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편집 2024.02.28 [17:52]
정치  경제  사회  산업  과학  농축수산  교육  문화  관광  여성  카메라고발  체육
검색
전체기사
기자수첩
문화
칼럼/국제
커뮤니티
라이브폴
진행중인 라이브폴이 없습니다.
 
사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전남도, ‘3대특구’로 지방시대 신성장동력 확보한다
도, 문화특구 2곳 지정 이어 교육·기회발전특구 도전 …세제 지원·재정금융지원·규제특례 등 혜택 쏟아져
 
이학수기자   기사입력  2024/02/10 [12:36]
▲ 순천시 오천그린 광장    


(무안=브레이크뉴스) 이학수 기자=전남도는 인구감소, 지역 인재 유출 등 지방정부에 닥친 위기를 타개할 신성장 동력으로 평가받는 기회발전특구, 교육발전특구, 문화특구 등 3대 특구 지정을 통해 재도약의 동력을 확보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기회발전특구는 파격적인 세제혜택을 통한 수도권 기업 유치, 교육발전 특구는 지방 공교육 혁신, 문화특구는 지역 콘텐츠 브랜드 육성을 목표로 삼아 지정을 위해 모든 인적·물적 자원을 총력 지원하고 있다.


문화특구(대한민국 문화도시)의 경우 순천시와 진도군이 지난 12월 선정됐다. 순천시는 ‘정원’에 애니메이션 등 ‘문화콘텐츠’를 접목해 새로운 개념의 정원문화도시를 조성하고, 진도군은 한국을 대표하는 민속문화도시로 성장한다는 목표다. 앞으로 4년간 국·도비 포함 각각 200억 원을 지원받는다.


전남도는 교육발전특구 사업 공모에도 적극 나서고 있다. 지역 공교육을 이끌 교육발전특구 1차 공모에 도는 교육청, 나주, 목포·무안·신안, 영암·강진과 공동 협력해 전남형 교육발전모델을 담은 공모 기획서를 지난 8일 교육부에 제출했다.


전남형 교육발전모델은 공교육 혁신 및 대학 연계를 통한 ‘지역발전산업 인재 양성’과, 전체 인구 중 이주배경 인구비율이 높은 전남의 특색을 반영한 ‘다문화 지원 및 해외 유학생 유치’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 이주배경 인구는 본인이나 부모 중 어느 한쪽이 외국 국적을 가졌거나, 외국인은 물론 내국인으로 분류되는 귀화자와 이민자 2세를 뜻한다.


지역발전산업 인재 양성은 신청 지역별로 ▲혁신도시 공공기관과 에너지밸리를 연계한 에너지 특화 인재(나주) ▲해상풍력·해양관광·항공산업 특화 인재(목포·무안·신안) ▲스마트팜 등 미래농생명산업 인재(영암·강진)를 양성한다는 내용을 담았다.


또한 해외유학생 유치 사업 주요 내용은 ▲해외 유학생 중·고등 교육과정 운영 ▲지역산업연계 외국인전문인력 교육 ▲외국인 일학습 병행 정주 여건 개선 등이다.


교육발전특구로 지정되면 지역에서 지역맞춤형 공교육 혁신방안을 마련해 현장에 적용할 수 있고, 시·도비 매칭금액에 비례해 지방교육재정 특별교부금을 지원받을 수 있다.


교육부는 오는 5월 1일부터 6월 30일까지 교육발전특구 2차 공모를 진행할 예정으로, 전남도는 도교육청, 시군과 협의해 2차 공모에 도전할 계획이다.


전남도는 또 ‘기회발전특구의 지정운영 등에 관한 제정 고시안’ 이 행정예고 됨에 따라 이차전지, 해상풍력, 항공정비(MRO) 및 반도체 산업 등 첨단전략산업을 중심으로 기회발전특구 준비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기회발전특구로 지정되면 세제 및 재정 지원, 규제 특례, 정주여건 개선 등 파격적 혜택으로 기업의 대규모 투자유치와 양질의 일자리 창출은 물론 특구 내 정주여건 개선, 인재 양성, 지역 동반성장 등 혁신 성장의 선순환 생태계가 구축될 것으로 기대된다.


장헌범 전남도 기획조정실장은 “기회발전특구, 교육자유특구, 문화특구는 ‘지방시대’를 이끌 신성장동력으로서 지역에서 육성된 인재가 지역에서 일자리를 찾아 정착하는 데 일조할 것”이라며 “3대 특구 지정을 통해 지역균형발전과 지방소멸 위기 극복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 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Jeonnam Province secures new growth engines for the local era with ‘three major special zones’

Following the designation of two special cultural zones, the province takes on the challenge of special education and opportunity development zones... Benefits such as tax support, financial and financial support, and regulatory special treatment are pouring in.


(Muan = Break News) Reporter Haksu Lee = Jeonnam Province is taking a leap forward by designating three special zones, including Opportunity Development Zone, Education Development Zone, and Culture Special Zone, which are evaluated as new growth engines to overcome the crisis facing local governments such as population decline and local talent outflow. They announced that they plan to secure the power of .


The Special Opportunity Development Zone aims to attract companies in the metropolitan area through unprecedented tax benefits, the Special Education Development Zone aims to innovate local public education, and the Special Culture Zone aims to foster local content brands. We are fully supporting all human and material resources for the designation.


In the case of special cultural zones (Cultural Cities of Korea), Suncheon City and Jindo County were selected last December. The goal of Suncheon City is to create a garden culture city with a new concept by combining ‘garden’ with ‘cultural content’ such as animation, and Jindo-gun will grow into a representative folk culture city of Korea. Over the next four years, each will receive 20 billion won in support, including national and provincial expenses.


Jeonnam Province is also actively participating in competitions for special education development zone projects. In the first round of competition for special education development zones that will lead local public education, the provincial Office of Education, Naju, Mokpo, Muan, Shinan, Yeongam, and Gangjin collaborated and submitted a competition plan containing a Jeonnam-type education development model to the Ministry of Education on the 8th.


The Jeonnam-type educational development model focuses on ‘cultivating talent for regional development industries’ through public education innovation and university linkage, and ‘multicultural support and attracting overseas students’ that reflects the characteristics of Jeollanam-do, which has a high proportion of people with a migration background among the total population. The immigrant background population refers to naturalized people and second-generation immigrants who either themselves or one of their parents has foreign nationality or are classified as Koreans as well as foreigners.


Nurturing talent for the local power generation industry is divided by application region: ▲Energy-specialized talent linked with public institutions in the innovation city and Energy Valley (Naju) ▲Human resources specialized in the offshore wind power, marine tourism, and aviation industries (Mokpo, Muan, Shinan) ▲Future agricultural and life industries such as smart farms It contains the content of nurturing talented people (Yeongam and Gangjin).


In addition, the main contents of the project to attract overseas students include ▲operating middle and high school curriculum for overseas students ▲training foreign professionals linked to local industries ▲improving living conditions for foreigners to work and study in parallel.


If designated as a special education development zone, the region can prepare a regionally customized public education innovation plan and apply it to the field, and can receive special local education finance grants in proportion to the matching amount of city and provincial expenses.


The Ministry of Education plans to hold the second round of competition for special educational development zones from May 1 to June 30, and South Jeolla Province plans to challenge the second round of competition in consultation with the provincial office of education and cities and counties.


In addition, Jeonnam Province is making every effort to prepare for special opportunity development zones, focusing on high-tech strategic industries such as secondary batteries, offshore wind power, aviation maintenance (MRO), and semiconductor industries, as the 'Enactment Notice on Designation and Operation of Special Opportunity Development Zones' has been announced. there is.


Once designated as a special opportunity development zone, it attracts large-scale investment from companies and creates quality jobs through unprecedented benefits such as tax and financial support, regulatory special provisions, and improved residential conditions, as well as a virtuous cycle of innovative growth such as improvement of residential conditions within the special zone, talent training, and regional shared growth. It is expected that an ecosystem will be established.


Jang Heon-beom, head of the Planning and Coordination Office of Jeonnam Province, said, “Opportunity Development Zones, Free Education Zones, and Special Culture Zones are new growth engines that will lead the ‘local era’ and will help talented people fostered in the region find jobs and settle down in the region.” He added, “Designate the three special zones.” “We will do our best to achieve balanced regional development and overcome the crisis of local extinction.”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4/02/10 [12:36]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남
 
인간극장 방영 신의도 6형제가 설립한 신의도 6형제 소금밭/참소금 - saltfarm.net/
인간극장 방영 신의도 6형제가 설립한 신의도 6형제 소금밭/참소금 - chamsalt.com/ KBS 인간극장 방영 신의도 6형제가 운영하는 쇼핑몰 KBS 1박2일 방영, KBS6시 내고향 방영 염전 청정해역 신안군 신의도에서 생산된 명품 천일염으로 여러분의 건강을 지키세요! 생산자 전국 무료 직배송
주문전화: 061-275-6778,010-6638-6778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본사 : 서울시 서대문구 서소문로 55-7 (옛 주소 : 서울시 서대문구 합동 21-27) 우편번호 : 120-030
취재본부 : | 대표전화 : 062)511-7684 | 기사제보 : lhs7684@hanmail.net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아00093 | 사업자등록번호 : 110-81-61230 |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 서대문 제485호
Copyright ⓒ 1999-2004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breaknews.com for more information.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전라남도
전남도청공무원노동조합
광주광역시
광주광역시공무원노동조합
광주광역시 동구
광고
주간베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