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정치  경제  사회  체육  기획  연재  교육  문화  관광  여성  카메라고발
검색
전체기사
기자수첩
문화
칼럼/국제
커뮤니티
라이브폴
진행중인 라이브폴이 없습니다.
 
본판
강원판
경기판
경기남부판
경기북부판
광주전남판
대구경북판
대전충남판
인천판
전남동부판
전북판
충북판
고양판
주간현대
전북주간현대판
러브삼성
사건의 내막
전남도, 지적공부 일본식 이름 지운다
도, 102번째 삼일절 맞아 1만 8천여 토지 일제 정비
이학수기자



(무안=브레이크뉴스) 이학수 기자= 전라남도는 올해 102번째 삼일절을 맞아 토지‧임야대장에 존재하는 일본식 이름의 공부를 정리해 일제 잔재를 청산할 ‘지적공부 일본식 이름 지우기’ 사업을 시군과 함께 본격 추진에 나섰다.

 

광복 이후 75년이 지나도록 공적 장부에 일본식 이름이 남아 있는 이유는 일제 잔재 청산 작업이 소극적으로 진행된데다, 일제 강압에 못이겨 창씨개명한 한국인 명의 부동산에 대해 후손들이 상속 절차 등을 밟지 않았기 때문이다.

 

전남도는 지난해 6월부터 지적공부에 일본인 이름(4자 이상)으로 추정되는 토지를 추출했다.

 

그 중에서 ‘김미리내’, ‘황빛가람’, ‘황보00’, ‘선우00’ 등 한국식 이름을 제외하고, ‘목전00’, ‘강동00’, ‘김본00’ 등 일본식 이름으로 추정되는 정비 대상 1만 8천여 토지를 확정하고, 이달부터 일제 정비에 들어갔다.

 

정비 대상은 ‘창씨개명한 한국인 개인명의 토지’와 ‘일본인 또는 일본기업(법인) 명의’로 된 토지다.

 

창씨개명한 개인명의 토지의 경우 등기부, 제적부, 토지대장 등의 자료를 찾아 현황을 파악한 후 현재 한시법으로 시행 중인 ‘부동산소유권이전특별조치법’ 등을 활용해 상속 절차를 받도록 후손들에게 안내한다.

 

일본인 및 일본기업(법인) 명의의 부동산은 조달청과 협의해 신속히 국가로 귀속토록 할 계획이다.

 

오랫동안 소유권 변동이 없는 토지를 대상으로 조사한 만큼 어려움이 예상되고 있나, 전라남도는 창씨개명한 사람의 토지를 상시 관리해 공적장부에서 일본식 표기가 없어질 때까지 계속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이는 왜곡되고 잘못된 역사를 바로 세우고 일본 잔재를 적극적으로 청산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보인다.

 

임춘모 전남도 토지관리과장은 “우리 역사와 전통을 비하하고 왜곡한 일제 잔재가 아직까지 남아 있어 이를 청산하기 위한 조치인 점을 감안, 창씨개명 상속 안내 등을 받은 도민께서는 신속히 명의변경 절차를 밟아줄 것”을 당부했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Jeonnam-do erases Japanese name for intellectual study

Provincial, on the 102nd Triday, over 18,000 lands were reorganized in Japan

 

(Muan = Break News) Reporter Hak-Soo Lee = Jeollanam-do is in full swing with the city and counties to organize the Japanese-style study of Japanese names that exist in the land and forestry ledgers and liquidate the remnants of Japanese imperialism on the 102nd three days of this year. Went out.

The reason the Japanese name remains in the public ledger for 75 years after liberation is that the work of liquidation of residual Japanese imperiality was carried out passively, and the descendants did not go through the inheritance procedure for the real estate of the Koreans who were renamed due to Japanese coercion. .

 

From June of last year, Jeollanam-do extracted land that is estimated to be Japanese names (4 or more characters) for intellectual study.

 

Among them, except for Korean names such as'Kim Mirina','Hwangbitgaram','Hwangbo 00' and'Seonwoo 00', it is assumed to be a Japanese name such as'Mokjeon 00','Gangdong 00' and'Kim Bon 00'. About 18,000 lands were confirmed, and the Japanese system began maintenance this month.

 

The targets for maintenance are “land in the name of an individual Korean who has been renamed by Mr. Chang” and land in the name of a Japanese person or a Japanese company (corporation).

 

In the case of land under the name of an individual whose name has been renamed by Chang, after finding out the current status of data such as registers, weeding books, and land registers, it guides descendants to receive inheritance procedures using the'Special Measures for Real Estate Ownership Transfer Act', which is currently in effect under the Temporary Law. .

 

Real estate under the name of Japanese people and Japanese companies (corporations) will be returned to the state promptly in consultation with the Public Procurement Service.

 

It is expected that difficulties are expected as the survey on land that has not changed in ownership for a long time is expected, but Jeollanam-do plans to continue to promote the land of the person who has been renamed Chang, until the Japanese-style notation in public books disappears.

 

This is expected to serve as an opportunity to rectify the distorted and wrong history and to actively liquidate the Japanese remnants.

 

Lim Chun-mo, head of the Jeonnam-do Land Management Division, said, “Considering that the Japanese imperial remnants that have degraded and distorted our history and traditions still remain, and this is a measure to liquidate them, the residents of the province who received the information on the inheritance of the Chang C. I asked for ".

 


 
기사입력: 2021/03/01 [02:02]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남
 
인간극장 방영 신의도 6형제가 설립한 신의도 6형제 소금밭/참소금 - saltfarm.net/
인간극장 방영 신의도 6형제가 설립한 신의도 6형제 소금밭/참소금 - chamsalt.com/ KBS 인간극장 방영 신의도 6형제가 운영하는 쇼핑몰 KBS 1박2일 방영, KBS6시 내고향 방영 염전 청정해역 신안군 신의도에서 생산된 명품 천일염으로 여러분의 건강을 지키세요! 생산자 전국 무료 직배송
주문전화: 061-275-6778,010-6638-6778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본사 : 서울시 서대문구 서소문로 55-7 (옛 주소 : 서울시 서대문구 합동 21-27) 우편번호 : 120-030
취재본부 : 광주시 서구 치평동 1294-16 제일빌딩(2층) | 대표전화 : 062)511-7684 | 기사제보 : lhs7684@hanmail.net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아00093 | 사업자등록번호 : 110-81-61230 |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 서대문 제485호
Copyright ⓒ 1999-2004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breaknews.com for more information.
광고
가고싶은 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전라남도
전남도청공무원노동조합
광주광역시
광주광역시공무원노동조합
광주광역시 동구
광고
주간베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