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편집 2023.12.11 [22:55]
정치  경제  사회  산업  과학  농축수산  교육  문화  관광  여성  카메라고발  체육
검색
전체기사
기자수첩
문화
칼럼/국제
커뮤니티
라이브폴
진행중인 라이브폴이 없습니다.
 
문화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전남도립미술관, 황영성 작가 50여년 화업 반추…개막식 오는 21일
한국 현대미술 대표 원로작가…내년 2월 28일까지 초대전
 
이학수기자   기사입력  2023/11/18 [21:59]



(브레이크뉴스 광주·전남) 이학수 기자=전남도립미술관은 2024년 2월 18일까지 ‘황영성 초대전: 우주 가족 이야기’를 개최한다.


한국 현대미술을 대표하는 원로작가 황영성 화백의 초기 구상회화 작품부터 현재까지 이어온 최근 작품까지 회화, 설치, 아카이브 자료 등 총 110여 점을 선보인다.


황영성 작가는 1941년 강원도 철원에서 태어나 6·25전쟁 당시 전남 광주에 정착해 조선대 미술학과 및 대학원을 졸업했다. 1965년 나주 영산포에서 첫 개인전을 연 이후 1967년 국전에 입선하며 6차례의 특선과 1973년 국전 문화공보부 장관상을 수상했다.


1990년대 이후부터 미국, 프랑스, 독일, 중국 등 세계에서도 작품성을 인정받으며 현재도 꾸준히 작품 활동을 하고 있다. 그의 회화를 한 단어로 꼽자면 ‘가족’이다. 60여 년간 일관되게 천착해 온 가족은 소박한 시골집 가족부터 대자연의 뭇 생명으로 확대되고 마침내 세상 만물의 공생을 담은 우주 가족으로 확장된다.


가족에 대한 근원적 그리움에 바탕을 두면서 세상과 화폭을 잇는 다각도의 작품세계를 선보일 이번 전시는 전남도립미술관 5개 전시장에 시대별로 여섯 개의 주제로 구분해 선보인다.


1부 ‘자연주의 구상회화’는 1950년대 말부터 1960년대까지 작가의 수업기부터 화단 등단에 이르는 초기 작품으로 꾸며졌다.


2부 ‘회색빛 향토서정’은 작가가 말하는 ‘회색의 시대’로, 마을과 가족의 개념을 회색조 회화로 변용시킨 1970년대 연작이다. 3부 ‘녹색 들녘과 가족’은 회색의 시대에서 ‘녹색의 시대’로 이어지는 전시다. 1980년대 마을과 산야를 넓게 내려다보는 부감 시점을 택하면서 싱그러운 생명력의 기운을 목가적인 녹색의 전원 풍경으로 표현한 작품을 선보인다.


4부 ‘이국여행 고대 문명 탐방’은 유럽 곳곳과 고대 문명 탐방을 통해 더욱 너른 세상을 향한 작가의 진취적 세계관을 엿볼 수 있다. 5부 ‘만유공존 우주 가족’에선 다양한 재료와 묘법을 통해 실험적 조형세계를 보여주는 2000년대 이후 작품으로 이뤄졌다.


6부 ‘멈춤 없는 화업정진’은 지난날 거쳐온 숱한 ‘가족 이야기’를 회상하며 현재도 진행 중인 작가의 최근 회화 작품으로 장식했다. 또 작가의 긴 화업의 과정 중 마주한 다양한 순간을 관객이 함께 만끽할 수 있도록 사진, 영상 등 아카이브 시각 자료로 연출했다.


이지호 도립미술관장은 “황영성 화백은 한국의 현대미술을 대표하는 원로작가로 국내외 다양한 지역을 오가며 예술에 대한 쉼 없는 도전과 열정을 보였다. 이번 초대전을 통해 만물에 대한 포용과 인류애의 가치를 느끼는 따뜻한 시간을 보냈으면 한다”고 밝혔다.


한편 개막식은 오는 21일 오후 3시 열린다. 전시 기간 작가와의 대화도 예정됐다. 자세한 내용은 도립미술관 누리집에서 확인할 수 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 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Jeonnam Provincial Museum of Art, artist Youngseong Hwang reflects on 50 years of painting… Opening ceremony on the 21st

A senior artist representing Korean contemporary art... Invitational until February 28th next year


(Break News Gwangju/Jeonnam) Reporter Haksu Lee = Jeonnam Provincial Museum of Art will hold ‘Hwang Youngseong Invitational Exhibition: Space Family Story’ until February 18, 2024.


A total of 110 works, including paintings, installations, and archive materials, will be presented, ranging from early figurative paintings by Hwang Young-seong, a veteran artist representing Korean contemporary art, to recent works to date.


Artist Hwang Young-seong was born in Cheorwon, Gangwon-do in 1941, settled in Gwangju, Jeollanam-do during the Korean War, and graduated from the Department of Fine Arts and Graduate School of Chosun University. After holding his first solo exhibition in Yeongsanpo, Naju in 1965, he was selected for the National Exhibition in 1967, received six special selections, and won the Minister of Culture and Public Information Award at the National Exhibition in 1973.


Since the 1990s, his work has been recognized around the world, including in the United States, France, Germany, and China, and he continues to produce works even today. If I had to choose one word for his paintings, it would be ‘family.’ The family that has been studied consistently for over 60 years has expanded from a simple country house family to all life in Mother Nature, and finally to a cosmic family that embraces the symbiosis of all things in the world.


This exhibition, which is based on the fundamental longing for family and presents a diverse world of works that connect the world and the canvas, is divided into six themes by era and presented in five exhibition halls at the Jeonnam Art Museum.


Part 1, ‘Naturalistic Figurative Painting’, is composed of the artist’s early works from the late 1950s to the 1960s, from his teaching period to his debut as an artist.


Part 2, ‘Grey Local Lyrics’, is what the artist refers to as the ‘grey era’, a series of works from the 1970s that transformed the concept of village and family into grayscale paintings. Part 3, ‘Green Fields and Family’ is an exhibition that moves from the gray era to the ‘green era.’ Choosing a bird's-eye view overlooking the villages and mountains and fields of the 1980s, he presents works that express the refreshing energy of vitality through idyllic green rural landscapes.


Part 4, ‘Exotic Travel and Exploration of Ancient Civilizations’, provides a glimpse into the author’s progressive worldview toward a broader world through visits to various parts of Europe and ancient civilizations. Part 5, ‘Universal Coexistence Family’, consists of works from the 2000s that show the experimental formative world through various materials and techniques.


Part 6, ‘Unstoppable Progress in Painting’, reminisces about the numerous ‘family stories’ of the past and is decorated with the artist’s recent paintings, which are still in progress. In addition, it was produced using archival visual materials such as photos and videos so that the audience can enjoy various moments encountered during the artist's long painting process.


Lee Ji-ho, director of the Provincial Museum of Art, said, “Artist Hwang Young-seong is a senior artist representing Korea’s contemporary art, and has shown endless challenge and passion for art while traveling to various regions at home and abroad. “I hope that through this invitational exhibition, you will have a warm time feeling the value of tolerance for all things and love for humanity,” he said.


Meanwhile, the opening ceremony will be held at 3pm on the 21st. A conversation with the artist was also scheduled during the exhibition. Detailed information can be found on the Provincial Art Museum website.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3/11/18 [21:59]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남
 
인간극장 방영 신의도 6형제가 설립한 신의도 6형제 소금밭/참소금 - saltfarm.net/
인간극장 방영 신의도 6형제가 설립한 신의도 6형제 소금밭/참소금 - chamsalt.com/ KBS 인간극장 방영 신의도 6형제가 운영하는 쇼핑몰 KBS 1박2일 방영, KBS6시 내고향 방영 염전 청정해역 신안군 신의도에서 생산된 명품 천일염으로 여러분의 건강을 지키세요! 생산자 전국 무료 직배송
주문전화: 061-275-6778,010-6638-6778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본사 : 서울시 서대문구 서소문로 55-7 (옛 주소 : 서울시 서대문구 합동 21-27) 우편번호 : 120-030
취재본부 : | 대표전화 : 062)511-7684 | 기사제보 : lhs7684@hanmail.net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아00093 | 사업자등록번호 : 110-81-61230 |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 서대문 제485호
Copyright ⓒ 1999-2004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breaknews.com for more information.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전라남도
전남도청공무원노동조합
광주광역시
광주광역시공무원노동조합
광주광역시 동구
광고
주간베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