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편집 2023.12.11 [22:55]
정치  경제  사회  산업  과학  농축수산  교육  문화  관광  여성  카메라고발  체육
검색
전체기사
기자수첩
문화
칼럼/국제
커뮤니티
라이브폴
진행중인 라이브폴이 없습니다.
 
사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김대중평화회의, 세계 석학들 참여로 국제 위상 높여
앤서니 기든스·카일라시 사타아르티 등 16개국 37명, ‘김대중 평화주의’로 지구·인류 위기 극복 한목소리…폐회식서 윤성원 교수 등 3명 ‘김대중논문상’ 수상
 
이학수기자   기사입력  2023/10/07 [05:42]



(무안·신안=브레이크뉴스) 이학수 기자=전남도가 ‘전 지구적 위기’를 전라도정신을 근간으로 한 ‘김대중 평화주의’로 극복하기 위해 개최한 2023 김대중평화회의가 세계적인 석학들의 참여로 국제적 위상을 높였다는 평가를 받으며 지난 6일 폐막했다.


‘지구적 책임과 지구적 평화를’ 주제로 3일간 목포와 신안에서 열린 김대중평화회의에선 1만 1천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지구와 인류의 위기를 김대중 전 대통령께서 늘 강조했던 상생과 공존, 연대와 협력의 정신을 통해 해법을 찾는 학술회의를 진행했다.


특히 ‘제3의 길’의 저자인 앤서니 기든스, 2014년 노벨평화상 수상자인 인도 카일라시 사타아르티, 마이크 매기 미국 미네르마대학 총장, 레이첼 브론슨 미국 핵과학자회 회장 등 16개 나라 37명의 세계 최고 전문가들이 연사로 참여했다.


이들은 기후변화, 신냉전, 첨단 과학기술의 인간 지배 등 인류가 어느 때보다도 복합적 위기에 직면해 있다는데 인식을 같이 하고 “위기를 기회로 삼아 어려움을 헤쳐나간 김대중 전 대통령의 사상과 철학을 통해 이 위기를 해결해내야 한다”고 한 목소리를 냈다.


카일라시 사타아르티는 기조연설에서 “세계 평화를 위해 선진국 중심의 국제사회에서 탈피해 약자를 위한 공감하는 글로벌 거버넌스, 공감하는 글로벌 재정 메커니즘이 필요하다”고 제안했다.


‘평화를 위한 과학기술의 국제협력체계 수립’을 주제로 토론을 벌인 3세션에서 박상욱 서울대학교 과학기술정책대학원 교수는 “과학자들이 연구활동에서부터 인류에 책임의식을 갖고 개발 활동에 나서야 한다”며 “앞으로 세계 과학자들이 과학기술 사용에 지구적 연대를 통해 ‘평화를 위한 과학기술의 선언’ 등 공동 움직임을 갖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폐회식에서는 김대중 전 대통령의 사상 연구를 장려하기 위해 지난 5월부터 공모를 거쳐 3편의 논문을 선정해 ‘김대중논문상’을 시상했다. 학술연구자 부문은 윤성원 한양대 정치외교학과 조교수의 논문(Re-reading Kim Dae-jung: Obscured Engagement)이, 대학원생 부문은 김학재 고려대 정치외교학과 강사의 ‘김대중 정치사상의 토대: 정치적 현실주의와 지향 가치’가 최우수상, 최원준 독일 튀빙겐대 연구 조교의 ‘김대중 사면을 위한 독일 연방 공화국의 대응과 노력’이 우수상을 받았다.


명창환 전남도 행정부지사는 폐회사를 통해 “전남도는 ‘세계적인 지도자’ 김대중 전 대통령의 삶과 정신을 널리 알리기 위해 애쓰고 있다”며 “앞으로도 김대중평화회의가 세계평화를 상징하는 품격있는 국제행사로 자리매김토록 발전시키겠다”고 말했다.


전남도는 김대중 대통령의 고향으로 그 정신을 계승하고 발전시키기 위해 신안 하의도에 ‘한반도 평화의 숲’, 목포 삼학도에 ‘김대중 세계평화공원’을 조성하는 등 김대중 전 대통령을 기억할 수 있는 다양한 기념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 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Kim Dae-jung Peace Conference raises international status with participation of world scholars

37 people from 16 countries, including Anthony Giddens and Kailash Sathaarthi, speak with one voice to overcome the global and human crisis through ‘Kim Dae-jung’s pacifism’… At the closing ceremony, three people, including Professor Seongwon Yoon, received the ‘Kim Dae-jung Paper Award’


(Muan/Sinan = Break News) Reporter Haksu Lee = The 2023 Kim Dae-jung Peace Conference, held by South Jeolla Province to overcome the 'global crisis' with 'Kim Dae-jung pacifism' based on the Jeolla-do spirit, has gained international status with the participation of world-class scholars. It closed on the 6th with high praise.


At the Kim Dae-jung Peace Conference held in Mokpo and Shinan for three days under the theme of 'Global Responsibility and Global Peace', over 11,000 people attended, and the crisis of the Earth and humanity was addressed by former President Kim Dae-jung's always emphasized coexistence, coexistence, and solidarity. An academic conference was held to find solutions through the spirit of cooperation.


In particular, 37 world-class experts from 16 countries, including Anthony Giddens, author of 'The Third Way', Kailash Sathaarthi of India, winner of the 2014 Nobel Peace Prize, Mike Magee, president of Minerma University in the United States, and Rachel Bronson, president of the American Society of Nuclear Scientists. participated as speakers.


They shared the recognition that humanity is facing more complex crises than ever before, such as climate change, a new Cold War, and human domination of cutting-edge science and technology. “We have to solve this problem,” they said in one voice.


In his keynote speech, Kailash Sataarthi suggested, “For world peace, we need to move away from the international society centered on developed countries and establish empathetic global governance and empathetic global financial mechanisms for the weak.”


In the third session of a discussion on ‘Establishing an international cooperation system for science and technology for peace,’ Professor Park Sang-wook of Seoul National University’s Graduate School of Science and Technology Policy said, “Scientists must engage in development activities with a sense of responsibility for humanity, starting from research activities.” “I hope that in the future, scientists around the world will make joint movements such as the ‘Declaration of Science and Technology for Peace’ through global solidarity in the use of science and technology,” he said.


At the closing ceremony, in order to encourage research on former President Kim Dae-jung's thoughts, three papers were selected through an open contest starting last May and the ‘Kim Dae-jung Paper Award’ was awarded. In the academic researcher category, the thesis (Re-reading Kim Dae-jung: Obscured Engagement) by Assistant Professor Seongwon Yoon of Hanyang University's Department of Political Science and Diplomacy won the grand prize, and in the graduate student category, 'The Foundation of Kim Dae-jung's Political Thought: Political Realism and Oriented Values' by Hakjae Kim, a lecturer in the Department of Political Science and Diplomacy at Korea University, won the grand prize. Wonjun Choi, a research assistant at the University of Tübingen, Germany, received the Excellence Award for his work titled ‘The Federal Republic of Germany’s response and efforts to pardon Kim Dae-jung.’


Myeong Chang-hwan, Governor of South Jeolla Province, said in his closing remarks, “Jeonnam Province is working hard to publicize the life and spirit of former President Kim Dae-jung, a ‘global leader,’” and added, “We hope that the Kim Dae-jung Peace Conference will continue to establish itself as a prestigious international event that symbolizes world peace.” “We will develop it,” he said.


Jeollanam-do is the hometown of President Kim Dae-jung, and in order to inherit and develop its spirit, various commemorative projects are being promoted to remember former President Kim Dae-jung, such as the creation of the 'Korean Peninsula Peace Forest' on Hauido in Shinan and the 'Kim Dae-jung World Peace Park' on Samhakdo in Mokpo. there is.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3/10/07 [05:42]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남
 
인간극장 방영 신의도 6형제가 설립한 신의도 6형제 소금밭/참소금 - saltfarm.net/
인간극장 방영 신의도 6형제가 설립한 신의도 6형제 소금밭/참소금 - chamsalt.com/ KBS 인간극장 방영 신의도 6형제가 운영하는 쇼핑몰 KBS 1박2일 방영, KBS6시 내고향 방영 염전 청정해역 신안군 신의도에서 생산된 명품 천일염으로 여러분의 건강을 지키세요! 생산자 전국 무료 직배송
주문전화: 061-275-6778,010-6638-6778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본사 : 서울시 서대문구 서소문로 55-7 (옛 주소 : 서울시 서대문구 합동 21-27) 우편번호 : 120-030
취재본부 : | 대표전화 : 062)511-7684 | 기사제보 : lhs7684@hanmail.net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아00093 | 사업자등록번호 : 110-81-61230 |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 서대문 제485호
Copyright ⓒ 1999-2004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breaknews.com for more information.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전라남도
전남도청공무원노동조합
광주광역시
광주광역시공무원노동조합
광주광역시 동구
광고
주간베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