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편집 2023.06.09 [02:22]
정치  경제  사회  산업  과학  연재  교육  문화  관광  여성  카메라고발  체육
검색
전체기사
기자수첩
문화
칼럼/국제
커뮤니티
라이브폴
진행중인 라이브폴이 없습니다.
 
광주시, ‘24시 안심병원’ 등 어린이 의료체계 구축
시, 안심병원 24시까지 운영…이후시간 응급의료체계 연계, 강기정 시장 “손에 잡히는 프로젝트 발굴”
이학수기자
▲ 강기정 광주시장이 26일 오후 북구 본촌동 호남권역재활병원 정문 앞에서‘24시 어린이 안심병원 조성계획’을 발표하고 있다.    



(광주=브레이크뉴스) 이학수 기자= 광주시가 24시 어린이 안심병원 운영, 소아청소년 공공의료체계 전담팀 가동 등 어린이 공공의료체계 구축에 나선다.


강기정 광주시장은 26일 호남권역재활병원에서 현장브리핑을 열어 ‘광주 24시 어린이 안심병원 조성계획’ 등 어린이 공공의료체계 구축 방안을 발표했다.


강 시장은 현장브리핑에서 “소아청소년병원 ‘오픈런’이 빚어지는 진료대란과 소아청소년과 폐과 위기에 부모들의 애가 타는 게 현실”이라며 “지역 의료계와 협업을 통해 어린이 의료체계 모델을 구축하고 광주다움 통합돌봄을 결합한 ‘24시 어린이 안심병원’을 운영하겠다”고 밝혔다.


‘광주 24시 어린이 안심병원’은 민선 8기 ‘손에 잡히는 변화 프로젝트’의 첫 번째 사업이다.


‘24시 어린이 안심병원’은 평일 및 휴일에는 24시까지 운영하고, 24시 이후에는 응급의료체계와 연계한다. 평일과 휴일에 24시까지 운영이 가능한 병원이나 의료법인을 대상으로 지정‧운영한다. 이들 의료기관에는 인건비와 시설개설자금, 홍보비 등을 지원하게 된다.


시는 소아환자의 외래진료를 24시까지 제공함에 따라 경증 소아환자의 야간진료 불편을 해소하고 의료비용 부담도 줄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특히 경증 소아환자의 응급실 이용을 분산할 수 있어 응급실 과밀화 해소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전망된다.


시는 5월 중 ‘24시 어린이 안심병원’ 공모계획을 수립해 6월까지 선정절차를 마치고, 하반기부터 본격 운영할 계획이다.


또 시의회·의료계 등이 참여하는 ‘소아청소년 공공의료체계 태스크포스(T/F)’를 구성, 가동한다.


보건복지부가 공모하는 ‘소아전문응급의료센터’ 유치에 지역 의료기관이 참여하면 추가 지원하는 방안도 구상 중이다. 동네 로컬병원에서부터 상급종합병원까지 실질적으로 연계·지원 방안도 마련 중이다.


이를 통해 ‘로컬어린이병원-24시 어린이 안심병원-소아전문응급의료센터’로 이어지는 ‘어린이 안심 의료체계’를 구축한다는 계획이다.


시는 ‘24시 어린이 안심병원’ 운영과 함께 ‘아픈아이 병원동행 서비스’, ‘입원아동 돌봄서비스’를 확대 운영한다.


광주 동구가 광주다움 통합돌봄 특화사업으로 운영 중인 ‘아픈아이 병원동행 서비스’를 내년부터 광주 전역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만 4~18세 아동을 대상으로 전담인원을 투입해 병원동행이 필요한 가정에서 신청하면 서비스를 제공한다. 우선 내년에 시범 운영한 뒤 서비스 수요에 따라 2025년부터 전담 돌보미를 자치구별로 지정하는 등 확대 운영할 예정이다.


아동간병(복약·식사) 및 정서적 놀이 지원 등을 제공하는 ‘입원아동 돌봄서비스’도 연간 이용아동을 750명 수준에서 1000명까지 확대한다. 지난 2019년 광역지자체 최초로 시행한 이 서비스는 시민 만족도가 높고 상시 대기자가 발생하는 등 해마다 이용자가 늘고 있다. 이에 따라 광주시는 연간 지원 시간을 150시간에서 200시간으로 늘리는 등 서비스를 확대할 방침이다.


강기정 시장은 “민선8기 광주는 ‘눈에 보이는 변화’를 넘어 ‘손에 잡히는 변화’를 꾀하고 있다”며 “24시 어린이 안심병원 지정‧운영 등 3가지 핵심사업 추진으로 어린이 공공의료체계의 큰 우산을 만들겠다. 앞으로 돌봄뿐만 아니라 시민 생활에 밀접한 분야를 대상으로 ‘손에 잡히는 프로젝트’를 지속 발굴해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 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Establishment of children’s medical system such as ‘24-hour safe hospital’ in Gwangju City

City, Ansim Hospital operates until 24 hours… Connection with the emergency medical system after hours, Mayor Kang Ki-jeong “Discover projects that can be caught in hand”


(Gwangju = Break News) Reporter Lee Hak-soo = Gwangju City is starting to build a children's public medical system, such as operating a 24-hour children's safe hospital and operating a team dedicated to the public medical system for children and adolescents.


Gwangju Mayor Kang Ki-jeong held an on-site briefing at the Honam Rehabilitation Hospital on the 26th and announced plans to build a public medical system for children, such as the “Gwangju 24-hour Children’s Safe Hospital Creation Plan.”


In an on-site briefing, Mayor Kang said, "It is a reality that parents are anxious about the medical crisis caused by the 'open run' of pediatric and adolescent hospitals and the crisis of pediatrics and lungs." We will operate a '24-hour children's safe hospital' that combines integrated care.”


‘Gwangju 24-hour Children’s Relief Hospital’ is the first project of the 8th civil election’s ‘Hands-On Change Project’.


The ‘24-hour Children’s Safety Hospital’ operates until 24 hours on weekdays and holidays, and connects with the emergency medical system after 24 hours. It is designated and operated for hospitals or medical corporations that can operate until 24 hours on weekdays and holidays. These medical institutions will be supported with personnel expenses, facilities establishment funds, and publicity expenses.


By providing outpatient care for pediatric patients up to 24 hours, the city expects to relieve the inconvenience of night care for pediatric patients with mild symptoms and reduce the burden of medical expenses. In particular, it is expected that it will contribute greatly to relieving overcrowding in the emergency room as it can disperse the use of the emergency room for pediatric patients with mild symptoms.


The city plans to establish a contest plan for ‘24-hour children’s safe hospital’ in May, complete the selection process by June, and start full-scale operation from the second half of the year.


In addition, the ‘Public Medical System for Children and Adolescents Task Force (T/F)’, in which the city council and the medical community participate, will be formed and operated.


The Ministry of Health and Welfare is also considering a plan to provide additional support if local medical institutions participate in the recruitment of a special pediatric emergency medical center. We are also preparing plans for practical connection and support from local local hospitals to tertiary general hospitals.


Through this, the plan is to establish a ‘medical system for children’s safety’ that will lead to ‘local children’s hospital – 24-hour children’s safe hospital – pediatric emergency medical center’.


Along with the operation of the ‘24-hour Children’s Safe Hospital’, the city will expand and operate the ‘hospital accompanying service for sick children’ and the ‘care service for inpatient children’.


Gwangju Dong-gu plans to expand the ‘Sick Child Hospital Accompaniment Service’, which is operated as a specialized integrated care project for Gwangju, to all areas of Gwangju from next year. For children between the ages of 4 and 18, a dedicated staff is assigned to provide the service upon request from families who need hospital accompaniment. First of all, it will be pilot operated next year, and then expanded and operated by appointing a dedicated caregiver for each autonomous district from 2025 according to service demand.


The ‘inpatient child care service’, which provides child care (medicine and meals) and emotional play support, will also expand the number of children using it annually from 750 to 1,000. This service, which was implemented for the first time by a metropolitan local government in 2019, is increasing in number of users every year, with high citizen satisfaction and a constant waiting list. Accordingly, Gwangju City plans to expand the service by increasing the annual support hours from 150 hours to 200 hours.


Mayor Kang Ki-jeong said, “Gwangju, in the 8th term of the popular election, is seeking ‘changes that can be grasped by hand’ beyond ‘changes that can be seen’. I will make a big umbrella. In the future, we will continue to discover and promote ‘hands-on projects’ not only for caring but also for areas closely related to citizens’ lives.”


 


 
기사입력: 2023/04/26 [23:14]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남
 
인간극장 방영 신의도 6형제가 설립한 신의도 6형제 소금밭/참소금 - saltfarm.net/
인간극장 방영 신의도 6형제가 설립한 신의도 6형제 소금밭/참소금 - chamsalt.com/ KBS 인간극장 방영 신의도 6형제가 운영하는 쇼핑몰 KBS 1박2일 방영, KBS6시 내고향 방영 염전 청정해역 신안군 신의도에서 생산된 명품 천일염으로 여러분의 건강을 지키세요! 생산자 전국 무료 직배송
주문전화: 061-275-6778,010-6638-6778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본사 : 서울시 서대문구 서소문로 55-7 (옛 주소 : 서울시 서대문구 합동 21-27) 우편번호 : 120-030
취재본부 : | 대표전화 : 062)511-7684 | 기사제보 : lhs7684@hanmail.net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아00093 | 사업자등록번호 : 110-81-61230 |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 서대문 제485호
Copyright ⓒ 1999-2004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breaknews.com for more information.
광고
가고싶은 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전라남도
전남도청공무원노동조합
광주광역시
광주광역시공무원노동조합
광주광역시 동구
광고
주간베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