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경제  사회  체육  기획  연재  교육  문화  관광  여성  카메라고발
검색
전체기사
기자수첩
문화
칼럼/국제
커뮤니티
편집회의방
라이브폴
진행중인 라이브폴이 없습니다.
 
본판
강원판
경기판
경기남부판
경기북부판
광주전남판
대구경북판
대전충남판
인천판
전남동부판
전북판
충북판
고양판
주간현대
전북주간현대판
러브삼성
사건의 내막
사건의 내막 대구경북
KTX 찜통 수유실, 영·유아 고통받는다
푹푹 찌는 더위에도 냉방 안 돼 아기와 엄마 모두 고통 호소
이학수기자

                      두 차례의 시범사업에도 대책 마련하지 못해, 해결 방안 못찾아

 

 


(브레이크뉴스) 이학수 기자= 주승용 국회부의장(사진, 전남 여수을, 4선, 국토교통위)은 21일 종합감사에서한국철도공사가 KTX 열차 수유실 관리를 제대로 못하고 있어 이용하는영유아와 부모가 큰 불편을 겪고 있다고 지적했다.

 

한국철도공사는 KTX 46편, KTX-산천 24편, KTX-원강 15편, 총 85편의 고속철도를 운영하고 있다.

 

하지만 그 중 절반도 되지 않는 산천 24편과 원강 15편의 수유실에만냉난방기가 설치되어 있고, KTX 46편에 있는 92개소는 냉난방기가 설치되어 있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KTX로 용산에서 여수엑스포역까지 3시간 이상이 소요되고 있어,영유아를 데리고 타면 수유실을 필수적으로 이용해야 한다.

 

여름철 40도 이상 올라가는 경우, 객차 내부는 냉방 시스템이 잘 되어있어 시원한 반면, 수유실을 이용하는 영유아 및 동반 승객은 찜통 같은 더위 속에서 땀 흘리며 수유해야 하는 문제가 있다.

 

또한, 해당 열차는 당초 수유실로 만들어진 것이 아니라 공중전화 부스를 개조하여 변경한 것으로 공간이 매우 좁아, 주변의 불편한 시선을 감수하고 객실내부에서 수유를 하는 이용객도 있는 상황이다.

 

이런 상황임에도 불구하고 코레일의 대응은 문제에 대한 해결 의지가 있는지 의문이다.

 

KTX 수유실 냉난방기 설치는 최근의 문제가 아니다.

지난 몇 년간 언론과 인터넷 맘까페 등, 많은 곳에서 찜통 같은 수유실에 대한 불만이 지속적으로 제기 되고 있다.

 

한국철도공사는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2013년과 2019년, 2차례의시범사업을 진행했지만, 아무런 성과를 내지 못하고 있다.

 

2020년부터 새로운 방식의 냉난방 시스템 연구용역을 진행할 계획이지만, 용역이 끝나고 냉난방 시스템이 도입될 때까지 많은 시간이 소요될 것으로 예상된다.

 

기존 객실 맨 앞이나 맨 뒷 좌석에 칸막이만 설치해도 해결될 문제인데,문제 해결에 대한 노력과 의지 없이예산과 시간만 낭비하고 있는 것이다.

 

주 부의장은 “최근 출산율 저하를 극복하기 위해 많은 경제적·정책적 지원을하는 것이 정부정책인데, 철도공사는 이와는 반대로 가고 있는 것같다.”며, “2013년 선풍기 도입 이후 7년이나 흘렀는데, 아직도 시범사업과 연구용역을 진행하고 있다는 것은 육아 환경 개선의 의지가 없다고 생각된다.”고 지적했다.


 
기사입력: 2019/10/21 [11:21]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남
 
인간극장 방영 신의도 6형제가 설립한 신의도 6형제 소금밭/참소금 - saltfarm.net/
인간극장 방영 신의도 6형제가 설립한 신의도 6형제 소금밭/참소금 - chamsalt.com/ KBS 인간극장 방영 신의도 6형제가 운영하는 쇼핑몰 KBS 1박2일 방영, KBS6시 내고향 방영 염전 청정해역 신안군 신의도에서 생산된 명품 천일염으로 여러분의 건강을 지키세요! 생산자 전국 무료 직배송
주문전화: 061-275-6778,010-6638-6778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본사 : 서울시 서대문구 서소문로 55-7 (옛 주소 : 서울시 서대문구 합동 21-27) 우편번호 : 120-030
취재본부 : 광주시 서구 치평동 1294-16 제일빌딩(2층) | 대표전화 : 062)511-7684 | 기사제보 : lhs7684@hanmail.net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아00093 | 사업자등록번호 : 110-81-61230 |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 서대문 제485호
Copyright ⓒ 1999-2004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breaknews.com for more information.
광고
광고
광고
전라남도
전남도청공무원노동조합
광주광역시
광주광역시공무원노동조합
주간베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