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편집 2024.07.14 [11:17]
정치경제사회과학·산업해양·수산농업·축산교육문화관광여성환경·산림카메라고발
검색
전체기사
기자수첩
문화
칼럼/국제
커뮤니티
라이브폴
진행중인 라이브폴이 없습니다.
 
사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전남도, 출입국・이민관리청 유치 공식 선언
도 제안 ‘광역비자’ 운영 등 새 이민정책 테스트베드 될 것…소멸위기 극복·동북아 중심·외국인정책 선도 등 최적지 주장
 
이학수기자   기사입력  2023/12/16 [11:27]
▲ 전라남도청 전경 (원형 사진은 김영록 도지사)    



(무안=브레이크뉴스) 이학수 기자=전남도는 정부가 신설을 추진 중인 출입국·이민관리청(이하 ‘이민청’)을 전남으로 유치하는 데 도정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16일 밝혔다.


이민청은 정부가 국가 인구감소 위기 극복을 위해 신설을 추진 중인 조직이다. 그동안 전남도는 지난 7월 법무부와의 이민 제도 토론회, 11월 국회에서 열린 지방소멸 위기 극복 정책 세미나 등을 통해 정부의 이민청 설립을 적극 지지했다.


또 이민청이 제대로 작동하기 위해 광역지자체에는 인구청년이민국, 기초지자체에 인구청년이민과를 설치할 것을 피력하면서, 이민청은 세부계획 수립과 분야별 쿼터 규모 등 정책결정에 집중하고 현장을 잘 아는 광역과 기초지자체는 외국인 유치와 체류관리 업무를 하는 등이 역할 분담을 제안해 왔다.


광역자치단체장에게 비자 설계와 발급 권한을 포괄적으로 주는 광역비자 도입도 제안했다. 발급 대상을 계절근로자 100%, 고용허가제・유학비자・숙련기능인력 50%를 부여해 지자체 여건에 맞는 외국인을 체류할 수 있게 하자는 주장이다.


이처럼 이민청 설립 지지와 함께 이민청의 효과적 운영 방식, 파격적 광역비자 도입까지 주도적 역할을 이끌어온 전남에 이민청을 설립할 경우 혁신적 ‘광역비자’ 운영 등 국가 이민정책의 새로운 지평을 여는 테스트베드로 거듭날 것이라는 게 전남도의 설명이다.


이와함께 청년인구 유출, 고령화 등으로 심각한 인력난을 겪는 등 지방소멸 위기가 가장 큰 지역인 전남에 이민청을 설립하는 것이 국가 인구감소 위기 극복이라는 이민청 설립 취지와도 궤를 같이한다고 입장이다.


실제로 전남은 매년 8천여 명의 청년이 광주·서울·경기 등으로 유출되고 있다. 고령화 비율도 26%로 전국 최고 수준으로, 전남의 주력산업인 조선업·농수산업 등 주요 산업 현장은 외국인력 없이는 가동이 불가능한 상태다.


그 결과 빈 곳을 메꾸기 위한 외국인 수도 폭발적인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최근 5년 사이(2018~2023년 9월) 전남지역 외국인 수는 3만 3천여 명에서 4만 7천여 명으로 41.5%(전국 2위 증가율)나 늘었다.


또 전남은 광양항·무안국제공항·KTX·고속도로 등 육·해·공 교통 인프라를 갖춘 동북아 관문도시로 외국인의 접근성이 좋고, 2026 여수세계섬박람회와 제33차 유엔기후변화 당사국총회(COP33) 유치 추진, 3조 원 규모 남부권 광역관광개발 사업 등으로 국제도시로서의 인프라와 위상도 갖춰가고 있는 등 이민청 설립을 위한 다양한 강점을 지니고 있다.


여기에 전남도는 외국인 정책 선진지로서 외국인이 지역사회 주축으로 살아가도록 지난 7월 외국인 전담팀을 신설했고, 외국인 정착지원금도 올해 신설하는 등 다양한 정책을 추진 중이다. 내년 1월에는 기존 ‘인구청년정책관’을 3급 상당의 ‘인구청년이민국(TF)’으로 상향해 더욱 체계적이며 혁신적인 외국인 정책을 이끌어갈 계획이다.


김영록 전남도지사는 “전남도는 그동안 정부의 이민청 설립을 강력히 지지해왔다”며 “지방소멸 위기 극복을 위한 이민 정책 컨트롤타워의 최적지는 전남”이라고 강조했다. 


이민청을 전남에 유치하면 경제적 효과는 물론 외국인 인구 유입, 관련 행사 등 연관 효과도 클 것으로 예상된다. 유사한 사례로 인천에 설치한 재외동포청의 경우 지역 내 연간 생산유발 968억 원, 부가가치유발 587억 원, 일자리 1천100여 명 등 효과가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 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Jeonnam Province officially declares hosting the Immigration Management Office

It will be a test bed for new immigration policies, including the operation of the proposed ‘wide area visa’… Claiming the optimal location by overcoming the crisis of extinction, focusing on Northeast Asia, and leading foreign policy


(Muan = Break News) Reporter Haksu Lee = Jeonnam Province announced on the 16th that it will focus its provincial government capabilities on attracting the Immigration and Immigration Office (hereinafter referred to as ‘Immigration Office’), which the government is seeking to establish, to Jeollanam-do.


The Immigration Office is an organization that the government is seeking to establish to overcome the national population decline crisis. Meanwhile, South Jeolla Province actively supported the government's establishment of an immigration office through an immigration system debate with the Ministry of Justice in July and a policy seminar to overcome the crisis of local extinction held at the National Assembly in November.


In addition, in order for the Immigration Office to function properly, it was suggested that the Population and Youth Immigration Bureau be established in metropolitan local governments and the Population and Youth Immigration Department in basic local governments. has proposed a division of roles, including attracting foreigners and managing their stay.


It was also proposed to introduce a metropolitan visa that comprehensively gives the head of a metropolitan government the authority to design and issue visas. The argument is to allow foreigners who meet local government conditions to stay by granting 100% of the issuance target to seasonal workers and 50% to employment permits, student visas, and skilled workers.


In this way, if the Immigration Office is established in Jeonnam, which has played a leading role in supporting the establishment of the Immigration Office, its effective operation method, and even introducing the unconventional wide-area visa, Jeonnam Province will be reborn as a test bed that opens a new horizon for national immigration policy, such as operating an innovative 'wide-area visa'. Here's the explanation.


In addition, the position is that establishing the Immigration Office in Jeollanam-do, an area most at risk of local extinction due to a severe manpower shortage due to an outflow of young people and aging, is in line with the purpose of establishing the Immigration Office, which is to overcome the crisis of national population decline.


In fact, about 8,000 young people from Jeollanam-do are moving out to Gwangju, Seoul, and Gyeonggi every year. The aging rate is also the highest in the country at 26%, and major industrial sites such as shipbuilding and agriculture and fisheries, which are Jeonnam's main industries, are impossible to operate without foreign workers.


As a result, the number of foreigners trying to fill the vacant positions is showing an explosive increase. In the past five years (2018-September 2023), the number of foreigners in the Jeonnam region increased by 41.5% (the second highest growth rate in the country), from about 33,000 to 47,000.


In addition, Jeonnam is a gateway city to Northeast Asia with land, sea, and air transportation infrastructure such as Gwangyang Port, Muan International Airport, KTX, and highways, making it easily accessible to foreigners, and hosting the 2026 Yeosu World Island Expo and the 33rd United Nations Conference of the Parties on Climate Change (COP33). It has various strengths for the establishment of an immigration office, including the establishment of infrastructure and status as an international city through the 3 trillion won wide-area tourism development project in the southern region.


In addition, Jeonnam Province, as an advanced foreigner policy, established a new team for foreigners last July to help foreigners live as the mainstay of the local community, and is pursuing various policies, such as establishing a foreigner settlement support fund this year. In January next year, we plan to upgrade the existing ‘Population and Youth Policy Director’ to a level 3 ‘Population and Youth Immigration Department (TF)’ to lead a more systematic and innovative foreign policy.


Jeonnam Governor Kim Young-rok said, “Jeonnam Province has strongly supported the government’s establishment of an immigration office,” and emphasized, “Jeonnam is the best place for an immigration policy control tower to overcome the crisis of local extinction.”


Hosting the Immigration Office in Jeollanam-do is expected to have significant economic effects as well as related effects such as the influx of foreign populations and related events. In a similar case, the Overseas Korean Office established in Incheon was analyzed to be effective, including inducing 96.8 billion won in annual production in the region, 58.7 billion won in added value, and creating about 1,100 jobs.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3/12/16 [11:27]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남
 
인간극장 방영 신의도 6형제가 설립한 신의도 6형제 소금밭/참소금 - saltfarm.net/
인간극장 방영 신의도 6형제가 설립한 신의도 6형제 소금밭/참소금 - chamsalt.com/ KBS 인간극장 방영 신의도 6형제가 운영하는 쇼핑몰 KBS 1박2일 방영, KBS6시 내고향 방영 염전 청정해역 신안군 신의도에서 생산된 명품 천일염으로 여러분의 건강을 지키세요! 생산자 전국 무료 직배송
주문전화: 061-275-6778,010-6638-6778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본사 : 서울시 서대문구 서소문로 55-7 (옛 주소 : 서울시 서대문구 합동 21-27) 우편번호 : 120-030
취재본부 : | 대표전화 : 062)511-7684 | 기사제보 : lhs7684@hanmail.net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아00093 | 사업자등록번호 : 110-81-61230 |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 서대문 제485호
Copyright ⓒ 1999-2004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breaknews.com for more information.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전라남도
전남도청공무원노동조합
광주광역시
광주광역시공무원노동조합
광주광역시 동구
주간베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