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편집 2024.02.28 [17:52]
정치  경제  사회  산업  과학  농축수산  교육  문화  관광  여성  카메라고발  체육
검색
전체기사
기자수첩
문화
칼럼/국제
커뮤니티
라이브폴
진행중인 라이브폴이 없습니다.
 
교육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광주시-교육청, 교육발전특구 시범지역 공모신청
시 전략산업 연계 취·창업 지원 강화·돌봄 확대 등 4개 전략 수립…시·교육청·자치구·유관기관 등 32개 기관 협치 통해 사업 추진
 
이학수기자   기사입력  2024/02/12 [15:45]
▲ 광주시·광주시교육청 전경 (왼쪽부터)     


(광주=브레이크뉴스) 이학수 기자=광주시와 광주시교육청은 지난 8일 ‘교육발전특구 시범지역 공모신청서’를 교육부에 제출했다.


교육발전특구는 지자체, 교육청, 대학, 지역기업, 공공기관 등이 협력해 지역인재 양성과 정주를 종합적으로 지원하는 체계이다.


광주시와 교육청은 교육발전특구 비전을 ‘다양한 실력으로 내일이 빛나는 미래교육도시 조성’으로 정하고, 광주시의 주요 전략사업과 교육부 교육 개혁 과제를 연계해 ‘광주가 인재를 키우고, 다시 인재가 광주를 키우는 선순환 교육혁신 모델을 구축’하기로 했다.


추진방안은 ▲공교육 혁신을 통한 수요자 맞춤형 인재 양성 ▲광주형 인공지능(AI) 인재 성장 사다리 연계를 통한 인재 양성 ▲지역특화산업과 연계한 취·창업 지원 강화 ▲돌봄 확대 및 지역 거주여건 개선을 통한 아이키우기 좋은 도시 조성 등 4개 전략을 담았다.


주요 추진 방안으로는 광주형 마이스터고 지정·운영 등을 통한 학과 재구조화로 공업계 고등학교를 활성화하고 의·치·약대 등 지역인재 전형 선발 비율을 단계별로 확대해 인재들이 지역에 정주할 수 있도록 추진한다.


또, 광주시의 소프트웨어(SW) 미래채움센터와 시교육청이 2026년에 설립하는 광주AI교육원 등 광주형 인공지능(AI) 인재성장 사다리를 연계해 인공지능(AI) 인재가 성장 초기부터 성인이 되어 지역에 정주할 수 있도록 인공지능(AI)·디지털 교육혁신에도 초점을 맞췄다.


특히 광주시와 시교육청은 미래차, 반도체 등 지역특화 산업과 연계한 인재 양성과 취업·창업 지원정책에 집중했다.


지역혁신 중심 대학지원체계(RISE)와 연계해 시, 교육청, 자치구, 대학, 공공기관 등 32개 기관이 협약을 체결해 지·산·학 협치(거버넌스)를 구축하고, 복합쇼핑몰 등 관광분야 지역 미래산업과 연계한 교육과정 개설·확대를 통해 직업계 고등학생 등에게도 취업과 각종 창업 기회를 제공해 지역에 정주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계획이다.


광주는 ‘광주다움 통합돌봄’을 전국적으로 확산시킨 돌봄의 대표 도시로서, 정부의 늘봄정책과 확대된 광주시의 통합돌봄 정책들과 연계를 통해 아이키우기 좋은 도시를 실현할 계획이다.


그동안 광주시는 시교육청과 함께 전담팀을 꾸려 매주 회의를 개최하고 시민공청회, 지방시대위원회 등 각계 여론을 수렴해 중점 과제를 발굴했다.


강기정 광주시장은 “공교육 혁신을 통해 누구나 가고 싶은 학교가 만들어지면 인재가 다시 광주를 발전시키는 선순환 체계를 통해 누구나 살고 싶은 더 살기 좋은 광주가 될 수 있다”며 “광주가 교육발전특구 시범지역 공모 선정을 통해 교육도시로서 다시 거듭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교육발전특구 시범지역 선정은 2월중 교육발전특구위원회 심사와 중앙 지방시대위원회 심의·의결을 거쳐 3월 발표할 예정이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 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Gwangju City-Office of Education, application for contest for educational development special zone pilot area

Establishment of four strategies, including strengthening employment and start-up support in connection with city strategic industries and expanding child care… Promoting the project through cooperation between 32 organizations, including the city, education office, autonomous district, and related organizations


(Gwangju = Break News) Reporter Haksu Lee = Gwangju City and the Gwangju City Office of Education submitted the ‘Education Development Special Zone Pilot Area Contest Application Form’ to the Ministry of Education on the 8th.


Special educational development zones are a system that comprehensively supports local talent development and settlement through cooperation between local governments, offices of education, universities, local businesses, and public institutions.


Gwangju City and the Office of Education set the vision for the special educational development zone as 'creating a future education city where tomorrow shines with diverse skills' and linked Gwangju City's major strategic projects with the Ministry of Education's education reform tasks to 'gwangju nurtures talent, and talent in turn nurtures Gwangju.' We decided to ‘build a virtuous cycle education innovation model’.


The implementation plan is ▲Nurturing talent tailored to consumers through innovation in public education ▲Nurturing talent by linking Gwangju-style artificial intelligence (AI) talent growth ladder ▲Strengthening employment and start-up support in connection with local specialized industries ▲Children's development through expansion of care and improvement of local living conditions It contains four strategies, including creating a city that is good for growth.


The main promotion plan is to revitalize technical high schools by restructuring departments through the designation and operation of Gwangju-type Meister high schools, and to gradually expand the selection ratio of local talent such as medicine, dentistry, and pharmacy to encourage talented people to settle in the region. .


In addition, by linking the Gwangju-style artificial intelligence (AI) talent growth ladder, such as Gwangju City's Software (SW) Future Chaeum Center and the Gwangju AI Education Center to be established by the city Office of Education in 2026, artificial intelligence (AI) talent will be able to grow from the early stages of growth to adulthood. We also focused on artificial intelligence (AI) and digital education innovation to help people settle down in the region.


In particular, Gwangju City and the city office of education focused on talent training and employment and start-up support policies linked to regionally specialized industries such as future cars and semiconductors.


In connection with the Regional Innovation-Oriented University Support System (RISE), 32 organizations, including cities, offices of education, autonomous districts, universities, and public institutions, signed an agreement to establish local, industry-academic cooperation (governance), and established tourism-related areas such as complex shopping malls. By opening and expanding curriculum linked to future industries, we plan to provide employment and various start-up opportunities to high school students in vocational fields and actively support them so that they can settle down in the region.


Gwangju is a representative city of care that has spread ‘Gwangju-style integrated care’ nationwide, and plans to realize a city that is good for raising children by linking the government’s Neulbom policy and Gwangju City’s expanded integrated care policies.


In the meantime, Gwangju City formed a dedicated team with the city office of education, held weekly meetings, and identified key tasks by collecting public opinion from various fields such as citizen public hearings and local era committees.


Gwangju Mayor Kang Ki-jeong said, “If schools that everyone wants to go to are created through innovation in public education, Gwangju can become a better place to live in where everyone wants to live through a virtuous cycle system where talented people develop Gwangju again.” He added, “Gwangju was selected as a pilot area for special education development zones.” “We look forward to being reborn as an educational city through this,” he said.


Meanwhile, the selection of the special education development zone pilot area is scheduled to be announced in March after review by the Special Education Development Zone Committee in February and deliberation and resolution by the Central Local Era Committee.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4/02/12 [15:45]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남
 
인간극장 방영 신의도 6형제가 설립한 신의도 6형제 소금밭/참소금 - saltfarm.net/
인간극장 방영 신의도 6형제가 설립한 신의도 6형제 소금밭/참소금 - chamsalt.com/ KBS 인간극장 방영 신의도 6형제가 운영하는 쇼핑몰 KBS 1박2일 방영, KBS6시 내고향 방영 염전 청정해역 신안군 신의도에서 생산된 명품 천일염으로 여러분의 건강을 지키세요! 생산자 전국 무료 직배송
주문전화: 061-275-6778,010-6638-6778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본사 : 서울시 서대문구 서소문로 55-7 (옛 주소 : 서울시 서대문구 합동 21-27) 우편번호 : 120-030
취재본부 : | 대표전화 : 062)511-7684 | 기사제보 : lhs7684@hanmail.net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아00093 | 사업자등록번호 : 110-81-61230 |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 서대문 제485호
Copyright ⓒ 1999-2004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breaknews.com for more information.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전라남도
전남도청공무원노동조합
광주광역시
광주광역시공무원노동조합
광주광역시 동구
광고
주간베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