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정치  경제  사회  체육  기획  연재  교육  문화  관광  여성  카메라고발
검색
전체기사
기자수첩
문화
칼럼/국제
커뮤니티
라이브폴
진행중인 라이브폴이 없습니다.
 
본판
강원판
경기판
경기남부판
경기북부판
광주전남판
대구경북판
대전충남판
인천판
전남동부판
전북판
충북판
고양판
주간현대
전북주간현대판
러브삼성
사건의 내막
이용섭 시장, 여성·가족·아동 5대 분야 23개 누리정책 발표
광주시.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여성‧보육 특별주간 운영 후속 조치…관내 모든 어린이집 CCTV 적소 설치 및 제 기능 여부 점검
이학수기자
▲ 이용섭 광주광역시장이 23일 오전 시청 브리핑룸에서 여성·보육분야 특별주간 후속조치 발표를 하고 있다.    



(광주=브레이크뉴스) 이학수 기자= 이용섭 광주광역시장은 23일 오전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여성‧보육 특별주간(6.7.~6.11.)’ 운영의 후속 조치로 ‘여성‧가족·아동을 위한 5대 분야 23개 누리정책’을 발표했다.

 

이번 누리정책에는 여성‧보육 현장의 애로사항 해결에 주안점을 두면서도, ▲가족공동체의 행복 ▲안정적인 보육환경 조성 ▲여성의 평등한 사회참여 ▲인권이 보장되는 안전과 자립 ▲아이들의 건강한 성장 등 5대 핵심 가치를 담아냈다.

 

특히 이 시장은 “그동안의 숙원사업들을 재정이 허용하는 범위 내에서 적극 수용했고, 아이들을 마음 놓고 맡길 수 있는 안전한 보육환경 조성에 중점을 뒀다”고 정책 방향을 설명했다.

 

◆ 첫째, 광주시는 ‘안심하고 아이를 맡길 수 있는 보육환경’ 조성을 위해 어린이집에 대한 안전장치를 한층 강화하고, 지원사업을 확대‧실시한다.

 

광주시는 ‘영유아보육법’에 따라 관내 어린이집 1012개소에 의무적으로 설치토록 되어 있는 CCTV가 어린이집마다 적소에 설치되어 제대로 작동되고 있는지 확인하고, 점검 결과 CCTV 설치 완료 및 정상적으로 관리‧운영되고 있는 어린이집에 대해 반별로 매월 5만원씩 안심보육비(반별 운영비)를 지원키로 했다.

 

또, 올해부터 법적 의무화된 보육교직원 대상 안전교육이 실효성을 확보할 수 있도록 1인당 교육비 2만원씩을 지원한다.

 

어린이집 안전공제회 가입 항목도 기존 8개에서 화재집기, 풍수해 등을 포함한 14개로 확대하기로 했다.

 

어린이집에서 제공하는 급식의 질도 개선한다. 광주시는 어린이집 급식비를 점진적으로 유치원 수준으로 올릴 예정이다. (1인당 1일 급식비 : 유치원 2700원, 어린이집 2415원)또한 조리사 대체인력이 필요할 시 인건비를 지원키로 했다.

 

가정‧민간어린이집이 양질의 보육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 요건을 갖춰 ‘공공형 어린이집’으로 신규 선정 및 재선정 시 각각 1회에 한해 어린이집 1개소당 100만~400만원의 지원금을 지급한다.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한 돌봄공백 해소에 한몫을 담당하고 있는 지역아동센터 인력 지원에 대해서는 종사자 업무부담 경감을 위해 하반기에 인건비를 지원키로 했다. 이 밖에 지역아동센터의 요구사항에 대해서는 추가 검토를 거쳐 지원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 둘째, 광주시는 ‘아이 낳아 키우기 좋은 광주’ 실현을 위해 산모와 신생아에 대한 지원규모를 확대한다.

 

현재는 출생아 수에 관계없이 출생축하금을 100만원씩 일괄 지급하고 있으나, 광주시의회와 협의를 거쳐 내년부터는 둘째아 150만원, 셋째아 이상 200만원 등 다자녀 출생축하금을 차등 지급할 예정이다.

 

7월부터 광주형 산후관리 공공서비스를 본격 시행한다. 출산 후 120일 이내 산모에 대해 최대 5회(총 20시간)이내에서 신생아 수면관리, 산모 유방관리 등의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또, 예비산모를 위한 ‘막달(출산전 3개월)가사도우미 서비스’도 준비 중이다.

 

광주시는 또 관내에 주소지를 둔 신혼부부(혼인신고일 기준 7년 이내 무주택 신혼부부)에 대해 7월부터 주택도시기금 전세자금 대출이자를 최대 1%까지 2년간 지원할 예정이다.

 

◆ 셋째, 광주시는 여성가족복합센터 건립 등 지역사회의 오랜 숙원사업도 적극 추진하기로 했다.

 

광주시가 여성계의 숙원사업이었던 ‘여성가족복합센터(가칭)’ 건립에 나선다.센터는 여성 교류 및 가족친화, 돌봄 등 종합적 기능을 담당할 예정이다.

 

광주시는 인공지능(AI) 기반의 ‘어린이 상상 놀이터(가칭)’ 건립도 추진한다. 이 공간은 아이들의 꿈을 키워주기 위해 공연장, 창의‧에코놀이터, AI미래직업체험관, 자연 체험장 등으로 채울 예정이다.

 

◆ 넷째, 광주시는 여성‧아동의 인권이 보호받는 안전과 자립 환경 조성에도 속도를 내기로 했다.

 

광주시는 결식 우려가 있는 만 18세 미만의 취학 및 미취학 아동에 대해 6월부터 급식비 단가를 1인당 1식 5000원에서 6000원으로 인상해 지원하고 있다.

 

또, 아동복지시설과 위탁가정에서 독립해 사회로 첫발을 내딛는 보호종료 아동에 대한 자립정착금을 500만원에서 1000만원으로 확대해 건실한 자립과 안전한 사회정착을 돕기로 했다. 복지시설에 일정기간 입소했다가 퇴소하는 한부모가족의 자립정착금도 6월부터 500만원에서 700만원으로 확대 지원하고 있다.

 

서구(2곳)에서만 운영하고 있는 학대피해아동쉼터도 동구, 남구, 북구, 광산구 등 5개 자치구로 확대하고 일시보호시설을 추가 건립해 위기 아동들을 사회적 위험요소로부터 보호하기 위한 노력을 한층 강화하기로 했다.

 

성매매 피해자 보호시설 퇴소자들에 대한 자립지원금 지원요건을 완화하는 한편, 폭력 피해여성들의 자활생산품 홍보 및 판매행사도 지원하기로 했다.

 

여성권익시설 종사자들에 대한 처우개선 및 코로나19 방역 지원도 적극 추진하기로 했다.

 

이 밖에 ▲결혼‧출산‧육아 등의 이유로 경력이 단절된 여성을 위한 맞춤형 취업연계 교육‧서비스 확대 ▲여성활동가 양성 및 전문교육 과정 신설을 통한 여성의 사회참여 활동 ▲3.8 세계여성의 날 기념행사 지원 확대 등의 요구사항도 적극 수용하기로 했다.

 

이용섭 시장은 “우리 사회에 여전히 존재하고 있는 여성‧아동에 대한 불평등과 안전불안 요소들을 민주‧인권도시 광주가 앞장서서 해소함으로써 ▲여성이 존중받고 능력을 발휘할 수 있는 광주 ▲아이낳아 키우기 좋은 광주 ▲아이들이 안전하고 건강하게 성장할 수 있는 광주를 실현하겠다”며 “특히 우리 사회의 근간인 가족공동체의 안전과 행복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Mayor Lee Yong-seop announces 23 Nuri policies in 5 areas for women, families and children

Gwangju City. Follow-up measures for special week for women and childcare to overcome COVID-19… Install CCTV in all daycare centers in the building and check whether it is functioning properly

 

(Gwangju = Break News) Reporter Lee Hak-soo = Gwangju Metropolitan City Mayor Lee Yong-seop is a follow-up measure to the operation of the 'Special Week for Women and Childcare for Overcoming Corona 19 (July 6-6)' on the morning of the 23rd. 23 Nuri Policies' were announced.

This Nuri policy focuses on resolving the difficulties faced by women and childcare workers, but also includes ▲the happiness of the family community ▲the creation of a stable childcare environment ▲the equal participation of women in society ▲the safety and independence that guarantees human rights ▲the healthy growth of children, etc. It embraces the core values.

In particular, Mayor Lee explained the policy direction, saying, "We actively accepted the long-awaited projects within the scope permitted by finances, and focused on creating a safe childcare environment where children can be safely entrusted to them."

◆ First, the city of Gwangju further strengthens safety devices for daycare centers and expands and implements support projects to create a “childcare environment where children can be safely left behind.”

Gwangju City checks whether CCTVs, which are mandatory to be installed in 1012 daycare centers in the jurisdiction according to the 'Infant Care Act', are installed in the right place for each daycare center and are operating properly. As a result, we decided to support safe childcare expenses (operating expenses for each class) of 50,000 won per month.

In addition, to ensure the effectiveness of safety education for childcare staff, which is legally mandatory from this year, 20,000 won will be provided for education expenses per person.

It is also decided to expand the number of items to join the Childcare Safety Mutual Aid Association from 8 to 14, including fire and flood damage.

The quality of meals provided by daycare centers is also improved. Gwangju City plans to gradually raise the cost of meals at daycare centers to the level of kindergartens. (Meal cost per person per day: 2,700 won for kindergarten, 2415 won for daycare center) In addition, when a replacement cook is needed, it is decided to subsidize the labor cost.

In the case of newly selected and re-selected “public daycare centers,” each day, each child care center will be provided with a subsidy of 1 million to 4 million won, as it meets the requirements for home and private day care centers to provide high-quality child care services.

Regarding the support of local children's centers, which is playing a role in resolving the care gap caused by the prolonged COVID-19, it was decided to support the labor cost in the second half of the year to reduce the burden of the workers. In addition, we plan to decide whether to support the local children's center after additional review.

◆ Second, the city of Gwangju expands the scale of support for mothers and newborns to realize ‘Gwangju is a good place to give birth to and raise children’.

Currently, 1 million won is paid in lump sum regardless of the number of births, but after consultation with the Gwangju City Council, from next year, it is planned to pay out 1.5 million won for the second child and 2 million won for the third child or more.

Gwangju-type postpartum management public service will be implemented in earnest from July. It plans to provide services such as newborn sleep management and maternal breast management up to 5 times (total of 20 hours) for mothers within 120 days after childbirth. In addition, a 'Magdal (3 months before childbirth) housekeeping service' for expectant mothers is being prepared.

Gwangju City also plans to support newlyweds who have domiciles within the city (newlyweds without a home within 7 years as of the date of marriage notification) for up to 1% of interest on the Jeonse Fund loan from the Housing and Urban Fund from July.

◆ Third, the city of Gwangju decided to actively promote the long-awaited project of the local community, such as the establishment of a women's and family complex center.

The city of Gwangju is starting to build the ‘Women’s Family Complex Center (tentative name)’, a long-awaited project of women’s circles. The center will be in charge of comprehensive functions such as women's exchange, family-friendliness, and care.

Gwangju City is also promoting the construction of an artificial intelligence (AI)-based 'children's imagination playground (tentative name)'. To nurture children's dreams, this space will be filled with performance halls, creative and eco-playgrounds, AI future job experience hall, and nature experience hall.

◆ Fourth, the city of Gwangju decided to speed up the creation of a safe and independent environment where the human rights of women and children are protected.

The city of Gwangju has been providing support for children under the age of 18 who are at risk of skipping meals by increasing the cost of meals from 5,000 won per person to 6,000 won per person since June.

In addition, it was decided to increase the self-reliance settlement fund for children who have ended protection and take the first step into society after becoming independent from child welfare facilities and foster homes from 5 million won to 10 million won to help them achieve healthy independence and a safe social settlement. Since June, support for self-reliance settlement for single-parent families who have been admitted to welfare facilities for a certain period of time and then are discharged has been expanded from 5 million won to 7 million won.

To further strengthen efforts to protect children at risk from social risk factors by expanding the shelters for abuse victims, which were operated only in Seo-gu (two), to five autonomous districts including Dong-gu, Nam-gu, Buk-gu, and Gwangsan-gu, and additionally constructing temporary shelters. did with

While easing the requirements for support for self-reliance subsidies for those who have left the shelter for prostitution victims, they decided to support the promotion and sale of self-supporting products for women victims of violence.

They also decided to actively promote treatment improvement for workers in women's rights facilities and support for the prevention of COVID-19.

In addition, ▲Expansion of customized employment-related education and services for women whose careers have been interrupted due to marriage, childbirth, childcare, etc. ▲Female activist training and women’s social participation through the establishment of specialized training courses ▲Expand support for 3.8 International Women’s Day celebrations We have also decided to actively accommodate such requests.

Mayor Lee Yong-seop said, “Gwangju, a city of democracy and human rights, is taking the lead in resolving the elements of inequality and safety insecurity against women and children that still exist in our society. ▲ Gwangju where women can be respected and demonstrate their abilities ▲ Gwangju is a good place to have children ▲ We will realize Gwangju where children can grow up safely and healthy,” he said. “I will do my best for the safety and happiness of the family community, which is the foundation of our society.”

 

 


 
기사입력: 2021/06/23 [17:23]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남
 
인간극장 방영 신의도 6형제가 설립한 신의도 6형제 소금밭/참소금 - saltfarm.net/
인간극장 방영 신의도 6형제가 설립한 신의도 6형제 소금밭/참소금 - chamsalt.com/ KBS 인간극장 방영 신의도 6형제가 운영하는 쇼핑몰 KBS 1박2일 방영, KBS6시 내고향 방영 염전 청정해역 신안군 신의도에서 생산된 명품 천일염으로 여러분의 건강을 지키세요! 생산자 전국 무료 직배송
주문전화: 061-275-6778,010-6638-6778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본사 : 서울시 서대문구 서소문로 55-7 (옛 주소 : 서울시 서대문구 합동 21-27) 우편번호 : 120-030
취재본부 : | 대표전화 : 062)511-7684 | 기사제보 : lhs7684@hanmail.net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아00093 | 사업자등록번호 : 110-81-61230 |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 서대문 제485호
Copyright ⓒ 1999-2004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breaknews.com for more information.
광고
광고
광고
가고싶은 섬
광고
광고
전라남도
전남도청공무원노동조합
광주광역시
광주광역시공무원노동조합
광주광역시 동구
광고
주간베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