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경제  사회  체육  기획  연재  교육  문화  관광  여성  카메라고발
검색
전체기사
기자수첩
문화
칼럼/국제
커뮤니티
편집회의방
라이브폴
진행중인 라이브폴이 없습니다.
 
본판
강원판
경기판
경기남부판
경기북부판
광주전남판
대구경북판
대전충남판
인천판
전남동부판
전북판
충북판
고양판
주간현대
전북주간현대판
러브삼성
사건의 내막
사건의 내막 대구경북
김영록·신정훈 위험수위 공방 ‘눈살’
신-‘정체성 문제 제기’에 김-‘가짜뉴스 고발’로 맞서
이학수기자



(무안=브레이크뉴스) 이학수 기자= 더불어민주당 전남지사 후보 경선을 앞두고 김영록, 신정훈 예비후보 대변인간 도를 넘는 공방이 제기되면서 원팀경선을 원하던 도민들의 희망에 재를 뿌리고 있다.

 

신정훈 예비후보 대변인은 먼저 김영록 예비후보에 대해 포문을 열었다. 그는 “우리는 2016년 문재인 당 대표 심장을 저격한 김영록을 기억한다”며 김영록 예비후보의 정체성에 대해 문제를 제기했다.

 

신 후보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김영록 예비후보는 2016년 1월 11일 수석대변인 직 사퇴, 2016년 1월 12일 진도 의정보고회에서 ‘박지원 의원 등과 탈당하겠다’는 발언에 이어 1월 13일 ‘저는 높은 확률로 안철수 신당을 고민하고 있다’, 2월 4일 ‘저는 한 결 같이 문 대표로는 당이 안 된다고 주장했었다’는 등의 언행을 보였다”면서 “김영록 예비후보는 더 이상 ‘문재인의 심장’이 될 수 없다”고 직격탄을 날렸다.

 

그는 특히 “2016년 해남․진도․완도 당원들에게 선도탈당 지시 및 실행토록 하고 2016년 의정보고서에서도 당명을 지우고, 경력에서도 당명을 지우고 직책만 썼으며, 시종일관 ‘반 문재인’에 앞장섰다”면서 “대통령과 당원에 대한 사과와 허위사실 유포로 공정 경선을 훼손한 책임을 지고 사퇴하라”고 요구했다.

 

이에 김영록 예비후보 대변인도 맞받아 쳤다.

 

김 후보 대변인은 “김 예비후보에 대한 도 넘는 ‘가짜뉴스’와 흑색선전이 최근 SNS 등을 통해 무차별 유포되고 있다”면서 “검찰 고발 등 강력한 법적 조치를 취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또 “이런 ‘가짜뉴스’를 만드는 것은 물론 이를 유포하는 것도 명백한 범죄행위”라며 “김 영록 예비후보에 대한 악랄한 흑색선전과 교묘한 짜깁기는 문재인 대통령과 민주당에 대한 심각한 파괴행위이자 배신행위로 김영록 예비후보는 처음부터 끝까지 문재인과 함께 했다”고 주장했다.

 

김영록 후보의 대변인은 “김영록 예비후보는 문재인 대표 당시 수석대변인으로서 문 대표의 ‘입’ 역할을 했으며, 대선 당시에는 중앙선대위 조직본부장으로, 또 문재인 대통령 당선이후에는 초대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으로 일해 온 대표적인 ‘문재인 사람’이다”고 강조했다.

 

이어 “앞서 가고 있는 예비후보로서 일정부분 감수해야 할 부분이라고 생각하지만 이런 악의적인 흑색선전, ‘가짜뉴스’야말로 뿌리 뽑아야 할 적폐”라며 “중앙당에도 상황을 보고한 만큼 중앙당 차원의 조치도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도민들은 이에 대해 “문재인 대통령의 인기가 하늘을 치솟으면서 민주당 경선이 곧 당선이라는 판단 때문에 도를 넘는 공격이 이어지고 있다”며 “후보들 모두 민주당의 자산인만큼 정책대결을 통해 도민들의 평가를 받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기사입력: 2018/04/12 [18:23]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남
 
인간극장 방영 신의도 6형제가 설립한 신의도 6형제 소금밭/참소금 - saltfarm.net/
인간극장 방영 신의도 6형제가 설립한 신의도 6형제 소금밭/참소금 - chamsalt.com/ KBS 인간극장 방영 신의도 6형제가 운영하는 쇼핑몰 KBS 1박2일 방영, KBS6시 내고향 방영 염전 청정해역 신안군 신의도에서 생산된 명품 천일염으로 여러분의 건강을 지키세요! 생산자 전국 무료 직배송
주문전화: 061-275-6778,010-6638-6778
 
본사 : 서울시 서대문구 서소문로 55-7 (옛 주소 : 서울시 서대문구 합동 21-27) 우편번호 : 120-030
취재본부 : 광주시 서구 치평동 1294-16 제일빌딩(2층) | 대표전화 : 062)511-7684 | 기사제보 : lhs7684@hanmail.net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아00093 | 사업자등록번호 : 110-81-61230 |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 서대문 제485호
Copyright ⓒ 1999-2004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breaknews.com for more information.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전라남도
전남도청공무원노동조합
광주광역시
광주광역시공무원노동조합
주간베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