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편집 2023.12.11 [22:55]
정치  경제  사회  산업  과학  농축수산  교육  문화  관광  여성  카메라고발  체육
검색
전체기사
기자수첩
문화
칼럼/국제
커뮤니티
라이브폴
진행중인 라이브폴이 없습니다.
 
체육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104회 전국체전 개회…항저우 아시안게임 감동 잇는다
13일 목포종합경기장서 한편의 뮤지컬같은 감동 무대, ‘웅비하라 전남의 땅 울림’ 펼쳐…성화 최종 주자 배건율, 역대 최대 3만여 선수단 참가해 49개 종목 기량 겨뤄
 
이학수기자   기사입력  2023/10/13 [22:52]
▲ 김영록 전남도지사가 13일 오후 목포종합경기장에서 열린 제104회 전국체육대회 개회식에서 환영사를 하고 있다.    



(목포=브레이크뉴스) 이학수 기자=항저우 아시안게임의 감동을 이어갈 제104회 전국체전이 13일 저녁 목포종합경기장에서 윤석열 대통령 부부와 유인촌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이주호 교육부장관, 이기흥 대한체육회장, 김영록 전남도지사, 도민과 선수단, 초청내빈 등 1만 5천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한편의 뮤지컬같은 개회식이 펼쳐져 감동 무대를 선사했다.


2008년 이후 전남에서 15년 만에 다시 열리는 이번 전국체전은 전국 17개 시·도 선수단과 18개 나라 해외동포 선수단 등 약 3만여 명이 참가, 역대 최대 규모로 치러진다.


‘웅비하라 전남의 땅 울림’을 주제로 열린 개회식은 용인대 태권도시범단의 태권무 공연, 레크리에이션 등 사전행사에 이어 개식 선언, 선수단 입장, 대회기 게양, 선수·심판대표 선서, 성화 점화 등으로 진행됐다. 선수단은 차기 체전 개최지인 경남도를 시작으로 시·도 선수단, 18개국 해외동포 선수단, 이북5도 선수단, 전남도 선수단, 심판단 순으로 입장했다.


공식행사는 최첨단 미디어와 접목한 마당놀이와 뮤지컬 형식으로 연출된 총 3막의 주제공연으로 펼쳐졌다. 전남의 자연, 산업, 미래 청사진을 상징하는 대소도구를 사용, 넓이 500㎡ 대형 수조 무대와 높이 15m 워터스크린 퍼포먼스 연출 등으로 어디서도 보지 못한 신선함과 감탄을 자아냈다.


또 주제공연마다 각 장면의 이야기를 풀어주는 도창을 도입해 관람객의 이해를 돕고 참여를 적극 유도하며 한 편의 화려한 뮤지컬처럼 전개해 재미와 해학이 담긴 마당놀이의 장점을 살린 대서사시였다는 평가를 받았다.


1막 ‘태동하라, 태고의 전남’에선 태초 생명의 울림, 자연의 순환, 자연을 맞이하는 인간의 간절함을, 2막 ‘선포하라, 신(新)전남시대!’에선 문명의 시작과, 꽃피우는 문명, 자연과 진화된 문명의 충돌을, 3막 ‘나아가라, 전남의 울림이여’에선 깨달음과 반성, 자연과 인간의 화해, 미래를 표현했다. 체전 주제가 ‘더 웨이브’를 발표한 아이돌그룹 다크비의 공연도 펼쳐졌다.


전국체전 개회식의 백미는 성화 점화. 해남 땅끝, 고흥 나로우주센터, 강화도 마니산, 목포 북항 노을공원, 4곳에서 채화된 성화는 이날까지 4일간 147개 구간을 도민 685명의 손으로 봉송돼 943km를 달렸다.


개회식장에 들어선 성화는 경기장 트랙에서 4명의 주자를 거쳐 최종 주자에게 전달됐다. 베일에 가려졌던 최종 주자는 지난해 전국체전 육상 4관왕 배건율이었다. 5명의 주자가 함께 펼친 레이저불꽃쇼 성화 점화 퍼포먼스는 우주 개발의 자존심인 나로호가 발사되고 우주로 비상하는 모습을 형상화한 드론쇼, 폭죽으로 연출돼 관중의 탄성이 이어졌다. 성화 점화를 끝으로 공식행사가 마무리되고, 장민호, 송가인, 박지현, 다이나믹듀오, 에버글로우 등 다채로운 케이팝(K-POP) 공연이 펼쳐졌다.


김영록 전남도지사는 환영사를 통해 “200만 전남도민의 저력과 위상을 결집해 화합과 감동의 체전, 문화관광체전, 미래희망체전으로 만들겠다”며 “‘생명의 땅 전남! 함께날자 대한민국’ 대회 슬로건처럼 이번 전국체전을 통해 온 국민이 대통합과 번영의 미래로 다 함께 나아가길 바란다”고 말했다.


제104회 전국체전은 오는 19일까지 7일간 주 개최지인 목포를 중심으로 22개 시군 70개 경기장에서 49개 종목으로 분산 개최된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 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The 104th National Sports Festival opens... Hangzhou Asian Games continue to impress

On the 13th, a musical-like touching stage, ‘Let the Land of Jeonnam Reverberate’ unfold at Mokpo Stadium… Bae Geon-yul, the final runner for the torch, competed in 49 sports with the largest number of athletes in history, 30,000 participating.


(Mokpo = Break News) Reporter Haksu Lee = The 104th National Sports Festival, which will continue the excitement of the Hangzhou Asian Games, will be held at the Mokpo Stadium on the evening of the 13th with President Yoon Seok-yeol and his wife, Minister of Culture, Sports and Tourism Yoo In-chon, Minister of Education Joo-ho Lee, President of the Korea Sports Council Lee Ki-heung, and Jeollanam-do. With over 15,000 people in attendance, including the provincial governor, residents, athletes, and invited guests, an opening ceremony that resembled a musical was held, providing a moving performance.


This National Sports Festival, held again in Jeonnam for the first time in 15 years since 2008, will be held on the largest scale ever, with approximately 30,000 participants, including athletes from 17 cities and provinces across the country and overseas Korean athletes from 18 countries.


The opening ceremony, held under the theme of ‘Let the land of Jeollanam-do sound strong,’ was held with pre-events such as a Taekwondo dance performance by the Yongin University Taekwondo Demonstration Team and recreation, followed by an opening declaration, entry of athletes, hoisting of the competition flag, oath of players and referees, and lighting of the torch. Starting with Gyeongnam Province, the host of the next Sports Festival, the athletes entered in the following order: city and provincial athletes, overseas compatriot athletes from 18 countries, athletes from the five North Korean provinces, Jeonnam Province athletes, and judges.


The official event was held with a total of three acts thematic performances produced in a musical format and madangnori combined with cutting-edge media. Using large and small tools symbolizing Jeonnam's nature, industry, and future blueprint, a 500㎡ large water tank stage and a 15m high water screen performance were used to create a freshness and admiration that had never been seen before.


In addition, it was evaluated as an epic that utilized the strengths of Madangnori, which is full of fun and humor, by introducing a do-chang that tells the story of each scene in each theme performance to help visitors understand and actively encourage participation. It unfolded like a fancy musical and was full of fun and humor.


In Act 1, ‘Be born, ancient Jeonnam’, the sound of life in the beginning, the cycle of nature, and human earnestness to welcome nature are depicted, and in Act 2, ‘Declare, the new Jeonnam era!’, the beginning of civilization and flowers are depicted. The blooming civilization, the clash between nature and evolved civilization, were expressed in Act 3, ‘Go, Echo of Jeonnam,’ enlightenment and reflection, reconciliation between nature and humans, and the future. There was also a performance by idol group DKB, who released the theme song for the sports festival, ‘The Wave’.


The highlight of the opening ceremony of the National Sports Festival is the lighting of the torch. The torch, which was lit at four locations, including Haenam Land's End, Goheung Naro Space Center, Ganghwa Island's Manisan Mountain, and Mokpo's North Port Noeul Park, was carried by 685 residents through 147 sections over four days and ran 943 km.


The torch that entered the opening ceremony was passed through four runners on the stadium track to the final runner. The final runner who was hidden was Bae Geon-yul, who won four gold medals in track and field at last year's National Sports Festival. The laser fireworks show and torch lighting performance performed by five runners was a drone show that symbolized the launch of Naro, the pride of space development, and soaring into space, and was produced with fireworks, drawing exclamations from the audience. The official event ended with the lighting of the torch, and a variety of K-pop performances were held, including Min-ho Jang, Ga-in Song, Ji-hyun Park, Dynamic Duo, and Everglow.


In his welcoming speech, Jeollanam-do Governor Kim Young-rok said, “We will unite the power and status of the two million Jeonnam residents to create a sports festival of harmony and emotion, a cultural tourism festival, and a sports festival of hope for the future.” He added, “Jeonnam, the land of life! “Like the slogan of the competition, ‘Let’s Fly Together, Republic of Korea,’ I hope that through this National Sports Festival, the entire nation will move together toward a future of great unity and prosperity,” he said.


The 104th National Sports Festival will be held for 7 days until the 19th, with 49 events distributed across 70 stadiums in 22 cities and counties, centered around Mokpo, the main host city.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3/10/13 [22:52]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남
 
인간극장 방영 신의도 6형제가 설립한 신의도 6형제 소금밭/참소금 - saltfarm.net/
인간극장 방영 신의도 6형제가 설립한 신의도 6형제 소금밭/참소금 - chamsalt.com/ KBS 인간극장 방영 신의도 6형제가 운영하는 쇼핑몰 KBS 1박2일 방영, KBS6시 내고향 방영 염전 청정해역 신안군 신의도에서 생산된 명품 천일염으로 여러분의 건강을 지키세요! 생산자 전국 무료 직배송
주문전화: 061-275-6778,010-6638-6778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본사 : 서울시 서대문구 서소문로 55-7 (옛 주소 : 서울시 서대문구 합동 21-27) 우편번호 : 120-030
취재본부 : | 대표전화 : 062)511-7684 | 기사제보 : lhs7684@hanmail.net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아00093 | 사업자등록번호 : 110-81-61230 |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 서대문 제485호
Copyright ⓒ 1999-2004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breaknews.com for more information.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전라남도
전남도청공무원노동조합
광주광역시
광주광역시공무원노동조합
광주광역시 동구
광고
주간베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