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편집 2023.12.11 [22:55]
정치  경제  사회  산업  과학  농축수산  교육  문화  관광  여성  카메라고발  체육
검색
전체기사
기자수첩
문화
칼럼/국제
커뮤니티
라이브폴
진행중인 라이브폴이 없습니다.
 
교육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전남대 김재기 교수팀, 멕시코-쿠바 일대 미서훈 독립운동가 40명 발굴
 
이학수기자   기사입력  2023/11/21 [07:15]



(광주=브레이크뉴스) 이학수 기자=전남대학교 정치외교학과 김재기 교수연구팀이 멕시코와 쿠바 일대의 미 서훈 독립운동가 40명을 새롭게 발굴했다.


김재기 교수팀은 광주학생독립운동 특별후원금 등 독립운동 자금모금 공로로 서훈을 추서했으나 아직 전수되지 않은 미전수자, 독립운동 공적이 충분함에도 서훈 추서가 안 된 미 서훈자 40여 명을 멕시코와 쿠바 현지 조사를 통해 새롭게 찾았다고 밝혔다.


이 조사는 2023년 전남대학교 연구년 학술연구비의 지원을 받아 이뤄졌다.


김재기 교수팀에 따르면, 1905년 멕시코 에내캔 농장으로 노동 이민을 간 한인들이 1909년 대한인국민회 멕시코지방회를 결성하고 인구세, 의무금, 의연금 등 각종 독립자금을 모았다. 이들 중 300여 명은 1921년 쿠바 사탕수수 농장으로 재이주하여 대한인국민회 쿠바지방회를 결정하고 각종 독립운동 자금을 냈다.


1930년에 광주학생독립운동 소식이 멕시코와 쿠바에까지 알려지자 특별회의를 소집하고 지지대회와 특별후원금 모금운동을 벌여 300여 명이 300달러를 모금하여 미국 샌프란시스코에 있는 대한민국민회총회로 보내기도 했다.


이후에도 이들은 해방될 때까지 인구세 외에도 외교비, 교육비, 광복비, 대한여자애국단 의무금 등 각종 독립자금을 냈다. 이러한 공로로 멕시코에서 60여 분, 쿠바에서 40여분에게 한국 정부의 서훈이 추서됐다. 그러나 이중 서훈이 전수된 분은 30여 명밖에 안 되며, 미 서훈자도 200여 명에 이른다.


이번 조사를 통해 새롭게 찾은 미서훈자 박희성 선생(쿠바 마탄자스 거주)의 경우, 광주학생독립운동 후원금을 비롯해 100여 건의 독립자금을 낸 기록을 신한민보에서 찾을 수 있다. 쿠바 마탄자스에서 만난 후손은 100년 동안 할아버지의 대한인국민회 쿠바지방회 회원증을 소중하게 간직하고 있었다.


쿠바 카르데나스에서 서훈 전수자 김세원(건국포장)선생과 미전수자 한익권(건국포장)의 묘지를 공동묘지 방문을 통해 확인했다. 두 분은 사돈 관계이다. 쿠바 마탄자스에서는 이세창(건국포장), 이재희(대통령표창) 부자의 묘지도 공동묘지를 방문해 확인했다.


쿠바 하바나에 거주하는 전남 해남출신 주한옥 선생의 큰 딸 알레한드리나주(한국명 주미엽)의 경우, 1923년생으로 8살 때 민성국어학교에 재학 중 아버지 주한옥, 오빠 주희열과 함께 광주학생독립운동 지지대회와 특별후원금을 낸 기록을 신한민보에서 찾을 수 있었다. 대한여자애국단에 가입하여 독립운동 자금모금에도 참여했던 주미엽 할머니는 현재 100세로 하바나 외곽의 초라한 집에서 살고 있다. 아버지 주한옥 선생도 100여 회의 독립운동자금을 냈음에도, 아직까지 서훈 추서가 안 된 상태임을 확인했다.


한인 후손들이 가장 많이 거주하는 멕시코 메리다(Merida)에서는 이학서(건국훈장 애국장), 이돈의(대통령 표창), 허완(대통령표창), 김영성(건국포장) 등의 후손을 찾았다. 멕시코 메리다에서 버스로 9시간 거리인 콰차코알라코스(Coatzacoalacos)에서는 서훈 미전수자 이근영(건국훈장 애족장), 김치명(건국포장), 노덕현(건국포장), 김성민(건국포장) 4분의 후손과 묘지를 찾았다.


멕시코시티에서는 다른 한인들과는 달리 하와이 사탕수수 농장으로 이민을 가 멕시코로 다시 이주한 김수권 선생의 후손들도 찾았다. 김수권 선생은 상해에서 멕시코로 이주한 황보영주(건국훈장 애족장)의 선생의 사위로 130여 건의 독립운동 자금을 냈지만 아직까지 미서훈자다. 김수권 선생의 후손을 만나는 과정에서 황보영주 선생의 묘지도 찾았다.


카리브해 퀀타로주(Quintana Roo) 체투말(Chetumal)에 거주하는 이기삼(대통령 표창), 안순필(건국포장)의 선생의 후손도 새롭게 찾았다. 안순필 선생은 1921년 쿠바로 가족들이 재이주했고, 아들 한 명이 멕시코로 돌아와 체투말에 거주하게 됐다. 독립운동자금을 60여 회 납부한 송봉순 선생의 후손도 체투말에서 찾았다.


서훈에 추서된 순국선열과 애국지사들의 묘는 후손들의 동의하에 대전현충원 등 국립묘지로 안장이 가능하다. 현재 멕시코와 쿠바에서 국립대전현충원에 안장된 분은 임천택(건국훈장 애국장) 선생이 유일하다.


김재기 교수는 “국가보훈부는 멕시코와 쿠바의 서훈 미전수자 및 미서훈자의 후손을 적극적으로 찾아야 한다. 한국어를 모르는 후손들이 서류를 준비하는 것보다, 공적을 가진 보훈부가 일괄 추서하는 방안이 가장 바람직할 것”이라며 “멕시코와 쿠바에 방치돼있는 애국지사들의 묘지를 찾고, 후손들이 동의한다면 법률에 규정된 대로 독립운동 유공자를 국립 현충원에 안장하여 예우하는 방식으로 국가 차원의 관리가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 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Professor Kim Jae-gi's team at Chonnam National University discovered 40 independence activists from Mexico and Cuba.

(Gwangju = Break News) Reporter Hak-soo Lee = Professor Jae-gi Kim's research team from the Department of Political Science and Diplomacy at Chonnam National University newly discovered 40 independence activists from Mexico and Cuba.


Professor Kim Jae-gi's team has posthumously awarded the Order of Merit for his contributions to the independence movement, including special donations to the Gwangju Student Independence Movement, but has not yet been awarded the Order of Merit, and about 40 American recipients of the Order of Merit who have not been posthumously awarded the Order despite their outstanding achievements in the independence movement are being posthumously awarded the Order of Merit in Mexico and Cuba. He revealed that he had discovered something new through research.


This investigation was conducted with support from the 2023 Chonnam National University Research Year Academic Research Fund.


According to Professor Kim Jae-gi's team, Koreans who immigrated to Mexico's Enaecan farms as laborers in 1905 formed the Mexican branch of the Korean National Association in 1909 and collected various independent funds, including population taxes, compulsory taxes, and contributions. About 300 of them immigrated to a sugarcane plantation in Cuba in 1921, established the Cuban branch of the Korean National Association, and contributed funds to various independence movements.


In 1930, when news of the Gwangju Student Independence Movement spread to Mexico and Cuba, a special meeting was convened and a support rally and special donation drive were held. About 300 people raised $300 and sent it to the General Assembly of the Korean National Association in San Francisco, USA.


Afterwards, until liberation, they paid various independence funds, including population taxes, diplomatic expenses, education expenses, liberation expenses, and Korean Women's Patriotic Corps dues. For these contributions, about 60 people from Mexico and 40 people from Cuba were posthumously awarded honors by the Korean government. However, only about 30 people have received the Order of Merit, and there are about 200 people who have received the Order of Merit.


In the case of Mr. Park Hee-seong (living in Matanzas, Cuba), a newly discovered scholar of the Korean peninsula through this investigation, records of making over 100 independence funds, including donations to the Gwangju Student Independence Movement, can be found in Shinhan Minbo. Her descendants, whom she met in Matanzas, Cuba, had treasured her grandfather's membership card from the Cuban branch of the Korean National Association for 100 years.


In Cárdenas, Cuba, we visited the cemetery to see the graves of Kim Se-won (Prime Minister Konkuk), who received the Order, and Ik-kwon Han (Prime Minister Konkuk), who did not receive the Order. The two of you are in-laws. In Matanzas, Cuba, we also visited the cemetery and confirmed the graves of Lee Se-chang (received the National Foundation Award) and Lee Jae-hee (received the Presidential Citation).


In the case of Alejandrina Ju (Korean name Joo Mi-yeop), the eldest daughter of teacher Joo Han-ok from Haenam, Jeollanam-do, who lives in Havana, Cuba, was born in 1923 and participated in the Gwangju Student Independence Movement with her father Joo Han-ok and older brother Joo Hee-yeol while attending Minseong Korean Language School at the age of eight. Records of support competitions and special donations were found in Shinhan Minbo. She joined the Korean Women's Patriotic Corps and also participated in raising funds for the independence movement. Her grandmother is currently 100 years old and lives in a shabby house on the outskirts of Havana. Her father, Mr. Joo Han-ok, also confirmed that despite contributing funds to more than 100 independence movements, she has not yet been awarded a posthumous honor.


In Merida, Mexico, where the largest number of Korean descendants live, we visited descendants of Lee Hak-seo (National Foundation Medal, Patriotic Medal), Lee Don-eui (Presidential Citation), Heo Wan (Presidential Citation), and Kim Young-seong (National Foundation Medal). In Coatzacoalacos, a 9-hour bus ride from Merida, Mexico, the descendants and graves of four non-recipients of the Order of Merit: Lee Geun-yeong (Aejok Medal of the Order of Merit for National Foundation), Kim Chi-myeong (National Foundation Minister), Noh Deok-hyeon (National Foundation Minister), and Kim Seong-min (National Foundation Minister) are buried. found.


In Mexico City, we also visited the descendants of Su-kwon Kim, who, unlike other Koreans, immigrated to a sugar cane farm in Hawaii and then moved back to Mexico. Kim Soo-kwon is the son-in-law of Hwang Bo Yeong-ju (Aejok Medal of the Order of Merit for National Foundation) who immigrated from Shanghai to Mexico, and although he donated funds for about 130 independence movements, he is still not a recipient of the Order of Merit. In the process of meeting Kim Su-kwon's descendants, I also visited Hwang Bo Young-ju's grave.


Descendants of Lee Ki-sam (Presidential Citation) and Ahn Soon-pil (Presidential Award) who live in Chetumal, Quintana Roo, Caribbean, were newly discovered. Ahn Soon-pil's family relocated to Cuba in 1921, and one of his sons returned to Mexico and took up residence in Chetumal. The descendants of Song Bong-soon, who paid independence movement funds about 60 times, were also found in Chetumal.


The graves of martyrs and patriots who were posthumously awarded the Order of Merit can be buried in national cemeteries such as Daejeon Cemetery with the consent of their descendants. Currently, Lim Cheon-taek (National Foundation Medal, Patriotic Medal) is the only person buried in the Daejeon National Cemetery in Mexico and Cuba.


Professor Kim Jae-gi said, “The Ministry of Patriots and Veterans Affairs must actively search for those who have not received the Order of Merit and the descendants of those who have not received the Order of Merit in Mexico and Cuba. “Rather than having descendants who do not know Korean prepare documents, it would be most desirable for the Ministry of Veterans Affairs to posthumously enshrine the patriots with meritorious achievements,” he said. “Find the graves of patriots neglected in Mexico and Cuba, and if the descendants agree, stipulate it in law.” “It is necessary to manage it at the national level by honoring those who contributed to the independence movement by burying them in the National Cemetery,” he explained.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3/11/21 [07:15]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남
 
인간극장 방영 신의도 6형제가 설립한 신의도 6형제 소금밭/참소금 - saltfarm.net/
인간극장 방영 신의도 6형제가 설립한 신의도 6형제 소금밭/참소금 - chamsalt.com/ KBS 인간극장 방영 신의도 6형제가 운영하는 쇼핑몰 KBS 1박2일 방영, KBS6시 내고향 방영 염전 청정해역 신안군 신의도에서 생산된 명품 천일염으로 여러분의 건강을 지키세요! 생산자 전국 무료 직배송
주문전화: 061-275-6778,010-6638-6778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본사 : 서울시 서대문구 서소문로 55-7 (옛 주소 : 서울시 서대문구 합동 21-27) 우편번호 : 120-030
취재본부 : | 대표전화 : 062)511-7684 | 기사제보 : lhs7684@hanmail.net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아00093 | 사업자등록번호 : 110-81-61230 |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 서대문 제485호
Copyright ⓒ 1999-2004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breaknews.com for more information.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전라남도
전남도청공무원노동조합
광주광역시
광주광역시공무원노동조합
광주광역시 동구
광고
주간베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