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정치  경제  사회  체육  기획  연재  교육  문화  관광  여성  카메라고발
검색
전체기사
기자수첩
문화
칼럼/국제
커뮤니티
라이브폴
진행중인 라이브폴이 없습니다.
 
본판
강원판
경기판
경기남부판
경기북부판
광주전남판
대구경북판
대전충남판
인천판
전남동부판
전북판
충북판
고양판
주간현대
전북주간현대판
러브삼성
사건의 내막
광주형 일자리 모델 첫 적용 광주글로벌모터스 자동차 공장 준공
29일 준공 기념행사, 문재인 대통령 참석…근로자와 간담회 형식
이학수기자

                   협약 체결 2년 3개월 만에 결실…23년 만에 국내 첫 자동차 공장 의미

                연산 10만대 규모…친환경·디지털·유연화 3대 콘셉트로 車시장 변화 대처

               세계 최초 지자체 주도 사회대통합형 일자리, 국내 첫 상생형 지역 일자리

                문 대통령 “고비마다 이용섭 시장·광주시 중재로 튼튼한 신뢰 구축” 평가

               이용섭 시장 “지역민 열망, 노사 결단, 대통령의 전폭적 지원이 성공 동력” 

 

▲ 문재인 대통령과 이용섭 광주광역시장이 29일 오후 광산구 빛그린국가산업단지 내 광주글로벌모터스 차체공장에서 열린 '광주글로벌모터스 공장 준공기념식'에 참석하기 위해 행사장으로 입장하고 있다.     

 


(광주=브레이크뉴스) 이학수 기자= 세계 최초 지자체 주도의 사회 대통합형 노사상생 일자리이자 대한민국 제1호 상생형 지역 일자리인 광주글로벌모터스(GGM) 자동차 공장이 마침내 준공됐다.

 

광주형일자리를 추진한 지 7년, 협약을 체결한 지 2년 3개월, 공장을 착공한 지 1년4개월 만이다. 또 국내에 완성차 공장이 준공된 것은 23년 만에 처음이다.

 

광주광역시는 29일 문재인 대통령을 비롯해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박화진 고용노동부 차관, 이용섭 광주광역시장, 윤종해 한국노총 광주지역본부 의장, 박광태 광주글로벌모터스 대표, 근로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빛그린산단 내 GGM자동차 공장에서 준공기념 행사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특히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2019년 1월31일 광주형 일자리 사업의 시작을 알리는 광주시-현대차 투자협약식에 참석한 데 이어, 2년 3개월만에 광주형 일자리 사업의 성공모델이 될 GGM자동차공장 준공식에 참석해 그 의미를 더했다. 광주형 일자리 사업은 문재인 대통령의 공약이자 100대 국정과제로 정부 차원에서 깊은 관심을 갖고 전폭적으로 지원해왔다.

 

‘여럿이 함께 가면 험한 길도 즐거워라’는 주제로 열린 자동차공장 준공기념 행사는 축하공연, 광주글로벌모터스 설립 과정을 담은 영상 상영, 참석자 간담회, 기념식수 등의 순으로 진행됐다.

 

▲ 이용섭 광주광역시장이 29일 오후 광산구 빛그린국가산업단지 내 광주글로벌모터스 차체공장에서 열린 '광주글로벌모터스 공장 준공기념식'에 참석해 문재인 대통령과 동행, 상생, 희망을 주제로 간담회를 하고 있다.     



간담회는 문재인 대통령과 이용섭 시장, 윤종해 의장, 박광태 대표, 광주글로벌모터스 직원 등이 참여해 추진 과정에서의 어려움을 극복한 에피소드, 광주의 도전이 성공한 원동력, 직원들의 소감·기대, 회사에 바라는 점, 정부의 계획 등에 관해 허심탄회한 대화가 이뤄졌다.

 

먼저 문재인 대통령은 “대한민국 제1호 상생형 지역일자리 모델인 광주형 일자리가 쉽지 않은 여정 끝에 마침내 첫 목적지에 도착했다”면서 “어려운 문제와 고비를 만날 때마다 이용섭 시장과 광주시가 적극 중재에 나서 주셨고 이제는 서로 튼튼한 신뢰관계를 구축하게 됐다”고 평가했다.

 

이어 이용섭 시장은 ‘많은 분들이 불가능할 것이라고 여겼던 이 사업이 성공할 수 있었던 동력이 무엇이냐’는 질문에 “2~3년 전만 해도 성공을 확신하는 사람들이 거의 없을 정도로 어려웠던 이 사업이 여기까지 올 수 있었던 동력은 3가지다”며 다음과 같이 소개했다.

 

이 시장은 “첫째,무엇보다 청년들의 일자리 창출과 낙후된 지역경제 활성화를 바라는 광주시민들의 간절한 염원. 둘째,노사상생을 위한 한국노총 광주지역본부와 현대 자동차의 미래를 내다보는 통 큰 결단과 GGM 임직원들의 헌신적인 뒷받침. 셋째,결정적으로 문재인 대통령께서 공약으로 채택하고 100대 국정과제 포함시켜 주셨고, 이에 따라 중앙정부에서 적극 지원해 주었기에 성공할 수 있었다”며 “광주형 자동차공장 시작부터 완공까지 함께 해주신 문재인 대통령께 감사드린다”고 밝혔다.

 

윤종해 의장은 “추진 과정에서 어려움이 많았지만 지역에 좋은 일자리를 많이 만들어야 한다는 생각으로 뜻을 모았다”면서 “한국노총은 앞으로도 광주형 일자리가 성공하고 대한민국 청년들이 일자리 걱정을 하지 않도록 늘 함께 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근로자 217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설문조사 결과도 발표됐다. 광주글로벌모터스에 지원하게 된 동기에 대해 응답자 59%가 회사의 비전을 꼽았고, 지자체의 복지지원이 20%, 근무환경 10.7% 등이 그 뒤를 이었다.

 

광주시에서 계획 중인 복지혜택 중 가장 기대되는 것에 대해 주거지원이 55.1%, 체육 및 문화시설 지원 22.4%, 교통지원 6.3%, 육아지원 5.9% 등이었다. 또 필요한 정부 지원에 대해서는 복지가 51%, 고용안정 23%, 급여 9%, 근무환경 5% 등의 순이었다.

 

이와 관련해 이용섭 시장은 “GGM 직원들은 두 가지 임금을 받는다”며 회사로부터 받는 연봉과 함께 광주시가 중앙정부와 함께 지원하는 ‘사회적 임금’을 받는다”고 밝혔다.

 

이어 “사회적 임금에는 주거지원을 비롯해 보육을 위한 거점형 공공직장어린이집 건립, 근로자들의 건강을 위한 개방형체육관 운영, 노사상생동반성장센터 운영, 통근버스 지원 등 다양한 복지혜택이 제공된다”고 설명했다.

 

특히 주거지원과 관련해 “1단계로 직원들에게 임대 보증금 이자 및 월 임대료를 지원해주고, 2단계로 근로자 전용 행복주택단지를 조성해 제공할 것이다”고 약속했다.

 

이어 “국민들이 광주형 경차를 구매해 사용할 경우 다양한 혜택을 볼 수 있도록 중앙부처에 건의한 세제지원 등을 적극 수용해주기 바란다”고 건의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간담회 마무리 발언에서 회사가 지급하는 임금 외에 추가적인 주거복지 등 사회적 임금을 확대해 지원하는데 중앙정부도 광주시와 협력해서 큰 역할을 하겠다고 밝혔다.

 

간담회가 끝난 이후 참석자들은 자리를 옮겨 견고·정의의 뜻을 갖는 노각나무를 심는 식수행사를 갖고 기념촬영을 하는 것으로 이날 준공기념 행사를 모두 끝마쳤다.

 

빛그린국가산업단지에 대지면적 60만4338㎡(18만3000평) 규모로 들어선 (주)광주글로벌모터스 자동차공장은 차체공장, 도장공장, 조립공장 등으로 구성돼 있으며, 연 10만대의 생산능력을 갖췄다.

 

특히 미래 자동차 시장의 변화에 유연하게 대처할 수 있도록 친환경, 디지털, 유연화의 3대 콘셉트로 건설돼 언제든지 친환경 자동차 생산시설로 변경이 가능하다.

 

직접 고용만 1000여명에 달하며, 간접고용도 1만1000여명에 이를 것으로 예상된다.

 

㈜광주글로벌모터스는 자동차공장은 지난 4월5일부터 시험생산에 돌입했으며, 오는 9월부터 본격적인 차량 양산에 들어간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First application of Gwangju-type job model Completion of Gwangju Global Motors automobile plant

29th Completion Ceremony, President Moon Jae-in attended... Form of meeting with workers

After two years and three months of signing the agreement, it came to fruition... Meaning of the first automobile factory in Korea in 23 years

100,000 units per year… Coping with changes in the old market with the three eco-friendly, digital, and flexible concepts

The world's first local government-led social integration type job, the first win-win local job in Korea

Evaluation of President Moon “Building Strong Trust through Mediation of Mayor Yong-seop Lee and Gwangju City”

Mayor Lee Yong-seop “Local citizens' aspirations, labor-management determination, and the President’s full support are the driving force for success”

 

(Gwangju = Break News) Reporter Haksu Lee = The world's first local government-led socially integrated labor-management win-win job and the first win-win local job in Korea, Gwangju Global Motors (GGM), was finally completed.

It has been 7 years since the Gwangju-type job was promoted, 2 years and 3 months after signing the agreement, and 1 year and 4 months after the start of construction of the factory. It is also the first time in 23 years that a finished car plant has been completed in Korea.

GGM in the Bitgreen Industrial Complex was attended by President Moon Jae-in, Minister of Trade, Industry and Energy Sung Yun-mo, Vice Minister of Employment and Labor Lee Yong-seop, Gwangju Metropolitan City Mayor, Yoon Jong-hae, Chairman of the Korean Trade Union Gwangju Regional Headquarters, Park Gwang-tae, CEO of Gwangju Global Motors, and workers. It was announced that the completion ceremony was held at the automobile factory.

In particular, President Moon Jae-in attended the Gwangju City-Hyundai Motor Investment Agreement, announcing the start of the Gwangju-type job project on January 31, 2019. I attended and added that meaning. The Gwangju-type job project is a pledge of President Moon Jae-in and one of the top 100 national tasks, and has been fully supported with deep interest from the government.

The auto factory completion commemorative event, held under the theme of ‘If a group goes together, enjoy the rough road,’ was held in the order of a celebration performance, a video showing the process of establishing Gwangju Global Motors, a meeting with participants, and a commemorative plant.

The meeting was an episode where President Jae-in Moon, Mayor Yong-seop Lee, Chairman Jong-Hae Yoon, CEO Gwang-Tae Park, and employees of Gwangju Global Motors participated to overcome difficulties in the promotion process, the driving force behind the success of Gwangju's challenge, the impressions and expectations of employees, and the expectations of the company. Open conversations took place about the government's plans.

First of all, President Moon Jae-in said, “After a difficult journey, the Gwangju-type job, Korea's first mutually beneficial local job model, finally arrived at our first destination.” “Whenever we encounter difficult problems and hurdles, Mayor Yong-seop Lee and Gwangju City actively mediated. We now have a strong relationship of trust with each other.”

Mayor Yong-seop Lee then asked,'What is the driving force behind the success of this business, which many people thought would be impossible?' There are three powers,” he introduced as follows.

The mayor said, “First of all, the desperate desires of the citizens of Gwangju to create jobs for young people and revitalize the underdeveloped local economy. Second, the Korean Federation of Trade Unions Gwangju Regional Headquarters for labor-management win-win growth and the dedication to the future of Hyundai Motor Company and the dedication of GGM executives and employees. Third, decisively, President Moon Jae-in adopted it as a pledge and included the top 100 national affairs, and accordingly, it was successful because the central government actively supported it.” “Thank you to President Moon Jae-in for joining us from the start to completion of the Gwangju-type automobile plant.” Said.

Chairman Yoon Jong-hae said, “We had a lot of difficulties in the process, but we gathered our intentions with the idea that we should create a lot of good jobs in the region.” Said.

The results of a survey conducted on 217 workers on that day were also announced. Regarding the motive for applying to Gwangju Global Motors, 59% of respondents cited the company's vision, followed by local government welfare support (20%) and working environment (10.7%).

Among the welfare benefits planned in Gwangju City, 55.1% of housing support, 22.4% of sports and cultural facilities support, 6.3% of transportation support, and 5.9% of child-raising support, etc. were expected. In addition, for necessary government support, welfare was 51%, employment security 23%, salary 9%, and working environment 5%.

In this regard, Mayor Lee Yong-seop said, “GGM employees receive two wages,” and in addition to the annual salary received from the company, Gwangju City receives “social wages” supported by the central government.

“The social wage provides various welfare benefits such as housing support, the establishment of a base-type public workplace daycare center for childcare, the operation of an open gym for the health of workers, the operation of the labor-management shared growth center, and commuter bus support.”

In particular, regarding housing support, he promised, “In the first stage, we will provide rental deposit interest and monthly rent to employees, and in the second stage, we will create and provide a happy housing complex exclusively for workers.”

He also suggested, “I hope that people will actively accept the tax support suggested by the central government so that they can benefit from a variety of benefits when purchasing and using Gwangju-type compact cars.”

In a remark at the conclusion of the meeting, President Moon Jae-in said that in addition to the wages paid by the company, the central government will also play a major role in cooperation with Gwangju City in expanding social wages such as additional residential welfare.

After the round-table conference, the participants moved to a planting tree with a sense of solidity and justice, and took a commemorative photo to complete the commemorative event on this day.

Gwangju Global Motors Co., Ltd., built in the Bitgreen National Industrial Complex with a site area of ​​600,000,383m2 (183,000 pyeong), consists of a body factory, a painting factory, and an assembly factory, with a production capacity of 100,000 units per year. Equipped.

In particular, it is built with three concepts of eco-friendly, digital, and flexible so that it can flexibly respond to changes in the future automobile market, so it can be changed to an eco-friendly automobile production facility at any time.

Direct employment alone reaches 1,000, and indirect employment is also expected to reach 11,000.

Gwangju Global Motors Co., Ltd. started trial production from April 5th at its automobile plant, and will begin mass-producing vehicles in earnest from September.


 
기사입력: 2021/04/29 [18:07]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남
 
인간극장 방영 신의도 6형제가 설립한 신의도 6형제 소금밭/참소금 - saltfarm.net/
인간극장 방영 신의도 6형제가 설립한 신의도 6형제 소금밭/참소금 - chamsalt.com/ KBS 인간극장 방영 신의도 6형제가 운영하는 쇼핑몰 KBS 1박2일 방영, KBS6시 내고향 방영 염전 청정해역 신안군 신의도에서 생산된 명품 천일염으로 여러분의 건강을 지키세요! 생산자 전국 무료 직배송
주문전화: 061-275-6778,010-6638-6778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본사 : 서울시 서대문구 서소문로 55-7 (옛 주소 : 서울시 서대문구 합동 21-27) 우편번호 : 120-030
취재본부 : | 대표전화 : 062)511-7684 | 기사제보 : lhs7684@hanmail.net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아00093 | 사업자등록번호 : 110-81-61230 |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 서대문 제485호
Copyright ⓒ 1999-2004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breaknews.com for more information.
광고
광고
광고
가고싶은 섬
광고
광고
전라남도
전남도청공무원노동조합
광주광역시
광주광역시공무원노동조합
광주광역시 동구
광고
주간베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