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편집 2023.06.09 [02:22]
정치  경제  사회  산업  과학  연재  교육  문화  관광  여성  카메라고발  체육
검색
전체기사
기자수첩
문화
칼럼/국제
커뮤니티
라이브폴
진행중인 라이브폴이 없습니다.
 
김영록 전남지사, ‘군공항 지원책-의견 수렴-유치의향서’ 로드맵 제시
김지사, 국방부와 협의해 군민에게 올바른 정보 전달 설명회 직접 마련 의향도
이학수기자
▲ 김영록 전남도지사가 24일 오후 도청 기자실에서 간담회를 열고 광주 군 공항 이전 관련 전남도 추진 경과 입장을 발표하고 있다.     



(무안=브레이크뉴스) 이학수 기자= 김영록 전남도지사는 24일 광주 군공항 이전과 관련해 “도민이 수용할 수 있는 큰 틀에서의 지원책이 먼저 나오면 도민과 의견을 나눈 후 유치 의향서를 내는 등의 로드맵을 먼저 만들자”고 강조했다.


김영록 지사는 이날 오후 도청 기자실에서 기자간담회를 통해 “광주 군 공항 이전 및 종전부지 개발 등에 관한 특별법이 통과됐다고 해서 모든 것이 해결된 것처럼 얘기하는 것은 과대평가”라며 이같이 밝혔다.


특별법은 이전 절차를 원활히 협의하기 위한 것이지, 당초 전남도가 요구했던 이전 대상지 지원체계나 이주대책, 생계지원 대책 같은 것이 빠져있기 때문이라는 게 김영록 지사의 설명이다.


김영록 지사가 언급한 큰 틀에서의 지원책은, 현 광주시장이 지난 2020년 11월 제안했던 무안공항복합도시 조성을 비롯해 배후단지 조성, 공공기관 이전, 이주대책, 소음저감대책 등이다. 전남도-광주시-정부가 함께 이같은 대형 프로젝트를 할 수 있어야 군공항 문제를 해결하는 전환점으로 활용할 수 있다는 것이 김영록 지사의 주장이다.


또한 “무안국제공항이 앞으로 10년 안에 서남권 관문공항으로 활성화되지 않으면 영남권의 가덕도 신공항과 대구경북통합신공항, 새만금국제공항 등으로 입지가 줄어들 수밖에 없다”며 무안공항 활성화 의지를 강조했다.


김영록 지사는 또 “광주시가 공항 이전 부지를 개발하려면 민간공항을 무안으로 보내지 않을 수 없고, 군공항 이전 후 일정 기간 민간공항을 유지하려는 것은 실익이 없다”고 지적했다.


광주시의 5월 유치의향서 접수 추진과 관련해선 “전남도와 합의한 적이 없고, 과거 경기도 화성의 경우 예비 후보지로 정해놓고도 아무런 진전이 없었던 사례를 보듯이 국방부와도 협의할 수 있는 숙성의 과정을 거쳐야 한다”며 “광주시의 입장도 공감하고 협조하겠지만 절차를 따라야 하고, 내용도 합당해야 하므로 로드맵을 먼저 정해야 한다”고 재차 강조했다.


광주시장과의 만남에 대해선 “사전 실무협의를 통해 조율을 거쳐 만나야 한다”며 “군공항 이전해야 하는 측에서 통 크게 안을 내놓아야 한다”고 광주시의 통 큰 결단을 요구했다.


왜곡된 정보가 많아 군민 간 자유로운 찬반 토론을 저해한다는 문제점도 지적했다. 김영록 지사는 “가장 큰 문제인 소음피해는 저감대책이 있을 수 있고, 군공항 오면 활성화에 걸림돌이 된다는 것은 민간공항과 군공항이 함께 있는 김해공항의 활성화 사례가 아무런 문제가 없다는 것을 보여주고 있다”며 “제대로 된 정보와 사실관계를 설명해 합리적으로 판단할 수 있도록 무안군이 역할을 해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군이 하지 않겠다면, 도가 나서 광주시·국방부 등과 협의해 필요한 정보를 제공하면서 자유롭게 얘기하는 자리를 마련토록 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군공항 이전 관련해 광주시와 전남도는 갑을 관계가 아닌 동반자관계이자, 경제공동체이고 경제동맹까지 가야 하는 관계”라며 상호 신뢰를 바탕으로 한 문제 해결을 강조했다. 


지난 정부의 범정부협의체와 관련, “정부가 바뀌어 어떤 시각인지 모르겠지만, 당시 재검증 결과와 이전지원책이 어느 정도 나온 것으로 아는데 발표를 안 하고 있다”며 “시가 안 하면 도가 정부와 직접 협의해보겠다”고 말했다.


한편 함평군수와의 만남과 관련해선 “함평군의 광주 편입을 전제하거나, 민간공항을 전제하면 문제가 꼬일 뿐 해결은 어려워지므로 단순화해야 한다는 데 공감했고, 국가 계획상 (광주)민간공항은 무안국제공항으로 이전하게 돼 있다는 것을 분명히 했다”고 밝혔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 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Jeonnam Governor Kim Yeong-rok presents a roadmap for ‘military airport support plan-collection of opinions-letter of intent’

Governor Kim, willingness to directly arrange a briefing session to deliver correct information to the military and citizens in consultation with the Ministry of National Defense


(Muan=Break News) Reporter Lee Hak-soo = Regarding the relocation of Gwangju Military Airport on the 24th, Jeonnam Governor Kim Yeong-rok said, “If a large-scale support plan that can be accommodated by the residents comes out first, we will discuss with the residents and come up with a roadmap such as submitting a letter of intent. Let's do it first,” he emphasized.


Governor Kim Young-rok said at a press conference in the press room of the provincial government office that afternoon, "It is an overestimation to talk as if everything has been resolved just because the special law on the relocation of the Gwangju-gun airport and the development of the post-war site has been passed."


Governor Kim Young-rok explained that the special law was intended to facilitate consultation on the relocation process, but because the support system for the relocation destination, migration measures, and livelihood support measures that Jeonnam-do initially requested were missing.


The large-scale support measures mentioned by Governor Kim Young-rok include the creation of Muan Airport Complex, which was proposed by the current mayor of Gwangju in November 2020, the creation of hinterland complexes, the relocation of public institutions, migration measures, and noise reduction measures. Governor Kim Young-rok argues that South Jeolla Province, Gwangju City, and the government must be able to jointly carry out such a large-scale project so that it can be used as a turning point in resolving the military airport problem.


He also emphasized his will to revitalize Muan Airport, saying, “If Muan International Airport is not revitalized as a gateway airport in the southwest region within the next 10 years, it will inevitably be reduced to Gadeokdo New Airport in the Yeongnam region, Daegu Gyeongbuk Integrated New Airport, and Saemangeum International Airport.”


Governor Kim Yeong-rok also pointed out, “If Gwangju City wants to develop a site for an airport relocation, it has no choice but to send a private airport to Muan, and there is no practical benefit to trying to maintain a private airport for a certain period after relocating a military airport.”


Regarding the promotion of Gwangju City’s acceptance of the letter of intent for the May bid, “There has been no agreement with Jeonnam-do, and in the case of Hwaseong, Gyeonggi-do, there has been no progress even though it was designated as a preliminary candidate site in the past. He emphasized again, "I will sympathize with and cooperate with the position of Gwangju City, but the process must be followed and the content must be reasonable, so a roadmap must be determined first."


Regarding the meeting with the mayor of Gwangju, he demanded a big decision from the city of Gwangju, saying, “We have to coordinate through prior working-level consultations.”


He also pointed out the problem that there is a lot of distorted information, which hinders free discussions between the military and the people. Governor Kim Young-rok said, "There can be measures to reduce noise damage, which is the biggest problem, and the fact that a military airport becomes an obstacle to revitalization shows that there is no problem with the revitalization of Gimhae Airport, which has both a civilian and a military airport." “Muan-gun must play a role so that we can make a reasonable decision by explaining the correct information and facts,” he emphasized. He continued, “If the military does not want to do so, the provincial government will come forward and consult with the city of Gwangju and the Ministry of National Defense to provide necessary information and provide a place to talk freely.”


In addition, he emphasized problem solving based on mutual trust, saying, "Regarding the relocation of the military airport, Gwangju City and Jeonnam Province are not a relationship of power, but a partnership, an economic community, and an economic alliance."


Regarding the pan-governmental consultative body of the last government, “I don’t know what the perspective is because the government has changed, but I know that the re-verification results and relocation support measures came out to some extent, but they are not making an announcement.” said.


On the other hand, regarding the meeting with the mayor of Hampyeong, “We agreed that if Hampyeong-gun is incorporated into Gwangju or if a private airport is premised, the problem will only tangle and the solution will be difficult, so it must be simplified. It was made clear that it was to be moved to.”


 
기사입력: 2023/04/24 [18:18]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남
 
인간극장 방영 신의도 6형제가 설립한 신의도 6형제 소금밭/참소금 - saltfarm.net/
인간극장 방영 신의도 6형제가 설립한 신의도 6형제 소금밭/참소금 - chamsalt.com/ KBS 인간극장 방영 신의도 6형제가 운영하는 쇼핑몰 KBS 1박2일 방영, KBS6시 내고향 방영 염전 청정해역 신안군 신의도에서 생산된 명품 천일염으로 여러분의 건강을 지키세요! 생산자 전국 무료 직배송
주문전화: 061-275-6778,010-6638-6778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본사 : 서울시 서대문구 서소문로 55-7 (옛 주소 : 서울시 서대문구 합동 21-27) 우편번호 : 120-030
취재본부 : | 대표전화 : 062)511-7684 | 기사제보 : lhs7684@hanmail.net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아00093 | 사업자등록번호 : 110-81-61230 |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 서대문 제485호
Copyright ⓒ 1999-2004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breaknews.com for more information.
광고
가고싶은 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전라남도
전남도청공무원노동조합
광주광역시
광주광역시공무원노동조합
광주광역시 동구
광고
주간베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