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정치  경제  사회  체육  기획  연재  교육  문화  관광  여성  카메라고발
검색
전체기사
기자수첩
문화
칼럼/국제
커뮤니티
라이브폴
진행중인 라이브폴이 없습니다.
 
본판
강원판
경기판
경기남부판
경기북부판
광주전남판
대구경북판
대전충남판
인천판
전남동부판
전북판
충북판
고양판
주간현대
전북주간현대판
러브삼성
사건의 내막
이용섭 시장 “도로시스템 보행자 중심으로 강화”
운암동 스쿨존 교통사고 현장 점검하고 안전대책 강구… 주민의견 반영한 사고재발 방지 등 안전대책 마련 지시
이학수기자
▲ 이용섭 광주광역시장이 19일 오전 북구 운암동 어린이보호구역 교통사고 현장을 찾아 사고발생 원인을 청취하고 안전대책 마련을 지시하고 있다.     



(광주=브레이크뉴스) 이학수 기자= 이용섭 광주시장은 19일 오전 최근 횡단보도상 교통사고로 4명의 사상자가 발생한 운암동 스쿨존 교통사고 현장을 찾아 안전실태를 점검했다.

 

이곳에서는 지난 17일 횡단보도를 건너던 일가족 4명이 8.5톤 화물차에 치여, 아이 한 명이 숨지고, 엄마와 나머지 아이 두 명이 다치는 사고가 발생해 큰 충격을 줬다.

 

이날 이 시장은 사고현장을 비롯한 인근 횡단보도 신호체계 등을 꼼꼼히 둘러본 위 현장에 나온 주민들과 즉석 간담회를 갖고 도로 안전에 관한 다양한 의견을 들었다.

 

주민들은 횡단보도에 신호등을 설치하는 방안, 횡단보도를 없애고 펜스로 막아 안전을 강화하는 방안 등의 의견을 개진했다. 어린이보호구역이 더 눈에 띌 수 있도록 표지판을 확대해 달라는 제안도 있었다.

 

이에 이 시장은 “고속도로는 차량 중심일 수 밖에 없지만 시내교통만은 사람안전·보행자 중심으로 운영돼야 한다”면서 “이번 사고를 계기로 도로교통시스템을 사람안전·보행자 중심으로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조속한 시일 내에 시민권익위원회 중심으로 주민들의 의견을 수렴해 시민 안전과 편의가 최대한 보장되는 방향으로 개선하겠다고 약속했다.

 

특히, 광주시내 어린이보호구역 스쿨존 전반에 대한 재점검을 통해 위험요소를 찾아 보행자 안전위주로 개선하고, 기존 추진 중인 스쿨존 제한속도 하향에 따른 노면표시, 표지판 정비 및 과속·불법주정차 CCTV, 교통신호기 등 설치도 속도감 있게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교통사고 예방을 위한 범시민 캠페인, 안전한 등‧하교 통학지도 등 제반 안전대책 마련도 지시했다.

 

한편 이용섭 광주시장은 이번 교통사고 발생 소식을 듣고 갑작스런 참혹한 사고를 겪은데 대한 사과와 함께 희생자 가족에 깊은 애도를 표했다.

 

이 시장은 “도저히 일어나선 안 될 참혹한 사고가 일어났다. 일가족의 꿈이 하루아침에 산산조각 났다. 어린이 보호구역에서 조차 우리 아이들이 보호받지 못하고 있는 부끄럽고 슬픈 현실에 너무나 죄송하고 큰 책임을 느낀다”고 밝혔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Mayor Lee Yong-seop “Strengthening the road system to focus on pedestrians”

Unam-dong School Zone Traffic accident site inspection and safety measures... Instructing to prepare safety measures such as preventing accident recurrence reflecting residents' opinions

 

 

(Gwangju = Break News) Reporter Lee Hak-soo = Gwangju Mayor Lee Yong-seop visited the scene of a traffic accident in the school zone in Unam-dong, where four casualties occurred due to a traffic accident on a crosswalk on the morning of the 19th and checked the safety status.

 

Here, on the 17th, four family members crossing the crosswalk were hit by an 8.5-ton truck, one child was killed, and the mother and two other children were injured.

 

On this day, the mayor had an impromptu meeting with the residents at the site, who carefully toured the accident site and nearby crosswalk signal systems, and heard various opinions on road safety.

 

Residents expressed their opinions on how to install traffic lights on crosswalks and how to eliminate crosswalks and block them with fences to enhance safety. There were also proposals to enlarge the signage so that the children's sanctuary could be more prominent.

 

In response, the mayor said, “The highway must be centered on vehicles, but only city traffic should be operated centered on people safety and pedestrians.” With this accident, we will strengthen the road traffic system centering on people safety and pedestrians.

 

In addition, it promised to improve in a direction that guarantees maximum citizen safety and convenience by collecting the opinions of residents centered on the Civil Rights Commission as soon as possible.

 

In particular, through a re-examination of the school zone in the child protection zone in Gwangju City, we find risk factors and improve them based on pedestrian safety, and road surface markings, signs maintenance, speeding/illegal parking and stopping CCTVs, and traffic signals in accordance with the reduction of the existing school zone speed limit. It also announced that it will promote the installation of the lamp with a sense of speed.

 

It also ordered the preparation of all safety measures, such as a pan-citizen campaign to prevent traffic accidents, and guidance for safe commuting to and from school.

 

Meanwhile, Gwangju Mayor Yong-seop Lee apologized for the sudden and terrible accident after hearing the news of the traffic accident and expressed deep condolences to the victims' families.

 

The mayor said, “There was a terrible accident that shouldn't happen. My family's dreams shattered overnight. Even in the children's sanctuary, we are very sorry and feel very responsible for the embarrassing and sad reality that our children are not being protected.”


 
기사입력: 2020/11/19 [18:01]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남
 
인간극장 방영 신의도 6형제가 설립한 신의도 6형제 소금밭/참소금 - saltfarm.net/
인간극장 방영 신의도 6형제가 설립한 신의도 6형제 소금밭/참소금 - chamsalt.com/ KBS 인간극장 방영 신의도 6형제가 운영하는 쇼핑몰 KBS 1박2일 방영, KBS6시 내고향 방영 염전 청정해역 신안군 신의도에서 생산된 명품 천일염으로 여러분의 건강을 지키세요! 생산자 전국 무료 직배송
주문전화: 061-275-6778,010-6638-6778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본사 : 서울시 서대문구 서소문로 55-7 (옛 주소 : 서울시 서대문구 합동 21-27) 우편번호 : 120-030
취재본부 : 광주시 서구 치평동 1294-16 제일빌딩(2층) | 대표전화 : 062)511-7684 | 기사제보 : lhs7684@hanmail.net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아00093 | 사업자등록번호 : 110-81-61230 |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 서대문 제485호
Copyright ⓒ 1999-2004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breaknews.com for more information.
광고
가고싶은 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전라남도
전남도청공무원노동조합
광주광역시
광주광역시공무원노동조합
광주광역시 동구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