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편집 2024.02.28 [17:52]
정치  경제  사회  산업  과학  농축수산  교육  문화  관광  여성  카메라고발  체육
검색
전체기사
기자수첩
문화
칼럼/국제
커뮤니티
라이브폴
진행중인 라이브폴이 없습니다.
 
사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강기정 광주시장 “일‧주거‧놀이 공존하는 ‘LPW 공간 전략’ 구체적 마련할 것”
옛 전방부지‧터미널 개발 ‘15분 도시’ 구상…강 시장, 도심 복합개발 ‘연결’에 주목, 일본 도쿄 자부다이힐스 등 ‘도심 속 도시, 콤팩트시티’ 현장 시찰, ‘도보권 도시’ 기능 집약…일-주거, 교통-이동, 공간-
 
이학수기자   기사입력  2024/01/21 [20:07]
▲ 강기정 광주시장, 명진 시의원, 박주형 신세계 대표이사 등 광주시 도시정책 현장시찰단은 지난 19일 일본 도쿄 ‘아자부다이 힐스’를 방문해 복합상업시설을 둘러봤다.    

 


▲ 강기정 광주시장, 명진 시의원, 박주형 신세계 대표이사 등 광주시 도시정책 현장시찰단은 지난 19일 일본 도쿄 ‘롯본기 힐스’를 방문해 복합상업시설을 둘러봤다.     

▲ 강기정 광주시장, 명진 시의원, 박주형 신세계 대표이사 등 광주시 도시정책 현장시찰단은 지난 19일 일본 도쿄 ‘토라노몬 힐스’를 방문해 복합상업시설을 둘러봤다.     

(광주=브레이크뉴스) 이학수 기자=광주시가 옛 전방‧일신방직 부지와 광주신세계 확장 및 종합버스터미널 복합화 사업 등 도심 복합개발의 ‘LPW(Living·Playing·Working) 전략’ 수립에 들어갔다.


단순 쇼핑몰을 넘어서 시민들이 일하고 즐기며 삶을 함께 하는 ‘직주락(職住樂)=LPW(Living·Playing·Working)’ 기능을 15분 거리에 집약하는 ‘도심 속 도시(콤팩트도시)’를 만들겠다는 계획이다.


이의 핵심은 ‘연결’이다. 일과 주거, 교통과 이동, 공간과 건물을 연결해 ▲대중교통과 보행자 중심의 도시 ▲지역 내 에너지와 환경 최적화(집적화) ▲지역경제 활성화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한 ‘15분 도시’를 설계하는 등 ‘미래광주’의 청사진을 제시, 미래형 도시로 거듭나겠다는 것이다.


강기정 시장 등 광주광역시 도시정책 현장시찰단은 지난 18일부터 21일까지 3박4일 일정으로 일본 도쿄와 요코하마 등을 방문해 첨단복합건물(단지), 도시재생 및 재개발 현장 등을 살펴봤다.


특히 이번 시찰에는 박주형 신세계백화점 대표이사와 박세진 금호익스프레스 상무 등 기업인들이 동행해 도심 복합개발 구상과 접목 방안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현장시찰단은 18~19일 이틀 간 도쿄개벽의 시작점으로 불리는 첨단복합건물인 ‘롯폰기힐스’를 시작으로, 마이스산업 육성과 국제관광 거점지구 조성을 위해 건립된 ‘아리아케가든’, 도쿄역과 터미널 연계로 교통편의를 최대로 끌어올린 ‘미드타운 야에스’, 도심 복합쇼핑문화시설인 ‘아자부다이힐스’와 ‘토라노몬힐스’, 도심 재개발지역인 ‘다카시마다이라’ 등을 둘러봤다.


이들 지역은 개발 전 유동인구가 적고 경제활동이 정체된 도심 쇠락지역이었지만, 현재는 대규모 복합쇼핑문화시설을 중심으로 아침부터 저녁까지 쇼핑, 휴식, 문화생활, 업무, 주거까지 한 곳에서 모든 것이 가능한 ‘도심 속 도시(콤팩트도시)’로 변모했다.


강 시장 등 현장시찰단은 하루 평균 1만5000보 이상 걷는 강행군을 하며 종합적인 도시계획에 따라 건설된 도쿄역과 버스터미널의 연계, 공간설계 및 도시경관, 전철·버스 등 대중교통 연계, 녹지 공간 등 구석구석을 직접 살펴보고, 일본 도시재생 전문가들과 면담을 통해 궁금증을 해결했다.


또 일본의 대표적 부동산 종합개발회사로 최근 20여년간 도쿄의 도심재개발을 주도한 ‘㈜모리빌딩’의 관계자를 면담, 민간의 주도적 참여가 가능한 민관협력형 개발모델에 대해 논의하고 아자부다이힐스의 레지던스와 상업시설 등을 함께 둘러봤다.


특히 지난해 문을 연 일본 최고층 빌딩인 아자부다이힐스를 비롯해 롯폰기힐스, 토라노몬힐스 등 도쿄 미나토구에 위치한 모리빌딩의 3종 복합단지를 전부 살펴보고, 이 곳의 강점인 ‘연결성’에 주목했다.


모리빌딩은 도심 속 도시인 콤팩트시티를 표방하며 교통 편의를 핵심으로 한 도시 기능을 한데 모아 ‘걸어서 10분 거리’에서 일하고, 배우고, 쉬고, 먹고, 즐기는 것이 가능한 도심 속 작은 도시를 그려낸 것이다.

이 곳은 토지소유자 90%의 동의를 받기 위해 개발 착수에서부터 문을 열기까지 35년이 걸렸지만, 공공에서 민간의 주도적 참여로 바꾸고, 기업의 과감한 투자와 지자체의 지원, 오랜 기간 지역사회와의 소통을 통해 협의를 이끌어낸 점 또한 주목할 만한 부분이었다.


강기정 광주시장은 “30년 전 부동산 버블로 무너진 일본이 복합개발로 다시 일어서고 있는 현장을 다녀왔다”며 “그 시작은 롯폰기힐스이고 현재 최고 정점은 아자부다이힐스다”라고 소개했다.


강 시장은 이어 “광주 도심 복합개발 또한 일과 주거, 교통과 이동, 공간과 건물이 연결돼 결국 사람과 사람을 연결하는 공간으로 새롭게 태어나야 한다”며 “복합개발은 교통과 생활, 문화를 중심으로 콤팩트시티에 대한 새로운 기회를 줄 수 있는 만큼 일하고 즐기며 삶이 함께하는 ‘LPW’의 공간중심의 구체적인 전략을 수립하겠다”고 밝혔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 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Gwangju Mayor Kang Ki-jeong “We will prepare a concrete ‘LPW space strategy’ where work, residence and play coexist.”

‘15-minute city’ concept for development of old front site and terminal… Mayor Kang pays attention to ‘connection’ of urban mixed-use development, inspects ‘city within the city, compact city’ such as Zabudai Hills in Tokyo, Japan, and focuses on ‘walkable city’ functions… Work-housing, transportation-movement, space


(Gwangju = Break News) Reporter Haksu Lee = Gwangju City has begun establishing the ‘LPW (Living·Playing·Working) strategy’ for urban complex development, including the former Jeonjeon and Ilshin Textile sites, the Gwangju Shinsegae expansion, and the comprehensive bus terminal complex project.


Going beyond a simple shopping mall, we plan to create a 'city within the city (compact city)' that integrates 'LPW (Living·Playing·Working)' functions where citizens work, enjoy, and live together within a 15-minute distance. plan.


The key to this is ‘connection’. 'Future Gwangju' by designing a '15-minute city' that connects work and housing, transportation and movement, space and buildings, and comprehensively considers ▲ a city centered on public transportation and pedestrians ▲ optimization (integration) of energy and environment within the region ▲ revitalization of the local economy, etc. The plan is to present a blueprint and be reborn as a futuristic city.


The Gwangju Metropolitan City urban policy field inspection team, including Mayor Kang Ki-jeong, visited Tokyo and Yokohama, Japan for a 4-day, 3-night schedule from the 18th to the 21st and inspected high-tech complex buildings (complexes), urban regeneration and redevelopment sites, etc.


In particular, businessmen such as Shinsegae Department Store CEO Park Joo-hyung and Kumho Express Executive Director Park Se-jin accompanied the inspection and exchanged opinions on the urban complex development plan and ways to integrate it.


The on-site inspection team was held for two days on the 18th and 19th, starting with 'Roppongi Hills', a high-tech complex building called the starting point of Tokyo's creation, 'Ariake Garden', which was built to foster the MICE industry and create an international tourism hub, and connecting with Tokyo Station and the terminal for convenient transportation. We visited 'Midtown Yaesu', which has raised the bar to its maximum level, 'Azabudai Hills' and 'Toranomon Hills', which are urban complex shopping and cultural facilities, and 'Takashimadaira', which is an urban redevelopment area.


Before development, these areas were urban decline areas with low floating population and stagnant economic activities, but now, with large-scale complex shopping and cultural facilities, everything is possible from morning to evening, including shopping, rest, cultural life, work, and housing, all in one place. It has been transformed into a ‘city within the city’ (compact city).


Mayor Kang and other on-site inspection teams are forced to walk more than 15,000 steps per day on average, and take advantage of the connection between Tokyo Station and the bus terminal built according to a comprehensive urban plan, spatial design and urban landscape, connection to public transportation such as subways and buses, and corners such as green spaces. We looked into the corner in person and answered questions through interviews with Japanese urban regeneration experts.


In addition, we interviewed officials from 'Mori Building Co., Ltd.', a representative real estate development company in Japan that has led Tokyo's urban redevelopment for the past 20 years, discussed a public-private partnership development model that allows for the private sector's leading participation, and discussed the residence and commercial development of Azabudai Hills. We toured the facilities together.


In particular, we looked at all three types of Mori Building complexes located in Minato-ku, Tokyo, including Azabudai Hills, Japan's tallest building, which opened last year, as well as Roppongi Hills and Toranomon Hills, and focused on 'connectivity', which is a strength of this place. .


Mori Building stands for a compact city, a city within the city, and depicts a small city in the city center where people can work, learn, rest, eat, and enjoy within a ‘10-minute walk’ by bringing together urban functions centered on transportation convenience.


It took 35 years from the start of development to opening to obtain consent from 90% of landowners, but it changed from public to private participation, bold investment from companies, support from local governments, and long-term communication with the local community. It was also noteworthy that consultation was achieved through .


Gwangju Mayor Kang Ki-jeong said, “I visited the site where Japan, which collapsed due to the real estate bubble 30 years ago, is rising again through mixed-use development. The beginning was Roppongi Hills, and the current peak is Azabudai Hills.”


Mayor Kang continued, “The mixed-use development in downtown Gwangju must also be reborn as a space that connects people with people by connecting work and housing, transportation and movement, space and buildings,” and added, “Mixed-use development is a compact city centered on transportation, life, and culture.” “We will establish a specific strategy centered on the space of ‘LPW’, where people can work, have fun, and live together as much as possible,” he said.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4/01/21 [20:07]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남
 
인간극장 방영 신의도 6형제가 설립한 신의도 6형제 소금밭/참소금 - saltfarm.net/
인간극장 방영 신의도 6형제가 설립한 신의도 6형제 소금밭/참소금 - chamsalt.com/ KBS 인간극장 방영 신의도 6형제가 운영하는 쇼핑몰 KBS 1박2일 방영, KBS6시 내고향 방영 염전 청정해역 신안군 신의도에서 생산된 명품 천일염으로 여러분의 건강을 지키세요! 생산자 전국 무료 직배송
주문전화: 061-275-6778,010-6638-6778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본사 : 서울시 서대문구 서소문로 55-7 (옛 주소 : 서울시 서대문구 합동 21-27) 우편번호 : 120-030
취재본부 : | 대표전화 : 062)511-7684 | 기사제보 : lhs7684@hanmail.net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아00093 | 사업자등록번호 : 110-81-61230 |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 서대문 제485호
Copyright ⓒ 1999-2004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breaknews.com for more information.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전라남도
전남도청공무원노동조합
광주광역시
광주광역시공무원노동조합
광주광역시 동구
광고
주간베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