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정치  경제  사회  체육  기획  연재  교육  문화  관광  여성  카메라고발
검색
전체기사
기자수첩
문화
칼럼/국제
커뮤니티
라이브폴
진행중인 라이브폴이 없습니다.
 
본판
강원판
경기판
경기남부판
경기북부판
광주전남판
대구경북판
대전충남판
인천판
전남동부판
전북판
충북판
고양판
주간현대
전북주간현대판
러브삼성
사건의 내막
“선제적 태풍 대비로 피해예방 해야”
김 지사, 사전 대민 지원 중요, 자원봉사․공무원․군부대 등 활용 적극 대처
이학수기자
▲ 김영록 전남도지사가 5일 오전 도청 정철실에서 제10호 태풍 ‘하이선’ 대비 상황판단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김지사는 이날 회의에 참석한 도 실국장과 영상으로 참여한 시군 부단체장에게 산사태와 강풍 대비방안을 요청했다.     



(무안=브레이크뉴스) 이학수 기자= 김영록 전남도지사는 5일 제10호 태풍 ‘하이선’ 대응 상황판단회의를 갖고 “선제적인 태풍 대비 등 적극적인 대처로 피해를 예방해 줄 것”을 당부했다.

 

이날 도청 정철실에서 가진 상황판단회의는 김 지사 주재로 실국장과 시군 부단체장들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제10호 태풍 ‘하이선’은 오는 7일 오전 제주도 동쪽 해상을 지나 오후 부산 해역을 거쳐 동해상으로 진출할 예정이다. 매우 강한 바람과 많은 비를 동반한 채 북상 중으로 주민들의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김 지사는 “최근 집중호우로 전남이 큰 피해를 입었고, 지난 제9호 태풍 ‘마이삭’의 경우 타지역에서 예상치 못한 역대급 호우가 있었다”며 “전남지역이 이번 태풍의 좌측에 있지만 피해가 클 수 있는 만큼 각별한 대비로 인명 및 재산 피해가 최소화될 수 있도록 사전조치에 만전을 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태풍이 지나간 후 복구지원도 중요하지만, 오기 전 사전대비를 위한 대민지원이 더 중요하다”며 “토요일과 일요일 자원봉사, 공무원, 군부대 병력 지원 등을 활용한 적극적인 대처를 통해 과하다 싶을 정도로 선제적·계획적으로 예방해 줄 것”을 지시했다.

 

아울러 김 지사는 ▲어선․어망·어구․공사장 자재 등 결속유지 ▲산사태․축대 붕괴 우려지역 주민 6일 오후까지 사전대피 ▲해안가 저지대 주민 사전대피 및 위험지역 안전선 설치 등 출입통제 ▲지난 집중호우 및 태풍피해 지역 2차 피해 방지 등도 지시했다.

 

또 ▲태풍특보 발효 시 외출금지 ▲과일 낙과․농작물 침수 대비 지주보강·방풍망 설치, 사전 물꼬 및 배수로 정비 ▲정전·통신두절 대비 비상자가발전 확인 및 유관기관 협력체계 구축 ▲지붕․간판․화분 등 시설물 결속 및 건설현장 자재결박 등도 주문했다.

 

한편 전남도는 기상청 태풍예보에 따라 비상근무 등 선제적으로 재난안전대책본부를 운영해 태풍피해가 최소화될 수 있도록 대비할 방침이다.


 
기사입력: 2020/09/06 [02:00]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남
 
인간극장 방영 신의도 6형제가 설립한 신의도 6형제 소금밭/참소금 - saltfarm.net/
인간극장 방영 신의도 6형제가 설립한 신의도 6형제 소금밭/참소금 - chamsalt.com/ KBS 인간극장 방영 신의도 6형제가 운영하는 쇼핑몰 KBS 1박2일 방영, KBS6시 내고향 방영 염전 청정해역 신안군 신의도에서 생산된 명품 천일염으로 여러분의 건강을 지키세요! 생산자 전국 무료 직배송
주문전화: 061-275-6778,010-6638-6778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본사 : 서울시 서대문구 서소문로 55-7 (옛 주소 : 서울시 서대문구 합동 21-27) 우편번호 : 120-030
취재본부 : 광주시 서구 치평동 1294-16 제일빌딩(2층) | 대표전화 : 062)511-7684 | 기사제보 : lhs7684@hanmail.net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아00093 | 사업자등록번호 : 110-81-61230 |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 서대문 제485호
Copyright ⓒ 1999-2004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breaknews.com for more information.
가고싶은 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전라남도
전남도청공무원노동조합
광주광역시
광주광역시공무원노동조합
광주광역시 동구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