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편집 2024.02.28 [17:52]
정치  경제  사회  산업  과학  농축수산  교육  문화  관광  여성  카메라고발  체육
검색
전체기사
기자수첩
문화
칼럼/국제
커뮤니티
라이브폴
진행중인 라이브폴이 없습니다.
 
사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광주서 ‘서남권 메가시티 구축 토론회’
광주연구원·뉴시티프로젝트특위·한국지방자치학회 공동 개최…“서울-광주-부산 3축 메가시티로 대한민국 살려야” 강기정 시장 “지역소멸은 국가질병…수도권 1극구조 깨 다극구조로”
 
이학수기자   기사입력  2023/12/05 [03:16]
▲ 강기정 광주시장이 지난 4일 오후 서구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서남권 메가시티 구축 정책 토론회’에 참석해 조경태 뉴시티 특위 위원장 및 위원들과 손을 맞잡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광주=브레이크뉴스) 이학수 기자=강기정 광주시장은 지난 4일 “지역소멸은 국가 질병이고, 수도권 1극구조를 깨지 않으면 대한민국 미래는 없다”며 “서울-광주-부산 3축 메가시티를 통해 1극구조를 다극구조로 바꾸고 지방의 도시 경쟁력을 키워 대한민국의 역동성이 살아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를 위한 전략으로 도시이용인구를 늘리고, 주변 도시를 키워 도시 간 연결과 연합체계를 구축하는 ‘네트워크 도시 중심의 서남권 초광역경제권 메가시티’를 제시했다. 5대 도시권(▲광주광역도시권 ▲전주광역도시권 ▲새만금권 ▲서남해안권 ▲광양만권) 중심의 광역 교통망·생활경제권을 구축해야 한다는 것이다.


강 시장은 이날 오후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열린 광주연구원·국민의힘 뉴시티프로젝트 특별위원회·한국지방자치학회가 공동 주최 ‘서남권 메가시티 구축 토론회 및 사전 환담’에 참석해 이같이 밝혔다.


강 시장은 “뉴시티프로젝트 특별위원회의 서울-광주-부산 3축 메가시티 제안을 환영한다”며 “최근 정치권의 김포시 서울 편입문제는 서울의 행정구역 확장 문제로 메가시티와 구별돼야 하는데 그러지 못한 점이 매우 안타까웠다”고 지적했다.


강 시장은 “불과 60년 전 호남과 영남의 인구는 56%를 차지했고 수도권 인구는 21%였는데, 현재 수도권 인구는 50%, 영남은 14.9%, 호남은 9.7%로 하락한데다 청년 인구유출은 더 심각해지고 있다”며 “김대중 정부의 지방자치시대, 노무현 정부의 국가균형발전, 문재인 정부의 초광역협력, 윤석열 정부의 지방시대까지 국가균형발전 정책들의 핵심은 수도권 1극구조를 다극구조로 바꾸면서 지방의 경쟁력을 키우는데 있다”고 짚었다.


강 시장은 “광주시는 네트워크 도시 중심의 서남권 메가시티를 구상 중에 있다”며 “광주광역도시권을 비롯해 전주광역도시권, 새만금권, 서남해안권, 광양만권 등 5대 도시권을 중심으로 교통과 경제가 광역화되는 명실상부한 서남권 메가시티로 발전된다면 지역의 균형발전이 잘 이뤄지리라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강 시장은 끝으로 “대통령 직속 지방시대위원회가 발표한 4대 특구는 지방을 살리고 지역경쟁력을 키우는 아주 중요한 일이 될 것이다”며 “4대 특구와 3축 메가시티가 전략적으로 추진될 때만이 이 정책은 성공할 수 있다. 당정이 함께 살펴달라”고 말했다.


이번 토론회는 최근 국가균형발전과 지역경쟁력 강화의 대안으로 떠오르고 있는 메가시티와 관련해 서울-광주-부산 3축 메가시티를 중심으로 서남권 메가시티 구축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토론회에는 강기정 시장과 조경태 국민의힘 뉴시티프로젝트특별위원회 위원장, 권은희 국회의원, 전광섭 한국지방자치학회장, 최치국 광주연구원장 등이 참석했다.


조경태 뉴시티프로젝트특별위원회 위원장은 “서울-광주-부산 3축 메가시티를 통해 광주가 가진 엄청난 에너지를 잘 쏟아낸다면 대한민국 발전의 강력한 한 축이 될 것이다”며 “광주는 문화특별시, 부산은 해양특별시와 같은 방식으로 균형발전을 이뤄야 한다고 오래전부터 생각해왔다”고 밝혔다.


조 위원장은 이어 “교통, 경제, 문화가 연결되는 거대한 도시공동체로 우리나라뿐만 아니라 해외 주요 국가들도 경쟁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특히 일본의 도쿄-오사카-나고야의 성공사례 등이 있다”며 “광주가 메가시티로 더욱 성장 발전해 인구문제를 해결할 수 있도록 빠른 시일내에 구체화 해나가자”고 전했다.


이날 토론회에서 고영삼 뉴시티프로젝트특별위원회 위원은 ‘국가의 새로운 성장동력을 위한 3축 메가시티 구축방향’ 발제를 통해 3축 메가시티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고 위원은 “수도권 집중은 이미 매우 심각한 상황이고 지금이 우리에겐 최후 기회라는 현실을 인식해야 한다”며 “인구 500만 정도의 3축 지방 거점도시의 메가시티를 통한 제2 균형발전을 구축해야 한다. 상향식으로 하되 속도감 있게 추진하고, 비수도권은 스스로 주체가 돼 목표와 방향을 정하고 위원회는 특별법으로 지원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황성웅 광주연구원 연구위원이 기능적·경제적 통합 관점에서의 ‘서남권 메가시티 구축전략’을 제시하였다. 황 연구위원은 “지난 50여년간 서남권 인구는 150만명이 감소했고, 타권역 메가시티화에 따른 빨대효과가 심화되고 있다”며 초국경·초광역 연계 교통망 구축, 질 높은 생활서비스 기능 강화를 통한 1시간 생활공동체 형성, 청년 순유출 제로화를 위한 경제공동체, 문화중심의 지역정체성 회복 등을 제안했다.


이어진 관련 학회 전문가, 지역 연구원 등이 참여한 토론에서는 성공적인 메가시티 조성을 위한 정치권과 정부 그리고 지역의 역할에 대한 다양한 의견이 제시됐다.


광주시는 이번 토론회에서 제시된 다양한 의견은 메가시티 청사진을 그리는 데 적극 반영할 방침이다.


또 이번 토론회를 계기로 메가시티의 비전을 공유하기 위한 광주, 전남, 전북 3개 시도 연구원의 공동 논의를 통해 시민 공감대를 형성해 나갈 예정이다.

▲ 강기정 광주시장이 지난 4일 오후 서구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서남권 메가시티 구축 정책 토론회’에 앞서 조경태 뉴시티 특위 위원장과 서남권 메가시티 구축 방향을 논의하고 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 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Gwangju ‘Southwest Region Mega City Construction Debate’

Gwangju Research Institute, New City Project Special Committee, and Korea Local Government Association jointly held... “We must revive the Republic of Korea with a 3-axis mega city of Seoul-Gwangju-Busan” Mayor Kang Ki-jeong “Regional extinction is a national disease... “A break from the unipolar structure in the metropolitan area to a multipolar structure.”


(Gwangju = Break News) Reporter Lee Hak-soo = Gwangju Mayor Kang Ki-jeong said on the 4th, “Regional extinction is a national disease, and there is no future for the Republic of Korea unless the one-pole structure of the metropolitan area is broken.” He added, “Through the three-axis mega city of Seoul-Gwangju-Busan, “We need to change the polar structure to a multipolar structure and increase the competitiveness of local cities so that Korea’s dynamism can be revived,” he said.


As a strategy for this, a 'network city-centered megacity in the southwestern region' was proposed, which would increase the population using the city, grow surrounding cities, and build a connection and alliance system between cities. It is necessary to build a metropolitan transportation network and living economy zone centered on the five major urban areas (▲Gwangju metropolitan area ▲Jeonju metropolitan area ▲Saemangeum area ▲Southwestern coastal area ▲Gwangyang Bay area).


Mayor Kang made this announcement while attending the ‘Southwest Region Mega City Construction Discussion and Preliminary Meeting’ co-hosted by the Gwangju Research Institute, People Power New City Project Special Committee, and Korea Society of Local Government held at the Kimdaejung Convention Center this afternoon.


Mayor Kang said, “We welcome the New City Project Special Committee’s proposal for a three-axis mega city in Seoul-Gwangju-Busan.” He added, “The recent issue of political circles’ incorporation of Gimpo City into Seoul is an issue of expansion of Seoul’s administrative district, which should be differentiated from a mega city, but was not able to do so. “It was very unfortunate,” he pointed out.


Mayor Kang said, “Just 60 years ago, the population of Honam and Yeongnam accounted for 56%, and the population of the metropolitan area was 21%, but now the population of the metropolitan area has fallen to 50%, Yeongnam to 14.9%, and Honam to 9.7%, and the youth population outflow is increasing. “It is becoming more serious,” he said. “From the Kim Dae-jung administration’s era of local autonomy, the Roh Moo-hyun administration’s balanced national development, the Moon Jae-in administration’s trans-regional cooperation, and the Yoon Seok-yeol administration’s regional era, the core of balanced national development policies is to change the unipolar structure of the metropolitan area to a multipolar structure and focus on regional development.” “It is about increasing competitiveness,” he pointed out.


Mayor Kang said, “Gwangju City is planning a mega city in the southwestern region centered on a network city,” adding, “Transportation and economy will be widened in name and reality, centered around the five major metropolitan areas, including the Gwangju metropolitan area, Jeonju metropolitan area, Saemangeum area, southwest coast area, and Gwangyang Bay area.” “I think that if it is developed into a mega city in the southwestern region, balanced development in the region will be well achieved,” he emphasized.


Mayor Kang concluded by saying, “The four special zones announced by the President’s Local Era Committee will be a very important thing to revitalize the local area and increase regional competitiveness.” Policies can succeed. “I ask the party and government to look into it together,” he said.


This debate was prepared to discuss the construction of a mega city in the southwestern region, focusing on the three-axis mega city of Seoul-Gwangju-Busan, in relation to mega cities, which have recently emerged as an alternative to balanced national development and strengthening regional competitiveness.


Mayor Ki-jeong Kang, Cho Kyung-tae, chairman of the People Power Party New City Project Special Committee, National Assembly member Eun-hee Kwon, Kwang-seop Jeon, president of the Korean Society for Local Autonomy, and Chi-guk Choi, director of the Gwangju Research Institute, attended the debate.


Cho Kyeong-tae, chairman of the New City Project Special Committee, said, “If Gwangju pours out its enormous energy through the Seoul-Gwangju-Busan three-axis mega city, it will become a powerful axis of the development of the Republic of Korea.” He added, “Gwangju is a special city of culture, and Busan is a maritime city.” “I have long thought that balanced development should be achieved in the same way as a special city,” he said.


Chairman Cho continued, “Not only our country but also major foreign countries are competitively pursuing this as a huge urban community where transportation, economy, and culture are connected. “In particular, there are success stories of Tokyo-Osaka-Nagoya in Japan,” he said. “Let’s make this concrete as soon as possible so that Gwangju can further grow and develop into a mega city and solve the population problem.”


At the debate on this day, Go Young-sam, a member of the New City Project Special Committee, emphasized the need for a 3-axis mega city through his presentation, ‘Direction for building a 3-axis mega city for a new growth engine for the country.’


Commissioner Go said, “Concentration in the metropolitan area is already a very serious situation, and we must recognize the reality that now is our last chance,” and added, “We must establish a second balanced development through mega cities of three axis regional hub cities with a population of about 5 million. . “It should be done bottom-up but with a sense of speed, non-metropolitan areas should take the lead in setting goals and directions, and the committee should provide support through special laws,” he said.


Next, Hwang Seong-woong, a research fellow at the Gwangju Research Institute, presented the ‘Southwest Region Mega City Construction Strategy’ from the perspective of functional and economic integration. Researcher Hwang said, “Over the past 50 years, the population of the southwestern region has decreased by 1.5 million people, and the straw effect due to megacities in other regions is intensifying,” and said, “We will build a transnational and regional transportation network and strengthen the function of high-quality living services.” Proposals included the formation of a time-living community, an economic community to achieve zero net outflow of youth, and the recovery of regional identity centered on culture.


In the subsequent discussion involving experts from related academic societies and local researchers, various opinions were presented on the roles of politics, government, and the region in creating a successful mega city.


Gwangju City plans to actively reflect the various opinions presented at this debate in drawing a mega city blueprint.


In addition, through this debate, we plan to form a consensus among citizens through joint discussions between researchers from the three cities of Gwangju, Jeonnam, and Jeollabuk-do to share the vision of a mega city.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3/12/05 [03:16]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남
 
인간극장 방영 신의도 6형제가 설립한 신의도 6형제 소금밭/참소금 - saltfarm.net/
인간극장 방영 신의도 6형제가 설립한 신의도 6형제 소금밭/참소금 - chamsalt.com/ KBS 인간극장 방영 신의도 6형제가 운영하는 쇼핑몰 KBS 1박2일 방영, KBS6시 내고향 방영 염전 청정해역 신안군 신의도에서 생산된 명품 천일염으로 여러분의 건강을 지키세요! 생산자 전국 무료 직배송
주문전화: 061-275-6778,010-6638-6778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본사 : 서울시 서대문구 서소문로 55-7 (옛 주소 : 서울시 서대문구 합동 21-27) 우편번호 : 120-030
취재본부 : | 대표전화 : 062)511-7684 | 기사제보 : lhs7684@hanmail.net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아00093 | 사업자등록번호 : 110-81-61230 |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 서대문 제485호
Copyright ⓒ 1999-2004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breaknews.com for more information.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전라남도
전남도청공무원노동조합
광주광역시
광주광역시공무원노동조합
광주광역시 동구
광고
주간베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