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편집 2023.06.09 [15:26]
정치  경제  사회  산업  과학  연재  교육  문화  관광  여성  카메라고발  체육
검색
전체기사
기자수첩
문화
칼럼/국제
커뮤니티
라이브폴
진행중인 라이브폴이 없습니다.
 
강기정 광주시장 “기업이 돌아오는 도시 전략 마련”
강시장, 광주 대표 국내복귀기업인 대영전자㈜서 정책소풍…모기업(앵커기업) 유치·RE100 대안 제시 로드맵·적극 홍보 등 강조
이학수기자
▲ 강기정 광주광역시장이 지난 15일 오후 광산구 평동산단 대영전자에서 열린 정책소풍에 참석해 서명환 대영전자㈜ 대표이사, 백인기 KOTRA 광주전남지원단장 등과 투자유치 정책과 지원방안에 대해 논의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광주=브레이크뉴스) 이학수 기자= 강기정 광주시장은 지난 15일 오후 국내복귀기업(리쇼어링)인 대영전자㈜에서 ‘기업이 돌아오는 도시’를 주제로 현장 중심 정책 소통의 장인 ‘정책소풍’을 개최했다.


이날 정책소풍은 최근 정부의 국내복귀기업에 대한 지원 확대 등 관심이 높아지는 가운데 광주시도 국내복귀기업 투자유치를 위한 선제적 대응을 위해 마련됐다.


정책소풍에는 강 시장을 비롯해 서명환 대영전자㈜ 대표이사, 백인기 KOTRA 광주전남지원단장, 장만익 무역보험공사 광주전남지사장, 김운섭 광주테크노파크 정책기획단장, 이철승 광주지역사업평가단장, 안동규 조선대 교수, 주재희 시 경제창업실장, 황철호 시 정책보좌관, 오경화 광주경제자유구역청 팀장 등이 참석했다.


참석자들은 국내복귀기업을 적극 유치하고 안정적인 국내 정착 지원을 위해서는 스마트팩토리 사업 지원, 법인세 감면 등 단기 지원책은 물론 중장기 로드맵을 마련해야 한다고 입을 모았다.


특히 ▲국내복귀기업 활성화를 위한 국내 모기업(앵커기업) 방문 유치 활동 강화 및 국내복귀 성공기업의 네트워크 활용 ▲투자유치추진단(가칭) 가동 ▲수출규제와 관련된 RE100(전력 100% 재생에너지로 충당) 등 지역 강점을 활용한 전략적 접근과 선제적 대응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서명환 대영전자㈜ 대표이사 “국제정세 변화에 따른 불안정성과 국내복귀 기업에 대한 정책 지원, 공정 자동화를 통한 경쟁력 향상 등을 이유로 국내복귀를 택했다”며 “현재 많은 기업들이 국내복귀를 고민하고 있고 광주시가 선제 대응에 나서는 한편 인재양성 등에도 힘을 기울여 인력문제를 해결할 수 있도록 도와 달라”고 말했다.


안동규 조선대 교수는 “국내복귀기업 유치에 무엇보다 필요한 것은 모기업(앵커기업)을 데려오는 것이다”며 “원청과 협력업체가 함께 움직일 수 있는 전략적 접근과 정주여건 개선을 통해 인재가 머물 수 있는 도시를 만들고 이를 바탕으로 한 산업생태계를 구축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철승 광주지역사업평가단장은 “현재 광주시는 국내복귀기업에 특화된 프로그램이 없지만, 광주에 오면 미래경쟁력이 있다는 것을 주지시키고 홍보해야 한다”며 “RE100 대안을 제시할 수 있는 로드맵 마련, 대학과 함께하는 연구개발 지원 등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백인기 KOTRA 광주전남지원단장은 “광주시가 적극적인 기업방문을 통해 국내복귀기업에 대한 지원과 관심을 표명하면 기업 의사결정과정에서 분명 도움이 될 것”이라며 “특히 고용창출 효과가 큰 기업들은 외국현지 지사장이 의사결정을 할 수 있는 구조가 아니기 때문에 국내 모기업(앵커기업)을 적극적으로 설득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강기정 시장은 “정확한 타기팅과 전략적 투자유치로 기업이 돌아오는 도시를 만들어야 한다”며 “광주 산업 경쟁력에 맞는 투자유치 전략을 마련해 달라”고 말했다.


이어 “스마트팩토리 사업, 법인세 등의 지원책 외에도 문화 인프라·정주여건 개선도 시급한 문제”라며 “일자리를 늘리고 지역경제에 활성화를 위해 해외로 나간 기업들이 광주로 돌아올 수 있도록 적극 나서겠다”고 밝혔다.


국내복귀기업이란 해외사업장을 2년 이상 운영한 기업 중 해외사업장을 청산·양도·축소하고 국내에 동일한 업종의 사업장을 새로 증설하는 기업을 말한다. 이 기업에는 투자보조금(사업장당 최대 300억원, 기업당 최대 600억원)과 이전 보조금(최대 4억원), 고용창출 장려금(1인당 연간 최대 720만원), 법인세 감면(최대 7년)의 혜택이 주어진다. 광주로 복귀한 기업은 3개 기업으로, 이 중 2개 기업이 총 181억원을 지원받았다.


광주시는 국내복귀 투자보조금뿐만 아니라 투자금액 20억원 이상이면서 고용창출 20명 이상인 경우 최대 50억원 범위에서 투자인센티브를 제공하는 등 투자유치에 힘쓰고 있다.


한편 대영전자㈜는 전기·전자 부품 전문 제조회사다. 부품뿐만 아니라 ‘자연가습 공기청정기’ 등 완제품 생산회사로 거듭났으며, 광주의 대표적 국내복귀기업이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 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Gwangju Mayor Kang Ki-jeong “Prepare a city strategy for businesses to return”
Mayor Kang, policy outing at Daeyoung Electronics Co., Ltd., a representative domestic return company in Gwangju… Emphasis on attracting parent companies (anchor companies), suggesting alternatives to RE100, roadmap, and actively promoting


(Gwangju = Break News) Correspondent Lee Hak-soo = Gwangju Mayor Kang Ki-jeong held a 'Policy Picnic', an arena for field-oriented policy communication, on the theme of 'City where companies return' at Daeyoung Electronics Co., Ltd., a domestic reshoring company (reshoring) on the afternoon of the 15th. held


The policy outing on this day was prepared for Gwangju City to take a preemptive response to attract investment from domestic returning companies amid growing interest such as the government's recent expansion of support for domestic returning companies.


In addition to Mayor Kang, Seo Myung-hwan, CEO of Daeyoung Electronics Co., Ltd., Baek In-gi, KOTRA Gwangju Jeonnam Branch Manager, Jang Man-ik, Gwangju Jeonnam Branch Manager, Trade Insurance Corporation, Kim Un-seop, Gwangju Techno Park Policy Planning Director, Lee Cheol-seung, Gwangju Regional Project Evaluation Director, Ahn Dong-gyu, Chosun University Professor, Joo Jae-hee City The head of the Economic and Startup Office, Hwang Cheol-ho, a city policy aide, and Oh Gyeong-hwa, the team leader of the Gwangju Free Economic Zone Authority, attended the event.


The attendees agreed that in order to actively attract returning companies and support stable domestic settlement, short-term support measures such as smart factory business support and corporate tax reduction as well as mid- to long-term roadmaps should be prepared.


In particular, ▲strengthening activities to attract visits from domestic parent companies (anchor companies) to revitalize companies returning to the country and utilizing the network of successful companies returning to the country ▲operation of an investment attraction promotion team (tentative name) ▲RE100 related to export regulations (electricity 100% covered by renewable energy), etc. He emphasized the need for a strategic approach and a preemptive response that utilizes regional strengths.


Seo Myung-hwan, CEO of Daeyoung Electronics Co., Ltd. “We chose to return to Korea because of instability due to changes in the international situation, policy support for companies returning to Korea, and improvement of competitiveness through process automation.” Please take preemptive measures, while also focusing on fostering talent to help solve the manpower problem.”


Professor Ahn Dong-kyu of Chosun University said, "The most necessary thing to attract companies returning to Korea is to bring in a parent company (anchor company)." We need to create and build an industrial ecosystem based on it.”


Lee Cheol-seung, head of the Gwangju Regional Project Evaluation Team, said, “Currently, Gwangju City does not have a program specialized for domestic companies returning to Korea, but when you come to Gwangju, you need to publicize and publicize that you have future competitiveness.” Development support is needed,” he said.


Baek In-ki, director of KOTRA Gwangju-Jeonnam Support Group, said, “If Gwangju City expresses its support and interest in companies returning to Korea through active company visits, it will definitely help in the corporate decision-making process.” It is not a structure that can make this decision, so we need to actively persuade the domestic parent company (anchor company).”


Mayor Kang Ki-jeong said, “We need to create a city where companies return to through accurate targeting and strategic investment attraction.


"In addition to support measures such as smart factory projects and corporate taxes, it is also an urgent issue to improve cultural infrastructure and residential conditions," he said.


A company returning to Korea refers to a company that liquidates, transfers, or downsizes an overseas business site among those that have operated an overseas business site for more than two years and newly expands a business site in the same industry in Korea. These companies are provided with investment subsidies (up to 30 billion won per workplace, up to 60 billion won per company), relocation subsidies (up to 400 million won), job creation incentives (up to 7.2 million won per person per year), and corporate tax exemption (up to 7 years). . Three companies returned to Gwangju, and two of them received a total of 18.1 billion won.


Gwangju City is striving to attract investment by providing not only investment subsidies for returning to the country, but also investment incentives of up to KRW 5 billion if the investment amount is more than 2 billion won and the number of jobs created is 20 or more.


Meanwhile, Daeyoung Electronics Co., Ltd. is a manufacturer specializing in electrical and electronic components. It has been reborn as a manufacturer of not only parts but also finished products such as ‘natural humidifying air purifiers’, and is a representative domestic return company in Gwangju.


 


 
기사입력: 2023/02/17 [01:18]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남
 
인간극장 방영 신의도 6형제가 설립한 신의도 6형제 소금밭/참소금 - saltfarm.net/
인간극장 방영 신의도 6형제가 설립한 신의도 6형제 소금밭/참소금 - chamsalt.com/ KBS 인간극장 방영 신의도 6형제가 운영하는 쇼핑몰 KBS 1박2일 방영, KBS6시 내고향 방영 염전 청정해역 신안군 신의도에서 생산된 명품 천일염으로 여러분의 건강을 지키세요! 생산자 전국 무료 직배송
주문전화: 061-275-6778,010-6638-6778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본사 : 서울시 서대문구 서소문로 55-7 (옛 주소 : 서울시 서대문구 합동 21-27) 우편번호 : 120-030
취재본부 : | 대표전화 : 062)511-7684 | 기사제보 : lhs7684@hanmail.net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아00093 | 사업자등록번호 : 110-81-61230 |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 서대문 제485호
Copyright ⓒ 1999-2004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breaknews.com for more information.
광고
가고싶은 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전라남도
전남도청공무원노동조합
광주광역시
광주광역시공무원노동조합
광주광역시 동구
광고
주간베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