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편집 2023.06.09 [15:26]
정치  경제  사회  산업  과학  연재  교육  문화  관광  여성  카메라고발  체육
검색
전체기사
기자수첩
문화
칼럼/국제
커뮤니티
라이브폴
진행중인 라이브폴이 없습니다.
 
전남도, 전남대 등 교육․산업계와 레이저 전문인력 양성 맞손
도, 세계 최대 초강력 레이저 연구시설 선점 나서
이학수기자
▲ 김영록 전라남도지사가 9일 오전 도청 서재필실에서 광주과학기술원, 군산대, 목포대, 전남대, 조선대, 한국에너지공대, 한동대, 한국광산업진흥회와 레이저 전문인력 양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앞줄 왼쪽부터) 광주과학기술원 김기선 총장, 군산대 이장호 총장, 목포대 송하철 총장, 전남대 정성택 총장, 김영록 전남도지사, 조선대 민영돈 총장, 한국에너지공대 윤의준 총장, 한동대 김종록 행정부총장, 한국광산업진흥회 김동근 상근부회장.     



(무안=브레이크뉴스) 이학수 기자= 전남도가 레이저 분야 세계 최대 규모이자 호남권 유일의 국가 대형연구시설인 ‘초강력 레이저 연구시설’ 유치에 도정 역량을 쏟고 있는 가운데 국내 레이저계의 숙원인 전문 인력 확보를 위해 팔을 걷어붙였다.


전남도는 9일 도청에서 7개 대학교와 광학․레이저 산업계가 참여한 가운데 중장기 레이저 전문인력 확보를 위한 ‘레이저 전문인력 양성’ 업무협약을 했다.


협약식에는 김영록 전남도지사, 김기선 광주과학기술원 총장, 이장호 군산대 총장, 송하철 목포대 총장, 정성택 전남대 총장, 민영돈 조선대 총장, 윤의준 한국에너지공대 총장, 김종록 한동대 부총장, 김동근 한국광산업진흥회 상근부회장 등이 참석했다.


협약은 ▲레이저 교육과정 개설 및 전문인력 교류 ▲인력양성 협의체 구성 및 국가사업 공동 건의 ▲장비 및 연구정보 공동 활용 등 상호 협력기반을 마련하기 위한 것이다.


최근 국내 광학․레이저 산업계는 고급 숙련 인력 부족으로 해외 경쟁력이 저하돼 레이저 인력 양성을 위한 특단의 대책이 필요하다.


레이저는 반도체․우주항공․에너지 등 모든 첨단산업의 필수 요소기술임에도 불구하고, 레이저 관련 석․박사급 전문가를 양성하는 대학원은 전국 15개 정도로 배출 인력도 연간 70여 명에 불과하다.


전문 인력 부족은 원천기술 확보가 핵심인 산업계에도 영향을 미치고 있다. 국내 광학․레이저 관련 기업은 2천여 개가 있으나, 대부분 영세한 중소기업이다. 또 국내 기술력은 선진국 대비 50% 이하에 그치고 있으며 특히 핵심 부품 90% 이상을 수입에 의존하고 있다.


전남도는 이러한 원천적 문제점을 극복하고, 고급․숙련 인력을 적기에 확보하기 위해 대학교, 산업계와 손잡고 다각적인 해결책 마련에 나섰다.


석․박사 통합과정 등 커리큘럼 및 연구시설을 공유하는 한편, 설계․제조 등 핵심 원천기술 확보에 역점을 둘 예정이다. 산업 현장에서 바로 활용되도록 맞춤형 연대 실습교육도 강화한다.


이번 협약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초강력 레이저 연구시설’ 전국 공모를 앞두고 전남도의 선제적인 준비 노력과 유치 의지를 대외적으로 밝힘으로써 공모 심사에도 큰 가점 요인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김영록 지사는 “초강력 레이저 연구시설이 차질 없이 추진되기 위해서는 4월 부지 조기 공모가 시급하다”며 “세계적 수준의 초강력 레이저 연구시설을 반드시 유치해 레이저 기초연구와 첨단기술의 사관학교로 키우겠다”고 말했다.


전남도는 과기부의 초강력 레이저 연구시설 부지 공모를 앞두고 관계 부처와 전문가 그룹을 대상으로 마지막까지 전폭적 지지를 얻어내는 한편 초광역․초당적 협력과 범국민적 붐 조성 등 차질 없이 준비해 ‘초강력 레이저 연구시설’을 반드시 전남에 유치할 계획이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 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Chonnam-do, Chonnam National University, etc., partnered with education and industry to nurture laser experts
Korea, the world's largest ultra-powerful laser research facility


(Muan = Break News) Reporter Lee Hak-soo = While Jeonnam-do is concentrating its efforts on attracting 'super-powerful laser research facilities', the world's largest laser research facility and the only national large-scale research facility in the Honam region, rolled up his arms


On the 9th, Jeollanam-do signed a business agreement at the provincial government office to secure mid- to long-term laser experts with the participation of seven universities and the optics and laser industries.


The signing ceremony was attended by Governor Kim Yeong-rok of Jeonnam Province, Gwangju Institute of Science and Technology President Ki-seon Kim, Kunsan National University President Lee Jang-ho, Mokpo National University President Song Ha-cheol, Chonnam National University President Jung Seong-taek, Chosun University President Min Young-don, Korea Energy Engineering University President Yoon Eui-joon, Handong Global University Vice President Kim Jong-rok, and Korea Mining Industry Promotion Association Full-time Vice President Kim Dong-geun.


The agreement is to lay the foundation for mutual cooperation, such as ▲opening laser education courses and exchanging experts ▲formation of manpower training council and joint proposals for national projects ▲joint use of equipment and research information.


Recently, the domestic optics and laser industry has lost its overseas competitiveness due to the lack of high-quality skilled manpower, so special measures are needed to nurture laser manpower.


Although laser is an essential technology for all high-tech industries such as semiconductor, aerospace, and energy, there are only about 15 graduate schools nationwide that train laser-related master's and doctoral level experts, and only about 70 people are produced annually.


The lack of professional manpower is also affecting the industry, where securing original technology is the key. There are about 2,000 optical and laser-related companies in Korea, but most of them are small and medium-sized enterprises. In addition, domestic technology is only 50% less than that of developed countries, and in particular, more than 90% of key parts are dependent on imports.


In order to overcome these fundamental problems and to secure high-level and skilled manpower in a timely manner, Jeonnam-do joined hands with universities and industries to come up with a multifaceted solution.


While sharing the curriculum and research facilities, such as the integrated master's and doctoral course, they plan to focus on securing core source technologies such as design and manufacturing. We will also strengthen customized solidarity practice training so that it can be used right away in the industrial field.


This agreement is expected to be a big factor in the competition screening by externally revealing Jeonnam-do's preemptive preparation efforts and will to attract ahead of the national competition for the 'Super Powerful Laser Research Facility' by the Ministry of Science and ICT.


Governor Kim Young-rok said, “In order for the super-powerful laser research facility to proceed smoothly, an early public offering for the site in April is urgent.” .


Jeonnam-do, ahead of the Ministry of Science and Technology's super-powerful laser research facility site competition, has won full support from related ministries and expert groups until the end, while preparing without a hitch, such as ultra-wide and bipartisan cooperation and pan-national boom, to build a 'super-powerful laser research facility' without fail. We plan to attract it to Jeonnam.


 


 
기사입력: 2023/02/09 [15:49]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남
 
인간극장 방영 신의도 6형제가 설립한 신의도 6형제 소금밭/참소금 - saltfarm.net/
인간극장 방영 신의도 6형제가 설립한 신의도 6형제 소금밭/참소금 - chamsalt.com/ KBS 인간극장 방영 신의도 6형제가 운영하는 쇼핑몰 KBS 1박2일 방영, KBS6시 내고향 방영 염전 청정해역 신안군 신의도에서 생산된 명품 천일염으로 여러분의 건강을 지키세요! 생산자 전국 무료 직배송
주문전화: 061-275-6778,010-6638-6778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본사 : 서울시 서대문구 서소문로 55-7 (옛 주소 : 서울시 서대문구 합동 21-27) 우편번호 : 120-030
취재본부 : | 대표전화 : 062)511-7684 | 기사제보 : lhs7684@hanmail.net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아00093 | 사업자등록번호 : 110-81-61230 |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 서대문 제485호
Copyright ⓒ 1999-2004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breaknews.com for more information.
광고
가고싶은 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전라남도
전남도청공무원노동조합
광주광역시
광주광역시공무원노동조합
광주광역시 동구
광고
주간베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