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편집 2023.12.11 [22:55]
정치  경제  사회  산업  과학  농축수산  교육  문화  관광  여성  카메라고발  체육
검색
전체기사
기자수첩
문화
칼럼/국제
커뮤니티
라이브폴
진행중인 라이브폴이 없습니다.
 
산업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강기정 광주시장 “GGM과 함께 명실상부한 미래차 중심도시로”
‘상생의 기적’ GGM 자동차 누적 생산 10만대 돌파…설립 4년·양산 2년만에 이룬 쾌거, 노사상생·최고 품질 확보가 원동력, 내년 전기차 생산으로 해외진출 도전
 
이학수기자   기사입력  2023/10/10 [21:18]
▲ 강기정 광주시장이 10일 오전 광산구 빛그린산단 광주글로벌모터스(GGM)에서 열린 ‘캐스퍼 10만대 생산’ 기념행사에 참석해 박광태 GGM 대표이사, 정무창 광주시의회 의장, 박병규 광산구청장, 이상익 함평군수, 유원하 현대차 본부장 등 내빈들과 10만대 차량 생산 출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광주=브레이크뉴스) 이학수 기자=대한민국 1호 상생형일자리를 실현한 광주글로벌모터스(GGM)가 자동차 누적 생산 10만대를 돌파했다.


지난 2021년 9월 15일 첫 차 생산을 시작으로 2021년 1만2000여 대, 2022년 5만여 대에 이어 올해 10월10일 기준 3만8000여 대를 생산, 약 2년여 만에 누적 생산 10만대를 달성했다.


광주시는 10일 광주글로벌모터스 행사장에서 ‘창사 4주년 및 캐스퍼 10만 대 생산 기념행사’를 개최했다.


이날 기념식에는 강기정 시장을 비롯해 박광태 글로벌모터스 대표이사, 정무창 시의회의장, 박병규 광산구청장, 이상익 함평군수, 김나윤 시의원, 유원하 현대차 본부장, 글로벌모터스 사외이사 및 임직원 등이 참석했다.


광주글로벌모터스의 누적 생산 10만대 돌파는 지난 2019년 9월 20일 회사 설립 4년 만에 이룬 쾌거로, 그동안 국내외의 어려운 여건을 극복하고 회사가 안정적 기반을 확보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박광태 대표이사는 기념사를 통해 “이번 10만 대 돌파에 안주하지 않고 내년 하반기 전기차 생산과 함께 내수와 수출을 병행함으로써 캐스퍼의 시장 확대는 물론 일자리도 크게 늘려 지역민과 함께 호흡하는 기업, 국민이 신뢰하는 기업, 나아가 세계 최고의 자동차 생산 전문기업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광주글로벌모터스가 누적 생산 10만 대 돌파 등 빠르게 안정되고 미래 비전을 확보할 수 있었던 것은 무엇보다 상생을 실천하고 최고 품질을 확보하는 등 자동차 위탁 생산 전문기업으로서 역량을 확보한 점을 꼽을 수 있다.


또 광주시와 정부의 관심과 지원은 물론 광주시민들의 애정 어린 응원과 주주들의 적극적인 투자, 현대자동차의 참여와 지원 등도 큰 힘이 됐다는 분석이다.


광주글로벌모터스는 올해 안에 전기차 생산 설비를 갖추고 내년 상반기 시험생산을 거쳐 하반기부터 본격적인 전기차 생산에 들어가면 생산 차종의 다양화, 수출과 내수 병행을 통한 시장 다변화, 일자리 창출 확대 등 지속 가능한 미래 비전 확보와 획기적인 제2의 도약을 이뤄낼 것으로 기대된다.


강기정 광주시장은 축사에서 “광주글로벌모터스 구성원들의 헌신 덕분에 많은 어려움을 뚫고 1호 양산차 캐스퍼 10만대 생산 쾌거를 이뤘고 내년부터는 전기차 생산이라는 기쁜 소식도 있다”며 “광주글로벌모터스의 미래차 전환과 새로운 일자리 창출 모델은 광주가 준비하는 모두를 위한 경제, 포용경제의 실증 현장이 될 것이다. 광주는 GGM과 함께 명실상부한 미래차 중심도시로 성장할 것이다”고 밝혔다.


광주글로벌모터스는 올해 안에 전기차 생산 설비를 구축하고 내년 상반기 성공적인 시험생산을 거쳐 하반기 전기차 양산 돌입, 해외시장 진출 기반을 확보해 세계 최고의 자동차 생산 전문기업으로 도약을 준비하고 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 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Gwangju Mayor Kang Ki-jeong “Together with GGM, we will become a city centered on future automobiles in name and reality.”

‘Miracle of coexistence’ GGM cumulative automobile production exceeds 100,000 units… A splendid achievement achieved after only 4 years of establishment and 2 years of mass production, coexistence between labor and management and securing the highest quality are the driving forces, and the challenge of expanding overseas by producing electric vehicles next year.


(Gwangju = Break News) Reporter Haksu Lee = Gwangju Global Motors (GGM), which has realized Korea's first win-win job, has surpassed the cumulative production of 100,000 cars.


Starting with the production of the first car on September 15, 2021, approximately 12,000 units were produced in 2021 and 50,000 units in 2022, and as of October 10 this year, approximately 38,000 units were produced, with cumulative production reaching 10 in about two years. Achieved 10,000 units.


Gwangju City held an event commemorating the 4th anniversary of founding and the production of 100,000 units of Casper at the Gwangju Global Motors event hall on the 10th.


The ceremony was attended by Mayor Kang Ki-jeong, Global Motors CEO Park Gwang-tae, City Council Chairman Jeong Moo-chang, Gwangsan-gu Mayor Park Byeong-gyu, Hampyeong-gun Mayor Lee Sang-ik, City Councilor Kim Na-yoon, Hyundai Motor Company Head Yoo Won-ha, and Global Motors outside directors and employees.


Gwangju Global Motors' cumulative production exceeding 100,000 units is a feat achieved four years after the company was founded on September 20, 2019, and is significant in that it has overcome difficult conditions at home and abroad and secured a stable foundation for the company.


In his commemorative speech, CEO Park Kwang-tae said, “We will not rest on our laurels in exceeding 100,000 units, but by producing electric vehicles in the second half of next year and pursuing both domestic demand and exports, we will not only expand Casper’s market but also significantly increase jobs, making us a company that works with local residents and is trusted by the people. “We will do our best to become a company, and even the world’s best automobile production company,” he said.


The reason why Gwangju Global Motors was able to quickly stabilize and secure a future vision, including exceeding 100,000 units in cumulative production, is that it secured capabilities as a specialized automobile consignment production company by practicing coexistence and securing the highest quality.


In addition, it is analyzed that the interest and support of Gwangju City and the government, as well as the affectionate support of Gwangju citizens, the active investment of shareholders, and the participation and support of Hyundai Motor Company were of great help.


Gwangju Global Motors will set up electric vehicle production facilities within this year, undergo test production in the first half of next year, and begin full-scale electric vehicle production in the second half of the year. By securing a vision for a sustainable future, such as diversifying the types of vehicles produced, diversifying the market through parallel export and domestic demand, and expanding job creation, the company will secure a vision for a sustainable future and make groundbreaking progress. It is expected that a second leap forward will be achieved.


In his congratulatory address, Gwangju Mayor Kang Ki-jeong said, “Thanks to the dedication of the members of Gwangju Global Motors, we have overcome many difficulties and achieved the feat of producing 100,000 units of the Casper, our first mass-produced car. There is also good news that we will begin producing electric vehicles starting next year.” He added, “Gwangju Global Motors’ transition to future vehicles and new The job creation model will serve as a demonstration site for the inclusive economy that Gwangju is preparing for. “Gwangju, along with GGM, will grow into a city centered on future cars in name and reality,” he said.


Gwangju Global Motors is preparing to build electric vehicle production facilities within this year, begin mass production of electric vehicles in the second half of next year after successful test production in the first half of next year, and secure a foundation for entry into overseas markets to become the world's best automobile production company.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3/10/10 [21:18]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남
 
인간극장 방영 신의도 6형제가 설립한 신의도 6형제 소금밭/참소금 - saltfarm.net/
인간극장 방영 신의도 6형제가 설립한 신의도 6형제 소금밭/참소금 - chamsalt.com/ KBS 인간극장 방영 신의도 6형제가 운영하는 쇼핑몰 KBS 1박2일 방영, KBS6시 내고향 방영 염전 청정해역 신안군 신의도에서 생산된 명품 천일염으로 여러분의 건강을 지키세요! 생산자 전국 무료 직배송
주문전화: 061-275-6778,010-6638-6778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본사 : 서울시 서대문구 서소문로 55-7 (옛 주소 : 서울시 서대문구 합동 21-27) 우편번호 : 120-030
취재본부 : | 대표전화 : 062)511-7684 | 기사제보 : lhs7684@hanmail.net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아00093 | 사업자등록번호 : 110-81-61230 |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 서대문 제485호
Copyright ⓒ 1999-2004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breaknews.com for more information.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전라남도
전남도청공무원노동조합
광주광역시
광주광역시공무원노동조합
광주광역시 동구
광고
주간베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