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정치  경제  사회  체육  기획  연재  교육  문화  관광  여성  카메라고발
검색
전체기사
기자수첩
문화
칼럼/국제
커뮤니티
라이브폴
진행중인 라이브폴이 없습니다.
 
본판
강원판
경기판
경기남부판
경기북부판
광주전남판
대구경북판
대전충남판
인천판
전남동부판
전북판
충북판
고양판
주간현대
전북주간현대판
러브삼성
사건의 내막
전남도, 경남도와 해상경계 분쟁에서 승소
25일 헌재 선고…도민․사회단체․어업인 뭉쳐 삶의 터전 지켜내
이학수기자

 

(무안=브레이크뉴스) 이학수 기자= 전남과 경남 간 5년간 지속된 해상경계 분쟁이 전라남도의 승소로 일단락됐다.

 

25일 전남도에 따르면 이날 헌법재판소는 ‘전남↔경남 간의 해상경계에 대한권한쟁의심판’ 선고에서 경남도의 청구를 기각하고 현재의 해상경계를 일관되게주장해온 전남도의손을 들어줬다.

 

헌재가 결정한 전남과 경남 간 해상경계는 지난 1918년 간행된 지형도를 반영한 것으로, 1949년 지방자치법이 제정된 이래 70년 이상 행정 경계로 삼아왔다.

 

이런 가운데 2011년 경남의 기선권현망 어선 18척이 전남 해상경계를 침범해 불법조업을 했다. 이들은 2015년 6월 대법원에서 유죄로 확정됐다.

 

이에 경남도는 대법원 판결에 승복하지 않고 그동안 인정됐던 두 지역 간 해양경계를 허물고 등거리 중간선을 해상경계로 변경해줄 것을 요구하는권한쟁의심판을 2015년 12월 헌법재판소에 청구했다.

 

전남도는 기존 소송대리인 외에 유수의 법무법인을 추가로 선임하고, 국회의원, 시장·군수, 도의원, 시·군의원, 사회단체, 어업인 등이 서명한 탄원서를 제출하고 릴레이 성명서를 발표하는 등 다각적인 방법으로 권한쟁의심판에 대응했다.

 

이처럼 전남 각계각층의 관심을 비롯해 도민, 여수시민의 적극적인 동참과 성원이해상경계에 대한 권한쟁의심판의 승소를 이끌어낸 원동력이 됐다는 분석이다.

 

전남도는 이번 선고를 계기로 경남도가 헌재의 결과에 따라 두 지역 어업인들이현행 해상경계를 존중하면서 서로 안전하게 조업하도록 적극적인 조치를 취해줄것을 당부했다.

 

김영록 전남도지사는 “도민 삶의 터전을 잃지 않도록 판단해준 헌법재판소의 결정을열렬히 환영한다”며 “이번 해상경계 갈등을 딛고, 앞으로 경남도와 유엔기후변화협약당사국총회(COP) 공동개최, 남해안 신성장관광벨트 및 해양관광도로 조성, 부산~목포 간 경전선 고속화 등 다양한 분야에서 초광역적으로 생생·협력 하겠다”고 말했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Jeonnam-do wins the maritime border dispute with Gyeongnam-do

Constitutional sentence of the 25th… Provincial residents, social groups, and fishermen unite to protect the base of life

 

(Muan = Break News) Reporter Hak-Soo Lee = The maritime border dispute that lasted for five years between Jeollanam-do and Gyeongnam has been ended with the victory of Jeollanam-do.

 

According to Jeonnam-do on the 25th, the Constitutional Court rejected Gyeongnam-do's claim in the sentence of “trial for dispute over the maritime border between Jeonnam and Gyeongnam,” and gave the hand of Jeonnam-do, who consistently insisted on the current maritime border.

 

The maritime boundary between Jeonnam and Gyeongnam, determined by the Constitution, reflects the topographic map published in 1918, and has been used as an administrative boundary for more than 70 years since the Local Autonomy Act was enacted in 1949.

 

In the midst of this, in 2011, 18 fishing vessels in the Gyeongnam steamer area violated the sea border of Jeollanam-do and engaged in illegal fishing. They were convicted in the Supreme Court in June 2015.

 

Accordingly, Gyeongnam Province did not accept the Supreme Court ruling and requested a competent dispute to the Constitutional Court in December 2015, demanding that the maritime boundary between the two regions, which has been recognized so far, be broken and the equidistant middle line be changed to the maritime boundary.

 

In addition to the existing litigation agent, Jeonnam Province additionally appoints a prominent law firm, submits petitions signed by members of the National Assembly, mayor/gun, provincial lawmakers, si/gun lawmakers, social groups, fishermen, etc., and issues a relay statement. Respond to the authority dispute trial.

 

As such, it is analyzed that the interest from all walks of the Jeollanam-do, as well as the active participation and support of the citizens of the provinces and Yeosu, became the driving force that led to the victory of the jurisdiction over the maritime border.

 

With this sentencing as an opportunity, Jeonnam Province urged the two local fishermen to take active measures to ensure safe fishing with each other while respecting the current maritime boundaries according to the results of the Constitutional Constitution of Gyeongnam Province.

 

Jeonnam Provincial Governor Kim Young-rok said, “I warmly welcome the decision of the Constitutional Court for judging that the residents will not lose their place of life.” “We will cooperate in a wide range of fields, such as the creation of a belt and marine tourism road, and the high-speed Gyeongjeon line between Busan and Mokpo.”


 
기사입력: 2021/02/27 [05:22]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남
 
인간극장 방영 신의도 6형제가 설립한 신의도 6형제 소금밭/참소금 - saltfarm.net/
인간극장 방영 신의도 6형제가 설립한 신의도 6형제 소금밭/참소금 - chamsalt.com/ KBS 인간극장 방영 신의도 6형제가 운영하는 쇼핑몰 KBS 1박2일 방영, KBS6시 내고향 방영 염전 청정해역 신안군 신의도에서 생산된 명품 천일염으로 여러분의 건강을 지키세요! 생산자 전국 무료 직배송
주문전화: 061-275-6778,010-6638-6778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본사 : 서울시 서대문구 서소문로 55-7 (옛 주소 : 서울시 서대문구 합동 21-27) 우편번호 : 120-030
취재본부 : 광주시 서구 치평동 1294-16 제일빌딩(2층) | 대표전화 : 062)511-7684 | 기사제보 : lhs7684@hanmail.net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아00093 | 사업자등록번호 : 110-81-61230 |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 서대문 제485호
Copyright ⓒ 1999-2004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breaknews.com for more information.
광고
가고싶은 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전라남도
전남도청공무원노동조합
광주광역시
광주광역시공무원노동조합
광주광역시 동구
광고
주간베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