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정치  경제  사회  체육  기획  연재  교육  문화  관광  여성  카메라고발
검색
전체기사
기자수첩
문화
칼럼/국제
커뮤니티
라이브폴
진행중인 라이브폴이 없습니다.
 
본판
강원판
경기판
경기남부판
경기북부판
광주전남판
대구경북판
대전충남판
인천판
전남동부판
전북판
충북판
고양판
주간현대
전북주간현대판
러브삼성
사건의 내막
전남도, 세계최대 해상풍력 48조 바람으로 한국판 뉴딜 선도
문재인 대통령, ‘지역균형 뉴딜투어’ 1호로 전남 찾아
이학수기자

                   김영록 지사, 전남형 뉴딜 보고 “한국판 뉴딜 성공 전남이 앞장서겠다”

                 한화․두산 2조5천억 투자발표, 이익 공유형 ‘전남형 상생 일자리’ 구체화

 

▲ 문재인 대통령이 5일 오후 전남 신안군 임자2대교에서 김영록 전라남도지사 등 참석자들과 '세계 최대 해상풍력단지 48조 투자협약식'을 마치고 박수치고 있다     ©전남도 제공

 


(신안=브레이크뉴스) 이학수 기자= 전라남도가 블루 이코노미와 연계한 ‘전남형 뉴딜’ 바람으로 대한민국의 새로운 100년을 이끌어가겠다는 야심찬 포부를 드러냈다.

 

현 정부의 최대 역점사업인 한국판 뉴딜 추진을 위한 ‘지역균형 뉴딜투어’ 1호 행사가 5일 전남 신안군 임자대교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부처 장관, 국회의원 등 8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지역균형 뉴딜투어 1호 개최로 전남형 뉴딜의 성공에 정부의 전폭적 지원이 기대된다. 김영록 전남도지사는 이날 행사에서 전남형 뉴딜 추진전략을 발표해 한국판 뉴딜의 성공을 견인하겠다고 밝혔다.

 

원전 약 8기에 해당하는 8.2GW 세계 최대규모 해상풍력발전단지 조성을 위한 ‘노사민정 협약식’도 함께 열려, 주민 고용과 이익 공유를 핵심으로 한 ‘전남형 상생일자리’ 추진이 급물살을 탈 것으로 예상된다.

※ 8.2GW는 연간 약1천만t의 CO2 감축효과로 이는 소나무 약 7,100만 그루를 심는 것과 동일

 

한화건설과 두산중공업은 2조 5천억원에 달하는 투자계획을 발표해 3단계로 추진될 해상풍력단지 조성의 출발을 알렸다. 향후 해상풍력 발전단지는 한전·SK E&S 등 민간발전사, 씨에스윈드·삼강엠앤티 등 해상풍력 제조업체, 지역 주민의 참여로 조성될 예정이다.

 

48조원이 투자되는 해상풍력발전단지는 한국판 뉴딜이 추구하는 ‘민간주도, 정부지원’의 선도적 모델로, 450개 기업 육성, 12만개 일자리 창출이 기대된다.

 

이날 협약식이 이뤄진 전남형 상생일자리는 지역주민이 협동조합을 구성해 발전사업에 참여하고 이익을 공유한다는 점에서 주목 받고 있다.

 

주민들에게 투자 수익금과 REC 가중치 수익금(총사업비의 4% 투자 시 약 1천500억원)이 발생한다. ‘발전소주변지역 지원에 관한 법률’에 따라 주변지역에는 기본지원금(매년 5억원)과 특별지원금(1천600억원, 1회), 지역발전기금(발전사)을 조성해 기반시설 확충 등 지역발전 재원으로 사용하게 된다.

 

이번 협약식으로 그동안 전남이 요구해온 공동접속설비 구축에 대한 국가의 지원 및 예비타당성 조사 면제, 관계법령 제·개정 등 해상풍력발전단지와 관련된 주요 현안들이 해결될 것으로 기대된다.

 

문재인 대통령은 인사말을 통해“전남 신안에서 세계 최대 해상풍력단지 조성을 위한 투자협약과 전남형 일자리 상생협약이 함께 체결된다”며 “코로나로 지친 국민들께 반가운 소식을 전해드리게 돼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어 “신안 앞바다에 들어설 해상풍력단지는 현존하는 세계최대 해상풍력단지보다 무려 7배나 큰 규모로 한국형 신형 원전 6기의 발전량에 해당한다”며 “목포는 해상풍력 물류의 중심지가 되고, 영암과 신안에는 대규모 해상풍력설비 제조 단지가 들어서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신안과 목포, 영암을 비롯한 전남 주민들과 어업인 단체 지역 노사 18개 발전사와 제조업체, 대학이 함께 이룬 쾌거”라며 “하나된마음으로 합의를 이루어주신 모든 분께 깊이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상생형 일자리 모델로는 처음으로 주민들이 지분을 갖고수익을 분배 받게 돼 지역주민들에겐 평생 지급받는 해상풍력 연금이될 것이다”고 기대감을 표시했다.

 

문 대통령은 “전남은 푸른 바다, 하늘, 바람과 같은 천혜의 자연자원을 활용해 지역에서 한국판 뉴딜을 구현하고 있다. 그래서 도민들이 스스로 정한 이름이 블루이코노미다”고 소개했다.

 

또한 “지금부터 전남형 일자리로 이루어지는 세계최대 규모 해상풍력사업을 시작으로 한국판 뉴딜의 선도적인 역할을 해줄 것”을 당부하며,“정부도 한국판 뉴딜의 중심을 지역균형 뉴딜에 두고 생활 SOC, 대규모 초광역 프로젝트도 속도를 내서 국가균형발전 정책과 함께 시너지 효과를 높이겠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오늘 첫발을 내딛는 신안해상풍력 사업도 신속하게 추진하겠다”며“이를위해 정부는 2030년까지 5대 해상풍력 강국으로 도약한다는 목표하에 필요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 착공까지 5년이상 소요되는사업준비 기간을 단축하고 특별법을 제정해 입지 발굴부터 인허가까지 일괄 지원하겠다”고 약속했다.

 

이날 김영록 도지사는 ‘탄소중립 2050 달성’, ‘똑똑한 대한민국 선도’, ‘상생일자리 창출’ 등 전남형 뉴딜의 방향성을 제시하고, 대한민국의 새로운 100년 건설에 전남이 앞장서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특히 ▲세계 최대 해상풍력 발전단지 ▲탄소흡수 도민 실천 운동으로 그린 뉴딜을, ▲여수광양항 자동화 ▲RE100 시범 국가산단 조성으로 디지털 뉴딜을 선도해 대한민국 대전환에 전남이 앞장서겠다는 의지를 표명했다.

 

또한 미래형 일자리 20만개를 창출하고, 한국에너지공과대학교 기반 에너지신산업 핵심인재를 양성해 전남형 뉴딜의 성공적 안착 기반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김 지사는 그린뉴딜 실현 모멘텀으로서 여수 중심의 영호남 10개 시군을 ‘UN기후변화협약당사국총회’ 개최지로 결정해줄 것을 대통령에게 건의했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Jeonnam-do leads the Korean version of the New Deal with the world's largest offshore wind power of 48 trillion won

President Moon Jae-in visits Jeollanam-do with the 1st “Regional Balance New Deal Tour”

 

Governor Kim Young-rok reports the Jeonnam-hyung New Deal, “The Korean version of the New Deal is successful.

Hanwha and Doosan announced an investment of 2.5 trillion won, and realized a “Jeonnam-style win-win job” for profit sharing

 

(Shinan = Break News) Reporter Haksu Lee = Jeollanam-do has revealed his ambitious ambition to lead the new 100 years of Korea with the wind of a “Jeonnam-style New Deal” in connection with the Blue Economy.

 

The 1st “Regional Balanced New Deal Tour” was held on the 5th at Imja Bridge, Sinan-gun, Jeollanam-do, with 80 people including President Moon Jae-in, ministers of ministries, and members of the National Assembly.

 

The government's full support for the success of the Jeonnam-style New Deal is expected by hosting the first balanced regional New Deal Tour. Jeonnam Provincial Governor Kim Young-rok announced that he would lead the success of the Korean version of the New Deal by announcing the strategy for promoting the Jeonnam New Deal.

 

A “Labor-Management Agreement Ceremony” to create the world's largest offshore wind farm, which is equivalent to about eight nuclear power plants, is also held, and the promotion of “Jeonnam-style win-win jobs” with the focus on hiring residents and sharing profits is expected to rise rapidly.

※ 8.2GW reduces CO2 by about 10 million tons per year, which is equivalent to planting about 71 million pine trees.

 

Hanwha E&C and Doosan Heavy Industries & Construction announced an investment plan worth 2.5 trillion won, announcing the start of the construction of an offshore wind farm that will be promoted in three stages. In the future, the offshore wind power complex will be created with the participation of private power generation companies such as KEPCO and SK E&S, offshore wind power manufacturers such as CS Wind and Samgang M&T, and local residents.

 

The offshore wind farm, where 48 trillion won is invested, is a leading model of “private-led, government support” pursued by the Korean version of the New Deal, and is expected to foster 450 companies and create 120,000 jobs.

 

The Jeonnam-type win-win job, where the agreement ceremony was held on this day, is attracting attention because local residents form a cooperative to participate in power generation projects and share profits.

 

Residents receive investment proceeds and REC weighted profits (about 150 billion won when investing 4% of the total project cost). In accordance with the'Act on Support for Areas Near Power Plants', basic subsidies (500 billion won per year), special subsidies (160 billion won, once), and regional development funds (power generation companies) are created in the surrounding areas to finance local development such as expansion of infrastructure. Will be used.

 

This agreement is expected to resolve major issues related to offshore wind farms, such as national support for the construction of joint access facilities, exemption from preliminary feasibility studies, and the enactment and amendment of related laws.

 

President Moon Jae-in said in his greeting, “In Sinan, Jeollanam-do, an investment agreement for the creation of the world's largest offshore wind farm and a win-win agreement with Jeonnam-type jobs are signed together.” “I am very pleased to deliver the good news to the people who are tired of corona.” .

 

“The offshore wind farm to be built off the coast of Sinan is 7 times larger than the existing world's largest offshore wind farm, and is equivalent to the power generation of six new Korean nuclear power plants.” “Mokpo becomes the center of offshore wind power distribution, and Yeongam and Sinan There will be a large-scale offshore wind power facility manufacturing complex in the area.”

 

In addition, he said, “It is a feat that 18 local labor and management power generation companies, manufacturers, and universities have achieved together with Jeollanam-do residents, including Sinan, Mokpo, and Yeongam, and fishermen's groups,” he said.

 

Along with this, he expressed his expectation that “the first time in a win-win job model, residents will have a stake and receive profits, and it will be an offshore wind power pension that is paid for life to local residents.”

 

President Moon said, “Jeonnam is implementing the Korean version of the New Deal in the region by utilizing natural resources such as blue sea, sky and wind. That's why the citizens of the city decided their own name is Blue Economy.”

 

In addition, he urged, “From now on, starting with the world's largest offshore wind power project with Jeonnam-type jobs, we will play a leading role in the Korean version of the New Deal.” “The government also puts the center of the Korean version on the regionally balanced New Deal, “We will speed up the regional project and increase the synergy effect with the balanced national development policy.”

 

President Moon said, “We will quickly promote the Shinan Offshore Wind Power Project, which is taking its first step today.” To this end, the government will spare no necessary support under the goal of becoming one of the top five offshore wind power nations by 2030. We promised to shorten the project preparation period, which takes more than five years to commence construction, and enact a special law to provide collective support from location discovery to licensing.”

 

On this day, Provincial Governor Kim Young-rok presented the direction of the Jeonnam-style New Deal such as “Achieving Carbon Neutrality 2050”, “Leading in Smart Korea”, and “Creating Win-Win Jobs”, and expressed his ambition that Jeonnam will take the lead in the construction of a new 100 years in Korea.

 

In particular, ▲ the world's largest offshore wind power generation complex ▲ the new deal drawn by the citizens' practice movement for carbon absorption, ▲ the automation of Yeosu Gwangyang Port ▲ the creation of the RE100 pilot national industrial complex, leading the digital new deal, demonstrating the will of Jeonnam to lead the great transformation of Korea.

 

It also announced that it will create 200,000 future-type jobs and cultivate core talents in the new energy industry based on the Korea University of Energy Technology to lay the foundation for a successful settlement of the Jeonnam-style New Deal.

 

Governor Kim suggested to the President that 10 cities and counties in Yeongho-nam, centered on Yeosu, be the host of the “UN Climate Change Convention” as the momentum for realizing the Green New Deal.


 
기사입력: 2021/02/05 [22:35]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남
 
인간극장 방영 신의도 6형제가 설립한 신의도 6형제 소금밭/참소금 - saltfarm.net/
인간극장 방영 신의도 6형제가 설립한 신의도 6형제 소금밭/참소금 - chamsalt.com/ KBS 인간극장 방영 신의도 6형제가 운영하는 쇼핑몰 KBS 1박2일 방영, KBS6시 내고향 방영 염전 청정해역 신안군 신의도에서 생산된 명품 천일염으로 여러분의 건강을 지키세요! 생산자 전국 무료 직배송
주문전화: 061-275-6778,010-6638-6778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본사 : 서울시 서대문구 서소문로 55-7 (옛 주소 : 서울시 서대문구 합동 21-27) 우편번호 : 120-030
취재본부 : 광주시 서구 치평동 1294-16 제일빌딩(2층) | 대표전화 : 062)511-7684 | 기사제보 : lhs7684@hanmail.net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아00093 | 사업자등록번호 : 110-81-61230 |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 서대문 제485호
Copyright ⓒ 1999-2004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breaknews.com for more information.
광고
광고
광고
가고싶은 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전라남도
전남도청공무원노동조합
광주광역시
광주광역시공무원노동조합
광주광역시 동구
광고
주간베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