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편집 2024.02.28 [17:52]
정치  경제  사회  산업  과학  농축수산  교육  문화  관광  여성  카메라고발  체육
검색
전체기사
기자수첩
문화
칼럼/국제
커뮤니티
라이브폴
진행중인 라이브폴이 없습니다.
 
교육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전남교육청, 지역과 함께하는 ‘지속가능한 공생교육’ 청사진 펼친다
도교육청, ‘글로컬 미래교육박람회’ 성공 위한 행사 준비 박차…미래교실 운영 ‧ 세계적 석학 ‧ 교육 선진국 및 기업 참여 확정
 
이학수기자   기사입력  2024/02/12 [18:48]


(무안=브레이크뉴스) 이학수 기자=개막 3개월여를 앞둔 ‘2024 대한민국 글로컬 미래교육박람회’의 주요 행사 윤곽이 속속 공개되면서 지역 중심 미래교육의 새 판이 어떻게 구현될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전남도교육청은 오는 5월 여수에서 개최되는 ‘2024 대한민국 글로컬 미래교육박람회’에 선보일 콘퍼런스‧글로컬미래교실‧전시‧문화예술 축제 등 섹션별 콘텐츠 준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5월 29일 박람회의 화려한 개막을 기점으로 여수세계박람회장은 글로컬 미래교육 아카이브, 미래교육 스테이션, 미래교육 플레이 그라운드 등 세 개 공간으로 변신한다.


특히 미래교육을 향해 발맞춘 25여 개 참여국 간 국제적 연대, 지역사회와 긴밀한 협력 등을 보여줌으로써, ‘공생의 교육, 지속가능한 미래’란 박람회 대주제가 행사장 곳곳에서 드러나게 한다는 계획이다.


먼저 이번 박람회 핵심콘텐츠로 꼽히는 ‘글로컬 미래교실’에서는 2030년 학생들이 학습할 미래 수업을 ‘미리보기’ 할 수 있어 일찍부터 관심을 모으고 있다.


이곳에서 학생들은 공책과 연필 대신 저마다 디바이스를 활용해 학습 중 필요한 정보를 검색해 얻고, ‘로봇’이 교실 이곳저곳을 돌아다니며 수업 진행을 돕는다. 인류가 오래 상상해 왔던 미래학교의 모습이 현실로 보여지는 셈이다.


실제 ‘글로컬 미래교실에’에는 초․중․고 학교급별 1일 4시간씩 3일간 36시간의 실제 수업이 운영되고, 유치원 과정도 별도로 구성된다.


미래교실의 표준 모델을 제시하는 만큼, 예체능을 포함해 모든 교과목이 고르게 편성되도록 시간표를 짰다. 더불어 박람회 현장과 현지 교실을 연결한 온라인 교류 수업, AI를 활용한 독서토론, 디바이스 활용 과학․수학 학습 등 프로젝트 수업도 볼거리다.


여기다 한국에너지공과대학이 자체 개발한 AI플랫폼을 비롯해 구글․네이버․LG 등 세계적 기업들의 교육 콘텐츠를 활용한 맞춤형 학습 모델이 선보일 예정이어서 주목된다.


‘글로컬 미래교실’에 관심이 뜨거운 만큼, 전남교육청은 2~3월 중 전남 동․서부 두 개 권역에 이번 박람회에서 선보이게 될 동일 모델을 설치할 계획이다. 본 행사 시작 전부터 전남 작은학교의 경쟁력을 대내외에 알리고, 박람회가 끝난 후에도 상시 운영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미래교육과 관련해 ‘같은 고민’을 하는 세계 각국의 교육 이슈‧정책을 공유하는 장이 펼쳐진다.


먼저 토마스 프레이 다빈치연구소장, 폴킴 미국 스탠퍼드대학 부학장, 로봇공학자 데니스홍이 ‘미래교육의 방향성’이란 대 주제로 특강을 준비하고 있다.


또 글로컬 미래교육 전시 및 콘퍼런스에 캐나다‧독일‧호주‧네덜란드 등 교육 선진국과 국내 거주 다문화 가정 대표국인 베트남(호치민시 교육청), 필리핀(마닐라시 교육부), 중국(산시성 교육청), 몽골(몽골총 교육부) 등을 비롯해 인도, 카자흐스탄, 우즈베키스탄, 튀르키예 등이 참여할 예정이다.


글로컬 미래교육 전시의 한 분야로 구성되는 국제교육관은 세계의 다양한 교육사례를 관람‧체험하는 장으로, 홍보부스, 각국의 교육과정과 연계한 체험 중심 콘텐츠들이 줄을 잇는다.


콘퍼런스에도 호주, 캐나다, 모로코, 인도, 튀르키예, 독일, 카자흐스탄 총 7개국이 참여를 확정했다. 이곳에서는 지역 중심 글로컬교육 및 미래교육 해결과제에 대한 국가별 사례와 정책이 발표되고 이를 바탕으로 ‘공생교육’의 답을 찾기 위한 활발한 토론이 이뤄진다.


콘퍼런스 참여를 이끌고, 집중도를 끌어올리기 위해 ‘베트남 데이’, ‘호주 데이’ 등 참여국의 날을 설정해 운영하며, 각 프로그램은 유튜브를 통해 생중계된다.


이밖에 국제교육 협력을 논의하는 국제세미나 ‘한-경제협력개발기구(OECD)’를 비롯해 구글코리아‧네이버, 공모 기관 및 단체가 함께하는 미래교육 싱크탱크 세미나도 알차게 전개될 전망이다.


글로컬 미래교육의 경쟁력을 표현할 ‘전남교육관’청사진도 나왔다. ‘지역의 서사가 글로벌이 된다’를 주제로 한 전남교육관은 ▲ 내 삶의 터전 ▲ 지역과 함께하는 공생 교육 ▲ 함께 여는 미래 ▲ 나의 미래 등 총 네 개의 전시콘텐츠로 꾸며진다. 특히 자율형 미래교육선도지구, 전남형 미래학교, 독서인문교육, 공생의 환경교육 등 다양한 주제가 각 섹션별 콘텐츠로 구현될 예정이다.


김대중 전남교육감은 “일회성 이벤트가 아니라, 대한민국 미래교육의 대전환을 이룰 신호탄이라는 데 의미를 두고 준비 중이다. 남은 기간 빈틈없이 준비해, 성공적인 교육박람회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 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Jeonnam Office of Education unveils blueprint for ‘sustainable symbiotic education’ with the region

Provincial Office of Education, spurring preparations for the success of the ‘Glocal Future Education Fair’… Future Classroom operation, world-renowned scholars, and advanced educational countries and companies confirmed to participate


(Muan = Break News) Reporter Haksu Lee = As the outlines of the main events of the ‘2024 Korea Glocal Future Education Expo’ are being revealed one after another, about three months before the opening, attention is focused on how a new version of regional-centered future education will be implemented.


The Jeonnam Provincial Office of Education is accelerating the preparation of content for each section, including conferences, glocal future classrooms, exhibitions, and culture and arts festivals, to be presented at the ‘2024 Korea Glocal Future Education Expo’ to be held in Yeosu in May.


Starting with the spectacular opening of the expo on May 29, the Yeosu World Expo site will be transformed into three spaces: Glocal Future Education Archive, Future Education Station, and Future Education Playground.


In particular, the plan is to show the international solidarity and close cooperation with the local community among the 25 participating countries working toward future education, and to make the expo's main theme of 'Education of Symbiosis, Sustainable Future' visible throughout the event venue.


First, the ‘Glocal Future Classroom’, which is considered the core content of this expo, is attracting interest early on as it allows students to ‘preview’ the future classes they will study in 2030.


Here, students use their own devices instead of notebooks and pencils to search and obtain the information they need while learning, and ‘robots’ move around the classroom to help with class progress. The future school that mankind has imagined for a long time is now becoming a reality.


In fact, ‘Glocal Future Classroom’ offers 36 hours of actual classes for 3 days, 4 hours a day for each elementary, middle, and high school level, and a separate kindergarten course is also provided.


As it presents a standard model for future classrooms, the timetable was designed to ensure that all subjects, including arts and physical education, are evenly organized. In addition, project classes such as online exchange classes connecting the expo site and local classrooms, reading discussions using AI, and science and math learning using devices are also highlights.


In addition, Korea Institute of Energy Technology is attracting attention as it plans to introduce a customized learning model that utilizes its own AI platform and educational content from global companies such as Google, Naver, and LG.


As interest in the ‘Glocal Future Classroom’ is strong, the Jeonnam Office of Education plans to install the same model that will be presented at this expo in the two regions of eastern and western Jeollanam-do between February and March. It was decided to publicize the competitiveness of Jeonnam small schools both internally and externally even before the start of this event, and to run it continuously even after the expo ends.


In addition, a venue will be held to share education issues and policies from countries around the world that share the same concerns regarding future education.


First, Thomas Frey, director of the Da Vinci Research Institute, Paul Kim, vice president of Stanford University, and robotics engineer Dennis Hong are preparing a special lecture on the topic of ‘Direction of Future Education.’


In addition, at the glocal future education exhibition and conference, advanced educational countries such as Canada, Germany, Australia, and the Netherlands, as well as countries representing multicultural families living in Korea, such as Vietnam (Ho Chi Minh City Office of Education), the Philippines (Manila City Department of Education), China (Shaanxi Province Office of Education), and Mongolia (Mongolia) In addition to the Ministry of Education, India, Kazakhstan, Uzbekistan, and Turkiye are scheduled to participate.


The International Education Center, which is part of the Glocal Future Education Exhibition, is a place to view and experience various education cases from around the world, and is lined with promotional booths and experience-oriented content linked to each country's curriculum.


A total of 7 countries confirmed their participation in the conference: Australia, Canada, Morocco, India, Turkmenistan, Germany, and Kazakhstan. Here, country-specific cases and policies on region-centered glocal education and future education solutions are presented, and based on these, active discussions are held to find the answer to ‘symbiotic education’.


In order to encourage participation in the conference and increase concentration, days for participating countries such as ‘Vietnam Day’ and ‘Australia Day’ are set and operated, and each program is broadcast live on YouTube.


In addition, the Future Education Think Tank Seminar, which includes ‘Korea-Organization for Economic Co-operation and Development (OECD)’, an international seminar discussing international education cooperation, as well as Google Korea, Naver, and participating organizations and organizations, is expected to be fruitful.


A blueprint for the ‘Jeonnam Education Center’, which will express the competitiveness of glocal future education, has also been released. The Jeonnam Education Center, with the theme of ‘Local narratives become global,’ is decorated with a total of four exhibition contents, including ▲ My home of life ▲ Symbiotic education with the region ▲ Opening the future together ▲ My future. In particular, various topics such as autonomous future education leading district, Jeonnam-type future school, reading humanities education, and environmental education of symbiosis will be implemented as content for each section.


Jeonnam Superintendent of Education Kim Dae-jung said, “We are preparing this event with the intention that it is not a one-time event, but a signal that will bring about a great change in the future education of the Republic of Korea. “We will prepare thoroughly for the remaining period and do our best to make it a successful education fair.”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4/02/12 [18:48]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남
 
인간극장 방영 신의도 6형제가 설립한 신의도 6형제 소금밭/참소금 - saltfarm.net/
인간극장 방영 신의도 6형제가 설립한 신의도 6형제 소금밭/참소금 - chamsalt.com/ KBS 인간극장 방영 신의도 6형제가 운영하는 쇼핑몰 KBS 1박2일 방영, KBS6시 내고향 방영 염전 청정해역 신안군 신의도에서 생산된 명품 천일염으로 여러분의 건강을 지키세요! 생산자 전국 무료 직배송
주문전화: 061-275-6778,010-6638-6778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본사 : 서울시 서대문구 서소문로 55-7 (옛 주소 : 서울시 서대문구 합동 21-27) 우편번호 : 120-030
취재본부 : | 대표전화 : 062)511-7684 | 기사제보 : lhs7684@hanmail.net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아00093 | 사업자등록번호 : 110-81-61230 |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 서대문 제485호
Copyright ⓒ 1999-2004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breaknews.com for more information.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전라남도
전남도청공무원노동조합
광주광역시
광주광역시공무원노동조합
광주광역시 동구
광고
주간베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