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정치  경제  사회  체육  기획  연재  교육  문화  관광  여성  카메라고발
검색
전체기사
기자수첩
문화
칼럼/국제
커뮤니티
라이브폴
진행중인 라이브폴이 없습니다.
 
본판
강원판
경기판
경기남부판
경기북부판
광주전남판
대구경북판
대전충남판
인천판
전남동부판
전북판
충북판
고양판
주간현대
전북주간현대판
러브삼성
사건의 내막
시민 삶 보듬는 광주사회서비스원 떴다
광주시, 14일 시청서 개원기념식…박능후 보건복지부장관 등 참석, 이용섭 시장 “돌봄서비스 더욱 강화해 따뜻한 복지공동체 만들 것”
이학수기자
▲ 이용섭 광주광역시장이 14일 오후 시청 1층 시민홀에서 열린 광주사회서비스원 개원 기념식에 참석해 기념사를 하고 있다.(맨 위 사진) 이용섭 광주시장이 14일 오후 시청 1층 시민홀에서 열린 광주사회서비스원 개원 기념식에 참석해 조호권 광주사회서비스원장에게 전달할 서비스원 기(旗)를 흔들고 있다.(위에서 두 번째 사진) 이용섭 광주시장이 14일 오후 시청 1층 시민홀에서 열린 광주사회서비스원 개원 기념식에서 박능후 보건복지부장관, 김용집 광주시의회 의장, 조호권 광주사회서비스원장, 지역 복지기관‧단체 등 참석자들과 카드섹션을 하고 있다.(위에서 세 번째 사진)    



(광주=브레이크뉴스) 이학수 기자= 보육부터 요양까지 전 생애 통합 돌봄서비스를 제공하며 사회서비스의 공공 책임성을 강화하는 복지혁신 모델 ‘광주사회서비스원’이 개원과 함께 본격적인 활동에 나섰다.

 

광주시는 14일 오후 시청 시민홀에서 광주사회서비스원 개원기념식을 개최하고 사회서비스의 공공성 및 투명성과 서비스 종사자들의 일자리 질을 높이기로 했다.

 

개원 기념식에는 이용섭 광주시장과 박능후 보건복지부장관, 김용집 광주시의회 의장, 지역 복지기관·단체, 시민 등이 참석했으며, 내빈소개를 시작으로 ▲홍보영상 상영 ▲개원사, 기념사 및 축사 ▲축하공연 ▲광주사회서비스원 기(旗) 전달 ▲기념촬영 순으로 진행됐다.

 

광주사회서비스원은 광주시가 설립한 출연기관으로 국공립 사회복지시설 직접 운영, 종합재가센터 설치 및 재가서비스 제공, 민간 사회서비스 제공기관 지원 사업 등을 추진한다.

 

시는 사회서비스원을 통해 사회서비스를 직접 제공하고 종사자를 직접 채용해 사회서비스의 공공성과 투명성을 높일 예정이다. 또 민간기관에 시설점검과 서비스 품질 개선 등을 지원해 민·관이 상생하며 시민에게 양질의 사회서비스를 제공할 방침이다.

 

사회서비스원 설립은 문재인 정부의 국정과제이자 광주형 복지혁신 모델로 추진됐다.

 

시는 지난 2018년 9월부터 민관협의체인 사회서비스원 설립추진자문단(TF)을 구성해 설립을 준비했으며, 지난해 7월부터 설립 타당성 연구용역, 정책토론회, 시민공청회, 복지분야별 간담회 등 30여 차례에 걸쳐 이해관계자 의견수렴 과정을 거쳤다.

 

지난 2월에는 사회서비스원 설립추진위원회를 발족해 준비 단계부터 민·관·정 협업을 통해 설립을 진행했다. 그 결과 지난 6월2일 보건복지부로부터 법인 설립허가를 받아 올해 사회서비스원 시범사업 대상 시·도 중 가장 먼저 설립됐다.

 

광주사회서비스원은 국공립어린이집, 노숙인종합지원센터, 노인요양시설 등 국공립 사회복지시설을 운영하고, 11월에는 서구와 북구 2곳에 종합재가센터를 설치해 방문요양, 노인돌봄, 가사간병 등 통합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보육부터 요양까지 전 생애 통합 돌봄서비스를 제공한다.

 

특히 광주사회서비스원은 코로나19 위기 상황으로 돌봄 공백이 발생하자 법인 설립이 완료된 지난 7월부터는 아동, 어르신 등에 대한 긴급돌봄서비스를 지원해 공공서비스 제공기관으로서의 역할을 수행해오고 있다.

 

박능후 보건복지부장관은 “광주사회서비스원이 코로나19 감염의 위험에 노출되는 상황에서도 돌봄 공백을 최소화하기 위해 긴급돌봄지원단을 구성해 선제적으로 대응했다”며 “대상자 분들과 함께 생활하며 돌보시는 현장 돌봄 종사자 분들에게 감사하다”고 말했다.

 

이용섭 광주시장은 기념사를 통해 “사회서비스원은 그동안 민간에서 담당해온 사회복지 서비스를 정부가 책임지겠다는 문재인 대통령의 각별한 의지로 시작된 국가사업이다”면서 “우리시는 광주광역시 사회서비스원 개원을 계기로 사회적 약자를 위한 책임과 역할을 더욱 충실히 하고 시민 모두가 행복한 삶을 누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또 “‘아이낳아 키우기 좋은 광주’를 실현해 이 곳 저 곳에서 아이들 웃음소리가 들려오고 다른 한편에서는 어려운 분들을 위한 돌봄서비스를 더욱 확충하고 강화해 따뜻하고 활력 넘치는 복지 공동체를 만들어가겠다”고 다짐했다.

 

아래는 위의 기사를 구글 번역기가 번역한 영문기사입니다.

 

(Gwangju = Break News) Reporter Haksu Lee = The Gwangju Social Service Center, a welfare innovation model that strengthens public responsibility for social services by providing integrated care services from childcare to nursing care throughout the life, has started its activities in earnest.

 

On the afternoon of the 14th, the city of Gwangju held a ceremony to commemorate the opening of the Gwangju Social Service Center at the City Hall Citizen Hall, and decided to increase the publicity and transparency of social services and the job quality of service workers.

 

The opening ceremony was attended by Gwangju Mayor Yong-seop Lee, Minister of Health and Welfare Park Neung-hoo, Gwangju City Council Chairman Kim Yong-jip, local welfare organizations, organizations, citizens, etc., starting with guest introduction ▲ publicity video screening ▲ opening remarks, commemorative remarks and congratulatory remarks ▲ congratulatory performance ▲ The Gwangju Social Service Center was delivered in the order of ▲ commemorative photo shooting.

 

The Gwangju Social Service Center is a contributing institution established by the city of Gwangju and promotes the direct operation of national and public social welfare facilities, the establishment of a comprehensive home care center and provision of home services, and support for private social service providers.

 

The city will provide social services directly through the Social Service Institute and directly hire workers to increase the publicity and transparency of social services. In addition, it plans to provide high-quality social services to citizens by supporting facilities inspection and service quality improvement to private institutions to coexist with the public and private sectors.

 

The establishment of the Social Service Center was promoted as a national task of the Moon Jae-in government and a Gwangju-type welfare innovation model.

 

Since September 2018, the city has formed an advisory group for the establishment of the Social Service Center (TF), a public-private consultative body, and since July last year, it has been preparing for its establishment, and since July of last year, it has been prepared for establishment feasibility studies, policy discussions, public hearings, and social welfare field meetings. Throughout the year, it went through a process of collecting opinions from stakeholders.

 

In February, the Social Service Center Establishment Promotion Committee was launched, and from the stage of preparation, the establishment was carried out through public-private, governmental collaboration. As a result, on June 2nd, it was established as the first city/province among the cities and provinces for this year's social service center pilot project after receiving permission to establish a corporation from the Ministry of Health and Welfare.

 

The Gwangju Social Service Center operates national and public social welfare facilities such as national and public daycare centers, homeless comprehensive support centers, and elderly care facilities.In November, comprehensive home care centers were established in two locations in Seo-gu and Buk-gu to provide integrated services such as on-site care, elderly care, and home care. Will be provided. Through this, we provide integrated care services throughout the life from childcare to nursing care.

 

In particular, the Gwangju Social Service Center has been playing a role as a public service provider by supporting emergency care services for children and the elderly since the establishment of the corporation was completed in July when a caring gap occurred due to the Corona 19 crisis.

 

Minister of Health and Welfare Park Neung-hoo said, “Even in situations where the Gwangju Social Service Center is exposed to the risk of corona 19 infection, we formed an emergency care support group to minimize the care gap.” I am grateful to the field care workers.”

 

Gwangju Mayor Yong-seop Lee said in a commemorative address, “The Social Service Center is a national project started with the special will of President Moon Jae-in that the government will take responsibility for the social welfare services that the private sector has been in charge of.” “Our city started with the opening of the Gwangju Social Service Center. We will do our best to fulfill our responsibilities and roles for the socially underprivileged and to ensure that all citizens can enjoy a happy life.”

 

He also pledged, “I will create a warm and energetic welfare community by realizing “Gwangju, which is a good place for childbirth,” so that children can hear laughter from here and there, and on the other hand, we will expand and reinforce caring services for those in need.”


 
기사입력: 2020/10/15 [02:39]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남
 
인간극장 방영 신의도 6형제가 설립한 신의도 6형제 소금밭/참소금 - saltfarm.net/
인간극장 방영 신의도 6형제가 설립한 신의도 6형제 소금밭/참소금 - chamsalt.com/ KBS 인간극장 방영 신의도 6형제가 운영하는 쇼핑몰 KBS 1박2일 방영, KBS6시 내고향 방영 염전 청정해역 신안군 신의도에서 생산된 명품 천일염으로 여러분의 건강을 지키세요! 생산자 전국 무료 직배송
주문전화: 061-275-6778,010-6638-6778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본사 : 서울시 서대문구 서소문로 55-7 (옛 주소 : 서울시 서대문구 합동 21-27) 우편번호 : 120-030
취재본부 : 광주시 서구 치평동 1294-16 제일빌딩(2층) | 대표전화 : 062)511-7684 | 기사제보 : lhs7684@hanmail.net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아00093 | 사업자등록번호 : 110-81-61230 |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 서대문 제485호
Copyright ⓒ 1999-2004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breaknews.com for more information.
광고
가고싶은 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전라남도
전남도청공무원노동조합
광주광역시
광주광역시공무원노동조합
광주광역시 동구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