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편집 2023.06.09 [02:22]
정치  경제  사회  산업  과학  연재  교육  문화  관광  여성  카메라고발  체육
검색
전체기사
기자수첩
문화
칼럼/국제
커뮤니티
라이브폴
진행중인 라이브폴이 없습니다.
 
목포시, 올해도 시민중심의 특색있는 문화도시 조성에 박차
시, 2년차 문화도시 사업 본격화…시민 주도의 문화도시로, 문화도시위원회 개최해 2023년 사업 계획 공유·논의
이학수기자



(목포=브레이크뉴스) 이학수 기자= 전남 목포시가 시민이 중심이 되는 목포만의 특색있는 문화도시 조성을 2023년에도 이어간다.


목포시는 올해 법정문화도시 지정 2년차를 맞았다. 문화도시는 지역별 고유한 문화자원을 활용해 문화 창조력을 강화할 수 있도록 지역문화진흥법에 따라 지정된다.


목포시는 2020년 예비문화도시 지정을 거쳐 2021년 법정 문화도시에 최종선정돼 2022년부터 5년간 198억원의 사업비로 문화도시를 조성해 나가고 있다.


전남에서는 유일하게 문화도시로 지정된 목포시는 ‘새로운 개항 문화항구도시 목포’라는 비전으로 시민들의 문화 참여 기회 증대 및 문화도시 브랜드 확산을 위한 사업을 추진해 왔다.


지난해에는 문화도시위원회, 문화도시자문위원회, 문화통장 등 전문성과 실행력을 높일 문화거버넌스를 구축하고 1차년도 사업을 진행했다.


국·도·시비 30억원을 투입해 문화갯물학교, 생활장인대학 등 지역 문화 인재 양성을 활성화하고, 꼼지락실험실 2개소 운영, 문화교류탐험대 등 시민들의 문화 참여와 향유 콘텐츠 개발에 힘썼다.


모두 22개 사업을 안정적으로 추진한 결과 지난 2월 문화체육관광부의 2022년 문화도시 조성사업 성과 평가에서 ‘우수도시’로 선정됐다.


문체부 우수도시 선정을 통해 보다 더 안정적으로 문화도시 사업을 추진할수 있게 된 목포시는 2023년 2년차 사업에서는 ‘도시를 잇다, 문화항구도시 목포’를 슬로건으로 내세웠다.


올해는 시민 거버넌스 구축을 더욱 확대하고 전남 서남권 지역의 교류 사업을 강화해 나갈 예정이다.


본격적인 사업 추진에 앞서 지난 17일에는 문화도시위원회를 개최해 위원들을 위촉한데 이어 주요 사업을 공유했다. (사진)


문화도시위원회는 목포시 문화도시 조성 및 지원조례에 따라 지난 2021년 출범한 문화도시 업무 추진 공식적 의사결정 기구다.


목포대학교 최성환 교수를 위원장으로 시의회, 시민사회, 문화예술 단체에서 활동하는 각 분야 전문가 13명이 위원으로 위촉됐고 2년동안 활동하게 된다.


이날 회의에서 문화도시 위원들은 지난해 문화도시 사업 추진결과와 2023년 문화도시 조성사업 계획에 대한 보고와 사업방향 및 발전방향에 대해 논의했다.


2023년에는 문화시민 양성을 위한 문화치유사업과 미래문화준비단, 문화도시아카데미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목포만의 문화콘텐츠 발굴을 위해 토속문화 리메이크, 목포문화디지도 등의 사업을 진행한다.


또한, 문화교류탐험대, 목포문화의 날, 문화항구페스타 등의 사업을 진행해 문화도시 브랜드를 확산시켜 나갈 계획이다.


목포시는 이와 같은 계획을 차질없이 수행해 올해도 시민들의 문화적 역량을 강화하고 문화적으로 융성한 도시를 만들어 나가 시민들의 삶의 질 향상을 추구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박홍률 시장은 “문화도시 사업은 문화도시위원회, 시민협의체, 유관기관 등 다양한 주체들이 유기적 관계가 이루어질 때 빛을 발할 수 있다”면서 “시민들의 의견을 지속적으로 수렴해 목포만의 특색있는 문화도시 브랜드를 만들어 가겠다”고 밝혔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 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Mokpo City, spurring the creation of a citizen-centered and distinctive cultural city this year

City, full-scale 2nd year cultural city project… As a citizen-led cultural city, hold a cultural city committee to share and discuss business plans for 2023


(Mokpo = Break News) Reporter Lee Hak-soo = Mokpo City, Jeollanam-do will continue to create a unique cultural city centered on citizens in 2023.


Mokpo City celebrated its second year of designation as a legal cultural city this year. Cultural cities are designated according to the Regional Culture Promotion Act to strengthen cultural creativity by utilizing the unique cultural resources of each region.


After being designated as a preliminary cultural city in 2020, Mokpo City was finally selected as a statutory cultural city in 2021.


Mokpo, the only city designated as a cultural city in Jeollanam-do, has been promoting projects to increase cultural participation opportunities for citizens and to spread the cultural city brand with the vision of ‘Mokpo, a new open port cultural port city’.


Last year, cultural governance was established to enhance expertise and execution, such as the Cultural City Committee, Cultural City Advisory Committee, and Cultural Bankbook, and the first year of the project was carried out.


The national, provincial, and municipal funds of 3 billion won were invested to promote the cultivation of local cultural talents, such as the Cultural Seawater School and Life Craftsmanship University, and to develop content for citizens to participate in and enjoy culture, such as operating two wiggle laboratories and cultural exchange expeditions.


As a result of stably promoting a total of 22 projects, it was selected as an ‘excellent city’ in the performance evaluation of the 2022 cultural city development project by the Ministry of Culture, Sports and Tourism in February.


Mokpo City, which has been able to promote the cultural city project more stably through the selection of an excellent city by the Ministry of Culture, Sports and Tourism, has set up a slogan of 'connecting cities, cultural port city Mokpo' in the second year project in 2023.


This year, it plans to further expand the establishment of citizen governance and strengthen exchange projects in the southwest region of Jeollanam-do.


Prior to the full-fledged project promotion, the Cultural City Committee was held on the 17th to appoint members and share major projects. (picture)


The Cultural City Committee is an official decision-making body for promoting cultural city work, which was launched in 2021 according to the Mokpo City Cultural City Creation and Support Ordinance.


With Mokpo University professor Seong-hwan Choi as the chairperson, 13 experts in each field who are active in the city council, civic society, and cultural and artistic organizations were appointed as members, and they will be active for two years.


At the meeting, the cultural city members discussed the results of last year's cultural city project, a report on the 2023 cultural city development project plan, and the direction of the project and development.


In 2023, a cultural healing project to foster cultural citizens, a future culture preparation group, and a cultural city academy program will be operated, and projects such as indigenous culture remake and Mokpo cultural digiji will be carried out to discover cultural contents unique to Mokpo.


In addition, we plan to expand the cultural city brand by carrying out projects such as the Cultural Exchange Expedition, Mokpo Culture Day, and Cultural Port Festa.


Mokpo City plans to carry out these plans without a hitch this year to strengthen the cultural capabilities of citizens and create a culturally prosperous city to pursue improvement in the quality of life for citizens.


Mayor Park Hong-ryul said, “The cultural city project can shine when organic relationships are established between various actors such as the Cultural City Committee, citizens’ council, and related organizations.” I will make it,” he said.


 
기사입력: 2023/03/21 [22:45]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남
 
인간극장 방영 신의도 6형제가 설립한 신의도 6형제 소금밭/참소금 - saltfarm.net/
인간극장 방영 신의도 6형제가 설립한 신의도 6형제 소금밭/참소금 - chamsalt.com/ KBS 인간극장 방영 신의도 6형제가 운영하는 쇼핑몰 KBS 1박2일 방영, KBS6시 내고향 방영 염전 청정해역 신안군 신의도에서 생산된 명품 천일염으로 여러분의 건강을 지키세요! 생산자 전국 무료 직배송
주문전화: 061-275-6778,010-6638-6778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본사 : 서울시 서대문구 서소문로 55-7 (옛 주소 : 서울시 서대문구 합동 21-27) 우편번호 : 120-030
취재본부 : | 대표전화 : 062)511-7684 | 기사제보 : lhs7684@hanmail.net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아00093 | 사업자등록번호 : 110-81-61230 |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 서대문 제485호
Copyright ⓒ 1999-2004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breaknews.com for more information.
광고
가고싶은 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전라남도
전남도청공무원노동조합
광주광역시
광주광역시공무원노동조합
광주광역시 동구
광고
주간베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