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편집 2023.06.09 [02:22]
정치  경제  사회  산업  과학  연재  교육  문화  관광  여성  카메라고발  체육
검색
전체기사
기자수첩
문화
칼럼/국제
커뮤니티
라이브폴
진행중인 라이브폴이 없습니다.
 
전남도, 국립마한역사문화센터 유치 시동…후보지 추천서 제출
도, 고고학 연구 앞장․정비사업 국정과제 채택 주도․최다 유적 최적지 부각
이학수기자



(무안=브레이크뉴스) 이학수 기자= “마한 역사문화권의 지속 가능한 발전을 위해 올해 83억 원을 들여 역사유적 조사 지원을 하고, 국가지정문화재 지정(매년 4개소)을 가장 우선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전남도가 영산강 유역을 중심으로 찬란한 고대 문화를 꽃피운 마한역사문화권을 복원하고, 이를 관광자원으로 활용하기 위해 문화재청에 ‘국립마한역사문화센터’ 건립 후보지 추천서를 제출, 유치활동에 본격 나섰다.


전남도는 그동안 고고학적 조사․연구를 통해 4세기 후반 백제 근초고왕 이래 문헌기록에서 잊힌 마한역사문화가 전남지역에서 6세기까지 독자적 문화를 꽃피웠다는 사실을 밝혀냈다. 또 국립마한역사문화센터 건립을 포함한 종합 정비사업의 국정과제 채택을 주도했고, 충청․호남 마한권역에서 가장 많은 유적을 보유하고 있어 센터 건립 최적지임을 부각할 방침이다.


실제로 전남도는 지난 2017년 12월 마한문화권 조사 지원 및 개발을 위한 영산강 유역 마한문화권 개발 기본계획을 세우고, 2018년 4월 관련 조례를 제정했다. 2019년 4월 마한을 포함한 ‘역사문화권 정비법’ 제정을 건의했고, 11월 해당 11개 시군과 마한 역사문화권 발전 업무협약을 해 마한문화권 학술대회(2회) 및 마한문화행사(2회) 등을 선도적으로 추진했다.


특히 마한역사문화권 정책 및 국고 지원을 지속 건의한 결과 2020년 6월 역사문화권 정비 등에 관한 특별법이 제정됐고, 2022년 5월 역사문화센터 건립 추진을 포함한 ‘8대 역사문화권 종합적 정비․육성’ 국정과제 채택을 주도했다. 8대 역사문화권 지원사업 중 마한 관련 예산을 전국 최초로 정부 예산안에 반영하기도 했다. 반영 예산은 마한역사문화센터 타당성 용역비 2억 원, 마한 역사문화권 중요유적 발굴조사 20억 원이다.


전남도는 2012년부터 현재까지 313억 원을 들여 마한 유적지 지표 및 시발굴조사, 마한문화권 연구총서 발간, 기타 학술대회 등 마한문화 발굴 및 복원을 위해 노력했다. 지난 10일엔 이배용 국가교육위원장에게 역사교과서에 마한사 확대 반영을 강력히 요청하기도 했다.


마한문화권의 체계적이고 종합적인 정비 방향 제시를 위한 ‘마한역사문화권 정비 중장기 계획수립 용역’을 추진 중이며, 호남․충청 등 마한문화권 7개 시․도를 아우르는 ‘초광역협력 마한문화권조성 기본계획 수립 및 사업타당성 조사’ 예산 반영을 정부에 건의할 계획이다.


오랜 기간 마한문화 고증과 복원을 위해 노력하면서 우수한 역사문화권 조사․연구기관이 다수 있는 것도 전남의 장점이다. 국립나주문화재연구소, 국립나주박물관, 나주복암리전시관, 전남문화재연구소, 목포대학교박물관 등에서 유적 조사․연구와 마한문화 복원에 관한 다양한 연구 노하우를 축적, 마한역사문화센터와의 연계 협력이 가능하다.


현재 마한 전국 유적은 78개소로 전남에 60개소가 있다. 그 다음으로 전북 10개, 광주, 3개, 충남 5개 순이다. 전남의 국가사적은 7개소로 전국 사적 11개소 중 절반을 차지하고 있다. 이 외에 비지정 유적도 668개나 된다.


전남은 마한의 독창적 문화의 산물을 통해 6세기 중엽까지 독자적 정치체로 남아 있었다는 것을 증명하는 지역으로, 아파트형 고분형식과 옹관묘, 금동관, 금동신발 등 가장 많은 마한 문화재가 지정돼 있어 국립마한역사문화센터 건립 취지에 부합하는 최적지임을 증명하는 셈이다.


심재명 전남도 문화자원과장은 “국립마한역사문화센터를 전남에 유치해 유적․유물에 대한 체계적인 정비와 문화재 활용 등 컨트롤 타워로서 위치를 굳건히 하겠다”고 밝혔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 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Jeonnam-do begins to attract National Mahan History and Culture Center… Submit nomination letter

Provincial government, taking the lead in archaeological research, leading the adoption of maintenance projects and national projects, emphasizing the best sites for the largest number of ruins


(Muan=Break News) Reporter Lee Hak-soo = “For the sustainable development of Mahan’s historical and cultural sphere, South Jeolla Province is investing 8.3 billion won this year to support historical relics research and prioritizing the designation of national cultural assets (four sites every year).”

In order to restore the Mahan historical and cultural sphere, where the splendid ancient culture flourished around the Yeongsan River basin, and to utilize it as a tourism resource, we submitted a recommendation letter to the Cultural Heritage Administration for a candidate site for the establishment of the National Mahan Historical and Cultural Center, and started attracting activities in earnest.


Through archaeological research and research, Jeollanam-do has found that the historical culture of Mahan, which had been forgotten in literature records since King Geunchogo of Baekje in the late 4th century, blossomed into an independent culture in Jeonnam until the 6th century. In addition, it led the adoption of national tasks for the comprehensive maintenance project, including the establishment of the National Mahan History and Culture Center, and plans to highlight that it is the best place to build the center as it has the largest number of historic sites in the Mahan area of Chungcheong and Honam.


In fact, in December 2017, South Jeolla Province established a basic plan for the development of the Mahan cultural area in the Yeongsan River basin to support and develop the Mahan cultural area, and enacted a related ordinance in April 2018. In April 2019, the enactment of the 'Historical and Cultural Area Maintenance Act', including Mahan, was proposed, and in November, a business agreement was signed with the 11 cities and counties concerned to develop the Mahan historical and cultural area, and Mahan cultural area academic conferences (2 times) and Mahan cultural events (2 times) were held. promoted proactively.


In particular, as a result of continuous proposals for policies and government support for the Mahan historical and cultural zone, a special law on the maintenance of the historical and cultural zone was enacted in June 2020, and in May 2022, the government task of 'comprehensive maintenance and development of the eight major historical and cultural zones', including the promotion of the establishment of a historical and cultural center led adoption. Among the eight major historical and cultural zone support projects, the Mahan-related budget was reflected in the government budget for the first time in the country. The reflected budget is 200 million won for the feasibility service of the Mahan History and Culture Center and 2 billion won for excavation and research of important historical sites in the Mahan historical and cultural area.


From 2012 to the present, South Jeolla Province has invested 31.3 billion won to discover and restore Mahan culture, such as surveying the surface of Mahan sites and excavation, publishing a series of Mahan cultural studies, and other academic conferences. On the 10th, he made a strong request to Lee Bae-yong, head of the National Education Committee, to expand the reflection of Mahansa in history textbooks.


In order to present a systematic and comprehensive maintenance direction for the Mahan cultural area, the 'Mahan historical and cultural area maintenance mid- to long-term plan establishment service' is being promoted, and the 'super-regional cooperation Mahan cultural area creation basic plan establishment and We plan to propose to the government to reflect the project feasibility study budget.


It is also an advantage of Jeonnam that there are many excellent historical and cultural area research and research institutes while striving for historical research and restoration of Mahan culture for a long time. The National Research Institute of Cultural Heritage in Naju, National Naju Museum, Naju Bogam-ri Exhibition Hall, Jeonnam Research Institute of Cultural Heritage, and Mokpo National University Museum accumulate various research know-how on the restoration of Mahan culture and research on ruins, and it is possible to cooperate with the Mahan History and Culture Center.


Currently, there are 78 ruins in Mahan throughout the country, and there are 60 in Jeonnam. It is followed by 10 in Jeonbuk, 3 in Gwangju, and 5 in Chungnam. There are 7 national historic sites in Jeonnam, accounting for half of the 11 national historic sites. In addition, there are 668 non-designated remains.


Jeonnam is an area that proves that it remained as an independent political body until the mid-6th century through the products of Mahan’s original culture. The most Mahan cultural assets, such as apartment-type ancient tombs, coffin tombs, gilt-bronze crowns, and gilt-bronze shoes, have been designated, so the National Mahan History and Culture Center was established. This proves that it is the best place for the purpose.


Shim Jae-myung, head of the Cultural Resources Division of Jeollanam-do, said, "We will attract the National Mahan History and Culture Center to Jeonnam to solidify its position as a control tower by systematically maintaining relics and relics and utilizing cultural assets."


 


 


 
기사입력: 2023/03/23 [10:27]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남
 
인간극장 방영 신의도 6형제가 설립한 신의도 6형제 소금밭/참소금 - saltfarm.net/
인간극장 방영 신의도 6형제가 설립한 신의도 6형제 소금밭/참소금 - chamsalt.com/ KBS 인간극장 방영 신의도 6형제가 운영하는 쇼핑몰 KBS 1박2일 방영, KBS6시 내고향 방영 염전 청정해역 신안군 신의도에서 생산된 명품 천일염으로 여러분의 건강을 지키세요! 생산자 전국 무료 직배송
주문전화: 061-275-6778,010-6638-6778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본사 : 서울시 서대문구 서소문로 55-7 (옛 주소 : 서울시 서대문구 합동 21-27) 우편번호 : 120-030
취재본부 : | 대표전화 : 062)511-7684 | 기사제보 : lhs7684@hanmail.net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아00093 | 사업자등록번호 : 110-81-61230 |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 서대문 제485호
Copyright ⓒ 1999-2004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breaknews.com for more information.
광고
가고싶은 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전라남도
전남도청공무원노동조합
광주광역시
광주광역시공무원노동조합
광주광역시 동구
광고
주간베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