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편집 2023.06.09 [02:22]
정치  경제  사회  산업  과학  연재  교육  문화  관광  여성  카메라고발  체육
검색
전체기사
기자수첩
문화
칼럼/국제
커뮤니티
라이브폴
진행중인 라이브폴이 없습니다.
 
광양경제청, 중국 칭다오, 항저우 지역 투자유치 활동 전개
여수광양항 합동마케팅 연계, 광양항배후단지 및 GFEZ 산업단지 공동 홍보
이학수기자



(브레이크뉴스) 이학수 기자= 광양만권경제자유구역청(이하 광양경제청)은 지난 22일부터 26일까지 5일간의 일정으로 중국의 국제적 항만 및 인공지능 산업의 핵심 지역인 칭다오(靑陶)와 항저우(杭州)를 방문하여 소비재·콜드체인 물류 및 ESS저장장치 분야 투자유치활동을 전개했다.(사진)


이번 중국 투자유치 활동은 여수광양항 합동마케팅 사업의 일환으로 광양만권경제자유구역청․여수광양항만공사가 공동으로 광양항․광양항배후단지 및 GFEZ 산업단지를 홍보하고 이를 통해 중국지역 투자기업 발굴을 위해 추진됐다.


칭다오에서는 중국 농식품유통공사(AT)와 간담회를 통해 한국에서 중국으로 수출되는 식품 및 투자동향을 청취한 후 광양항을 통한 수출입 물동량 창출을 위한 잠재투자기업 공동 발굴에 협력하기로 했다.


이어 광양항에 입주한 분유기업(HAM)의 성공사례 발표를 통해 중국의 식품기업 M사(식품첨가제), J사(치즈가공), 콜드체인 물류기업 및 소비재 기업 등을 대상으로 투자 설명회를 진행하여 광양만권 투자환경과 광양항 수출입 이점 등을 안내했다.


세계 8위 항만인 칭다오항만그룹 방문에서는 관계자 면담을 통해 칭다오항 물동량 현황 및 주요업무에 대한 설명을 듣고 광양항의 중국 내 홍보방안 및 협력방안 등에 대해 논의했다.


특히 항만자동화 테스트베드 구축사업의 성공을 위해 완전무인자동화터미널의 선도항만인 칭다오항의 자동화시스템 구축 및 운영 관련사항에 대해 질의응답 시간을 가졌으며, 조선족 기업협회 기업인들과 간담회를 통해 광양만권 홍보와 투자상담을 진행했다.


항저우에서는 중국국제에너지저장장치 포럼에 참석하여 신에너지 시스템 및 에너지 저장산업 발전방향 및 신제품 발표 등을 청취하고 관련 중국 배터리셀 제조기업인 EVE 및 ESS저장장치 생산기업 양광전원 등 기업 관계자 면담을 통해 광양만권 이차전지 클러스터 현황을 설명했다.


또한, 한중ESS산업 국제협력 포럼에서 GFEZ·광양항 투자환경 및 인센티브 소개, 한중 협력사업 모델을 발표했다. 아울러 ESS관련 장비를 생산․수출하는 기업 등을 대상으로 투자상담을 진행하여 한국의 FTA 플랫폼과 경제자유구역청의 친기업 정책 등을 설명하여 해외로 진출하는 투자의 최적지임을 강조했다.


광양경제청 관계자는 “중국 투자유치활동으로 소비재 및 ESS 관련 분야에서 중국기업의 광양만권 투자를 위해 투자의향기업을 초청하고 중국화학 및 물리전원 협회와 지속적인 네트워크를 통해 투자유치까지 성공적으로 이루어지도록 최선을 다해 나갈 계획이다”고 밝혔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 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Gwangyang Economic Authority, Qingdao, Hangzhou, China, development of investment attraction activities

Yeosu Gwangyang Port joint marketing connection, Gwangyang Port hinterland complex and GFEZ industrial complex joint promotion


(Break News) Reporter Lee Hak-soo = The Gwangyang Bay Area Free Economic Zone Authority (hereinafter referred to as the Gwangyang Economic Authority) visited Qingdao and Hangzhou, the core regions of China's international ports and artificial intelligence industry, for five days from the 22nd to the 26th. ) to attract investment in the fields of consumer goods, cold chain logistics and ESS storage devices. (Photo)


As part of the Yeosu Gwangyang Port joint marketing project, this Chinese investment attraction activity was promoted jointly by the Gwangyang Bay Area Free Economic Zone Authority and the Yeosu Gwangyang Port Authority to publicize the Gwangyang Port, Gwangyang Port hinterland and the GFEZ industrial complex, and to discover investment companies in China through this.


In Qingdao, after listening to food and investment trends exported from Korea to China through a meeting with the China Agro-Food Trade Corporation (AT), they decided to cooperate in jointly discovering potential investment companies to create export and import traffic volume through Gwangyang Port.


Then, through the presentation of the success story of HAM, a powdered milk company (HAM) that moved into Gwangyang Port, investment briefings were held for Chinese food companies M (food additives), J (cheese processing), cold chain logistics companies and consumer goods companies. The investment environment of the Gwangyang Bay area and the advantages of import and export of Gwangyang Port were introduced.


During the visit to Qingdao Port Group, the 8th largest port in the world, they heard an explanation of the current status of Qingdao Port's cargo volume and major tasks through interviews with officials, and discussed ways to publicize and cooperate with Gwangyang Port in China.


In particular, for the success of the port automation test bed construction project, a Q&A session was held on matters related to the establishment and operation of the automation system in Qingdao Port, the leading port of the fully unmanned automated terminal. consultation was conducted.


In Hangzhou, he attended the China International Energy Storage System Forum to listen to new energy system and energy storage industry development directions and new product announcements, and through interviews with business officials such as EVE, a Chinese battery cell manufacturer, and photovoltaic power source, an ESS storage device producer, The battery cluster status was explained.


In addition, at the Korea-China ESS Industry International Cooperation Forum, the GFEZ·Gwangyang Port investment environment and incentive introduction, and the Korea-China cooperation business model were announced. In addition, investment counseling was conducted for companies producing and exporting ESS-related equipment, explaining Korea's FTA platform and the Free Economic Zone Authority's pro-business policies, emphasizing that it is the best place for investment to enter overseas markets.


An official from the Gwangyang Economic Administration said, “In the field of consumer goods and ESS related to Chinese investment promotion activities, we invite companies willing to invest for investment in the Gwangyang Bay Area by Chinese companies, and we will do our best to successfully attract investment through a continuous network with the China Chemical and Physical Power Association. I plan to go out,” he said.


 


 


 
기사입력: 2023/05/25 [11:05]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남
 
인간극장 방영 신의도 6형제가 설립한 신의도 6형제 소금밭/참소금 - saltfarm.net/
인간극장 방영 신의도 6형제가 설립한 신의도 6형제 소금밭/참소금 - chamsalt.com/ KBS 인간극장 방영 신의도 6형제가 운영하는 쇼핑몰 KBS 1박2일 방영, KBS6시 내고향 방영 염전 청정해역 신안군 신의도에서 생산된 명품 천일염으로 여러분의 건강을 지키세요! 생산자 전국 무료 직배송
주문전화: 061-275-6778,010-6638-6778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본사 : 서울시 서대문구 서소문로 55-7 (옛 주소 : 서울시 서대문구 합동 21-27) 우편번호 : 120-030
취재본부 : | 대표전화 : 062)511-7684 | 기사제보 : lhs7684@hanmail.net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아00093 | 사업자등록번호 : 110-81-61230 |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 서대문 제485호
Copyright ⓒ 1999-2004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breaknews.com for more information.
광고
가고싶은 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전라남도
전남도청공무원노동조합
광주광역시
광주광역시공무원노동조합
광주광역시 동구
광고
주간베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