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편집 2024.02.28 [17:52]
정치  경제  사회  산업  과학  농축수산  교육  문화  관광  여성  카메라고발  체육
검색
전체기사
기자수첩
문화
칼럼/국제
커뮤니티
라이브폴
진행중인 라이브폴이 없습니다.
 
정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강기정-김동연, “메가시티 방향은 광역경제권”
‘균형발전 상징’ 고 노무현 대통령 방문한 양동시장 국밥집서 회동,“김포 편입은 지방 죽이기”…균형발전‧첨단미래산업 지속 협력
 
이학수기자   기사입력  2023/11/14 [22:31]
▲ 강기정 광주광역시장과 김동연 경기도지가 14일 오전 서구 양동시장 하나분식에서 조찬회동을 하고 있다.     



(광주=브레이크뉴스) 이학수 기자=강기정 광주시장은 14일 오전 서구 양동시장 한 국밥집에서 김동연 경기도지사와 조찬회동을 하고 지방경쟁력을 키우기 위한 메가시티 전략 등을 논의했다.


양 시도지사의 공식적인 만남은 지난 5월 ‘상생발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 이후 6개월만이다.


이날 조찬회동에서는 지역균형발전 정책, 인공지능(AI)과 미래차 등 첨단미래산업 지속 협력 방안 등이 논의됐다.


강 시장은 “김포의 서울 편입으로 시작된 지방 메가시티 방향과 국가균형발전, 청년이 머무는 광주를 만드는 데 김동연 지사님의 조언과 지혜를 구한다”면서 “김 지사와 함께 흔들리는 국정을 바로잡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동연 경기지사는 “국토균형발전, 지방분권과 자치 측면에서 대한민국의 앞길과 지방을 살리는 길에 대해 강기정 시장님과 여러 가지 논의를 하고 힘을 모으려 한다”며 “인공지능(AI)과 첨단 자동차 협력관계를 돈독히 하기 위한 후속 논의, 신재생에너지에 가장 활력 있는 도시인 광주·전남과 경기도가 추진하는 신재생에너지100(RE100)을 연계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강 시장은 이후 기자차담회에서 지역을 살리고, 지역 청년이 머무는 광주를 위한 메가시티 추진방향에 대한 구상을 밝혔다.


강 시장은 “지방분권과 국가균형발전의 상징이었던 노무현 대통령을 의미하는 곳에서 김동연 경기지사와 조찬을 했다”며 “김대중 대통령의 지방자치시대, 노무현 대통령의 국가균형발전, 문재인 대통령의 초광역협력, 윤석열 대통령의 지방시대까지 일관된 균형발전정책의 핵심은 수도권 1극 구조를 다극구조로 바꾸고 지방경쟁력을 키우는 것에 있다”고 강조했다.


강 시장은 이어 “지난 60년간 전체인구 대비 호남권 인구는 24%에서 9.7%로 줄고 수도권 인구는 21.2%에서 50.2%로 폭발적으로 증가했다”며 “특히 광주에서 타지역으로 떠나는 인구 중 55%가 청년이고 특광역시 합계출산율 중 광주는 2위로 청년유출 문제가 심각하다”고 지적했다.


강 시장은 “김포의 서울 편입 등 행정구역 개편 문제는 국가균형발전 틀 안에서 논의돼야 한다. 메가시티 전략은 지방경쟁력을 키우는 국가균형발전의 수단”이라며 “광주의 메가시티 추진방향은 안으로는 생활인구를 늘리고, 밖으로는 주변도시를 키워 광역경제권을 구축해 나가는 것이다”고 밝혔다.


강 시장은 이어 “부산은 김해·양산과, 대구는 구미·경산과, 울산은 포항·경주와 함께 커왔듯이 광주가 성장하려면 주변도시인 장성 첨단3지구, 함평 빛그린산단의 공동개발처럼 광주 주변도시가 함께 발전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또 메가시티 전략의 핵심은 산업과 창업의 크기를 키워 일자리를 늘리는 산업 정책과 인재양성 사다리 완성과 같은 교육에 있다고 설명했다.


강 시장은 끝으로 “생활‧경제‧문화 도시로의 연결성을 강화해 광역경제권을 구축하고 이를 위해 광주·전남·전북 연구원의 공동논의가 시작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양 시도지사가 찾은 하나분식은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이 방문한 곳으로 역사 깊은 곳이다.


광주시와 경기도는 지난 5월12일 ‘광주↔경기도 상생협약 업무협약’ 체결을 시작으로 양 지역의 상생 방안에 대한 논의를 지속하고 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 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Kang Ki-jeong and Kim Dong-yeon, “Mega city direction is a metropolitan economic zone”

‘Symbol of balanced development’ Meeting at a soup restaurant in Yangdong Market, visited by the late President Roh Moo-hyun, “Incorporation of Gimpo will kill the province”… Balanced development and continuous cooperation in high-tech future industries


(Gwangju = Break News) Reporter Lee Hak-soo = Gwangju Mayor Kang Ki-jeong had a breakfast meeting with Gyeonggi Province Governor Kim Dong-yeon at a Korean soup restaurant in Yangdong Market in Seo-gu on the morning of the 14th and discussed mega city strategies to increase local competitiveness.


This is the first official meeting between the two provincial governors in six months since signing a ‘business agreement for mutual development’ in May.


At the breakfast meeting on this day, balanced regional development policies and plans for continued cooperation in high-tech future industries such as artificial intelligence (AI) and future cars were discussed.


Mayor Kang said, “I seek Governor Kim Dong-yeon’s advice and wisdom in the direction of a local mega city, balanced national development, and creating Gwangju where young people live, which began with the incorporation of Gimpo into Seoul.” He added, “I will work with Governor Kim to correct the shaky state administration.” He said.


Gyeonggi Governor Kim Dong-yeon said, “I plan to discuss various issues with Mayor Kang Ki-jeong and join forces on the future of Korea and the path to revitalizing local regions in terms of balanced national development, local decentralization, and autonomy.” He added, “Artificial intelligence (AI) and advanced automobile partnership.” “We plan to link the Renewable Energy 100 (RE100) promoted by Gwangju and Jeonnam, which are the most vibrant cities for renewable energy, with Gyeonggi Province,” he said.


At a later press conference, Mayor Kang revealed his plans for revitalizing the region and promoting a mega city for Gwangju, where local youth reside.


Mayor Kang said, “I had breakfast with Gyeonggi Governor Kim Dong-yeon at a place that symbolizes President Roh Moo-hyun, who was a symbol of local decentralization and balanced national development,” adding, “President Kim Dae-jung’s era of local autonomy, President Roh Moo-hyun’s balanced national development, and President Moon Jae-in’s ultra-regional cooperation.” “The core of the consistent balanced development policy until President Yoon Seok-yeol’s local era is to change the unipolar structure of the metropolitan area into a multipolar structure and increase local competitiveness,” he emphasized.


Mayor Kang continued, “Over the past 60 years, the population of the Honam area has decreased from 24% to 9.7% of the total population, and the population of the metropolitan area has exploded from 21.2% to 50.2%,” adding, “In particular, 55% of the population leaving Gwangju for other regions are young people. He pointed out, “Gwangju ranks second in the total fertility rate of special metropolitan cities, and the problem of youth outflow is serious.”


Mayor Kang said, “Issues of administrative district reorganization, such as Gimpo’s incorporation into Seoul, must be discussed within the framework of balanced national development. “The mega city strategy is a means of balanced national development that increases local competitiveness,” he said. “The direction of Gwangju’s mega city plan is to build a metropolitan economic zone by increasing the living population internally and growing surrounding cities externally.”


Mayor Kang continued, “Just as Busan has grown with Gimhae and Yangsan, Daegu with Gumi and Gyeongsan, and Ulsan with Pohang and Gyeongju, for Gwangju to grow, the surrounding cities of Gwangju, such as joint development of Jangseong High-tech District 3 and Hampyeong Bitgreen Industrial Complex, “The city must develop together,” he added.


He also explained that the core of the mega city strategy is industrial policy to increase jobs by increasing the size of industries and start-ups, and education such as completing the talent training ladder.


Lastly, Mayor Kang said, “I hope that we will build a metropolitan economic zone by strengthening connectivity to living, economic, and cultural cities, and that joint discussions between researchers in Gwangju, Jeonnam, and Jeonbuk will begin for this purpose.”


Meanwhile, Hana Bunsik, which the governors of both cities and provinces visited on this day, is a place with a deep history, having been visited by the late former President Roh Moo-hyun.


Gwangju City and Gyeonggi-do are continuing discussions on ways to coexist in both regions, starting with the signing of the ‘Gwangju↔Gyeonggi-do Coexistence Agreement Business Agreement’ on May 12.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3/11/14 [22:31]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남
 
인간극장 방영 신의도 6형제가 설립한 신의도 6형제 소금밭/참소금 - saltfarm.net/
인간극장 방영 신의도 6형제가 설립한 신의도 6형제 소금밭/참소금 - chamsalt.com/ KBS 인간극장 방영 신의도 6형제가 운영하는 쇼핑몰 KBS 1박2일 방영, KBS6시 내고향 방영 염전 청정해역 신안군 신의도에서 생산된 명품 천일염으로 여러분의 건강을 지키세요! 생산자 전국 무료 직배송
주문전화: 061-275-6778,010-6638-6778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본사 : 서울시 서대문구 서소문로 55-7 (옛 주소 : 서울시 서대문구 합동 21-27) 우편번호 : 120-030
취재본부 : | 대표전화 : 062)511-7684 | 기사제보 : lhs7684@hanmail.net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아00093 | 사업자등록번호 : 110-81-61230 |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 서대문 제485호
Copyright ⓒ 1999-2004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breaknews.com for more information.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전라남도
전남도청공무원노동조합
광주광역시
광주광역시공무원노동조합
광주광역시 동구
광고
주간베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