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편집 2023.06.09 [02:22]
정치  경제  사회  산업  과학  연재  교육  문화  관광  여성  카메라고발  체육
검색
전체기사
기자수첩
문화
칼럼/국제
커뮤니티
라이브폴
진행중인 라이브폴이 없습니다.
 
광주시, ‘북동 재개발 사전공공기획’ 세미나 개최
시, ‘사전공공기획 의의와 실제…북동 재개발 바람직한 개발방향’ 주제…지역 주민·전문가 등 참여
이학수기자



(광주=브레이크뉴스) 이학수 기자= 광주시는 지난 22일 전일빌딩245 중회의실에서 ‘북동 재개발사업 사전공공기획’ 관련 세미나를 개최했다.(사진)


광주시가 추진하는 ‘북동 사전공공기획’은 민간주도사업인 ‘북동 재개발 정비사업’에 공공이 계획과 절차를 지원하는 제도로, 서울시의 ‘신속통합기획’을 제외하고 전국 최초로 추진하고 있다.


이날 세미나는 광주지역에서 사전공공기획으로 재개발 정비사업을 추진하는 것은 처음인 만큼 사업 추진주체이자 이해관계자인 지역 주민들과 전문가, 공공의 적극 소통과 이해를 위해 마련됐다.


세미나는 ‘북동 재개발사업 사전공공기획’에 관심을 갖고 있는 북동 재개발구역 시민, 비상대책위원회 등 이해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사전공공기획의 의의와 실제 및 북동 재개발의 바람직한 개발 방향’이라는 주제로 전문가 발제와 의견 청취 등 순으로 진행됐다.


먼저 ‘북동 사전공공기획 전담팀’의 총괄기획가를 맡고 있는 함인선 광주시 총괄건축가가 서울에서 추진됐던 인사동일대 공평구역 도시환경정비사업, 서대문구 충정1구역 공공재개발 사업, 십정2구역 철거형 재개발 사업 등 사례를 소개했다.


이어 신소희 서울특별시 신속통합기획1팀장이 ‘서울시 신속통합기획 제도 및 주요사례’를 소개하고, 류영국 지오시티 대표는 북동 변천과정, 북동 주변지역 개발현황, 재개발 쟁점사항, 재개발 방안에 대한 의견을 냈다.


또 안평환 광주시의원은 바람직한 북동 재개발 발전방향 등에 대한 의견을 제시했다.


세미나에 참석한 시민들은 광주에서 최초로 추진된 사전공공기획에 관심을 보이며 ▲사업주체인 재개발조합의 사업성 확보를 위한 계획안 수립 ▲장소성과 역사성을 살리는 계획안 마련 ▲상업지역의 활성화 방안 마련 ▲랜드마크적인 계획안 마련 등을 제안했다.


광주시는 18년간 갈등을 빚고 있는 북동 재개발 사업을 해결하기 위해 ‘북동 사전공공기획 전담팀’을 구성했다. 전담팀은 지난 2월14일 1차 회의를 열어 북동 사전공공기획의 비전, 목표, 개발방향, 전략 등을 논의하고, 사업 추진주체인 추진위원회와 비상대책위원회의 건의사항 등을 파악했다.


또 전담팀 활동을 통해 공공성과 사업을 확보할 수 있는 가이드라인을 검토하고 이해관계자인 시민과의 적극 소통을 위한 다양한 방안을 계획하고 있다.


세미나 및 의견청취 과정에서 제시된 제안사항과 의견 등은 ‘북동 사전공공기획 전탐팀’의 검토를 거쳐 기본계획(안)을 마련하고, 전문가, 이해관계자의 의견 조율과 합의과정을 지킬 방침이다.


정현윤 광주시 주택정책과장은 “북동 사전공공기획은 민간주도사업인 재개발사업에 대해 공공성과 사업성 간 균형으로 광주시의 도시품격과 경쟁력을 향상 시키기 위한 제도다”며 “광주에서 최초로 추진되는 만큼 이해관계자인 주민, 전문가, 공공 간 적극적 소통으로 ‘공공과 민간이 윈윈’ 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북동 재개발정비사업은 수창초등학교 일대 13만6250㎡ 부지에 약 2200여 세대 공동주택과 업무시설 및 판매시설을 건립하는 사업이다. 2005년 5월 추진위원회 구성 후 2차례 정비계획을 입안했으나 부결됐다. 2019년 3차 정비계획(안)을 입안해 경관심의를 신청, 3차례 심의 끝에 조건부 의결됐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 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Gwangju City holds a seminar on ‘Northeast Redevelopment Pre-Public Planning’

City, ‘The significance and reality of prior public planning… The theme of Northeast Redevelopment Desirable Development Direction… Participation of local residents and experts


(Gwangju = Break News) Correspondent Lee Hak-soo = Gwangju City held a seminar on the ‘Northeast Redevelopment Project Prior Public Planning’ in the conference room of Jeonil Building 245 on the 22nd. (Photo)


The ‘Northeast Advance Public Planning’ promoted by Gwangju City is a system in which the public supports the plans and procedures for the ‘Northeast Redevelopment and Maintenance Project’, a privately led project.


This seminar was prepared for the active communication and understanding of the local residents, experts, and the public, who are the main body of the project and stakeholders, as it is the first time that a redevelopment maintenance project is being promoted as a pre-public planning in the Gwangju region.


The seminar was held by experts on the theme of 'the significance and reality of prior public planning and the desirable development direction of northeast redevelopment', with stakeholders such as citizens of the northeast redevelopment area who are interested in 'private public planning for the northeast redevelopment project' and the emergency response committee attending. It was followed by presentations and listening to opinions.


First, cases such as the urban environment improvement project in the Gongpyeong area in the Insadong area, the public redevelopment project in Chungjeong 1 area in Seodaemun-gu, and the demolition-type redevelopment project in Shipjeong 2 area, which were promoted in Seoul by Ham In-seon, general architect of Gwangju City, who is in charge of the general planner of the 'Northeast Advance Public Planning Team' introduced.


Then, Shin So-hee, head of Seoul Metropolitan Government's rapid integrated planning team 1, introduced 'Seoul's rapid integrated planning system and major cases', and Ryu Yeong-guk, CEO of Geo City, presented his opinions on the process of the northeast transition, the development status of the northeast surrounding area, redevelopment issues, and redevelopment plans. paid


In addition, Ahn Pyeong-hwan, a member of the Gwangju City Council, presented his opinion on the desirable northeast redevelopment development direction.


Citizens who attended the seminar showed interest in the advance public planning promoted for the first time in Gwangju. ▲ Establishment of a plan to secure viability for the redevelopment association, which is the project owner ▲ Preparation of a plan to preserve the sense of place and history ▲ Preparation of a plan to revitalize commercial areas ▲ Suggested plans, etc.


Gwangju City has formed a ‘Northeast Advance Public Planning Team’ to resolve the Northeast Redevelopment Project, which has been in conflict for 18 years. The dedicated team held the first meeting on February 14th to discuss the vision, goals, development direction, and strategy of the Northeast Advance Public Planning, and to grasp the suggestions of the Project Promotion Committee and the Emergency Response Committee.


In addition, through dedicated team activities, guidelines for securing public performance and business are being reviewed, and various measures are being planned for active communication with citizens, the stakeholders.


Suggestions and opinions presented during the seminar and opinion listening process will be reviewed by the ‘Northeast Advance Public Planning and Exploration Team’ to prepare a basic plan (draft), and the coordination and consensus process of experts and stakeholders will be followed.


Jeong Hyeon-yoon, head of the Housing Policy Department of Gwangju City, said, “The Northeast Advance Public Planning is a system to improve the urban dignity and competitiveness of Gwangju City with a balance between publicity and business feasibility for the redevelopment project, which is a privately led project.” We will do our best to achieve a 'win-win for the public and the private sector' through active communication between residents, experts, and the public.”


Meanwhile, the northeast redevelopment and maintenance project is a project to build apartment houses for about 2,200 households, business facilities, and sales facilities on a 136,250㎡ site around Suchang Elementary School. After the establishment of the promotion committee in May 2005, two maintenance plans were drafted, but were rejected. In 2019, the 3rd maintenance plan (draft) was drawn up and applied for landscape review, and after three rounds of deliberation, it was conditionally resolved.


 
기사입력: 2023/03/23 [09:27]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남
 
인간극장 방영 신의도 6형제가 설립한 신의도 6형제 소금밭/참소금 - saltfarm.net/
인간극장 방영 신의도 6형제가 설립한 신의도 6형제 소금밭/참소금 - chamsalt.com/ KBS 인간극장 방영 신의도 6형제가 운영하는 쇼핑몰 KBS 1박2일 방영, KBS6시 내고향 방영 염전 청정해역 신안군 신의도에서 생산된 명품 천일염으로 여러분의 건강을 지키세요! 생산자 전국 무료 직배송
주문전화: 061-275-6778,010-6638-6778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본사 : 서울시 서대문구 서소문로 55-7 (옛 주소 : 서울시 서대문구 합동 21-27) 우편번호 : 120-030
취재본부 : | 대표전화 : 062)511-7684 | 기사제보 : lhs7684@hanmail.net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아00093 | 사업자등록번호 : 110-81-61230 |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 서대문 제485호
Copyright ⓒ 1999-2004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breaknews.com for more information.
광고
가고싶은 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전라남도
전남도청공무원노동조합
광주광역시
광주광역시공무원노동조합
광주광역시 동구
광고
주간베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