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편집 2022.05.25 [17:13]
정치  경제  사회  체육  과학  연재  교육  문화  관광  여성  카메라고발
검색
전체기사
기자수첩
문화
칼럼/국제
커뮤니티
라이브폴
진행중인 라이브폴이 없습니다.
 
2021 화순국제백신포럼 11월 4일 개막
국내외 석학 등 500여 명 ‘한국 백신의 위상’ 주제 토론
이학수기자
▲ 2019 화순국제백신포럼이 7일 오전 화순군 화순읍 하니움문화스포츠센터에서 열린 가운데 김영록 전라남도지사, 구충곤 화순군수, 이준행 화순국제백신포럼 추진위원장, DNA 백신 권위자인 美 데이비드 와이너 국제백신학회장, 獨 프랭크 엠리히 라이프치히 의과대학 교수, 濠州 폴 비비스 피터맥캘럼 암센터 수석연구원, 이득주 GC녹십자 대표, 의료계, 학계, 정부 관계자 등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무안=브레이크뉴스) 이학수 기자= 대한민국 유일의 백신산업특구인 화순 하니움문화스포츠센터에서 한국 백신의 위상을 한눈에 가늠할 ‘2021 화순국제백신포럼’이 오는 11월 4~5일 열린다. 포럼은 온라인으로 생중계한다.

 

‘코로나19 팬데믹 시대, 한국 백신의 위상’을 주제로 진행하는 이번 포럼은 백신 개발 권위자로 손꼽히는 제롬 김 국제백신협회(IVI) 사무총장을 비롯해 국내 백신 석학 5명이 연사로 나선다. 의료계, 학계, 기업계, 정부 관계자 등 500여 명이 온·오프라인으로 참석할 예정이다.

 

올해 5회째인 화순국제백신포럼은 매회 국내외 백신 석학을 초빙하고 백신 트렌드를 선도함으로써 세계 백신 허브로서의 대한민국과 전남의 국제적 위상을 한층 높였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포럼 1일차에는 코로나 팬데믹 시대 한국 백신의 위상과 동향을 전망하고 백신산업의 나아갈 방향에 대해 국내 백신 석학들의 주제발표와 전문가세션이 열린다. 2일차에는 ‘코로나19 시대의 새로운 백신 프론티어’를 주제로 국제백신학회(ISV) 국제학술대회가 진행된다.

 

제롬 김 사무총장은 ‘팬데믹에서 엔데믹으로 전환하는 시점에서 코로나19 사태에서 배운 글로벌 백신에 대한 교훈’ 주제강연을 한다. 그는 여러 국가와 기구가 수십억 달러를 집중 투자해 지난 10개월만에 전세계 접종대상 인구의 50%에게 최소한 1회 접종이 가능한 수준인 65억 도즈의 백신을 생산했고, 2022년까지 거의 300억 도즈를 생산할 수 있는 성과를 거뒀지만, 저소득 국가의 접종률은 3%에 불과해 백신의 글로벌 불평등이 해결 과제임을 지적할 예정이다.

 

전문가 세션에서는 국내 백신 석학 4명이 주제발표를 이어간다. 한이 김 라이트 펀드 대표는 ‘건강평등을 위한 글로벌 파트너십’을, 정재훈 가천대학교 교수는 ‘COVID-19 장기예측에 따른 안전한 일상회복방안’을, 강창율 셀리드 대표는‘Ad5/35 키메라 아데노바이러스 벡터에 기반한 효과적인 AdCLD-CoV19 백신’을, 성백린 연세대 교수는 ‘재조합백신 제조비용을 효과적으로 낮춤으로써 신속하게 접종을 가능케 할 RNA 기반 샤페론 원천기술’을 각각 발표할 예정이다.

 

자세한 내용은 2021 회순국제백신포럼 공식 누리집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전남도는 화순백신산업특구를 중심으로 전남대 의생명연구원(R&D), 한국화학융합시험연구원(전임상), 화순 전남대병원(임상), 미생물실증지원센터(생산) 등 바이오신약 연구개발·생산·사업화까지 전주기 인프라를 구축했다.

 

또한 오픈이노베이션 랩 등 전남만의 차별화한 바이오기업 육성 종합지원 체계를 추진한 결과, 지난해까지 32개 기업이 특구에 자리를 잡았고, 고용은 2천300여 명에 달하며, 매출액은 5천800억 원으로 2010년보다 2배 성장했다.

 

앞으로 국산백신의 해외시장 진출 인증을 위한 ‘국가백신기술안전센터’를 준공하고, 국내 최초 공공 mRNA 위탁생산시설인 ‘mRNA 백신 실증지원 기반’을 구축해 국내 백신 개발과 생산에 더욱 속도를 낼 계획이다. mRNA 백신은 화이자와 모더나가 최초로 성공한 백신기술이다. 기존 백신보다 생산이 쉽고, 비교적 안전해 향후 의약품 개발 판도를 바꿀 게임 체인저가 될 가능성이 크다.

 

전남도는 2030년까지 기업 유치 100개사, 연매출 1조 원, 고용인원 5천 명을 달성해 백신·면역치료 중심의 바이오 메디컬 허브로 도약한다는 목표다.

 

김영록 전남도지사는 “화순국제백신포럼은 그동안 국내외 백신 전문가의 교류와 협력을 강화하고 세계 백신산업이 나아갈 길을 제시하는 한편, 대한민국 백신산업 발전에 크게 기여했다”며 “화순백신산업특구를 중심으로 백신산업 성장을 이끌면서 백신·면역치료 중심의 첨단의료산업 기틀을 닦겠다”고 강조했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2021 Hwasun International Vaccine Forum opens on November 4th

500 people, including domestic and foreign scholars, discuss the topic of ‘the status of vaccines in Korea’

 

(Muan=Break News) Reporter Hak-Soo Lee = The '2021 Hwasun International Vaccine Forum' will be held on November 4-5 at the Hwasun Hanium Culture and Sports Center, the only special vaccine industry zone in Korea, to assess the status of Korean vaccines at a glance. The forum is broadcast live online.

This forum, which is held under the theme of “The Status of Korean Vaccines in the Era of the COVID-19 Pandemic,” will be attended by five domestic vaccine scholars, including Jerome Kim, secretary-general of the International Vaccine Association (IVI ), one of the authority on vaccine development. About 500 people from the medical field, academia, business circles, and government officials are expected to attend online and offline.

The 5th Hwasun International Vaccine Forum this year has been evaluated to have raised the international status of Korea and Jeonnam as a global vaccine hub by inviting domestic and foreign vaccine experts every time and leading the vaccine trend.

On the first day of the forum, topical presentations by domestic vaccine scholars and expert sessions will be held to predict the status and trend of Korean vaccines in the era of the corona pandemic and to discuss the future direction of the vaccine industry. On the 2nd day, the International Society of Vaccine Society (ISV) international symposium will be held under the theme of ‘New Vaccine Frontier in the Era of COVID-19’.

Secretary-General Jerome Kim gives a lecture on the topic of “Lessons on global vaccines learned from the COVID-19 crisis at the time of transition from a pandemic to an endemic.” He said several countries and organizations have invested billions of dollars to produce 6.5 billion doses of the vaccine in the last 10 months, enough to provide at least a single dose to 50% of the world's vaccinated population, and will reach nearly 30 billion doses by 2022. Despite the achievements that can be produced, the vaccination rate in low-income countries is only 3%, pointing out that global inequality in vaccines is a problem to be solved.

In the expert session, four domestic vaccine scholars will continue to give presentations. Han Yi Kim, CEO of the Light Fund, presented 'Global Partnership for Health Equality,' Gachon University Professor Jeong Jae-hoon, 'Safe daily recovery plan based on long-term prediction of COVID-19,' and Kang Chang-yul, CEO of Celid, 'Ad5/35 chimeric adenovirus vector. Based on the effective AdCLD-CoV19 vaccine, Professor Seong Baek-rin of Yonsei University will announce the 'RNA-based chaperone source technology that will enable rapid inoculation by effectively lowering the manufacturing cost of the recombinant vaccine'.

More details can be found on the official website of the 2021 Hoesoon International Vaccine Forum.

Jeollanam-do, centered on the Hwasun Vaccine Industry Special Zone, covers the R&D, production and commercialization of new biologic drugs such as Chonnam National University Biomedical Research Institute (R&D), Korea Chemical Convergence Testing and Research Institute (pre-clinical), Hwasun Chonnam National University Hospital (clinical), and Microbial Demonstration Support Center (production). A full-cycle infrastructure was established.

In addition, as a result of promoting Jeonnam’s unique comprehensive support system for nurturing bio companies, such as the Open Innovation Lab, 32 companies were established in the special zone until last year, employing about 2,300 people, and sales of 580 billion won. doubled compared to 2010.

In the future, we plan to build the 'National Vaccine Technology Safety Center' to certify the entry of domestic vaccines into overseas markets, and build the 'mRNA vaccine demonstration support base', the first public mRNA consignment production facility in Korea, to speed up the development and production of domestic vaccines. . The mRNA vaccine is the first successful vaccine technology by Pfizer and Moderna. It is easier to produce than existing vaccines and is relatively safe, so it is highly likely to become a game changer that will change the future of drug development.

Jeollanam-do aims to become a biomedical hub centered on vaccines and immunotherapy by achieving 100 companies attracting companies, 1 trillion won in annual sales, and 5,000 employees by 2030.

Kim Young-rok, Governor of Jeollanam-do, said, “The Hwasun International Vaccine Forum has greatly contributed to the development of the Korean vaccine industry while strengthening exchanges and cooperation between domestic and foreign vaccine experts and suggesting a way forward for the global vaccine industry. We will lead the growth of the vaccine industry and lay the foundation for the high-tech medical industry centered on vaccines and immunotherapy.”


 
기사입력: 2021/11/01 [06:28]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남
 
인간극장 방영 신의도 6형제가 설립한 신의도 6형제 소금밭/참소금 - saltfarm.net/
인간극장 방영 신의도 6형제가 설립한 신의도 6형제 소금밭/참소금 - chamsalt.com/ KBS 인간극장 방영 신의도 6형제가 운영하는 쇼핑몰 KBS 1박2일 방영, KBS6시 내고향 방영 염전 청정해역 신안군 신의도에서 생산된 명품 천일염으로 여러분의 건강을 지키세요! 생산자 전국 무료 직배송
주문전화: 061-275-6778,010-6638-6778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본사 : 서울시 서대문구 서소문로 55-7 (옛 주소 : 서울시 서대문구 합동 21-27) 우편번호 : 120-030
취재본부 : | 대표전화 : 062)511-7684 | 기사제보 : lhs7684@hanmail.net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아00093 | 사업자등록번호 : 110-81-61230 |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 서대문 제485호
Copyright ⓒ 1999-2004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breaknews.com for more information.
광고
가고싶은 섬
광고
광고
광고
전라남도
전남도청공무원노동조합
광주광역시
광주광역시공무원노동조합
광주광역시 동구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