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편집 2024.02.28 [17:52]
정치  경제  사회  산업  과학  농축수산  교육  문화  관광  여성  카메라고발  체육
검색
전체기사
기자수첩
문화
칼럼/국제
커뮤니티
라이브폴
진행중인 라이브폴이 없습니다.
 
경제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광주시,복합쇼핑몰 3종, 광주도약 지렛대 삼는다
시, 시민과 함께하는 복합쇼핑몰 관련 업무보고회 개최…강기정 시장 “올해 신속 행정절차·소상공인 상생·교통대책 밑그림 마련”
 
이학수기자   기사입력  2024/02/01 [23:14]
▲ 강기정 광주시장이 1일 오전 남구 광주실감콘텐츠큐브(GCC)에서 열린 ‘2024 정책주제별 업무보고회’에 참석해 복합쇼핑몰 전반에 대해 시민들과 의견을 나누고 있다.   


(광주=브레이크뉴스) 이학수 기자=광주시가 본궤도에 오른 복합쇼핑몰 사업을 토대로 광주 도약의 발판을 마련한다.


광주시는 1일 광주실감콘텐츠큐브(GCC)에서 소상공인, 소비자단체, 청년, 시민 등 2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복합쇼핑몰 관련 시정 업무보고회를 개최했다.


이날 업무보고는 시민의 최대 관심사 중 하나인 ‘복합쇼핑몰, 이제는 됩니다’를 주제로 진행됐다.


민선8기 공약으로 출발한 복합쇼핑몰은 속도감 있게 진행되고 있다. 어등산관광단지는 신세계프라퍼티에서 광주시와 ‘어등산 관광단지 개발협약’을 맺고 ‘그랜드 스타필드 광주’ 조성을 위한 협약이행보증금과 토지계약금을 납부했으며, 오는 3월까지 현지법인 설립과 설계 용역 계약을 할 예정이다.


옛 전방·일신방직 부지는 ‘더 현대 광주’와 도시계획 사전협상을 마무리하고, 2월 중 토지매입과 현지법인 설립을 앞두고 있다. 또 지구단위계획 절차를 진행 중이다.


광천동 종합터미널 부지를 랜드마크로 만들기 위한 ‘신세계백화점 확장 사업’은 금호그룹, 신세계, 광주시가 사업 시행에 대한 협약을 맺고 도시계획 사전협상을 준비하는 등 복합쇼핑몰 3종은 이제 본궤도에 올랐다.


광주시는 이날 업무보고에서 복합쇼핑몰 관련 정책과 교통계획, 도시계획 사전협상제도, 전방·일신방직 부지 보행동선 계획, 공공기여사업 등에 대해 설명했다.


광주시는 복합쇼핑몰 사업을 계기로 지역이 함께 성장할 수 있도록 4개 핵심정책인 ▲소상공인 상생(투트랙 솔루션) ▲광천동 권 교통 대책(다양한 교통수단을 활용한 사람 중심) ▲국비 발굴 계획(국가지원형 복합쇼핑몰, 광주도약의 지렛대로 활용) ▲신속한 행정 처리(신속·투명·공정한 One-Stop 통합 행정 처리)를 추진한다.


◇소상공인 상생, 투트랙 솔루션으로 지역과 함께 성장

광주시는 투트랙 솔루션을 통한 소상공인과의 상생에 본격적으로 나선다. 광주시는 확장적 소상공인 지원정책을 시행한다. 소상공인 특례 보증지원 규모를 1500억원으로 확대하고 신규 채용 인건비 지원 대상을 늘린다. 또 1인 자영업자와 10인 미만 사업장의 사회보험료를 지원해 소상공인의 든든한 버팀목 역할을 한다.


소상공인 2700여개 사의 디지털 전환을 지원하고, 대표 상권 육성, 지역 대표음식 상품화, 맞춤형 컨설팅을 통해 소상공인 경쟁력을 강화한다.


더불어 골목상권 보호를 위해 대형마트 공휴일 의무휴업 원칙을 유지한다.


복합쇼핑몰과 소상공인 간 상생 프로세스를 구축한다. 신세계프라퍼티는 ‘그랜드 스타필드 광주’에 광주시-시민-신세계 간 상생협치(거버너스) 구축, 전통시장 활성화 프로젝트 등 지역밀착 프로그램 진행, 시민 소통·스포츠·이벤트 친화공간 제공 등의 적용을 제시한 바 있다.


현대백화점그룹은 ‘더 현대 광주’에 제시한 지역상품 판매·개발 및 브랜딩 지원 협업 공간 제공, 구매 포인트 지역화폐 전환, 지역화폐 및 온누리상품권 활용 판촉 지원, 구도심 전통시장 활성화 등 방안을 제안했다.


광주시는 이 같은 상생방안을 ‘복합쇼핑몰 상생발전협의회’를 통해 구체화하고 실행할 방침이다. 또 올해 상권영향평가 용역을 실시하고 하반기에는 복합쇼핑몰 상생발전협의회를 운영해 상생을 위한 정확한 진단과 상생을 위한 윈윈전략 등을 마련할 계획이다.


◇ 광천동 권 다양한 교통수단 활용한 사람 중심의 교통

전방·일신방직 부지개발, 신세계 확장이 추진 예정인 광천동 일대는 다양한 교통수단을 활용한 사람 중심의 교통 체계로 다시 태어난다. 복합쇼핑몰과 터미널, 챔피언스필드, 농성역, 송정역, 광주역 등 주요 거점을 다양한 대중교통으로 연결하는 교통체계를 구축할 계획이다.


먼저 보행자 이동을 편안하게 하기 위해 ‘광천동 권 보행 중심 15분 도시’를 구축한다. 다양한 교통수단을 마련해 대중교통 이용은 편리하게 하고 외곽에서 접근성을 높이기 위한 교통 기반시설(인프라)도 확충한다.


◇국가지원형 복합쇼핑몰, 광주도약의 지렛대로

광주시는 복합쇼핑몰을 문화·관광·오락·레저·휴양·쇼핑과 결합한 복합 관광자원으로 활용하는 한편 연계 국비사업 6건을 발굴해 광주도약의 지렛대로 활용한다는 구상이다. 이를 위해 올해 국비사업 추가 발굴 및 예산 반영을 위해 행정력을 총집중한다. 현재 1조4000억원 규모의 광주선 지하화 및 상부개발사업은 올해 관련 용역비 20억원이 정부예산에 반영된 상태다.


◇보행자 중심의 도심속 15분 도시 실현

전방·일신방직 부지와 광천동 종합버스터미널 복합개발의 도시계획 변경과 사전협상, 그에 따른 공공기여 업무를 추진하고 있는 도시공간국의 업무보고도 진행됐다.


김종호 도시공간국장은 흥망성쇠의 역사를 담고 있는 전방·일신방직 부지의 변천사와 개발사업 추진배경 설명을 시작으로 개발계획안이 추구하는 ‘보행자 중심의 도심속 15분 도시 실현’이라는 개발 콘셉트를 배경으로 ▲부지 중심부를 직주락(職住樂·일하고 즐기고 삶이 함께하는 공간) 공간으로 특화하는 ‘어번코어(Urban Core)’ 콘셉트 ▲부지 중심공간을 저층 건물로 설계해 바람길을 확보하는 ‘멀티피크 스카이라인(Multi Peak Skyline)’ 개념 ▲두 곳에 생길 역사문화공원을 광주의 새로운 명소로 자리매김할 전략에 대한 설명도 이어갔다.


특히 광주시와 사업자가 지난해 말 합의에 도달한 도시계획 변경에 따른 토지가치 상승분의 54.45%에 해당하는 공공기여 5899억원 산출배경과 그 근거가 되는 도시계획 사전협상제도에 대한 설명도 덧붙여 이에 대한 시민들의 궁금증을 해소했다.


전방·일신방직 개발 부지 내 15분 도보권 확보를 위한 공중보행로 등 건물과 건물을 연결하는 순환형 보행동선계획을 제시하면서 부지 인근 챔피언스필드, 광주천, 양동 발산마을, 광천종합버스터미널을 연계한 종합적이고 입체적인 보행동선계획수립도 본격적으로 검토에 들어간다.


광주시는 올해 상반기 이들 보행동선계획을 실현 가능하도록 구체적으로 검토해 공공기여 사업계획안에 담는다는 계획이다. 공공기여 사업은 시민 다수에게 필수적이고 누구나 혜택을 받을 수 있는 꼭 필요한 사업이 우선 추진되어야 한다는 시민 공감대가 형성되어 있는 만큼, 시는 시민들이 체감할 수 있는 꼭 필요한 사업을 우선적으로 발굴한다는 방침이다.


◇신속·투명·공정한 원스톱 행정처리

과거에는 쇼핑몰 1개가 들어서려면 민간사업자가 최소 10회 이상 행정기관·부서를 방문해 행정처리를 해야 했다.


광주시는 불필요한 절차 등을 줄이기 위해 11개 관계 실국 및 자치구로 구성된 ‘신활력행정협의체’를 중심으로 원스톱 통합 행정처리를 지원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그랜드 스타필드 광주’는 오는 2025년 착공을 위한 사전절차에 돌입했으며, 2030년 개점을 목표로 추진하고 있다. ‘더 현대 광주’ 역시 2025년 착공, 2028년 개점이 기대된다.


이어진 시민 의견제안과 이에 대한 시장 및 담당 실·국장 답변으로 진행된 시민토론에서는 ▲현장의 목소리를 듣는 소통을 통한 실질적 소상공인 상생방안 마련 ▲도시이용인구 3000만명에 대비한 체류형 관광 대책 ▲광주천 자전거도로 등을 활용해 복합쇼핑몰과 아시아문화전당을 연계하는 등 교통대책 마련 ▲지역소상공인들이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도록 복합쇼핑몰 개점 전까지 시와 소상공인이 함께 준비 등 다양한 의견이 제시됐다.


강기정 광주시장은 “광주의 복합쇼핑몰은 단순한 쇼핑몰 건립사업이 아니라 대기업이 광주의 가능성을 보고, 관광과 유통, 문화산업에 4조원 이상을 투자하는 투자유치”라며 “광주시는 복합쇼핑몰 유치를 ‘광주공동체 공유이익 극대화’ 관점에서 광주의 새로운 동력이자, 지렛대로 활용하겠다. 꿀잼도시와 관광도시로의 변화를 통해 얻는 이익은 광주공동체의 모든 경제 주체에게 고르게 분배해, 활력있는 도시로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강 시장은 이어 “그동안이 복합쇼핑몰 투자유치의 과정이었다면 올해는 신속한 행정절차, 소상공인과의 상생, 교통대책 밑그림 마련에 중점을 두겠다”며 “특히 지역 소상공인, 민간사업자, 광주시가 한자리에 모이는 ‘상생발전협의회’ 운영을 통해 상생방안을 마련하는 과정에서 소상공인의 참여를 보장하는 등 대화 채널을 상시적으로 개방하겠다”고 말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 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Gwangju City, 3 types of shopping mall complex, used as leverage for Gwangju leap forward

City holds business briefing session on shopping mall complex with citizens... Mayor Kang Ki-jeong “We have prepared a rough outline for rapid administrative procedures, coexistence of small business owners, and transportation measures this year.”


(Gwangju = Break News) Reporter Haksu Lee = Gwangju City is laying the foundation for Gwangju's leap forward based on the complex shopping mall project that is on track.


On the 1st, Gwangju City held a city administration business briefing session related to the shopping mall complex at the Gwangju Immersive Content Cube (GCC), with about 250 people including small business owners, consumer groups, youth, and citizens in attendance.


The business report on this day was held under the theme of ‘Complex shopping malls, now it is possible’, which is one of the biggest concerns of citizens.


The shopping mall complex, which started as a pledge for the 8th popular election, is progressing at a rapid pace. Eodeungsan Tourist Complex signed an 'Eodeungsan Tourist Complex Development Agreement' with Gwangju City at Shinsegae Property and paid the agreement performance deposit and land contract fee for the creation of 'Grand Starfield Gwangju', and plans to establish a local corporation and sign a design service contract by March. am.


For the former Jeonjeon and Ilshin Spinning sites, preliminary city planning negotiations with ‘The Hyundai Gwangju’ have been completed, and land purchase and establishment of a local corporation are scheduled for February. Additionally, the district-level planning process is underway.


The ‘Shinsegae Department Store Expansion Project’, which aims to turn the Gwangcheon-dong General Terminal site into a landmark, is now on track with Kumho Group, Shinsegae, and Gwangju City signing an agreement on project implementation and preparing for preliminary city planning negotiations.


In the business report that day, Gwangju City explained the policies and transportation plans related to the shopping complex, the city plan pre-negotiation system, the Jeonjeon and Ilshin Textile site pedestrian circulation plans, and public contribution projects.


Gwangju City has implemented four core policies to enable the region to grow together with the shopping mall complex project: ▲ Coexistence of small business owners (two-track solution) ▲ Transportation measures in the Gwangcheon-dong area (focusing on people using various transportation methods) ▲ National funding discovery plan (state-supported type) Complex shopping mall, used as leverage for Gwangju’s leap forward) ▲Promote rapid administrative processing (quick, transparent, and fair one-stop integrated administrative processing).


◇Small business coexistence, growing together with the region through two-track solutions

Gwangju City is taking steps toward coexistence with small business owners through a two-track solution. Gwangju City implements an expanded small business support policy. The scale of special guarantee support for small business owners will be expanded to 150 billion won, and the scope of support for labor costs for new hires will be increased. In addition, it serves as a strong support for small business owners by supporting social insurance premiums for self-employed individuals and businesses with less than 10 employees.


We support the digital transformation of about 2,700 small business owners and strengthen their competitiveness through nurturing representative commercial districts, commercializing representative local foods, and providing customized consulting.


In addition, to protect local commercial areas, the principle of mandatory closure of large supermarkets on public holidays is maintained.


Establish a win-win process between complex shopping malls and small business owners. Shinsegae Property has proposed the application of 'Grand Starfield Gwangju' by establishing a win-win governance (governance) between Gwangju City, citizens and Shinsegae, conducting regional programs such as traditional market revitalization projects, and providing friendly spaces for citizen communication, sports, and events. .


Hyundai Department Store Group proposed measures such as providing a collaborative space for local product sales, development and branding support presented at ‘The Hyundai Gwangju’, converting purchase points into local currency, supporting promotions using local currency and Onnuri gift certificates, and revitalizing traditional markets in the old city center.


Gwangju City plans to specify and implement such a win-win plan through the ‘Combined Shopping Mall Win-Win Development Council.’ In addition, we plan to conduct a commercial impact assessment service this year and operate a multi-shopping mall win-win development council in the second half of the year to prepare an accurate diagnosis for coexistence and a win-win strategy for coexistence.


◇ People-centered transportation using various transportation methods in the Gwangcheon-dong area

The Gwangcheon-dong area, where Jeonjeon and Ilshin Spinning land development and Shinsegae expansion are scheduled to be promoted, will be reborn as a people-centered transportation system utilizing various transportation methods. We plan to build a transportation system that connects major bases such as the shopping mall complex, terminal, Champions Field, Nongseong Station, Songjeong Station, and Gwangju Station with various public transportation.


First, we will build a ‘pedestrian-centered 15-minute city in the Gwangcheon-dong area’ to facilitate pedestrian movement. Various means of transportation will be provided to facilitate the use of public transportation, and transportation infrastructure will be expanded to increase accessibility in the outskirts.


◇State-supported shopping complex, a lever for Gwangju’s leap forward

Gwangju City plans to use the shopping mall complex as a complex tourism resource that combines culture, tourism, entertainment, leisure, recreation, and shopping, while discovering six related government-funded projects and using them as leverage for Gwangju's leap forward. To this end, we will focus all our administrative power to discover additional government-funded projects and reflect them in the budget this year. Currently, the Gwangju Line undergrounding and upper development project worth 1.4 trillion won has 2 billion won in related service costs reflected in the government budget this year.


◇Realization of a pedestrian-centered 15-minute city in the city center

A work report was also conducted by the Urban Space Bureau, which is promoting urban plan changes and preliminary negotiations for the Jeonjeon and Ilshin Textile sites and the Gwangcheon-dong Bus Terminal complex development, as well as public contribution work accordingly.


Kim Jong-ho, Director of the Urban Space Bureau, began by explaining the history of the Jeonjeon and Ilshin Textile sites, which contain a history of rise and fall, and the background of the development project, and set the development concept of 'realizing a pedestrian-centered 15-minute city in the city center' pursued by the development plan as the background. ▲'Urban Core' concept that specializes in the center of the site as a space for work, play, and life ▲'Multi Peak Skyline' that secures a wind path by designing the center of the site as a low-rise building (Multi Peak Skyline) concept ▲The explanation of the strategy to establish the historical and cultural parks to be built in two locations as new attractions in Gwangju was also continued.


In particular, an explanation of the background for calculating the public contribution of 589.9 billion won, which is equivalent to 54.45% of the increase in land value due to the urban plan change that Gwangju City and the business operator reached at the end of last year, and the urban planning pre-negotiation system on which it is based is also provided to help citizens understand this. My curiosity was resolved.


A circular pedestrian circulation plan is proposed that connects buildings, including an aerial pedestrian path to secure a 15-minute walking distance within the Jeonjeon/Ilshin Textile development site, and a comprehensive and comprehensive plan linking Champions Field, Gwangju Stream, Yangdong Balsan Village, and Gwangcheon Bus Terminal near the site. The establishment of a three-dimensional pedestrian circulation plan is also being reviewed in earnest.


Gwangju City plans to review these pedestrian circulation plans in detail to make them feasible in the first half of this year and include them in the public contribution project plan. As there is a consensus among citizens that public contribution projects are essential for the majority of citizens and that essential projects that can benefit everyone should be promoted first, the city plans to prioritize discovering essential projects that citizens can feel.


◇Fast, transparent and fair one-stop administrative processing

In the past, in order to open a shopping mall, a private business had to visit administrative agencies and departments at least 10 times to complete administrative procedures.


In order to reduce unnecessary procedures, Gwangju City plans to support one-stop integrated administrative processing centered on the ‘New Vitality Administrative Council’ composed of 11 related offices and autonomous districts.


Through this, ‘Grand Starfield Gwangju’ has begun preliminary procedures for construction to begin in 2025, and is aiming to open in 2030. ‘The Hyundai Gwangju’ is also expected to begin construction in 2025 and open in 2028.


In the citizen debate that followed, with citizen opinion suggestions and responses from the mayor and the responsible office/director, ▲Establishment of a practical coexistence plan for small business owners through communication that listens to voices from the field ▲Residence-type tourism measures in preparation for the city's population of 30 million ▲Gwangju Stream bicycle path Various opinions were presented, such as preparing transportation measures such as connecting the shopping mall complex and the Asia Culture Center by using


Gwangju Mayor Kang Ki-jeong said, “Gwangju’s shopping mall complex is not a simple shopping mall construction project, but an investment attraction where large corporations see Gwangju’s potential and invest more than 4 trillion won in tourism, distribution, and cultural industries.” From the perspective of ‘maximizing community shared benefits’, we will use it as a new driving force and lever for Gwangju. He emphasized, “The profits gained through the transformation into a fun city and a tourist city will be distributed evenly to all economic entities in the Gwangju community, making it a vibrant city.”


Mayor Kang continued, “If we have been in the process of attracting investment for a shopping mall complex, this year we will focus on speedy administrative procedures, coexistence with small business owners, and preparing a rough outline for transportation measures.” “We will constantly open communication channels by guaranteeing the participation of small business owners in the process of developing coexistence measures through the operation of the ‘Development Council’,” he said.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4/02/01 [23:14]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남
 
인간극장 방영 신의도 6형제가 설립한 신의도 6형제 소금밭/참소금 - saltfarm.net/
인간극장 방영 신의도 6형제가 설립한 신의도 6형제 소금밭/참소금 - chamsalt.com/ KBS 인간극장 방영 신의도 6형제가 운영하는 쇼핑몰 KBS 1박2일 방영, KBS6시 내고향 방영 염전 청정해역 신안군 신의도에서 생산된 명품 천일염으로 여러분의 건강을 지키세요! 생산자 전국 무료 직배송
주문전화: 061-275-6778,010-6638-6778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본사 : 서울시 서대문구 서소문로 55-7 (옛 주소 : 서울시 서대문구 합동 21-27) 우편번호 : 120-030
취재본부 : | 대표전화 : 062)511-7684 | 기사제보 : lhs7684@hanmail.net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아00093 | 사업자등록번호 : 110-81-61230 |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 서대문 제485호
Copyright ⓒ 1999-2004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breaknews.com for more information.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전라남도
전남도청공무원노동조합
광주광역시
광주광역시공무원노동조합
광주광역시 동구
광고
주간베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