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정치  경제  사회  체육  기획  연재  교육  문화  관광  여성  카메라고발
검색
전체기사
기자수첩
문화
칼럼/국제
커뮤니티
라이브폴
진행중인 라이브폴이 없습니다.
 
본판
강원판
경기판
경기남부판
경기북부판
광주전남판
대구경북판
대전충남판
인천판
전남동부판
전북판
충북판
고양판
주간현대
전북주간현대판
러브삼성
사건의 내막
전환의 시대, 광주의 꿈을 이야기하다
21일 제56회 광주시민의 날 기념식 ‘광주521 전환의 봄’ 개최
이학수기자

                        시민대상 시상, 광주형 흥부가, 시민과 대화 등 다채롭게 진행

                        시민들, 코로나 시대에 겪어온 애환·어려움·감사의 마음 공유

                       이용섭 시장, 광주형 흥부가에서 혁신·소통·광주의 미래 설명

            “위기를 기회로 만들어 아이낳아 키우기 좋고 청년들 돌아오는 광주 만들 것”

 

▲ 이용섭 광주광역시장이 21일 오전 시청 시민홀에서 열린 제56회 광주시민의 날 기념식 행사의 하나로 진행된 ‘광주형 흥부전’에서 혁신, 소통, 광주의 꿈이 담긴 3개의 궤짝을 열며 시정성과와 광주의 꿈에 대해 이야기를 하고 있다.     

 


(광주=브레이크뉴스) 이학수 기자= 광주광역시는 21일 오전 광주시청 1층 시민홀에서현장 50여명, 온라인 150여명 등 200여 명이 함께 한 가운데 제56회 광주시민의 날 기념식 ‘광주521 전환의 봄’을 개최하고 시민들과 함께 ‘광주의 꿈’을 이야기했다.

 

광주시는 당초 11월1일을 시민의 날로 기념했으나 1980년 5·18민주화운동 당시 계엄군이 물러가고 자율과 자치를 되찾은 5월21일을 기념하기 위해 지난 2010년부터 5월21일을 광주시민의 날로 제정해 축하하고 있다.

 

이번 제56회 광주시민의 날 기념식은 ‘코로나19로 찾아온 전환의 시대를 어떻게 맞이할 것인지’ ‘광주는 어떤 미래를 그려가고 있는지’ 함께 이야기하는 내용으로, 1부는 ‘전환의 봄’을 주제로 한 기념식, 2부는 ‘전환의 광장’을 주제로 한 시민과의 대화가 진행됐다.

 

기념식은 코로나19로 인해 위로받고 응원받아야 할 시민 중 광주의 미래인 아이들 특히 지난해 초등학교 1년으로 입학한 두 명의 학생이 인공지능 ‘광주형’과 대화하며 등장하는 것으로 막을 열었다. 이어 개회, 영상 축사, 2021 시민대상 시상, 퍼포먼스 광주형 흥부가 등의 순으로 진행됐으며, 이어진 2부 행사로 ‘전환의 광장’을 주제로 한 시민과의 대화가 펼쳐졌다.

 

특히 김용집 광주시의회 의장, 장휘국 광주시교육감, 권영진 대구시장, 김영록 전남지사가 영상 축사를 통해 광주시민의 날을 축하했다.

▲ 이용섭 광주광역시장이 21일 오전 시청 시민홀에서 열린 제56회 광주시민의 날 기념식에 참석해 시민대상 수상자들에게 시상을 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광주 시민대상 시상식에서는 사회봉사, 학술, 문화예술, 체육, 지역경제진흥 등 5개 분야에서 6명에게 명예로운 시민대상이 수여됐다.

 

사회봉사분야에 모녀지간인 故김선자 씨와 김윤경 씨는 천원식당으로 유명한 ‘해뜨는 식당’을 운영한 공로, 학술분야 김재국 전남대 교수는 리튬이차전 및 차세대 이차전지의 전극소재와 전지시스템 연구개발에 기여한 공로, 문화예술분야 한희원 미술관장은 광주예술을 널리 알리고 지역 예술인 양성에 기여한 공로, 체육분야 박익수 광주양궁협회 행정부회장은 양궁선수 발굴 및 육성, 체육 저변 확대에 기여한 공로, 지역경제진흥분야 송종욱 광주은행장은 광주형 일자리 사업 및 상생카드 운영 등 지역 고용 창출에 기여한 공로가 각각 인정됐다.

 

이어 정의, 풍요, 전환, 다자녀의 키워드를 가진 동화 속 주인공 흥부를 통해 광주의 시간과 광주의 미래를 이야기하는 ‘광주형 흥부전’이 펼쳐졌다.

 

영상과 무대를 오가며 진행된 ‘광주형 흥부전’은 연극, 판소리, 탭댄스 등 다양한 예술 장르가 결합돼 흥미롭게 진행됐다.

 

특히 이용섭 시장이 중간에 무대에 등장해 혁신, 소통, 광주의 꿈이 담긴 3개의 궤짝을 열며 시정과 광주의 꿈을 이야기해 눈길을 끌었다.

 

이 시장은 첫 번째 궤짝을 열고 “민선7기 광주시정을 관통하는 가치인 ‘혁신행정’을 통해 광주형 일자리, 인공지능 중심도시, 기후위기 대응 등 광주의 미래를 준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두 번째 궤짝인 ‘소통’에서는 17년간 지역사회를 갈등과 분열의 도가니로 빠뜨렸던 도시철도 2호선 문제를 시민공론화를 통해 해결한 것을 비롯,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성공 개최, 오월 역사의 확산, 코로나19 민관공동대책위 가동, 민관거버넌스를 통한 민간공원 특례사업 추진, 장록습지 국가습지 지정, 무등산 난개발 방지 등의 성과를 공유했다.

 

세 번째 궤짝인 ‘광주의 꿈’에서는 “심각한 사회문제로 대두되고 있는 저출산 문제의 해결을 위해 ‘아이낳아 키우기 좋은 광주 만들기’에 본격 나서 아이 1명당 580만원의 출생축하금과 지원금 지급, 24시간 긴급아동돌봄, 입원아동돌봄, 산후조리서비스 등 결혼부터 임신, 출산, 보육, 교육까지 다양한 정책을 지원하고 있다”고 소개하고 “일자리가 없고 살기 팍팍해서 청년들이 떠나는 광주에서 돌아오는 광주, 찾아오는 광주를 만드는 것이 간절한 꿈이다”고 밝혔다.

▲ 이용섭 광주광역시장이 21일 오전 시청 시민홀에서 열린 제56회 광주시민의 날 기념식에 참석해 참석내빈 및 시민들과 함께 '전환의 탑'을 향해 버튼을 작동하는 퍼포먼스를 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이어 참석자와 시민들이 함께 ‘전환의 탑’을 향해 버튼을 누르자 광주시 바로소통 플랫폼을 통해 제안된 시민들의 내용이 메시지로 표출됐다.

 

2부 시민과의 대화는 ‘전환의 광장’이라는 주제로 다양한 계층과 세대로 구성된 오프라인 50명 온라인 100명 총 150명의 시민참여단이 참여했다. 이들은 사전 신청 및 추천을 통해 선발됐다.

 

시민들은 이용섭 시장과 함께 코로나 시대를 살아가면서 느낀 점, 어려운 점, 자치단체에 바라는 점을 진솔하게 이야기하면서 서로를 위로하고 응원하며 함께 공감하는 자리를 가졌다.

 

기보배 양궁선수는 경기력 유지, 훈련의 어려움 등을 토로했고, 생태환경바로세움 ‘운동화’의 강선화 대표는 자전거 전용도로 확충을 제안하고 재활용품 분리배출 기준의 통일을 요청했다.

 

서기수 자원봉사 활동가는 코로나19 방역 자원활동의 보람을 이야기 했고, 주선옥 조선대병원 수간호사는 의료진들의 현장 고충과 보람을 공유했다.

 

이 밖에도 시민들은 청년들의 부채 문제, 재택근무와 온라인 회의 등 근무환경 변화, 학교 앞 어린이 보호구역에 대한 관심은 물론 광주시의 시내버스 방역 및 소상공인 지원대책에 감사하는 이야기도 많았다.

 

이용섭 광주시장은 “코로나19로 지치고 경제적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시민들께 깊은 위로의 마음을 전한다”면서 “급격한 전환의 시대에 광주시는 시민들과 함께 광주형 일자리, 인공지능 중심도시, 기후위기 대응 등을 통해 광주의 미래를 더욱 탄탄히 구축함으로써 아이낳아 키우기 좋은 광주, 청년들이 돌아오는 광주를 기필코 만들겠다”고 다짐했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Talking about Gwangju's dream in the era of transformation

-The 56th Gwangju Citizen's Day celebration ceremony “Gwangju 521 Spring of Transition” was held on the 21st.

-Various proceedings, including awards for citizens, Gwangju-type Heungbu, and dialogue with citizens

-Citizens share their feelings of gratitude, difficulties and sorrows experienced in the coronavirus era

-Mayor Lee Yong-seop explains the future of innovation, communication, and Gwangju at Gwangju-hyung Heungbu

-“We will turn crisis into opportunity and make it easy to give birth to children and make Gwangju where young people return”

(Gwangju = Break News) Reporter Haksu Lee = Gwangju Metropolitan City on the morning of the 21st at the Citizens Hall on the 1st floor of Gwangju City Hall, with more than 200 people, including 50 on-site and 150 online, celebrating the 56th Gwangju Citizen's Day,'Gwangju 521 Spring of Transition 'And talked about'Gwangju's dream' with citizens.

The city of Gwangju originally commemorated November 1 as Citizen's Day, but in commemoration of May 21, when the martial law forces withdrew during the May 18 Democratization Movement in 1980 and regained autonomy and autonomy, Gwangju citizens It has been established and celebrated day by day.

The 56th Gwangju Citizen's Day celebration is a discussion of'how to face the era of transformation brought by Corona 19' and'what kind of future Gwangju is drawing'. Part 1 is the theme of'Spring of Transition'. In the second part of the ceremony, a conversation with citizens was held on the theme of'Piazza of Transition'.

The ceremony opened with the appearance of two children who are the future of Gwangju among citizens who should be comforted and supported by Corona 19, especially two students who entered elementary school last year in conversation with'Gwangju-hyung', an artificial intelligence. Subsequently, the opening, video congratulations, 2021 citizen awards, performance Gwangju-type Heungbu, etc. were held in order, followed by a dialogue with citizens on the theme of'Piazza of Transition'.

In particular, Gwangju City Council Chairman Kim Yong-jip, Gwangju City Superintendent Jang Hwi-guk, Daegu Mayor Kwon Young-jin, and Jeonnam Governor Kim Young-rok celebrated Gwangju Citizen's Day through video congratulations.

At the Gwangju Citizen Awards Ceremony, honorable Citizen Awards were awarded to six people in five fields, including social service, academic, cultural and arts, physical education, and regional economic promotion.

In the field of social service, the late Kim Sun-ja and Kim Yun-gyeong were responsible for running the'Sunrise Restaurant' famous for Cheonwon Restaurant, and Professor Jae-guk Kim from Chonnam National University in the academic field worked on research and development of electrode materials and battery systems for lithium secondary warfare and next-generation secondary batteries. Hee-won Han, head of the art and culture field, promoted Gwangju art and contributed to fostering local artists, Ik-soo Park, vice chairman of the Gwangju Archery Association in the field of sports, contributed to discovering and fostering archery players, expanding the base of sports, and Jong-wook Song, head of Gwangju Bank, in the field of local economy promotion. Each was recognized for their contributions to the creation of local jobs such as the Gwangju-type job project and the operation of a win-win card.

The “Gwangju-type Heungbujeon” was unfolded through Heungbu, the protagonist of a fairy tale with keywords of justice, abundance, transition, and multi-children, telling the time of Gwangju and the future of Gwangju.

The'Gwangju-hyung Heungbujeon', which was held back and forth between the video and the stage, was interesting because various art genres such as theater, pansori, and tap dance were combined.

In particular, Mayor Yong-seop Lee appeared on the stage in the middle, opening three chests containing the dream of innovation, communication, and Gwangju, and drew attention by talking about the city administration and the dream of Gwangju.

Mayor Lee opened the first chest and explained, “We are preparing for the future of Gwangju, such as Gwangju-type jobs, AI-centered cities, and response to the climate crisis through'innovation administration,' which is the value that penetrates the Gwangju municipal administration in the 7th civil election.”

In the second chest,'Communication', the problem of metropolitan railway line 2, which had been a crucible of conflict and division for 17 years, was solved through public debate, as well as the success of the Gwangju World Swimming Championships, the spread of May history, and the coronavirus. 19 The public-private joint countermeasure committee was launched, private park special projects were promoted through public-private governance, Jangrok Wetland was designated as a national wetland, and Mt. Mudeung was prevented from being developed.

In the third chest,'Gwangju's Dream', “To solve the problem of low birth rate, which is emerging as a serious social problem, we started to'make Gwangju, which is good for childbirth' and paid 5.8 million won per child, and 24 hours urgently. We support various policies from marriage to pregnancy, childbirth, childcare, and education such as child care, inpatient care, and postpartum care services.” It is a desperate dream to create.”

Subsequently, when the participants and citizens pressed the button toward the'Tower of Transition' together, the contents of the citizens proposed through the Gwangju City Baro Communication Platform were expressed as a message.

The second part of the conversation with citizens under the theme of ‘Piazza of Transition’ was 50 offline people and 100 people online, consisting of various classes and generations, and a total of 150 citizens participated. They were selected through prior application and recommendation.

Citizens had a place to comfort and support each other and sympathize with each other by sincerely talking about the feelings, difficulties, and wishes of the local government while living in the Corona era with Mayor Lee Yong-seop.

Archery player Ki Bo-bae talked about the difficulty of maintaining athletic performance and training, and Seon-hwa Kang, CEO of Eco-Environment Baroseum's “Sneakers,” proposed expanding the bicycle-only road and asked for the unification of the separate and discharge standards for recycled products.

Volunteer activist Seo Gi-soo talked about the rewards of volunteering to quarantine Corona 19, and Sun-ok Joo, the head nurse of Chosun University Hospital, shared the grievances and rewards of the medical staff on-site.

In addition, citizens were also grateful for the debt problem of young people, changes in the working environment such as telecommuting and online meetings, interest in child protection zones in front of the school, as well as for the prevention of city buses and support measures for small businesses in Gwangju City.

Gwangju Mayor Yong-seop Yong-seop said, “We deliver deep consolation to citizens who are exhausted from Corona 19 and are suffering economically. In the era of rapid transition, Gwangju City will work with citizens in Gwangju-style jobs, AI-centered cities, and respond to the climate crisis. By building the future of Gwangju more firmly through this, he promised to make Gwangju where children can be born and raised, and Gwangju where young people return.”


 
기사입력: 2021/05/21 [23:27]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남
 
인간극장 방영 신의도 6형제가 설립한 신의도 6형제 소금밭/참소금 - saltfarm.net/
인간극장 방영 신의도 6형제가 설립한 신의도 6형제 소금밭/참소금 - chamsalt.com/ KBS 인간극장 방영 신의도 6형제가 운영하는 쇼핑몰 KBS 1박2일 방영, KBS6시 내고향 방영 염전 청정해역 신안군 신의도에서 생산된 명품 천일염으로 여러분의 건강을 지키세요! 생산자 전국 무료 직배송
주문전화: 061-275-6778,010-6638-6778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본사 : 서울시 서대문구 서소문로 55-7 (옛 주소 : 서울시 서대문구 합동 21-27) 우편번호 : 120-030
취재본부 : | 대표전화 : 062)511-7684 | 기사제보 : lhs7684@hanmail.net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아00093 | 사업자등록번호 : 110-81-61230 |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 서대문 제485호
Copyright ⓒ 1999-2004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breaknews.com for more information.
광고
광고
광고
가고싶은 섬
광고
광고
전라남도
전남도청공무원노동조합
광주광역시
광주광역시공무원노동조합
광주광역시 동구
광고
주간베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