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정치  경제  사회  체육  기획  연재  교육  문화  관광  여성  카메라고발
검색
전체기사
기자수첩
문화
칼럼/국제
커뮤니티
라이브폴
진행중인 라이브폴이 없습니다.
 
본판
강원판
경기판
경기남부판
경기북부판
광주전남판
대구경북판
대전충남판
인천판
전남동부판
전북판
충북판
고양판
주간현대
전북주간현대판
러브삼성
사건의 내막
“병상연대로 광주-대구 달빛동맹 더욱 굳건해져”
이용섭 시장, 제61주년 2·28민주운동 대구 기념식 참석
이학수기자

                        광주공동체 병상연대 발표 1주년, 가치와 의미 되새겨

                        “재난상황 국가단위 대응 및 지자체 간 협력모델 제시”

                        권영진 대구시장 “병상연대 제안 고마웠다” 감사 표시”

 

▲ 이용섭 광주광역시장이 28일 오전 대구 달서구 두류공원 2·28민주운동기념탑에서 열린 제61주년 2·28 민주운동 기념식에 참석해 참배 정세균 국무총리, 권영진 대구시장 등과 참배를 하고 있다.    

 


(광주=브레이크뉴스) 이학수 기자= “대구지역 코로나19 확진자를 광주에서 치료하겠다”는 선언으로 한국사회를 감동시켰던 광주공동체의 ‘병상연대’가 발표 1주년을 맞아 형제의 도시 대구에서 그 의미와 가치가 다시 평가됐다.

 

이용섭 광주광역시장은 28일 오전 대구문화예술회관에서 열린 제61주년 2·28민주운동 기념식에 참석함으로써 5·18민주화운동과의 교차방문 전통을 이어가며 달빛동맹을 통한 연대를 더욱 공고히 했다.

 

더욱이 이날은 코로나19 창궐로 대구가 확진자 치료에 어려움을 겪고 있을 때 광주가 ‘병상연대’로 손을 내민 지 1주년을 하루 앞둔 날이어서 의미를 더했다.

 

대구를 방문한 이용섭 시장은 이날 현지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대구 2·28민주운동과 5·18민주화운동에 대구와 광주가 교차 참석해온 전통을 올해도 이을 수 있어 기쁘다”면서 “지난해에는 코로나19로 행사가 취소됐지만 바로 다음날인 3월1일 대구에 병상연대를 제안했고 이후로 전국적으로 병상연대가 확산됐었다”고 회고했다.

 

이어 “대구에서는 518번 시내버스, 광주에서는 228번 시내버스가 달리고 있는 등 각 분야별로 교류와 협력이 견고하게 이뤄지고 있다”고 평가했다.

▲ 이용섭 광주광역시장이 28일 오전 대구 달서구 두류공원 2·28민주운동기념탑에서 열린 제61주년 2·28 민주운동 기념식에 참석해 권영진 대구시장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이에 권영진 대구시장은 “광주의 병상연대 제안이 너무 고마웠고 이를 계기로 달빛동맹이 더욱 공고하게 굳어졌다”고 화답했다.

 

광주공동체는 101주년 3·1절 기념일인 지난해 3월1일 특별담화문을 발표하고 “달빛동맹 형제도시 대구를 돕기 위해 대구지역 코로나 확진자를 받아들여 광주에서 치료하겠다”고 전격 선언했다.

 

이 선언에 광주의 지방자치단체, 정치권, 시민사회단체, 5·18단체, 종교계 등 무려 43개 단체가 누가 먼저랄 것도 없이 한 마음으로 참여했다.

 

당시 대구에서는 병상이 부족해 많은 확진자들이 집에 방치되는 절박한 상황이었으나 바이러스 유입을 우려해 선뜻 이송 치료에 나서지 못한 상황에서 전격적으로 발표돼 한국사회에 신선한 충격을 던져줬다.

 

광주공동체는 “1980년 5월 수많은 연대의 손길들이 광주와 함께 했던 것처럼 지금은 우리가 그 빚을 갚아야 할 때이다”며 당위성을 강조했다.

 

이처럼 광주의 병상연대 제안은 ‘위기의 순간 자기만의 안위를 위해 경계하고 밀어내기보다 더욱 긴밀한 나눔과 연대로 함께 어려움을 극복해야한다’는 광주정신의 발로였다.

 

병상연대 제안으로 대구지역 확진자 32명이 광주에서 치료를 받고 완치돼 대구로 돌아갔다. 이들은 두려움과 불안한 마음으로 낯선 광주로 이송돼 왔지만 의료진들의 헌신적인 치료와 광주시민들의 따뜻한 환대를 통해 광주에 대한 인식과 생각을 달리하는 계기가 됐다고 말했다.

 

그들은 돌아간 뒤에도 감사의 편지와 선물을 보내며 의료진과 시민들께 감사의 뜻을 표시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해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해 “오월정신이 코로나19 극복에서 세계의 모범이 되는 저력이 됐다”고 높게 평가했다.

 

병상연대는 감염병 대응, 지역간 연대·협력 등에서 많은 시사점을 던져줬다.

 

무엇보다 우리나라 감염병 대응의 역사에 한 획을 긋는 사건으로 평가된다. 광주가 먼저 손을 내밀자 다른 지자체들도 너나 할 것 없이 대구지역 코로나19 확진자를 받아 치료에 나섰다. 재난 상황에서 지역의 경계를 넘어 국가단위 대응의 중요성을 일깨웠고, 지자체간 협력모델을 제시했다.

 

대구와의 연대도 한층 심화됐다. 인적교류와 각종 사업의 공동추진 등 이해가 맞닿은 분야를 중심으로 협력이 모색돼 오던 것이 병상연대를 계기로 양 지역간 정서적 연대로 발전하는 등 달빛동맹의 심화·확대에 결정적 영향을 끼쳤다는 평가다.

 

광주공동체는 주먹밥을 만들어 대구의 의료진을 지원했고, 의료인을 포함한 자원봉사자들이 앞다퉈 대구로 향했다.

 

이에 한국방송통신대학교 대구경북지역대학 국어국문학과 학생회가 병상연대에 대한 감사의 마음을 담아 기부금을 광주에 보내는 등 양 지역 간 온정과 마음의 통로가 한층 넓어졌다.

 

이용섭 광주시장은 “정의와 민주주의를 지켜내는 일에 희생과 헌신을 마다하지 않았던 대구2·28과 광주5·18의 정신이 기반이 된 인도주의와 병상나눔으로 달빛동맹을 한 차원 높은 단계로 올려놓았다”면서 “앞으로도 양 지역이 상호 이해와 존중을 바탕으로 함께 미래를 준비하는 진정한 의미의 형제도시로 발전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 이용섭 광주광역시장이 28일 오전 대구 달서구 두류공원 2·28민주운동기념탑에서 열린 제61주년 2·28 민주운동 기념식에 참석해 권영진 대구시장 및 2.28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 회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The Gwangju-Daegu Moonlight Alliance is strengthened by the hospital bed regiment”

Mayor Yong-seop Lee attends the 61st anniversary of the 2nd 28th Democratic Movement in Daegu

 

Recalling the value and meaning of the 1st anniversary of the announcement of the hospital bed solidarity of the Gwangju Community

“National-level response to a disaster situation and a model for cooperation between local governments”

Daegu Mayor Kwon Young-jin “Thank you for the proposal for the hospital bed regiment”.

 

(Gwangju = Break News) Reporter Hak-Soo Lee = The meaning of the'Bed Bed Solidarity' of the Gwangju Community, which touched Korean society with the declaration that “we will treat corona19 confirmed patients in Daegu area in Gwangju”, celebrated its 1st anniversary in Daegu, the city of brothers. The value was re-evaluated.

 

Mayor Yong-seop Lee, Mayor of Gwangju Metropolitan City, continued the tradition of cross-visiting with the May 18 Democratization Movement by attending a ceremony to commemorate the 61st February 28th Democratic Movement held at the Daegu Culture and Arts Center on the morning of the 28th of last month, further strengthening solidarity through the Moonlight Alliance.

 

Moreover, this day was a day ahead of the 1st anniversary of Gwangju's ‘bed regiment’ when Daegu was having difficulty in treating confirmed patients due to the outbreak of Corona 19, which added meaning.

 

Mayor Yong-seop Lee, who visited Daegu, said in an interview with the local media that day, “I am happy to continue the tradition that Daegu and Gwangju cross-participated in the Daegu 2·28 Democratic Movement and the May 18 Democratization Movement this year.” The event was canceled, but on March 1, the very next day, a hospital bed regiment was proposed in Daegu, and since then, the hospital bed regiment has spread nationwide.”

 

He added, "The 518 city bus in Daegu and the 228 city bus in Gwangju are running, and exchanges and cooperation are being firmly established in each field."

 

Daegu Mayor Kwon Young-jin replied, "I was so grateful for the proposal for the hospital bed regime in Gwangju, and the moonlight alliance was strengthened even more."

 

The Gwangju Community announced a special message on March 1 of last year, the 31st anniversary of the March 1st anniversary, and declared, "To help Daegu, the brother city of the Moonlight Alliance, we will accept coronavirus patients in Daegu and treat them in Gwangju."

 

A whopping 43 organizations, including local governments, politics, civil society organizations, May 18 organizations, and religious circles in Gwangju, participated in this declaration with one heart, regardless of who is first.

 

At that time, Daegu was in a desperate situation where many confirmed patients were left at home due to a lack of hospital beds, but it was announced in full swing when they were not able to proceed with transfer treatment due to fear of the influx of the virus, which gave a fresh shock to Korean society.

 

The Gwangju Community emphasized the justification, saying, “As in May 1980, as many solidarity touches were with Gwangju, now is the time for us to pay off the debt.”

 

As such, Gwangju's proposal for hospital bed solidarity was the outset of the spirit of Gwangju, saying, "We must overcome difficulties through closer sharing and solidarity than to be alert and pushed away for our own comfort in the moment of crisis."

 

Due to the suggestion of bed solidarity, 32 confirmed patients in Daegu received treatment in Gwangju and were cured and returned to Daegu. They said they had been transported to the strange Gwangju with fear and anxiety, but through the dedication of medical staff and the warm hospitality of the citizens of Gwangju, it was an opportunity to change their perceptions and thoughts of Gwangju.

 

Even after they returned, they expressed their gratitude to the medical staff and citizens by sending thank-you letters and gifts.

 

President Moon Jae-in attended the May 18 Democratization Movement commemoration ceremony last year and praised it highly, saying, "The May spirit has become a potential model for the world in overcoming Corona 19."

 

The hospital bed solidarity gave many implications in response to infectious diseases, solidarity and cooperation between regions, etc.

 

Above all, it is evaluated as an event that marks a milestone in the history of responding to infectious diseases in Korea. When Gwangju reached out first, other local governments, like you, received a confirmed COVID-19 patient in Daegu and started treatment. It awakened the importance of national-level response across regional boundaries in a disaster situation, and suggested a model for cooperation between local governments.

 

The solidarity with Daegu has also deepened. It is assessed that the fact that cooperation has been sought in areas where interests are met, such as human exchange and joint promotion of various projects, has had a decisive influence on the deepening and expansion of the Moonlight Alliance, such as the development of an emotional solidarity between the two regions through the hospital bed solidarity.

 

The Gwangju Community made rice balls to support medical staff in Daegu, and volunteers, including medical personnel, headed for Daegu.

As a result, the passage of warmth and heart between the two regions was further expanded, as the student council of the Department of Korean Language and Literature, Daegu Gyeongbuk Regional University, sent donations to Gwangju with gratitude for the hospital bed solidarity.

 

Gwangju Mayor Lee Yong-seop said, “We have raised the Moonlight Alliance to the next level with humanitarianism and bed sharing based on the spirit of Daegu 2·28 and Gwangju 5·18 who did not hesitate to sacrifice and dedicate to protecting justice and democracy.” He said, "We will continue to make more efforts to develop into a true brother city that prepares for the future together based on mutual understanding and respect."

 


 
기사입력: 2021/03/01 [01:34]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남
 
인간극장 방영 신의도 6형제가 설립한 신의도 6형제 소금밭/참소금 - saltfarm.net/
인간극장 방영 신의도 6형제가 설립한 신의도 6형제 소금밭/참소금 - chamsalt.com/ KBS 인간극장 방영 신의도 6형제가 운영하는 쇼핑몰 KBS 1박2일 방영, KBS6시 내고향 방영 염전 청정해역 신안군 신의도에서 생산된 명품 천일염으로 여러분의 건강을 지키세요! 생산자 전국 무료 직배송
주문전화: 061-275-6778,010-6638-6778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본사 : 서울시 서대문구 서소문로 55-7 (옛 주소 : 서울시 서대문구 합동 21-27) 우편번호 : 120-030
취재본부 : 광주시 서구 치평동 1294-16 제일빌딩(2층) | 대표전화 : 062)511-7684 | 기사제보 : lhs7684@hanmail.net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아00093 | 사업자등록번호 : 110-81-61230 |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 서대문 제485호
Copyright ⓒ 1999-2004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breaknews.com for more information.
광고
광고
광고
가고싶은 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전라남도
전남도청공무원노동조합
광주광역시
광주광역시공무원노동조합
광주광역시 동구
광고
주간베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