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편집 2023.09.29 [05:27]
정치  경제  사회  산업  과학  농축수산  교육  문화  관광  여성  카메라고발  체육
검색
전체기사
기자수첩
문화
칼럼/국제
커뮤니티
라이브폴
진행중인 라이브폴이 없습니다.
 
광주시, 내년 국비 확보 ‘첫 재정전략회의’ 개최
강기정 시장 “재정정책 민생 최우선…사업 융복합화로 효율성 극대”
이학수기자
▲ 강기정 광주시장이 10일 오전 시청 중회의실에서 열린 제1차 재정전략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광주=브레이크뉴스) 이학수 기자= 강기정 광주시장은 10일 시청 중회의실에서 내년도 광주시 재정 운영 방향에 대한 큰 그림을 그리기 위한 ‘제1차 재정전략회의’를 주재했다.


전체 실‧국장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이날 전략회의에서는 시 재정 현황과 2024년도 국비 확보를 위한 전략, 예산안 편성 방향, 중점 투자 분야 등에 대해 논의했다.


특히 전 세계 경제위기 확산, 부동산시장 영향에 따른 세수 감소가 현실화 됨에 따라 위기대응을 위한 꼼꼼한 재정전략을 마련키로 했다.


재정전략회의는 관성적으로 해오던 기존의 예산편성 절차를 새롭게 보완해 재원의 전략적·과학적 배분을 통한 예산의 효율성을 높이기 위하여 민선 8기에 처음 마련됐다.


시는 앞으로 재정전략회의를 통해 내년도 예산안 편성 방향과 국비 확보를 위한 전략, 중점 투자 분야 등을 수립할 계획이다.


이날 회의는 ▲신규 국비사업 발굴 및 다변화 방안 ▲중앙부처 공모사업 관리개선 방안 등을 논의했다.


먼저 정부의 내년도 예산안 편성지침이 3월28일 국무회의에서 의결됨에 따라 이에 맞춰 지역 현안 사업에 대한 국비 확보 방안을 논의했다.


광주시는 시민의 행복에 도움을 주고 광주에 새로운 변화를 이끌어내기 위해 일회성 사업보다는 미래지향적인 사업을 발굴하고, 발굴된 사업의 당위성 확보를 위한 치밀한 전략과 대응 논리 개발을 통해 내년도 국비 확보에 박차를 가한다는 계획이다.


또 무분별한 공모사업은 지양하고 공모 전 재정영향평가 등을 통해 사업의 필요성, 사업의 파급효과 및 시민의 복리 기여도가 높은 사업들이 우선 추진될 수 있도록 개선방안을 마련해 시 재정 부담을 완화해 나갈 방침이다.


광주시는 특히 올해 세수가 당초 세입예산보다 부족할 가능성이 커짐에 따라 불요불급한 사업은 지양하고, 주요 사업들도 부서 간 벽을 허물어 융‧복합적으로 추진해 재정 운영을 내실화‧효율화 한다는 전략이다.


시는 앞으로 제2차 재정전략회의를 개최하여 대내외 경제여건 분석, 세입전망, 투자수요 분석 등을 통한 재정 운용 목표 및 재원 배분방향 설정 등 2024년 재정운영 전략을 마련하고 예산을 편성할 계획이다.


강기정 광주시장은 “정부 세수 감소 등 재정 위기가 현실화되고 있는 만큼 앞으로도 재정전략회의에서 예산 편성, 국비 확보를 위한 전략적 논의가 활발히 진행되길 바란다”며 “광주시는 경제적 어려움이 커질수록 민생안정을 최우선에 두고 재정 정책을 세우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강 시장은 “공모사업의 경우 시민의 삶에 정말로 도움이 되는가를 우선순위로 두고 사업을 추진하되, 국비 사업을 적극적으로 추진하려는 공직자의 의욕을 꺾으면 안 된다”며 “재정전략회의 등을 통한 실국간 조율이 무엇보다 필요한 때이고, 이를 통해 시민 행복에 한발짝 더 다가서자”고 당부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 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Gwangju City holds ‘first fiscal strategy meeting’ to secure government funding for next year

Mayor Kang Ki-jeong “Financial policy comes first… Maximize efficiency through business convergence”


(Gwangju = Break News) Correspondent Lee Hak-soo = Gwangju Mayor Kang Gi-jeong presided over the “1st Fiscal Strategy Meeting” to draw a big picture of the direction of Gwangju’s financial operation next year in the central conference room of City Hall on the 10th.


At the strategy meeting, which was held with the participation of all offices and directors, the city's financial status, strategy for securing government funds in 2024, budget plan direction, and priority investment areas were discussed.


In particular, with the spread of the global economic crisis and a decrease in tax revenue due to the impact of the real estate market, it was decided to prepare a meticulous fiscal strategy to respond to the crisis.


The fiscal strategy meeting was held for the first time in the 8th public election to enhance budget efficiency through strategic and scientific distribution of resources by newly supplementing the existing budget planning process, which had been done routinely.


Through the fiscal strategy meeting, the city plans to establish the direction of next year's budget plan, strategies for securing government funds, and key investment areas.


The meeting discussed ▲discovery and diversification of new government projects ▲plans to improve the management of public projects conducted by the central government.


First, as the government's guidelines for drafting next year's budget were approved at the Cabinet meeting on March 28, measures to secure government funds for pending regional projects were discussed accordingly.


Gwangju City is accelerating efforts to secure government funding for next year by discovering future-oriented projects rather than one-off projects to help citizens’ happiness and bring about new changes in Gwangju, and by developing meticulous strategies and countermeasures to secure legitimacy for the discovered projects. plan to go


In addition, the government plans to refrain from indiscriminate public projects, and prepare improvement measures to ease the financial burden of the city so that projects with high need for projects, ripple effects of projects, and high contribution to the welfare of citizens can be promoted first through a financial impact assessment before the competition. .


Gwangju City's strategy is to refrain from unnecessary and non-urgent projects, especially as this year's tax revenue is likely to be less than the original revenue budget, and to promote substantial and efficient financial operation by breaking down walls between departments and promoting major projects in a convergence manner.


The city plans to hold the 2nd Fiscal Strategy Meeting in the future to prepare a fiscal management strategy and budget for 2024, such as setting financial management goals and resource distribution directions through analysis of internal and external economic conditions, revenue forecasts, and investment demand analysis.


Gwangju Mayor Kang Ki-jeong said, “As the fiscal crisis, such as a decrease in government tax revenue, is becoming a reality, I hope that strategic discussions on budget formulation and securing government funds will continue to be active at fiscal strategy meetings in the future.” We will set a fiscal policy based on that,” he said.


In addition, Mayor Kang said, "In the case of public projects, we prioritize whether they are really helpful to the lives of citizens and promote them, but we must not discourage public officials from actively promoting government-funded projects." It is a time when coordination between governments is needed most of all, and through this, let’s take a step closer to citizen happiness.”


 


 


 
기사입력: 2023/04/10 [21:31]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남
 
인간극장 방영 신의도 6형제가 설립한 신의도 6형제 소금밭/참소금 - saltfarm.net/
인간극장 방영 신의도 6형제가 설립한 신의도 6형제 소금밭/참소금 - chamsalt.com/ KBS 인간극장 방영 신의도 6형제가 운영하는 쇼핑몰 KBS 1박2일 방영, KBS6시 내고향 방영 염전 청정해역 신안군 신의도에서 생산된 명품 천일염으로 여러분의 건강을 지키세요! 생산자 전국 무료 직배송
주문전화: 061-275-6778,010-6638-6778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본사 : 서울시 서대문구 서소문로 55-7 (옛 주소 : 서울시 서대문구 합동 21-27) 우편번호 : 120-030
취재본부 : | 대표전화 : 062)511-7684 | 기사제보 : lhs7684@hanmail.net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아00093 | 사업자등록번호 : 110-81-61230 |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 서대문 제485호
Copyright ⓒ 1999-2004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breaknews.com for more information.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전라남도
전남도청공무원노동조합
광주광역시
광주광역시공무원노동조합
광주광역시 동구
광고
주간베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