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편집 2023.09.28 [00:49]
정치  경제  사회  산업  과학  농축수산  교육  문화  관광  여성  카메라고발  체육
검색
전체기사
기자수첩
문화
칼럼/국제
커뮤니티
라이브폴
진행중인 라이브폴이 없습니다.
 
강기정 시장×공직자, 콜라보로 확 젊어진 정례조회 ‘눈길’
‘훈시’ 위주서 소통‧공감으로…통합돌봄 가치·비전 밝혀, 강 시장 “빈틈 메우는 돌봄, 가는 길 험난해도 의미 충분”
이학수기자
▲ 강기정 광주시장이 7일 오전 시청 대회의실에서 열린 3월 정례조회에 참석해 ‘광주다움 통합돌봄 가치’에 대한 설명을 하고 있다.     



(광주=브레이크뉴스) 이학수 기자= 광주시 3월 정례조회가 강기정 시장과 공직자의 환상의 콜라보레이션으로 진행됐다.


그동안 광주시 정례조회는 권위주의적 ‘훈시’ 위주였는데, 민선 8기 들어 직원 토크쇼, 시정 주요현안 공감 등 색다른 변신을 꾀하고 있다.


강 시장 취임 이후 첫 정례조회가 ‘시장님, 당황하셨어요?’라는 토크쇼로 파격을 가져왔고, 12월 연말에는 편지로 공직자들에게 감사의 말을 전했다. 올해 1월 첫 정례조회는 음악과 토크가 흐르는 소통 시무식으로 ‘눈길’을 끌었다.


이달 정례조회는 ‘광주다움 통합돌봄’ 4월 시행을 앞두고, 시정 책임자와 사업 실무자가 함께 ‘봄봄 프로젝트’를 선보였다.


7일 오전 시청 대회의실에서 열린 정례조회는 ‘봄과 함께 찾아온 광주다움통합돌봄’을 주제로, 담당 주무관은 사업 전반에 대한 프레젠테이션과 강 시장의 돌봄에 대한 가치·비전 발표로 어우러졌다.


김경명 주무관(복지정책과)은 “시민 모두의 가장 가까운 이웃이 되고자 한다”며 “도움이 필요한 순간 가장 안전하고 믿음직한 도움의 손길을 드리는 것이 전국 어디에도 없는 광주다움 통합돌봄의 핵심”이라고 말했다.


김 주무관은 사례를 중심으로 전반적인 광주다움 통합돌봄 서비스체계 모형과 신청 방법·대상·민간서비스와의 차별점 등을 설명하고 “광주다움 통합돌봄은 단순히 돌봄서비스 몇 가지를 신설하는 사업이 아니라 돌봄 문제가 생겼을 때 해결할 수 있는 시스템을 구축하는 것이 목표”라며 “시민들이 돌봄 위기에 놓였을 때 도움을 청할 곳을 마련하고 행정이 나서서 돌봄 계획을 수립하여 계획에 따라 민간 제공기관이 서비스를 지원하는 일련의 돌봄서비스 체계를 구축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강 시장은 민선 8기 복지 공약 1호 ‘광주다움 통합돌봄’이 탄생하기 까지의 과정을 소개하고, 국회의원 시절 기초노령연금법·노인장기요양보험법 제정 일화 등을 이야기했다.


강 시장은 “가족의 책임에서 사회의 책임으로 돌봄 패러다임을 바꿔야 했다”며 “어머니를 모시고 살면서, 한때 대한민국 산업화를 이끌었던 모든 어머니와 아버지를 생각하며 법을 제정했고, 이제는 고령화·저출생 시대에 틈새를 메워 촘촘하고 따뜻한 돌봄도시 광주를 만드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또 강 시장은 “문재인 정부 정무수석 당시 전 국민 고용보험, 치매국가책임제 등 어려움이 있을지라도 옳다고 믿기에 사회안전망 강화에 노력했다”며 “전국 첫 사례인 광주다움 통합돌봄은 앞으로 가는 길이 험난할 지라도 첫발을 뗐다는 점에서 이미 성공하고 박수받을 정책이다”고 강조했다.


이날 강 시장은 ‘돌봄’의 의미를 함께 나누고자 어머니와 가족사진을 찍은 과정을 담은 영상을 공직자들과 함께 시청, 여기저기서 눈물을 쏟는 등 감동을 전했다.


한편 광주시는 8일 광주다움 통합돌봄 사업의 성공적 추진을 위해 13개 민간단체, 공공기관과 업무협약을 체결할 예정이다.


광주다움 통합돌봄은 빈틈없는 전 생애주기 지역사회 통합돌봄 서비스망 구축이 목표다. 시민 누구나 질병·사고·노쇠·장애 등으로 돌봄이 필요할 때 소득·재산·연령·장애 여부와 상관없이 이용할 수 있다. 서비스 비용은 기준중위소득 85% 이하 소득자의 경우 지원받을 수 있고, 초과하는 시민은 본인 부담으로 이용할 수 있다.


①우선적으로 기존 제도권 돌봄서비스 연계하되, ②기존망에서 부족한 틈새에는 ‘광주+(플러스)돌봄’(가사·식사·동행·건강·안전·주거편의·일시보호 7대 분야) 서비스를 ③갑작스런위기 상황에는 ‘긴급돌봄’ 서비스를 지원한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 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Mayor Kang Ki-jeong × public official, regular meeting that has been rejuvenated through collaboration, ‘eyes’

Focusing on ‘training’, communication and empathy… Revealing the value and vision of integrated care, Mayor Kang “Care that fills in the gaps, even if the road is rough, it is meaningful”


(Gwangju = Break News) Reporter Lee Hak-soo = Gwangju City's March regular assembly was held in collaboration with Mayor Kang Ki-jeong and public officials.


In the meantime, the regular meetings of Gwangju City were centered on authoritarian ‘instructions’, but with the 8th civil election, they are seeking a different transformation, such as employee talk shows and sympathy for major current issues in municipal administration.


After taking office as Mayor Kang, the first regular meeting brought about a surprise with a talk show titled “Mayor, are you embarrassed?”, and at the end of December, he thanked public officials in a letter. The first regular meeting in January of this year drew ‘eyes’ as it was a kick-off ceremony for communication with music and talks.


At this month's regular meeting, ahead of the implementation of 'Gwangju-like integrated care' in April, the city administration manager and business practitioners jointly presented the 'BomBom Project'.


On the morning of the 7th, the regular meeting was held at the city hall conference room, with the theme of ‘Gwangju-like integrated care that came with spring’, and the manager in charge gave a presentation on the overall project and Mayor Kang’s presentation of the value and vision for caring.


“We want to be the closest neighbor to all citizens,” said Kim Gyeong-myeong (Welfare Policy Division).


Director Kim explained the overall Gwangju-like integrated care service system model, application method, targets, and differences from private services, focusing on cases, and said, “Gwangju-like integrated care is not just a business to establish a few new care services, but a care problem. “The goal is to establish a system that can be resolved when citizens are in a care crisis,” he said. “A series of programs in which private providers support services according to the plan by preparing a place for citizens to seek help and establishing a care plan by the administration. It is to establish a care service system,” he emphasized.


Following this, Mayor Kang introduced the process leading up to the birth of welfare pledge No. 1 of the 8th civil election, ‘Gwangju-like integrated care’, and talked about the enactment of the Basic Old-age Pension Act and the Long-term Care Insurance Act for the Elderly while serving as a member of the National Assembly.


Mayor Kang said, “We had to change the care paradigm from family responsibility to social responsibility.” We will do our best to make Gwangju a dense and warm caring city by filling in the gaps.”


In addition, Mayor Kang said, "At the time of the Moon Jae-in government's senior secretary for political affairs, I believed that it was right even if there were difficulties such as national employment insurance and dementia national responsibility system, so I tried to strengthen the social safety net." Even so, it is a policy that has already succeeded and deserves applause in that it has taken the first step.”


On this day, Mayor Kang watched a video of the process of taking a family photo with his mother to share the meaning of ‘care’ with public officials, and shed tears here and there, conveying emotion.


Meanwhile, on the 8th, Gwangju City plans to sign business agreements with 13 private organizations and public institutions to successfully promote the Gwangju-like integrated care project.


Gwangju-like integrated care aims to establish a seamless integrated care service network for the whole life cycle community. Any citizen can use it regardless of income, property, age, or disability when they need care due to illness, accident, old age, or disability. Service costs can be subsidized for those with an income of 85% or less of the standard median income, and citizens who exceed it can use it at their own expense.


① First of all, connect the existing institutional care service, ② Provide 'Gwangju + (Plus) Care' (housekeeping, meals, companions, health, safety, housing convenience, temporary protection in 7 areas) service in the gaps that are lacking in the existing network ③ Sudden crisis In case of emergency, we provide 'emergency care' service.


 
기사입력: 2023/03/07 [19:42]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남
 
인간극장 방영 신의도 6형제가 설립한 신의도 6형제 소금밭/참소금 - saltfarm.net/
인간극장 방영 신의도 6형제가 설립한 신의도 6형제 소금밭/참소금 - chamsalt.com/ KBS 인간극장 방영 신의도 6형제가 운영하는 쇼핑몰 KBS 1박2일 방영, KBS6시 내고향 방영 염전 청정해역 신안군 신의도에서 생산된 명품 천일염으로 여러분의 건강을 지키세요! 생산자 전국 무료 직배송
주문전화: 061-275-6778,010-6638-6778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본사 : 서울시 서대문구 서소문로 55-7 (옛 주소 : 서울시 서대문구 합동 21-27) 우편번호 : 120-030
취재본부 : | 대표전화 : 062)511-7684 | 기사제보 : lhs7684@hanmail.net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아00093 | 사업자등록번호 : 110-81-61230 |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 서대문 제485호
Copyright ⓒ 1999-2004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breaknews.com for more information.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전라남도
전남도청공무원노동조합
광주광역시
광주광역시공무원노동조합
광주광역시 동구
광고
주간베스트