설은 2023년 1단계 완공을 목표로 속도감 있게 추진하고, AI 스마트교차로와 감응신호시스템, AI기반 시내버스 첨단공영차고지 등을 조성해 미래 지향적 교통시스템을 구축할 계획이다.


집값 상승과 전세난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산층 이하 무주택 가구의 주거안정을 위해 상무지구 광주형 평생주택 시범사업을 차질없이 추진하며 광주형 평생주택 공급을 확대해 나가는 한편, 광주송정역과 광주역, 상무지구는 도시재생의 혁신거점이자 미래 성장산업의 구심점으로 발전시킨다.


또한 광주의료원과 감염병 전문병원 건립, 원거리지역 119안전센터 확충, 소방헬기 등 소방장비 보강을 통해 재난대응 역량을 강화한다는 계획이다.


이용섭 시장은 “2022년은 그동안의 결실을 토대로 도시경쟁력과 시민 삶의 질을 높이기 위한 Green-Smart-Fun City로의 도약과 성장을 준비해야 하는중요한 시기다”며 “더 크고 더 강한 광주시대를 열어갈 수 있도록 시의회의 적극적인 협조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wangju City, Leaping to ‘Bigger and Stronger Gwangju’
Mayor Lee Yong-seop delivered a speech to the city council regarding the 2022 budget on the 26th… 7.1 trillion won, an increase of 11.6% compared to this year, is the largest in history


(Gwangju = Break News) Reporter Lee Hak-soo = Gwangju Metropolitan City Mayor Lee Yong-seop said, “We will make 2022 a year of leaps and bounds into ‘a bigger and stronger Gwangju’ based on the achievements of ‘just and prosperous Gwangju’.”


Mayor Lee, in a speech to the city council of Gwangju on the 26th, said, “Gwangju City is boldly pushing ahead with artificial intelligence, climate crisis response, labor-management coexistence, and raising the fertility rate, which are the hot topics of the times. We will focus on the recovery of the economy and the strengthening of the social safety net, and focus on investments for a better Gwangju, such as nurturing future industries centered on artificial intelligence, construction of urban railway line 2, and expansion of living SOC.”


For this purpose, the total size of the budget submitted by the city of Gwangju to the city council is 7.1 trillion won. This is an increase of 11.6% from the main budget in 2021 and is the largest ever.


First, 1.35 trillion won was organized to revive the local economy, which has been stagnated by Corona 19, and to speed up the recovery of daily life and people's livelihood.


1.216.2 trillion won was reflected in 269 job projects to create good jobs, which is the core task of the government. In particular, to provide more jobs to local young people, the region-led youth employment project will be expanded to provide customized jobs in connection with local industries such as cultural contents and automobiles to about 2,000 young people.


In order to help small business owners and the self-employed, who are the backbone of the local economy, survive difficult times, new employment support projects for small business owners, special guarantees for alleyways, and social insurance premium support policies for the self-employed will be implemented. In addition, it is planning to provide a daily recovery subsidy of 100,000 won per person to all Gwangju citizens in order to revitalize the local economy and enable citizens to quickly recover their daily lives.


Second, KRW 51.3 billion was allocated to foster artificial intelligence-centered future industries for regional economic development and future food creation.


The plan is to build the nation's only national AI cluster as a global AI innovation base, and build the best AI industry ecosystem in Korea by completing the Gwangju-type AI business model by nurturing AI talent, attracting AI leading companies, and supporting startups.


At the same time, 11 strategic industries such as eco-friendly cars, energy, and healthcare will be intensively fostered and new industries of artificial intelligence convergence will be intensively fostered, and the nation's first AI-metaverse convergence city will be created.


Third, 339.6 billion won was allocated to create an eco-friendly green city for the realization of a carbon-neutral energy self-sufficient city in 2045.


Establish a base center for energy conversion villages and lay the foundation for an energy self-reliant city led by citizens through the expansion of citizen solar power plants. In addition, we will build green industrial infrastructure through hydrogen fuel cell power plants, base-type hydrogen production bases, and future smart grid empirical research projects.


It plans to create an eco-friendly luxury eco-city that anyone wants to live in by expanding green spaces and water-friendly spaces around the downtown living area, including the municipal arboretum, which will open in May next year, the city park construction project, and the Gwangju Eco-Culture Village and Gwangjucheon Arirang Cultural Waterway.


Fourth, 867.3 billion won was organized to strengthen a warm welfare community free from alienation and discrimination, such as expanding the creation of a comfortable Gwangju with a good mother (MOM) to give birth and raise children.


In addition to the Gwangju-type birth and childcare allowance, which supports up to 6.8 million won when a child is born, from next year, the first meeting voucher project will be implemented to provide a voucher of 2 million won to a child born in a lump sum.


The unit price for meals for undernourished children is raised from 6,000 won to 7,000 won, and for new students entering elementary, middle and high schools, 100,000 won for elementary school students and 250,000 won for middle and high school students. In order to support ‘Comfortable Gwangju’, we will build a more dense safety net for care and education.


To help young people, who are the future of the region, settle down stably, through the ‘Special Support for Youth Monthly Rent’, a monthly rent of up to 200,000 won will be provided to low-income youth for up to 12 months.


Fifth, 119.1 billion won was organized to realize Gwangju, an attractive and classy cultural first-class city.


We are actively promoting the creation of a ‘Fun-City Gwangju’ that is full of things to see and enjoy throughout the city. We plan to foster the Chungjang Festival as a global festival and hold various themed festivals and seasonal cultural festivals. In addition, it plans to continuously expand tourism infrastructure and content for Gwangju, which is interesting and attractive, such as creating a smart art travel village and a base for Asia's new generation of art travel.


In addition, through the establishment of the Gwangju Representative Library, Gwangju Literature Center, Sajik Park Permanent Performance Hall, the National Sports Center, and an open gymnasium, it creates an environment where all citizens can easily access culture and sports in their daily lives.


Finally, 555.4 billion won was allocated to create a safe and comfortable city.


The construction of urban railroad line 2, which is in its third year this year, will be pursued at a speedy pace with the goal of completing the first phase in 2023, and build a future-oriented transportation system by creating AI smart intersections, sensitive signal systems, and AI-based city bus high-tech public parking garages. plan to do


In order to stabilize the housing of low-middle class homeless households suffering from rising house prices and jeonse difficulties, the Sangmu district Gwangju-type lifelong housing pilot project will be promoted without any setbacks and the supply of Gwangju-style lifelong housing will be expanded, while Gwangju Songjeong Station, Gwangju Station, and Sangmu District develops it as an innovation base for urban regeneration and a pivotal point for future growth industries.


In addition, the plan is to strengthen disaster response capabilities by establishing Gwangju Medical Center and a hospital specializing in infectious diseases, expanding 119 safety centers in remote areas, and reinforcing firefighting equipment such as firefighting helicopters.


Mayor Lee Yong-seop said, “Based on the fruits of the past, 2022 is an important time to prepare for a leap forward and growth into a Green-Smart-Fun City to improve city competitiveness and quality of life for citizens. We ask for the active cooperation of the city council to make this possible,” he said.


 
기사입력: 2021/11/26 [16:13]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남
 
인간극장 방영 신의도 6형제가 설립한 신의도 6형제 소금밭/참소금 - saltfarm.net/
인간극장 방영 신의도 6형제가 설립한 신의도 6형제 소금밭/참소금 - chamsalt.com/ KBS 인간극장 방영 신의도 6형제가 운영하는 쇼핑몰 KBS 1박2일 방영, KBS6시 내고향 방영 염전 청정해역 신안군 신의도에서 생산된 명품 천일염으로 여러분의 건강을 지키세요! 생산자 전국 무료 직배송
주문전화: 061-275-6778,010-6638-6778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본사 : 서울시 서대문구 서소문로 55-7 (옛 주소 : 서울시 서대문구 합동 21-27) 우편번호 : 120-030
취재본부 : | 대표전화 : 062)511-7684 | 기사제보 : lhs7684@hanmail.net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아00093 | 사업자등록번호 : 110-81-61230 |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 서대문 제485호
Copyright ⓒ 1999-2004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breaknews.com for more information.
광고
가고싶은 섬
광고
광고
광고
전라남도
전남도청공무원노동조합
광주광역시
광주광역시공무원노동조합
광주광역시 동구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