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정치  경제  사회  체육  기획  연재  교육  문화  관광  여성  카메라고발
검색
전체기사
기자수첩
문화
칼럼/국제
커뮤니티
라이브폴
진행중인 라이브폴이 없습니다.
 
본판
강원판
경기판
경기남부판
경기북부판
광주전남판
대구경북판
대전충남판
인천판
전남동부판
전북판
충북판
고양판
주간현대
전북주간현대판
러브삼성
사건의 내막
광주·전남 상생발전위, “더 나은 내일, 함께 열자” 다짐
‘초광역 협력사업’ 등 8개 신규과제 포함 33개 협력과제 논의
이학수기자
▲ 광주·전남상생발전위원회가 1일 오후 전남도청 서재필실에서 공동협력과제 등을 논의하기 위해 개최된 가운데 이용섭 광주광역시장과 김영록 전라남도지사가 광주·전남상생발전위원회 발표문을 들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광주·무안=브레이크뉴스) 이학수 기자= 광주광역시와 전라남도는 1일 오후 전남도청 서재필실에서 이용섭 광주광역시장과 김영록 전라남도지사가 참석한 가운데 ‘2020년 광주·전남 상생발전위원회’를 갖고 33개 공동협력과제를 확정했다.

 

출범 6년째를 맞은 ‘광주·전남 상생발전위원회’는 그동안 47개의 협력과제를 발굴했다. 이중 38건이 정부사업으로 반영되는 등 성과를 거뒀으며, 광역교통망 등 나머지 9건은 국가계획 등에 반영하기 위해 중장기적 관점에서 지속 추진중이다.

 

특히 민선7기 들어 ▲한국에너지공대 설립 ▲광주·전남 에너지밸리 조성 ▲제2남도학숙 건립 ▲한국학 호남진흥원 건립 등 교육·산업·문화·SOC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분야에서 협력해 의미있는 결실을 맺어왔다.

 

올해 상생발전위는 빛가람 혁신도시 활성화 사업 등 25건의 기존과제에 대한 추진상황을 점검하고, 코로나19 및 정부정책 등 환경변화에 효과적으로 대응하기 위한 경제․문화․환경․의료 등 분야의 신규 협력과제 8건을 발굴해 논의했다.

 

신규과제는 ▲지역균형 뉴딜 등 초광역 협력사업 공동 발굴 ▲광주·전남 지역 혁신 플랫폼 구축 ▲마한문화권 개발 추진 ▲광주·전남 합동 온라인 일자리 박람회 개최 ▲마을공동체 전문인력 공동 활용 ▲시도민 건강 증진을 위한 치유농업 활성화 추진 ▲영산강 지류·지천 생태환경조사 ▲광주·전남 감염병 공동 대응 병상나눔 체계 구축 등이다.

 

양 시도는 신규과제를 비롯 총 10개 항목에 대해 공동노력을 다짐하는 ‘광주·전남 상생발전위원회 발표문’도 합의해 발표했다.

 

앞으로 광주․전남은 신속한 감염병 대응을 위해 ‘광주·전남 합동지원단’을 구성하고 치료 병상을 나누는 등 협력체계를 강화해 시도민의 건강과 안전을 최우선으로 코로나19 위기를 함께 극복해 나가기로 했다.

 

지역균형 뉴딜과 기후위기에 대응하는 그린뉴딜·SOC·관광·문화 등 다양한 분야의 ‘초광역 협력사업’을 공동 발굴·추진해 광주·전남이 새로운 국가 발전축으로서 미래 성장동력을 확보할 수 있는 기회도 만들기로 했다.

 

대학과 광주·전남이 함께 ‘지역혁신 플랫폼’을 구축해 지역대학의 혁신 역량을 제고하고 기업 맞춤형 핵심 인재를 양성해 미래전략산업 발전의 토대를 마련키로 했다.

 

광주․전남 고대문화의 본류로서 찬란한 문명을 꽃피운 고대해상왕국 마한문화권의 복원과 정비를 통해 지역 고유의 역사·문화관광 자원으로 활용하고, 세계문화유산으로 지정될 수 있도록 협력하는데 의견을 모았다.

 

광주 시티투어와 전남의 남도한바퀴를 연계한 공동 관광상품을 개발․운영해 코로나19 이후 관광 수요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지역관광 활성화를 위해 노력키로 했다.

 

쟁점이 됐던 군 공항 이전은 이전 대상 지역의 주민 수용성을 높일 수 있도록 ‘국토부·국방부·광주·전남 군 공항 실무 협의체’를 구성해 범정부적인 군 공항 이전지역 지원대책과 지원에 관한 특별법 제·개정, 이와 관련된 용역 등을 협의·추진키로 했다.

 

광주와 전남이 합동으로 온택트 시대에 맞는 ‘온라인 일자리 박람회’를 개최해 지역 경제 활성화와 고용 안정에 공동 대응하는데도 힘을 모으기로 했다.

 

우수한 마을공동체 인력을 공동으로 활용해 마을공동체의 역량을 강화하고, 실질적 주민자치 실현의 밑거름으로 육성키로 했으며, 전남의 농업자원을 활용한 치유농업을 통해 광주시민의 건강을 증진하는 ‘농업·복지 융합형 서비스 모델’도 창출해 도농 상생의 길을 열어 가기로 했다.

 

영산강의 수생태 건강성을 조사하고 수변환경 조성 등 생태환경을 개선해 남도의 젖줄인 영산강의 생명력을 되살리는 데 최선을 다하기로 했다.

 

이용섭 광주시장은 “광주전남은 떼려야 뗄 수 없는 공동운명체라는 인식하에 시대정신과 미래를 보고 나아가면 거기에 상생이 있고 동반성장의 길이 있다”며 “이인동심 기리단금(二人同心 其利斷金)이라는 말처럼 광주와 전남, 전남과 광주가 마음을 합하면 이루지 못할 일이 없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내년에는 정말로 동심만리(同心萬里)를 가슴에 새기고 시도가 마음을 모아 번영의 미래를 함께 열어가자”고 밝혔다.

 

김영록 전남지사는 이번 상생발전위원회를 통해 “코로나 팬데믹 위기 속에서도 광주·전남은 상생정신을 발휘해 의료자원과 병상나눔에 협력하며 어려움을 함께 극복하고 있다”며 “오랜 역사 속 지금까지 이어온 상생협력을 기반으로 양 시도가 상호 윈윈할 수 있는 초광역 협력사업을 발굴해 초광역 경제권 기틀을 다지고, 광주·전남 발전의 새로운 전기를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포스트 코로나 시대, 광주와 전남이 지역의 미래 발전을 담보하고 대한민국 신성장 동력 거점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는 협력과제를 지속 발굴해 국가 발전을 선도하는 든든한 동반자로서 ‘더 큰 광주·전남’으로 도약하길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앞으로 양 시도는 이날 논의된 협력과제가 시․도민들이 실질적으로 체감할 수 있는 성과를 낼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소통·협력하고 적극 추진할 방침이다.

 

한편 이번 상정된 총 33건의 공동협력과제는 지난 10월 양 시도 실국장과 외부 자문위원들이 참석한 실무위원회 회의를 통해 시도 간 의견을 조율하고 보완하는 등 심도 있는 논의를 거쳐 이날 확정됐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wangju-Jeonnam Win-Win Development Committee, pledged to “open together for a better tomorrow”

Discuss 33 cooperation projects, including 8 new projects such as the “ultra-wide cooperation project”

 

(Gwangju·Muan = Break News) Reporter Haksu Lee = Gwangju Metropolitan City and Jeollanam-do held the '2020 Gwangju-Jeonnam Win-Win Development Committee' at the Seojaepil Room of the Jeonnam Provincial Office on the afternoon of the 1st with Gwangju Metropolitan City Mayor Yong-seop Lee and Jeollanam-do Governor Kim Young-rok. The cooperation project was confirmed.

 

The “Gwangju-Jeonnam Win-Win Development Committee”, in its sixth year since its inauguration, has discovered 47 cooperative tasks so far. Of these, 38 cases have been reflected as government projects, and the other nine cases, including the wide-area transportation network, are being continuously promoted from a mid- to long-term perspective to reflect in national plans.

 

In particular, for the 7th term of public elections, ▲ Korea Energy Engineering University established ▲ Gwangju and Jeonnam Energy Valley establishment ▲ 2nd Namdo Hak-suk establishment ▲ Korean Studies Honam Promotion Center was established, and has cooperated in various fields ranging from education, industry, culture, and SOC to meaningful results.

 

This year's Win-Win Development Committee examines the progress of 25 existing tasks, including the Bitgaram Innovation City revitalization project, and eight new cooperative tasks in the fields of economy, culture, environment, and medicine to effectively respond to environmental changes such as Corona 19 and government policies. And discussed.

 

New tasks are ▲ joint discovery of ultra-wide cooperation projects such as regional balance New Deal ▲ Establishment of regional innovation platform in Gwangju and Jeonnam ▲ Promotion of development of Mahan culture area ▲ Holding of joint online job fairs in Gwangju and Jeonnam ▲ Joint use of village community experts ▲ Healing to promote health of citizens Promotion of agriculture promotion ▲Ecological environment survey of tributaries of the Youngsan River and Jicheon rivers ▲Establishment of bed sharing system for joint response to infectious diseases in Gwangju and Jeonnam

 

Both cities and provinces also agreed and announced the “Gwangju-Jeonnam Win-Win Development Committee Presentation,” which pledges joint efforts for a total of 10 items, including new tasks.

 

In the future, Gwangju and Jeonnam decided to overcome the Corona 19 crisis with the top priority of the health and safety of the city and provincial residents by forming a “Gwangju-Jeonnam Joint Support Group” and sharing treatment beds for rapid infectious disease response.

 

An opportunity for Gwangju and Jeonnam to secure future growth engines as a new national development axis by jointly discovering and promoting'ultra-wide cooperation projects' in various fields such as the Green New Deal, SOC, tourism, and culture in response to the regional balance New Deal and the climate crisis. I decided to make it.

 

The university, Gwangju, and Jeonnam decided to build a “regional innovation platform” together to enhance the innovation capabilities of regional universities and cultivate key talents tailored to companies to lay the foundation for the development of the future strategic industry.

 

Through the restoration and maintenance of the Mahan cultural zone, the ancient maritime kingdom that blossomed a brilliant civilization as the mainstream of Gwangju and Jeonnam ancient culture, opinions were gathered to cooperate so that it could be used as a historical and cultural tourism resource unique to the region and designated as a world cultural heritage.

 

By developing and operating a joint tourism product linking Gwangju City Tour and South Jeolla Province, it was decided to preemptively respond to tourism demand after Corona 19 and to revitalize local tourism.

 

In the case of military airport relocation, which was an issue, the'Ministry of Land, Defense, Gwangju and Jeonnam Military Airport Working Group' was formed to increase the acceptance of residents in the relocation target area, and the government-wide special law was enacted on support measures and support for military airport relocation areas. It was decided to discuss and promote revision and related services.

 

Gwangju and Jeollanam-do jointly held a “online job fair” in line with the on-tact era, and decided to join forces to jointly respond to revitalization of the local economy and job security.

 

It was decided to strengthen the capacity of the village community by jointly utilizing excellent village community manpower, and to foster it as a foundation for realization of resident autonomy, and'Agriculture and Welfare' that promotes the health of Gwangju citizens through healing agriculture using agricultural resources from Jeonnam. By creating a convergence service model, the city decided to open a path for mutual growth.

 

It was decided to do its best to revive the vitality of the Yeongsan River, the lifeline of Namdo, by investigating the aquatic health of the Youngsan River and improving the ecological environment, such as creating a water conversion landscape.

 

Gwangju Mayor Yong-seop Yong-seop said, “With the recognition that Gwangju and Jeonnam is an inseparable common destiny, seeing the spirit of the times and the future, there is a way for win-win growth and shared growth.” Like the saying, “If Gwangju and Jeonnam, and Jeonnam and Gwangju unite their hearts, there is nothing that cannot be achieved.”

 

In addition, he said, "Now next year, let's really engrave the concentric man-ri in our hearts, and let the city and the city come together to open the future of prosperity.

 

Jeonnam Governor Kim Young-rok said through the win-win development committee, “Even in the midst of the corona pandemic crisis, Gwangju and Jeollanam-do are cooperating with medical resources and bed sharing to overcome difficulties.” On the basis of this, the two provinces must discover an ultra-wide-area cooperation project that can mutually win-win, lay the foundation for the ultra-wide economy, and lay a new era for the development of Gwangju and Jeonnam.”

 

“In the post-corona era, Gwangju and Jeonnam continue to discover cooperation projects that can secure the future development of the region and establish itself as a new growth engine in Korea, and leap forward to the'Bigger Gwangju and Jeonnam' as a reliable partner leading the national development. I look forward to doing it,” he added.

 

In the future, the two cities will continue to communicate, cooperate, and actively promote the cooperation project discussed on this day so that the city and provincial residents can realize the results practically.

 

On the other hand, a total of 33 joint cooperation tasks proposed this day were confirmed on this day after in-depth discussions such as coordinating and supplementing opinions between cities and provinces through a working-level committee meeting attended by both city and provincial bureau chiefs and external advisors.

 


 
기사입력: 2020/12/01 [16:23]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남
 
인간극장 방영 신의도 6형제가 설립한 신의도 6형제 소금밭/참소금 - saltfarm.net/
인간극장 방영 신의도 6형제가 설립한 신의도 6형제 소금밭/참소금 - chamsalt.com/ KBS 인간극장 방영 신의도 6형제가 운영하는 쇼핑몰 KBS 1박2일 방영, KBS6시 내고향 방영 염전 청정해역 신안군 신의도에서 생산된 명품 천일염으로 여러분의 건강을 지키세요! 생산자 전국 무료 직배송
주문전화: 061-275-6778,010-6638-6778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본사 : 서울시 서대문구 서소문로 55-7 (옛 주소 : 서울시 서대문구 합동 21-27) 우편번호 : 120-030
취재본부 : 광주시 서구 치평동 1294-16 제일빌딩(2층) | 대표전화 : 062)511-7684 | 기사제보 : lhs7684@hanmail.net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아00093 | 사업자등록번호 : 110-81-61230 |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 서대문 제485호
Copyright ⓒ 1999-2004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breaknews.com for more information.
광고
가고싶은 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전라남도
전남도청공무원노동조합
광주광역시
광주광역시공무원노동조합
광주광역시 동구
광고
주간베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