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편집 2023.12.11 [22:55]
정치  경제  사회  산업  과학  농축수산  교육  문화  관광  여성  카메라고발  체육
검색
전체기사
기자수첩
문화
칼럼/국제
커뮤니티
라이브폴
진행중인 라이브폴이 없습니다.
 
경제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대유위니아 협력 중소기업 피해대응 간담회’ 개최
광주시‧당정‧금융·협력업체, 하남산단서,… 중기특별지원지역 지정 이달 중순께 결론, 중기부 차관 “회생인가 절차 장기 소요…단기적 문제 해결 집중”
 
이학수기자   기사입력  2023/11/07 [20:02]
▲ 강기정 광주시장이 7일 오후 광산구 하남산업단지관리공단 소회의실에서 열린 ‘대유위니아 협력 중소기업 현장간담회’에 참석해 국민의힘 유의동 정책의장과 주기환 광주시당 위원장, 오기웅 중소벤처기업부 차관, 협력업체 대표 등과 대유위니아 계열사에 대한 지원 방안을 논의하고 있다.    



(광주=브레이크뉴스) 이학수 기자=대유위니아그룹 기업회생절차에 따른 광주지역 협력업체 피해가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위기 극복을 위해 광주시와 정부, 여당, 금융권, 유관기관이 함께 머리를 맞댔다.


광주시는 7일 오후 하남산단관리공단 소회의실에서 정부와 여당, 중소기업 지원기관, 협력중소기업 대표 등이 참석한 가운데 ‘대유위니아 협력 중소기업 피해대응 간담회’가 열렸다고 밝혔다.


이날 간담회에는 강기정 광주시장을 비롯해 유의동 국민의힘 정책위원회의장과 권은희 의원, 오기웅 중소벤처기업부 차관, 이정한 고용노동부 고용정책실장, 윤영은 금융위원회 구조개선정책관 등 정부기관, 김종호 기술보증기금 이사장, 이주영 신용보증기금 이사, 강유원 한국전력공사 광주지역본부장 등 유관기관, 김영진 산업은행 부행장, 현권익 기업은행 부행장, 우승구 하나은행 부행장, 안광운 신한은행 본부장 등 금융권이 참석했다.


이날 간담회는 조종래 광주전남지방중소벤처기업청장의 협력기업 피해상황에 대한 보고에 이어 정부·유관기관별 대응현황과 지원계획 발표가 이어졌다. ㈜팬케미칼, ㈜삼오텍, ㈜부광전자, ㈜성일이노텍, ㈜탑스텍 등 대유위니아 협력 중소기업의 애로사항과 건의사항이 이어졌다.


강기정 광주시장은 “지역에서는 기업 하나 투자받거나 유치하기가 힘든 실정이다. 특히 가전산업은 광주 제조업 전체 매출액의 20%를 차지하고 있고 이 중 22%를 대유위니아그룹 4개 계열사가 갖고 있다”며 “이런 위기가 발생해 광주시도 신속히 대응하려고 노력하고 있다. 정부와 여당에서 함께 손 맞잡아주셔서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강 시장은 지난 10월 27일 경북도청에서 열린 중앙지방협력회의에서 윤석열 대통령께 긴급공적자금 200억원을 투입해달라고 요청했다. 또 중소기업특별지원지역, 산업위기선제대응특별지역, 고용위기지역 신속한 지정 및 요건 완화를 건의했다.


광주시는 어려움을 겪고 있는 협력기업 지원을 위해 100억원 규모의 특례보증과 경영안정자금 대출, 지방세 징수유예 등 신속한 지원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광주시는 기술보증기금과 신용보증기금에 특례보증을 위한 정부출연금 요청했다. 중소벤처기업부에는 협력기업의 유휴설비 활용, 대·중견기업에 대한 신규 판로개척, 신사업 설계를 위한 사업전환제도 등 중장기적 대책 마련을 건의했다. 금융위원회에는 신규대출 확대와 8개월 이상 임금을 받지 못해 어려운 상황에 있는 근로자들을 위한 은행권 특별대출상품 개발을 요청했다.


참석한 기업들은 은행권 대출 연장시 일부상환 및 추가금리 인상요구가 있어 어려움을 겪고 있으며, 정책자금 지원은 지원기준이 기업별로 달라 지원을 못받는 경우가 많아 조건을 한시적으로 완화해줄 것 등을 요청했다. 이들 기업은 무엇보다 장기적인 해결책으로 ㈜위니아 공장재가동이 가장 중요하다는데 의견을 같이 하면서 각종 지원시책이 최소 3년은 유지돼야 한다고 건의했다.


오기웅 중소벤처기업부 차관은 “회생 인가까지 통상 4개월에서 8개월 정도 장기간이 소요되는 점을 감안하면 좀 더 단기적으로라도 문제 해결을 위해 집중해야 되지 않을까 생각한다”며 “중소벤처기업부는 이게 협력사의 문제도 있지만 그 여파가 지역 경제를 떠받치고 있는 소상공인한테까지 영향을 미쳐서 지역경제까지 고려했을 때 매우 심각하게 바라보고 있다”고 밝혔다.


오 차관은 “정책자금 올해 잔여분이 있어 공고를 수정해 협력업체들에게 우선적으로 집중 공급할 수 있도록 일단 조치를 취했다”며 “기보나 신보 등을 통해서 특별 보증을 추가로 공급해서 단기간의 어려운 경영 문제 또 작은 문제는 더 신속하게 해결해 드리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오 차관은 정부 차원의 현장 실사가 이뤄진 중소기업특별지원지역 지정과 관련, 11월 중순 내 마무리할 것이라고 밝혔다. 오 차관은 “중소기업특별지원지역 지정을 마무리해서 입주기업들이 빨리 문제 해결에 도움을 받으실 수 있도록 하겠다”며 “오늘 말씀 저희들이 잘 유념해서 빠르게 정책에 반영돼 신속하게 추진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유의동 국민의힘 정책위 의장은 “위니아 계열사의 경영 정상화 시점이 매우 불투명한 상황이기 때문에 사태가 장기화할수록 지역경제까지 지대한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것을 알고 있다”며 “선제적으로 리스크 관리를 하고 정책수단을 전향적으로 검토하는 것이 무엇보다도 필요한 시점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유 의장은 “협력기업의 요청 내용에 대해 정부와 유관기관, 금융기관이 함께 해결방안을 마련해 달라”고 하였으며, “최대한 빠른 시일 내에 진행상황을 확인하는 자리를 다시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 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Daeyu Winia Cooperation Small and Medium Business Damage Response Meeting’ held

Gwangju City, party administration, finance, partner companies, Hanam Industrial Complex,… The designation of a medium-term special support area was concluded in the middle of this month, and the Vice Minister of the Ministry of SMEs and Startups said, “The rehabilitation approval process takes a long time… “Focus on solving short-term problems”


(Gwangju = Break News) Reporter Haksu Lee = As damage to partner companies in the Gwangju area is spreading due to the corporate rehabilitation process of Daeyu Winia Group, Gwangju City, the government, the ruling party, the financial sector, and related organizations are working together to overcome the crisis.


Gwangju City announced that on the afternoon of the 7th, the ‘Daeyu Winia Collaborative Small and Medium Business Damage Response Meeting’ was held in a small conference room at the Hanam Industrial Complex Management Corporation with the participation of the government, the ruling party, small and medium-sized business support organizations, and representatives of cooperative small and medium-sized businesses.


The meeting was attended by Gwangju Mayor Kang Ki-jeong, People Power Party Policy Committee Chairman Yoo Yu-dong, Assemblyman Kwon Eun-hee, Vice Minister of SMEs and Startups Ki-woong Oh, Ministry of Employment and Labor Employment Policy Director Lee Jeong-han, Financial Services Commission Structural Improvement Policy Director Yoon Young-eun, government agencies, Korea Technology Finance Corporation Chairman Kim Jong-ho, In attendance were related organizations such as Lee Ju-young, director of the Credit Guarantee Fund, Kang Yu-won, head of Gwangju Regional Headquarters of Korea Electric Power Corporation, and members of the financial sector, including Kim Young-jin, vice president of Korea Development Bank, vice president of Industrial Bank of Korea Kwon-ik Hyun, vice president of Hana Bank, Woo Seung-gu, and Shinhan Bank division head Ahn Kwang-woon.


The meeting on this day was followed by a report on the damage suffered by partner companies by Director Jo Jong-rae of the Gwangju-Jeonnam Regional Small and Medium Venture Business Administration, followed by an announcement of the response status and support plans by the government and related organizations. Difficulties and suggestions from Daeyu Winia's small and medium-sized enterprises, such as Pan Chemical Co., Ltd., Samotech Co., Ltd., Bukwang Electronics Co., Ltd., Seongil Innotek Co., Ltd., and Topstech Co., Ltd., continued.


Gwangju Mayor Kang Ki-jeong said, “It is difficult to attract or receive investment from a single company in the region. In particular, the home appliance industry accounts for 20% of the total sales of the Gwangju manufacturing industry, and 22% of this is owned by the four affiliates of Dayou Winia Group,” he said. “Gwangju City is also trying to respond quickly due to this crisis. “I am grateful to the government and the ruling party for joining hands,” he said.


Mayor Kang requested President Yoon Seok-yeol to inject 20 billion won in emergency public funds at the Central-Regional Cooperation Meeting held at the Gyeongbuk Provincial Office on October 27. In addition, it was suggested to quickly designate and relax requirements for small and medium-sized special support zones, industrial crisis preemptive response special zones, and employment crisis zones.


Gwangju City is making efforts to provide prompt support, such as special guarantees worth 10 billion won, business stabilization fund loans, and deferment of local tax collection, to support partner companies experiencing difficulties.


Gwangju City requested government contributions for special guarantees from the Korea Technology Finance Corporation and the Korea Credit Guarantee Fund. The Ministry of SMEs and Startups proposed the preparation of mid- to long-term measures, such as utilizing idle facilities of partner companies, developing new sales channels for large and medium-sized companies, and a business conversion system to design new businesses. The Financial Services Commission was requested to expand new loans and develop special loan products from banks for workers who are in difficult situations because they have not received wages for more than eight months.


The participating companies are experiencing difficulties due to demands for partial repayment and additional interest rate increases when extending bank loans, and as they often do not receive support from policy funds because the support standards differ from company to company, they requested that conditions be temporarily relaxed. . These companies agreed that restarting Winia's factory was the most important long-term solution and suggested that various support policies should be maintained for at least three years.


Oh Ki-woong, Vice Minister of SMEs and Startups, said, “Considering that it usually takes a long time, about 4 to 8 months, to obtain approval for rehabilitation, I think we should focus on resolving the problem in the short term.” “There are problems, but the repercussions even affect small business owners who support the local economy, so we are looking at this very seriously when considering the local economy,” he said.


Vice Minister Oh said, “As there is a remaining amount of policy funds this year, we have taken measures to revise the announcement so that it can be supplied to partner companies on a priority basis.” He added, “We have additionally supplied special guarantees through KTB or Shinbo to solve difficult management problems in the short term.” “We are trying to resolve small problems more quickly,” he explained.


Regarding the designation of special support zones for small and medium-sized enterprises, where on-site inspection has been conducted at the government level, Vice Minister Oh announced that the designation will be completed within mid-November. Vice Minister Oh said, “We will finalize the designation of special support zones for small and medium-sized businesses so that companies moving in can quickly receive help in resolving their problems. We will take what you said today in mind and quickly reflect it in our policies so that we can push forward with it quickly.”


Yu Yu-dong, Chairman of the People Power Party Policy Committee, said, “Because the timing of normalization of Winia affiliates’ management is very uncertain, we know that the longer the situation prolongs, the more it could have a significant impact on the local economy.” He added, “We must proactively manage risks and implement policy measures.” “I think this is the time when it is most necessary to review it prospectively,” he said.


Chairman Yoo said, “I ask the government, related organizations, and financial institutions to come up with a solution together in response to the request from our partner companies,” and added, “We will hold another meeting to check the progress as soon as possible.”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3/11/07 [20:02]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남
 
인간극장 방영 신의도 6형제가 설립한 신의도 6형제 소금밭/참소금 - saltfarm.net/
인간극장 방영 신의도 6형제가 설립한 신의도 6형제 소금밭/참소금 - chamsalt.com/ KBS 인간극장 방영 신의도 6형제가 운영하는 쇼핑몰 KBS 1박2일 방영, KBS6시 내고향 방영 염전 청정해역 신안군 신의도에서 생산된 명품 천일염으로 여러분의 건강을 지키세요! 생산자 전국 무료 직배송
주문전화: 061-275-6778,010-6638-6778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본사 : 서울시 서대문구 서소문로 55-7 (옛 주소 : 서울시 서대문구 합동 21-27) 우편번호 : 120-030
취재본부 : | 대표전화 : 062)511-7684 | 기사제보 : lhs7684@hanmail.net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아00093 | 사업자등록번호 : 110-81-61230 |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 서대문 제485호
Copyright ⓒ 1999-2004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breaknews.com for more information.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전라남도
전남도청공무원노동조합
광주광역시
광주광역시공무원노동조합
광주광역시 동구
광고
주간베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