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편집 2023.09.29 [05:27]
정치  경제  사회  산업  과학  농축수산  교육  문화  관광  여성  카메라고발  체육
검색
전체기사
기자수첩
문화
칼럼/국제
커뮤니티
라이브폴
진행중인 라이브폴이 없습니다.
 
강기정 광주시장 “2023 기회도시 광주, 눈에 보이는 변화 추구”
강 시장, 차별·소외·배제 없는 일상민주주의 실현…돌봄·창업·Y벨트 본격화 ‘상생카드·노인일자리 등 민생 최우선한 위기 경제 버팀목 예산 편성’ 주력
이학수기자
▲ 강기정 광주광역시장이 27일 오전 시청 브리핑룸에서 송‧신년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광주=브레이크뉴스) 이학수 기자= 강기정 광주시장은 27일 “모두가 어렵다고 이야기할 때 희망과 기회를 이야기하고 싶다”며 “막연하고 실체 없는 희망이 아닌 돌봄, 창업, Y벨트로 대표되는 광주의 기회와 희망을 시민 여러분과 함께 만들겠다”고 말했다.


강 시장은 이날 오전 시청 브리핑룸에서 송·신년 기자회견을 열고 올 한 해 시정 성과와 내년 주요 시정방향을 설명하고 “돌봄으로 대표되는 건강한 삶의 기회, 창업으로 대표되는 일할 수 있는 기회, 영산강 Y벨트로 대표되는 즐길 수 있는 기회를 만들고 키워 나가는데 온 힘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이어 강 시장은 “차별·소외·배제가 없는 일상의 민주주의를 누리며 공동체가 함께하는 열린 광주를 만들겠다”며 “우리 가족이 건강하고, 노후 걱정이 없으며 아이들이 원하는 교육을 충분히 받고, 청년들은 마음껏 누리고 좋은 직장을 선택할 수 있는 기회 넘치는 도시가 바로 광주가 추구하는 일상의 민주주의 모습이다”고 덧붙였다.


이를 위해 광주시는 첫째,돌봄 영역에서 공공의 역할을 강화해 건강한 삶의 기회를 만든다.


시민 누구나 원하는 때에 필요한 돌봄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2023년 4월부터 기존 돌봄 서비스의 빈틈을 메운 ‘광주다움 통합돌봄’을 전면 시행한다.


또한 자립준비청년·은둔형외톨이·1인가구·장애인 등 누구도 소외되지 않고 함께 살아갈 수 있도록 세심히 챙기고, 시민들이 안전한 삶을 누릴 수 있도록 ‘안전도시 워킹그룹’ 운영을 통해 안전 사각지대를 없애 시민과 함께 안전감수성을 높여 나갈 계획이다.


둘째,창업으로 대표되는 일할 수 있는 기회를 만들어간다.


인프라 구축, 자금 지원, 대기업 성공 노하우 전수 등 삼박자를 맞출 뿐 아니라 ▲광주역창업밸리를 호남권 최대 창업혁신 단지로 구축하고, 현재 조성 중인 7개 펀드 3000억원에 ‘창업성장사다리펀드’를 더해 5000억원 펀드를 만들어 창업 기업 성공의 마중물로 적극 투자한다.


강 시장은 “현대는 광주의 상생 DNA를 믿고 투자해 광주글로벌모터스라는 성과를 만들어냈다”며 “삼성과 함께하는 ‘C-lab 아웃사이드 광주’로 창업 기업에 맞춤형 성장 프로그램을 제공하고 매력적인 인센티브 제공으로 새로운 투자환경을 조성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실패조차 기회도시 광주의 자산으로 축적해 ‘창업 성공률이 높은 기회도시 광주’ 생태계 조성에 속도를 높인다.


여기에 광주의 주력 분야인 인공지능(AI), 모빌리티 산업을 중심으로 집적된 연구-실증-인증 기관들을 적극 활용해 미래 산업을 주도해 나간다는 전략이다.


특히 국비 확보로 탄력 받은 ▲인공지능(AI)집적단지 2단계 고도화 사업을 비롯해 ▲광주·전남 반도체특화단지 조성 ▲100만평 규모의 미래차국가산단 지정 ▲광주인공지능(AI)영재고 설립과 인공지능(AI) 교과서 개발을 통한 인재양성 사다리 완성 등에 박차를 가한다.


셋째,시민 삶에 재미와 활력을 더하는 ‘영산강 Y벨트 프로젝트’도 본격화한다.


영산강을 중심으로 하는 새로운 번영의 미래를 담은 영산강 Y벨트 프로젝트를 제시하고 내년 4월 열리는 제14회 광주비엔날레는 전 세계인들과 함께 광주의 멋과 맛, 의를 나누는 축제의 장으로 만든다.


이밖에도 첨단실감디지털콘텐츠로 고대 마한부터 근현대 역사문화 자원 등을 활용해 ‘스토리 있는 도시, 시민이 누릴 수 있는 도시’로 새롭게 바꿔나간다.


올 한 해 주요 성과로는 각종 위기 속에서 민생을 최우선에 둔 ‘광주다움’을 보인데 있다고 평가했다. 


또 광주·전남, 광주·대구 간 진일보한 초광역협력 상생을 비롯해 ▲다양한 시민을 다양한 주제로 정례적으로 만나는 색깔 있는 소통 시스템 정착 ▲이태원 참사 분향소 명칭 바로잡기 ▲동복댐 관리권 이양 및 혁신도시 발전기금 출연 합의 등 해묵은 숙제의 해결 등을 꼽았다.


특히 국비 3조3081억원 확보로 ▲인공지능(AI) 2단계 사업과 광주AI 영재고 설립 ▲무등산 방공포대 이전 ▲광주 운전면허시험장 신설 ▲국립청소년치료재활센터 건립 등 시민 숙원 사업을 추진하고 기회도시 도약 발판을 마련했다.


또한 광주의 새로운 랜드마크가 될 복합쇼핑몰과 전방·일신방직 부지 개발, 군공항 이전사업, 지산IC 진출로 개통, 백운광장지하차도 설치, 어등산 관광단지 개발 등 이른바 ‘5+1 현안’이 구체적인 방향을 잡고 속도를 내고 있다는 점에서 지역발전의 전기를 마련했다고 평가했다.


강 시장은 “코로나19, 가뭄, 위기 경제 등 어려운 상황이지만 대한민국의 시대정신을 이끌어온 우리 광주는 광주만의 해법으로 당당하게 위기와 맞서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취임 후 첫 결재로 민생경제대책본부 운영을 지시했고 소상공인 사회보험료와 특례보증 융자지원을 확대했다”며 “시민들에게 꼭 필요하다고 판단했던 상생카드, 노인·청년 일자리 사업은 정부 기조와 상관없이 예산을 우선 편성해 든든한 버팀목이 되고자 했다”고 밝혔다.


특히 강 시장은 “이태원 참사 당시 가장 먼저 용기를 내 분향소 명칭을 바로 잡았다”며 “모두가 어려울 때 광주가 먼저 길을 텄고 광주다운 대처에 다른 지자체들이 하나 둘 함께 하면서 시민에 큰 울림을 전했다”고 평가했다.


가뭄 위기로 인한 절수 운동에 동참해주는 시민에 대한 감사도 전했다.


강 시장은 “적극적으로 물 절약 운동에 동참해주셔서 감사하다”며 “시민들의 절수 운동에만 기대지 않고 물 순환체계로 가는 종합적인 대책을 만들어 가뭄 상황을 근본적인 ‘기후위기행동’ 마련의 기회로 바꿔보겠다”고 말했다.


민선 8기 일 하는 조직으로 만들기 위한 내부 혁신도 거듭하고 있다.


강 시장은 “익숙한 것과의 결별이 쉽지만은 않았지만 관행과 관습이 주는 편안함에서 벗어나고자 소통과 토론을 바탕으로 공직자들과 원팀으로 노력했다”며 “소신과 창의를 가져달라 당부했고 불필요한 일 버리기 등 근본적 변화를 만들어 나가고 있다”고 강조했다.


끝으로 강 시장은 “광주에 사는 것 자체가 또 하나의 기회이자 자부심이 되도록 시민 여러분과 당당하게 ‘광주답게’ 2023년을 열어나가겠다”고 말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 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Gwangju Mayor Kang Ki-jeong “2023 Opportunity City Gwangju, Pursuing Visible Change”
Mayor Kang realizes daily democracy without discrimination, alienation, and exclusion… Full-fledged care, start-up, Y-belt, focus on ‘budgeting for crisis economic support that places top priority on people’s livelihood, such as win-win cards and jobs for the elderly’


(Gwangju = Break News) Reporter Lee Hak-soo = Gwangju Mayor Kang Ki-jeong said on the 27th, “I want to talk about hope and opportunity when everyone talks about difficulties.” We will create opportunity and hope together with citizens.”


Mayor Kang held a New Year's Eve press conference in the briefing room of City Hall this morning and explained the achievements of municipal administration this year and major policy directions for next year. I will do my best to create and grow opportunities to enjoy the belt.”


Following this, Mayor Kang said, “I will create an open Gwangju where the community enjoys democracy in everyday life without discrimination, alienation, or exclusion.” A city full of opportunities to choose a good job is the everyday democracy that Gwangju pursues,” he added.


To this end, Gwangju City first creates opportunities for a healthy life by strengthening the public role in the care sector.


From April 2023, ‘Gwangju-like integrated care’ will be fully implemented to fill in the gaps in the existing care service so that any citizen can use the care service they need whenever they want.


In addition, we carefully take care of self-reliance young people, secluded loners, single-person households, and the disabled, so that no one is left out and can live together, and eliminate safety blind spots through the operation of the 'Safe City Working Group' so that citizens can enjoy a safe life. We plan to increase safety sensitivity.


Second, create opportunities to work represented by entrepreneurship.


Infrastructure construction, financial support, and transfer of success know-how to conglomerates, etc., as well as ▲ Establish Gwangju Station Startup Valley as the largest start-up innovation complex in the Honam region, and add a 'Startup Growth Ladder Fund' to the 7 funds currently under construction of KRW 300 billion to create a KRW 500 billion fund and actively invest as a priming water for the success of start-up companies.


Mayor Kang said, "Hyundai believes in and invests in Gwangju's win-win DNA and created the achievement of Gwangju Global Motors." We will create a new investment environment.”


In addition, even failures are accumulated as assets of Gwangju, a city of opportunity, to speed up the creation of the ecosystem of Gwangju, a city of opportunity with a high startup success rate.


Here, it is a strategy to lead the future industry by actively utilizing research, demonstration, and certification institutions centered on artificial intelligence (AI) and mobility industries, which are the main fields of Gwangju.


In particular, the ▲Artificial Intelligence (AI) Accumulation Complex Level 2 Advancement Project, which gained momentum through securing government funds, ▲Creation of Gwangju and Jeonnam Semiconductor Specialized Complex ▲Designation of 1 million pyeong National Future Car Industrial Complex ▲Gwangju Artificial Intelligence (AI) Youngjae High School Establishment and artificial intelligence Accelerate the completion of the human resource development ladder through the development of AI textbooks.


Third, the ‘Yeongsan River Y-Belt Project’, which adds fun and vitality to citizens’ lives, is also in full swing.


The 14th Gwangju Biennale, which will be held in April next year, presents the Yeongsan River Y-belt project, which contains the future of new prosperity centered on the Yeongsan River, and makes it a festival to share the beauty, taste and righteousness of Gwangju with people around the world.


In addition, it will be transformed into a ‘city with a story, a city that citizens can enjoy’ by utilizing modern and contemporary historical and cultural resources from ancient Mahan to cutting-edge realistic digital content.


It was evaluated that the main achievements of this year were showing ‘Gwangju-like’, putting the people’s livelihood first in the face of various crises.


In addition, including the win-win cooperation between Gwangju-Jeonnam and Gwangju-Daegu, ▲Establishment of a colorful communication system that regularly meets various citizens on various topics ▲Correction of the name of the memorial altar for the Itaewon disaster ▲Transfer of Dongbok Dam management rights and agreement to contribute to the innovation city development fund He pointed out the solution of old homework, etc.


In particular, by securing 3.3081 trillion won in government funds, ▲Artificial Intelligence (AI) phase 2 project and establishment of Gwangju AI Youngjae High School ▲Relocation of Mudeungsan Air Defense Battery ▲Establishment of Gwangju Driver's License Test Center ▲Establishment of National Youth Treatment and Rehabilitation Center, etc. laid the foundation.


In addition, the so-called '5+1 issues', such as the development of a complex shopping mall that will become a new landmark in Gwangju, the front and Ilsin textile sites, the relocation of the military airport, the opening of the Jisan IC route, the installation of the Baegun Plaza underground road, and the development of the Eodeungsan tourism complex, are specific directions. It was evaluated that it provided a turning point for regional development in that it was accelerating by holding onto the pace.


Mayor Kang said, "Although it is a difficult situation such as Corona 19, drought, and economy crisis, our Gwangju, which has led the spirit of the times in Korea, is confidently facing the crisis with Gwangju's unique solution."


“As the first approval after taking office, I ordered the operation of the People’s Livelihood Economy Countermeasures Headquarters, and expanded social insurance premiums and special guarantee loan support for small businesses,” he said. We wanted to become a strong support by prioritizing the budget.”


In particular, Mayor Kang said, “At the time of the Itaewon disaster, I was the first to gather courage and correct the name of the incense burner. Evaluated.


He also expressed his gratitude to the citizens who participated in the water-saving movement due to the drought crisis.


Mayor Kang said, “Thank you for actively participating in the water conservation movement.” said.


Internal innovations are also being repeated to make it an organization that works for the 8th civil election.


Mayor Kang said, "It wasn't easy to break up with familiar things, but I tried to work as a team with public officials based on communication and discussion to get out of the comfort of customs and customs." We are making a difference,” he said.


Lastly, Mayor Kang said, “I will proudly open the year 2023 ‘like Gwangju’ with citizens so that living in Gwangju itself is another opportunity and pride.”


 


 
기사입력: 2022/12/27 [21:15]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남
 
인간극장 방영 신의도 6형제가 설립한 신의도 6형제 소금밭/참소금 - saltfarm.net/
인간극장 방영 신의도 6형제가 설립한 신의도 6형제 소금밭/참소금 - chamsalt.com/ KBS 인간극장 방영 신의도 6형제가 운영하는 쇼핑몰 KBS 1박2일 방영, KBS6시 내고향 방영 염전 청정해역 신안군 신의도에서 생산된 명품 천일염으로 여러분의 건강을 지키세요! 생산자 전국 무료 직배송
주문전화: 061-275-6778,010-6638-6778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본사 : 서울시 서대문구 서소문로 55-7 (옛 주소 : 서울시 서대문구 합동 21-27) 우편번호 : 120-030
취재본부 : | 대표전화 : 062)511-7684 | 기사제보 : lhs7684@hanmail.net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아00093 | 사업자등록번호 : 110-81-61230 |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 서대문 제485호
Copyright ⓒ 1999-2004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breaknews.com for more information.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전라남도
전남도청공무원노동조합
광주광역시
광주광역시공무원노동조합
광주광역시 동구
광고
주간베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