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편집 2023.12.11 [22:55]
정치  경제  사회  산업  과학  농축수산  교육  문화  관광  여성  카메라고발  체육
검색
전체기사
기자수첩
문화
칼럼/국제
커뮤니티
라이브폴
진행중인 라이브폴이 없습니다.
 
정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이개호, ‘전라도천년사’ 역사왜곡 문제 국감서 공론화
지난 12일 문체위 국감, 책자편찬위 증인 출석시켜 ‘이설 병기’ 주문, “전라도 정명 천년기념 역사서가 친일사관, 지역민 자존심 훼손”…“일본서기 인용 지명 비정, 임나일본부설 암시 내용은 삭제돼야”
 
이학수기자   기사입력  2023/10/16 [02:13]
▲ 이개호 국회의원     



(브레이크뉴스 광주·전남) 이학수 기자=광주시와 전남도, 전북도가 ‘전라도 정명(定名) 천년’을 기념해 공동으로 펴낸 ‘전라도천년사’ 역사 왜곡 논란에 대해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이개호(전남 담양·함평·영광·장성)의원이 국정감사를 통해 이를 공론화했다.


이개호 의원은 지난 12일 문화재청 국감에서 전라도천년사 편찬위원장을 맡은 전주대 이재운 명예교수와, 전라도천년사의 역사왜곡 문제를 지적한 시민단체 측 매림문화TV 이완영 대표를 증인·참고인으로 출석시켰다.


이개호 의원은 양 측의 의견청취에 앞서 “전라도민들의 자긍심 고취를 위해 제작·발간한 ‘전라도천년사’가 친일사관 논란으로 지역민의 자존심을 훼손하고 있다”며 3가지 문제를 지적했다.


이 의원은 전라도 천년사가 △우리 민족의 시원을 단군조선 BC 2333년임에도 BC 7~8세기로 격하한데다 △전라도의 여러 지명을 비정하면서 일본서기를 인용했으며 △전라도 해안지방을 중심으로 출토되는 유물에 대해 ‘야마토 왜’의 지배설과 연관 짓고 있다고 밝혔다.


전라도천년사에서는 전남 강진·해남을 ‘침미다례’, 구례·순천은 ‘사타’로 전북 남원과 장수를 ‘기문’과 ‘반파’로 각각 비정하는 등 일본서기에 언급된 지명을 인용한 바 있다.


이에대해 이재운 전라도천년사 편찬위원장은 “우리 교육 과정에 나와 있는 내용을 그대로 수록했다”며 “일본 서기 인용은 적극적으로 해체해서 독소와 왜곡 조작된 내용은 제외하고 건강한 내용만 인용했다”고 해명했다.


반면 이완영 매림문화TV 대표는 “단군을 실재한 인물이 아니라 기술하고, 일본 학자들이 정한론을 실현하기 위해 만들어낸 일본서기의 지명 비정을 인용하는게 말이 되느냐”며 “전라도천년사가 오히려 임나일본부설을 뒷받침하는데 이용될 우려가 크다”고 전면 폐기를 주장했다.


이에 이개호 의원은 “일본서기를 인용한 지명 비정은 삭제가 마땅하지만 불가피하다면 역사왜곡을 주장하는 향토 사학계의 이설(異說)도 함께 병기돼야 한다. 다만 ‘임나일본부 설’을 암시하는 내용은 반드시 삭제돼야 한다”며 “해안지역의 마한 세력으로 추정되는 부분을 ‘야마토 왜’와 관련지어 표현에 부분에 대해서도 이설을 명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이날 피감기관인 문화재청에 대해서도 “전라도천년사 문제에 대한 의견을 3개시도에 전달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한편 24억원의 예산을 들여 총 34권 2만여쪽에 달하는 방대한 양의 역사사로 편찬을 마무리한 ‘전라도천년사’는 현재 책자 발간을 마쳤지만 역사왜곡 논란에 아직 배포되지 않고 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 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Lee Gae-ho, publicizes the issue of historical distortion of the ‘Millennium History of Jeolla-do’ through National Assembly inspection

On the 12th, the Cultural Affairs Committee's National Audit Committee ordered witnesses from the Booklet Compilation Committee to appear and 'armed with this theory', saying, "The history book commemorating the millennium of Jeolla-do's Jeongmyeong has a pro-Japanese view of history and undermines the pride of local residents"... “The insinuations about place names cited by the Secretary of Japan and Imna Japan should be deleted.”


(Break News Gwangju/Jeonnam) Reporter Lee Hak-soo = In response to the controversy over the distortion of history in ‘Jeolla-do Millennium History’, which was jointly published by Gwangju City, Jeonnam-do, and Jeollabuk-do to commemorate the ‘millennium of Jeolla-do’s name,’ Lee Gae-ho of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a member of the Culture, Sports and Tourism Committee of the National Assembly, Jeollanam-do Damyang, Hampyeong, Yeonggwang, and Jangseong) lawmakers made this public through an audit of government affairs.


On the 12th, Rep. Lee Gae-ho had Professor Emeritus Lee Jae-woon of Jeonju University, who served as the chairman of the Jeolla-do Millennium History compilation committee, present at the Cultural Heritage Administration's inspection as witnesses and references, as well as Lee Wan-young, CEO of Maerim Culture TV, a civic group that pointed out the problem of historical distortion of Jeolla-do Millennium History.


Before hearing the opinions of both sides, Rep. Lee Gae-ho pointed out three problems, saying, “The ‘Millennium History of Jeolla-do,’ which was produced and published to boost the pride of Jeolla-do residents, is damaging the pride of local residents due to the controversy over its pro-Japanese view of history.”


Representative Lee said that the Millennium History of Jeolla-do △ downgraded the origin of our people to the 7th to 8th century BC even though it was Dangun Joseon Dynasty in 2333 BC, △ cited the Chronicles of Japan while denigrating various place names of Jeolla-do, and △ criticized the relics excavated mainly in the coastal region of Jeolla-do. It was revealed that it is related to the theory of dominance by the ‘Yamato Wai’.


In the Millennium History of Jeolla Province, Gangjin and Haenam in Jeollanam-do are referred to as ‘Chimmidarye’, Gurye and Suncheon as ‘Sata’, and Namwon and Jangsu in Jeollabuk-do are referred to as ‘Gimun’ and ‘Banpa’, respectively, citing place names mentioned in the Chronicles of Japan.


In response to this, Lee Jae-woon, chairman of the Jeolla-do Millennium History compilation committee, explained, “We included the content as it is in our curriculum,” and added, “We actively dismantled the quotations from Japanese scribes, excluding toxic and distorted content and only quoted healthy content.” .


On the other hand, Lee Wan-young, CEO of Maerim Culture TV, said, “Does it make sense to describe Dangun as not a real person and to cite the epitaph of the place name in the Chronicles of Japan created by Japanese scholars to realize the theory of Jeonghan?” and “The Jeolla-do Millennium History actually supports the Imna-Japan branch theory.” “There is a great concern that it will be used to do so,” he said, calling for complete abolition.


In response, Rep. Lee Gae-ho said, “The geographical names that quote the Japanese Chronicles deserve to be deleted, but if unavoidable, the heretical theories of local historians who claim to distort history should also be recorded. However, he emphasized, “Any content alluding to the ‘Imna Nipponbu theory’ must be deleted,” and “This theory must also be clearly stated in the part where the part presumed to be Mahan forces in the coastal area is related to the ‘Yamato Japanese’.” .


Also, on this day, he ordered the Cultural Heritage Administration, the audited agency, “to convey opinions on the Jeolla-do millennium history issue to the three cities and provinces.”


Meanwhile, ‘Millennium History of Jeolla-do’, which was compiled with a budget of 2.4 billion won and a huge amount of historical history totaling 34 volumes and 20,000 pages, has now been published as a booklet, but is not yet distributed due to controversy over historical distortion.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3/10/16 [02:13]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남
 
인간극장 방영 신의도 6형제가 설립한 신의도 6형제 소금밭/참소금 - saltfarm.net/
인간극장 방영 신의도 6형제가 설립한 신의도 6형제 소금밭/참소금 - chamsalt.com/ KBS 인간극장 방영 신의도 6형제가 운영하는 쇼핑몰 KBS 1박2일 방영, KBS6시 내고향 방영 염전 청정해역 신안군 신의도에서 생산된 명품 천일염으로 여러분의 건강을 지키세요! 생산자 전국 무료 직배송
주문전화: 061-275-6778,010-6638-6778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본사 : 서울시 서대문구 서소문로 55-7 (옛 주소 : 서울시 서대문구 합동 21-27) 우편번호 : 120-030
취재본부 : | 대표전화 : 062)511-7684 | 기사제보 : lhs7684@hanmail.net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아00093 | 사업자등록번호 : 110-81-61230 |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 서대문 제485호
Copyright ⓒ 1999-2004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breaknews.com for more information.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전라남도
전남도청공무원노동조합
광주광역시
광주광역시공무원노동조합
광주광역시 동구
광고
주간베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