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정치  경제  사회  체육  기획  연재  교육  문화  관광  여성  카메라고발
검색
전체기사
기자수첩
문화
칼럼/국제
커뮤니티
라이브폴
진행중인 라이브폴이 없습니다.
 
본판
강원판
경기판
경기남부판
경기북부판
광주전남판
대구경북판
대전충남판
인천판
전남동부판
전북판
충북판
고양판
주간현대
전북주간현대판
러브삼성
사건의 내막
전남-경북, 대한민국 제2도약 새 중심축 다짐
26일 전남도청서 상생회의…탄소중립․균형발전․자치분권 실현 합의
이학수기자
▲ ‘전남·경북 상생협력 회의’를 위해 내방한 이철우 경상북도지사, 장욱현 영주시장, 전찬걸 울진군수 및 김종식 목포시장, 최형식 담양군수가가 26일 도청 윤선도홀에서 김영록 전남도지사를 비롯한 전남도청 직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무안=브레이크뉴스) 이학수 기자= 전라남도와 경상북도가 과거 민주주의를 태동시키고, 경제발전의 기초를 닦은 두 축으로서, 미래 대한민국 제2 도약의 새로운 중심축 역할에 나서기로 했다.

 

전남도와 경북도는 26일 전남도청에서 김영록․이철우 두 도지사를 비롯한 실국장, 재전남 경북향우 등이 참석한 가운데 ‘2021년 전남·경북 상생협력 회의’를 열어 새 대한민국 건설의 중심에 서기 위한 굳건한 상생․발전을 다짐했다.

 

특히 수도권 집중 문제와 지방소멸 위기에 공동 대응해 ‘균형발전’과 ‘실질적인 자치분권’을 실현하고 국가발전의 새로운 중심축으로 도약하기 위한 8개 협력 사항에 합의했다.

 

합의사항은 ▲기후변화 대응 탄소중립 사회로의 대전환을 위한 공동 실천운동 전개 ▲첨단 원천·응용기술 확보를 위한 국가 대형연구시설 유치 ▲경북 2021 3대 문화권 방문의 해와, 2022~2023 전라남도 방문의 해의 성공을 위한 상호협력 ▲2021년 구미시와 2023년 목포시에서 개최되는 전국체육대회 및 전국장애인체육대회의 성공개최 지원 등이다.

 

또 ▲전남 마한문화 및 서남해안 갯벌과 경북 가야문화의 유네스코 세계유산 등재를 위한 상호 협력 ▲흑산공항 연내 착공 및 울릉공항 조속 개항을 위한 공동 노력 ▲실질적인 재정분권 강화를 위한 상호 협력 ▲‘지방소멸위기지역 지원 특별법’ 조속 제정도 포함됐다.

 

또 이를 바탕으로 두 도의 지속가능한 발전을 도모하고 지역의 성장기반이 될 신규 협력과제에 대해서도 적극 노력키로 했다. 탄소중립 기후위기 대응 공동프로젝트를 추진하고, 부동산교부세 교부기준 변경 및 지역자원 시설세(원전세) 확보를 위해 공동 대응한다. 또 곤충산업 육성에 협력하고 보건환경 정보·정책 공유 및 역량 강화에 노력하며 두 지역 여성단체 교류 강화에도 힘쓰기로 했다.

 

김영록 전남지사는 “예로부터 전남과 경북은 끈끈한 우정을 다지며 우리나라 경제발전과 민주발전의 중심역할을 했다”면서 “선도국가를 향한 국가 균형발전 차원에서 서로 힘을 합쳐 지방소멸위기를 극복하고 동서화합의 큰 물결을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이철우 경북지사는 “영호남은 단순한 교류와 상생을 넘어 대한민국 남부권 균형발전을 위한 새로운 ‘축의 전환’의 중심 역할을 해야 한다”며 “그린뉴딜과 AI 등 제4차 산업혁명 주력산업이 수도권에 집중해있어, 한때 대한민국의 중심이었던 경북과 전남이 새로운 시대를 주도하기 위해 힘을 모아야 한다”고 말했다.

 

이날 행사에는 전남·경북 간 자매결연 시군을 대표해 김종식 목포시장과 장욱현 영주시장이 참석하고, 또 새롭게 우호교류협약을 하기 위해 최형식 담양군수와 전찬걸 울진군수가 함께 해 의미를 더했다.

 

행사 후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전남도청 직원들에게 자신의 도정 철학인 ‘변해야 산다’는 주제로 특강을 하고, 상생토크를 나누는 특별한 시간도 가졌다.

 

전남과 경북은 지난 2013년부터 두 지역 국회의원들이 동서화합을 위해 만든 ‘동서화합포럼’을 토대로 ‘영호남 교류 사업’을 추진했다. 2019년 지자체 차원에선 처음으로 ‘전남·경북 상생교류 협약’을 했다.

 

코로나19와 집중호우에 따른 피해 극복을 위해 전남은 사랑의 도시락 1만 3천여 개를 경북에, 경북은 컵쌀국수 1만여 개를 전남 수해지역에 보내는 등 상생의 모습을 보였다. 최근에는 경북도가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28) 남해안 남중권 유치 지지로 두 도의 상생 의지를 과시했다.

▲ ‘전남·경북 상생협력 회의’ 가 26일 도청 서재필실에서 개최된 가운데 김영록 전남도지사와 이철우 경상북도지사가 공동합의문에 서명을 마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Jeonnam-Gyeongbuk, the second leap forward in Korea

26th Jeonnam Provincial Office Win-Win Meeting... Agreement to realize carbon neutrality, balanced development, and decentralization of autonomy

 

(Muan = Break News) Reporter Hak-soo Lee = Jeollanam-do and Gyeongsangbuk-do have decided to take on the role of a new central axis for the second leap forward in the future as the two pillars that gave birth to democracy in the past and laid the foundation for economic development.

Jeonnam-do and Gyeongbuk-do held the '2021 Jeonnam-Gyeongbuk Win-Win Cooperation Conference' with two provincial governors Kim Young-rok and Lee Cheol-woo, as well as Gyeongsangbuk-do, at the Jeonnam Provincial Office on the 26th. ․I pledged to develop.

In particular, in coping with the problem of concentration in the metropolitan area and the crisis of local extinction, they agreed on eight cooperation items to realize “balanced development” and “substantial decentralization of autonomy” and to leap forward as a new central axis of national development.

The agreement was ▲ joint action campaigns for the transformation into a carbon-neutral society in response to climate change ▲ Attraction of large national research facilities to secure advanced sources and applied technologies ▲ Years of visits to three major cultural areas in Gyeongbuk 2021, and Years of visits to Jeollanam-do in 2022-2023 Mutual cooperation for the success of the company ▲Support for the successful hosting of the National Sports Festival and the National Sports Festival for the Disabled, held in Gumi City in 2021 and Mokpo City in 2023.

▲ Mutual cooperation for the registration of Jeonnam Mahan culture and the southwest coastal tidal flats and Gaya culture in Gyeongbuk as a UNESCO World Heritage Site ▲ joint efforts to start construction at Heuksan Airport within the year and to open Ulleung Airport as soon as possible ▲ Mutual cooperation to strengthen practical fiscal decentralization ▲'Crisis of local extinction It also included the enactment of the'Regional Support Special Act'.

In addition, based on this, it was decided to promote sustainable development of the two provinces and to actively work on new cooperative tasks that will serve as the basis for regional growth. Promote a joint project to cope with the carbon-neutral climate crisis, change the criteria for issuing the real estate grant tax, and jointly respond to secure local resource facility tax (nuclear tax). In addition, the company decided to cooperate in fostering the insect industry, share information and policies on health and environment, and strengthen competency, and to strengthen exchanges between women's organizations in the two regions.

Jeonnam Governor Kim Young-rok said, “Since ancient times, Jeollanam-do and Gyeongsangbuk-do have played a central role in Korea’s economic and democratic development by building strong friendships. I will make a big wave of it.”

Gyeongsangbuk-do Governor Lee Cheol-woo said, “Youngho-nam should play a central role in a new'axis shift' for balanced development in the southern region of Korea, beyond simple exchanges and win-win growth. Yes, Gyeongbuk and Jeonnam, which were once the centers of the Republic of Korea, must join forces to lead a new era.”

The event was attended by Mokpo Mayor Kim Jong-sik and Yeongju Mayor Jang Wook-hyeon, representing the city and county of the sisterhood relationship between Jeonnam and Gyeongbuk, and also added meaning by joining the head of Damyang-gun Choi Hyung-myung and Uljin-gun Jeon Chan-geol to sign a new friendship exchange agreement.

After the event, Gyeongsangbuk-do Governor Lee Cheol-woo gave a special lecture to Jeonnam Provincial Office employees on the theme of his provincial philosophy, “You must change,” and had a special time to share win-win talks.

Since 2013, Jeonnam and Gyeongsangbuk-do have promoted the “Yeong-ho-nam Exchange Project” based on the “East-West Harmony Forum,” created by two local lawmakers for East-West harmony. In 2019, for the first time at the level of local governments, the'Jeonnam-Gyeongbuk Win-Win Exchange Agreement' was signed.

In order to overcome the damage caused by Corona 19 and torrential rains, Jeonnam sent over 13,000 lunchboxes of love to Gyeongbuk, and Gyeongbuk sent about 10,000 cup rice noodles to the flooded areas in Jeonnam. Recently, Gyeongsangbuk-do has shown their willingness to co-exist with the support of attracting South and Central regions on the southern coast of the UN Framework Convention on Climate Change (COP28).


 
기사입력: 2021/05/26 [16:43]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남
 
인간극장 방영 신의도 6형제가 설립한 신의도 6형제 소금밭/참소금 - saltfarm.net/
인간극장 방영 신의도 6형제가 설립한 신의도 6형제 소금밭/참소금 - chamsalt.com/ KBS 인간극장 방영 신의도 6형제가 운영하는 쇼핑몰 KBS 1박2일 방영, KBS6시 내고향 방영 염전 청정해역 신안군 신의도에서 생산된 명품 천일염으로 여러분의 건강을 지키세요! 생산자 전국 무료 직배송
주문전화: 061-275-6778,010-6638-6778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본사 : 서울시 서대문구 서소문로 55-7 (옛 주소 : 서울시 서대문구 합동 21-27) 우편번호 : 120-030
취재본부 : | 대표전화 : 062)511-7684 | 기사제보 : lhs7684@hanmail.net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아00093 | 사업자등록번호 : 110-81-61230 |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 서대문 제485호
Copyright ⓒ 1999-2004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breaknews.com for more information.
광고
광고
광고
가고싶은 섬
광고
광고
전라남도
전남도청공무원노동조합
광주광역시
광주광역시공무원노동조합
광주광역시 동구
광고
주간베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