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정치  경제  사회  체육  기획  연재  교육  문화  관광  여성  카메라고발
검색
전체기사
기자수첩
문화
칼럼/국제
커뮤니티
라이브폴
진행중인 라이브폴이 없습니다.
 
본판
강원판
경기판
경기남부판
경기북부판
광주전남판
대구경북판
대전충남판
인천판
전남동부판
전북판
충북판
고양판
주간현대
전북주간현대판
러브삼성
사건의 내막
강인규 나주시장, 소수직렬 직원과 소통
17일 국립나주숲체원에서 9개 직렬 30여명과 이색 대화 자리 마련 …업무 고충, 건의 사항 청취
이학수기자



(나주=브레이크뉴스) 이학수 기자= 강인규 나주시장이 시청 소수직렬 직원들과의 소통과 공감의 시간을 갖고 전문 분야에 종사하는 직원들의 노고를 격려했다.

 

나주시는 17일 금성산 일원에 조성된 국립나주숲체원에서 행복한 직장문화 조성을 위한 ‘시장과 소수직렬 직원 간 열린 대화’를 가졌다고 밝혔다.

 

지난 7월 90년대생 새내기 공무원과의 온택트(Ontact) 대화에 이어 열린 이번 대화 자리에는 세무, 전산·통신, 공업, 농업, 보건·간호, 녹지·환경 등 9개 직렬 직원 30여명이 참석했다.

 

강인규 시장은 ‘마음을 움직이는 직렬 공감 대화’를 주제로 직렬별 전문가로써 근무하는 직원들의 솔직담백한 공직생활 이야기와 업무 고충을 청취했다.

 

직원들은 이날 ‘읍·면·동을 포함한 다양한 부서 근무’, ‘전공을 반영한 효율적인 업무 배치’, ‘각종 자료, 문서 제출에 대한 부담’, ‘코로나19 상황실 3교대 근무에 따른 피로감 누적’ 등 직렬별 업무 고충과 평소 바라왔던 점 등을 허심탄회하게 제안했다.

 

강 시장은 “효율적 업무 추진을 위한 직렬타파 인사 확대, 전공을 반영한 전문직위제 운영, 불필요한 문서 제출 간소화, 비상근무 시 대체휴무 의무화 등을 적극 검토하고 시정에 적극 반영하겠다”고 직원들의 노고를 격려했다.

 

총무과 전산부서 직원 A씨는 “오늘 대화를 통해 공직 내부에서 자칫 소외될 수 있는 소수직렬 직원들이 전문성과 자부심을 갖고 지역 발전에 기여할 수 있는 동기부여가 된 것 같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방식으로 직원과의 대화가 있었으면 한다”고 소감을 밝혔다.

 

강인규 나주시장은 “직원 개개인의 전문성을 기반으로 나주의 변화와 발전, 시민의 행복한 삶을 위해 모두가 함께 최선을 다해주길 바란다”며 “소수직렬 직원들의 능력과 열정을 다방면으로 펼칠 수 있도록 보다 많은 기회를 만들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Naju Mayor Kang In-gyu communicates with minority serial employees.

 

On the 17th, the National Naju Forest Sports Center prepared a unique conversation with about 30 people in 9 serials… Listening to work grievances and suggestions

 

(Naju = Break News) Reporter Haksu Lee = In-gyu Kang, Mayor of Naju City, encouraged the hard work of employees in specialized fields by having time to communicate and empathize with the small number of employees in the city hall.

 

Naju City announced on the 17th that it held a “open dialogue between the mayor and minority serial employees” to create a happy workplace culture at the National Naju Forest Gymnasium, which was established in the area of ​​Mt. Geumseong.

 

Following the Ontact dialogue with new public officials born in the 1990s in July, this dialogue was attended by 30 employees in nine serials, including tax, computer and communications, industry, agriculture, health and nursing, and green space and environment. .

 

Mayor Kang In-gyu listened to the honest stories of public office life and work grievances of employees working as serial experts on the subject of ‘Serial Empathy Dialogue That Moves Your Heart.’

 

On this day, employees worked in various departments including Eup, Myeon, and Dong,'Efficient work arrangement reflecting their majors','The burden of submitting various data and documents', and'Accumulation of fatigue due to three shifts in the Corona 19 control room', etc. I openly suggested the specific work grievances and the usual expectations.

 

Mayor Kang encouraged the hard work of employees, saying, “I will actively review and reflect on the correction of the government, such as expanding serial breakthrough personnel to promote efficient work, operating a professional position system that reflects majors, simplifying the submission of unnecessary documents, and obligating replacement leave for emergency work.” did.

 

Mr. A, an employee of the computer department of the General Affairs Division, said, “Through today's dialogue, it seems that a small number of serial employees who may be marginalized within public offices are motivated to contribute to the development of the region with expertise and pride. I hope there will be a conversation between them.”

 

In-gyu Kang, Mayor Naju, said, “I hope that all of us will do our best for the change and development of Naju and the happy life of citizens based on the expertise of each employee.” We will create opportunities.”

 


 
기사입력: 2020/11/17 [23:51]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남
 
인간극장 방영 신의도 6형제가 설립한 신의도 6형제 소금밭/참소금 - saltfarm.net/
인간극장 방영 신의도 6형제가 설립한 신의도 6형제 소금밭/참소금 - chamsalt.com/ KBS 인간극장 방영 신의도 6형제가 운영하는 쇼핑몰 KBS 1박2일 방영, KBS6시 내고향 방영 염전 청정해역 신안군 신의도에서 생산된 명품 천일염으로 여러분의 건강을 지키세요! 생산자 전국 무료 직배송
주문전화: 061-275-6778,010-6638-6778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본사 : 서울시 서대문구 서소문로 55-7 (옛 주소 : 서울시 서대문구 합동 21-27) 우편번호 : 120-030
취재본부 : 광주시 서구 치평동 1294-16 제일빌딩(2층) | 대표전화 : 062)511-7684 | 기사제보 : lhs7684@hanmail.net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아00093 | 사업자등록번호 : 110-81-61230 |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 서대문 제485호
Copyright ⓒ 1999-2004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breaknews.com for more information.
광고
가고싶은 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전라남도
전남도청공무원노동조합
광주광역시
광주광역시공무원노동조합
광주광역시 동구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